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잊어야 산다 [좋은생각 메일진 제2378호] 본문

[글]읽기/좋은글+생각

잊어야 산다 [좋은생각 메일진 제2378호]

sound4u 2011. 9. 20. 23:01
예상은 했었는데 막상 그렇다는 답변을 받고보니, 정말 별별 생각이 다 났다.

생각이 많은 나는 어제 밤 10시부터 밤 1시까지 원없이 생각을 실컷 했다.
숙제도 하고, 문서 스캔도 하고, 어디 업데이트할 일도 하고 그러긴 했는데.
먹먹했다.

밤에 잠을 잤는지 안 잤는지 뒤숭숭하다. 머리도 멍..하다.


이런 뒤숭숭한 상황에 꺼내어본 메일진 하나가 참 와닿아서 옮겨본다.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다 잊고 매일매일 새로 시작한다는 긍정적인 마음으로 살자!
결과보다는 그 과정과정이 소중하고, 함께 했던 사람들이 소중했던걸 더 생각해보자.


사람을 죽이는 글이 있지만,
반대로 죽은 사람 살리는 글도 있어
이 세상은 묘하게 균형을 이루는 모양이다.

이왕이면 살리는 쪽으로 생각을..해봐야겠다. 혼자 고민하지 말고, 어르신들의 지혜를 구해봐야겠다.


제목: 잊어야 산다
출처: http://www.positive.co.kr/good/70479_48_134
(최명덕 교수와 함께하는 즐거운 탈무드 여행)

그 일이 생각나면 당장 목을 매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은 사나이가 있었다. 그 일이 생각나면 밤새 술 퍼 먹고 집안 살림을 다 부숴도 마음이 시원치 않은 사나이가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공하여 국무총리가 된 사람이 있다. 그가 바로 유대인들이 가장 열광하는 인물 중의 하나인 구약 성서의 요셉이라는 인물이다.

요셉은 아버지 야곱의 특별한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아버지의 편애는 형제들 사이에 갈등을 불러왔다. 배다른 형제 요셉을 미워하던 그의 형들은 계략을 꾸며 요셉을 죽이기로 한다. 구사일생으로 요셉은 이집트에 노예로 팔려갔으나, 훗날 파라오 다음으로 높은 신분의 사람이 되었다. 이집트 여자와 결혼하여 아들도 낳았다. 노예 신분이었던 신세를 생각하면 감개무량한 성공이었다. 그는 아들의 이름을 '므낫세'라고 지었다. 므낫세라는 말은 '잊어버리다'라는 히브리어 동사의 분사형으로 '잊어버림'이라는 뜻이다. 그는 왜 아들의 이름을 '잊어버림'이라고 지었을까? 그에게 잊어야만 하는 사연이 많았기 때문이다. 그는 잊어버리지 않으면 하루도 견디기 힘든 사연이 많은 사람이었다.

어린 그를 죽이려고 깊은 구덩이에 던져 놓고 자기들끼리 음식을 먹으며 하하거리던 형들의 웃음소리가 생각나면 요셉은 견디기 힘들었다. 보디발 아내의 유혹을 거절했는데도 성폭행범으로 체포되어 옥에 갇혔던 일이 생각나면 도무지 견딜 수 없었다. 젊은 요셉이 여자의 유혹을 이겨 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유대인들은 회당에서 요셉에 관한 이야기를 읽을 때 요셉이 보디발의 아내를 '거절했다(바예마아인)'는 단어가 나오면 특별한 악센트(샬셀렛)를 넣어 5초 동안 길게 영창으로 소리를 끌며 읽는다. 유혹을 거절하는 데 그만큼 갈등이 컸다는 것을 표시하기 위함이다. 그렇게 힘들게 거절했는데도 억울하게 누명을 썼던 기억이 나면 일이 손에 잡히지 않았다. 그는 잊자고 다짐했다. 잊지 못하면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요셉은 첫 아들의 이름을 '잊어버림'이라고 지었다.

몇 년 전 박찬욱 감독은 복수에 대한 영화 세 편, <복수는 나의 것>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를 만들었다. 일명 박찬욱 감독의 복수 삼부작으로 인간은 누구나 복수하고자 하는 욕망이 있음을 잘 보여 준다. 그중 <친절한 금자씨>를 살펴보자. 주인공 금자는 어린이 유괴 살해 죄명으로 감옥에 갇힌다. 문제는 그녀가 죄를 온통 뒤집어썼다는 데 있다. 금자는 복수를 다짐한다. 출소 후 차갑게 돌변한 금자씨, 착하게 살라며 내미는 전도사의 두부를 엎어버리며 한마디 던진다. “너나 잘 하세요.” 결국 친절한 금자씨는 복수에 성공한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전도사가 내민 두부를 던져 버렸던 금자는 스스로 두부 케이크를 만든다. 두부 케이크에 얼굴을 파묻고 우는 그녀를 딸 제니가 뒤에서 꼭 껴안아 주고 하늘에서는 눈이 내린다.

억울한 일을 잊지 말자고, 잊어서는 안 된다며 산 사람이 있다. 친절한 금자 씨의 인생이다. 억울한 일을 잊어버리자고, 잊어야 된다며 산 사람이 있다. 요셉의 인생이다. 두 사람의 인생은 크게 대비된다. 요셉이라는 이름은 히브리어 동사 '더하다'에서 온 말로 '더하기'라는 뜻이다. 이름대로 요셉의 인생은 더하기 인생이었다. 세월이 지날수록 그의 삶은 풍요로운 더하기를 거듭하였다. 도무지 이해되지 않지만 억울한 사연을 잊어버리고자 애썼기 때문이 아닐까. 결과적으로 그의 인생은 나도 살고 남도 살린 인생이 되었다. 반면 금자의 인생은 빼기 인생이었다. 이 사람 죽이고, 저 사람 죽이고 복수에 성공했으나 그녀에게 남은 것은 과연 무엇인가. 누구나 복수하고 싶을 것이다. 그러나 복수하고 나면 무엇이 남을까?

미국 남가주대학에서 시나리오 작법을 가르치는 데이비드 하워드는 드라마틱한 상황을 이렇게 정의한다. “누군가가 어떤 일을 하려고 대단히 노력하는데 그것을 성취하기는 매우 어렵다.” 억울한 사연을 잊어버리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요셉은 어떻게든 잊어버리려 있는 힘을 다했으나 밀려오는 생각을 밀어내는 것이 정말 어려웠다. 그러나 잊어버리는 일에 성공했을 때 요셉은 드라마틱한 인생을 소유할 수 있었다. 도무지 잊기 어려운 마음 아픈 과거가 있는가. 그때 그 사연은 잊어버리자. 과거에 묶이지 말자. 그리고 우리도 요셉과 같은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써 보자.


최명덕
건국 대학교 문과대학 문화콘텐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이스라엘학회장, 한국이스라엘연구소장, 한국이스라엘친선협회 이사, 한국이스라엘문화원 이사로 섬기고 있다. 저서·역서로 《유대인 이야기》《지도로 보는 이스라엘 역사》《유대교의 기본진리》외 다수가 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휴일지킴이 약국, 휴일 의료포털(휴일진료병원, 약국, 응급실 등) :  홈페이지 주소

24개월 아이가 일요일 새벽에 기침을 심하게 하고 아파해서 급히 병원을 갔다. 일요일 병원에 사람이 그렇게 많은지 처음 알아서 놀랐다. 일요일이나 휴일에 문을 여는 약국이나 병원, 응급실 등에 대한 홈페이지를 갈무리한다. 휴일..

또 미세먼지 최악 '절대 나가지 마세요!!!'를 보다 : 하지만 나가야 했다.

오늘도 미세먼지는 여전히 최악이었다. 여전히가 아니라.. 또! 다. 한달전에도 최악을 본 적 있다. 나가고 싶지 않으나 병원 가느라 나가야했다. 아이도 나도 감기에 걸려 골골 하다가 약 받으러 갔다. 미세먼지 예보 보니 한..

티스토리앱 새 버전(2019.12.9자)에서 쓰는 글 : 2020년은 경자년이라네~.

< 지밸리몰에 걸려있는, 2020년을 알리는 큰 현수막. 내년은 쥐의 해인가보다. > 티스토리앱이 업데이트가 됐다고 했다. 기존앱을 삭제하고 다시 깔았다. * 엄청 깔끔해졌다! 로그인하고보니 관리화면이 메인이다. * 그전에 ..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쇠로 만든 모형 오토바이를 넣기 위해 아크릴 장식장을 하나 더 샀다. 먼지가 앉는 것도 문제지만, 쌓인 먼지 털어낸다고 닦다가 손을 찔리는게 더 문제였다. 가로,세로,폭에 딱 맞는 것을..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도대체 벽지를 어떻게 발랐길래 이렇게 찢어질까? 아무튼 이번에도 찢어져가는 벽지를 가리기 위해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후 ..

영하 7도? 10도? : 올겨울 첫 추위

아침에 핸드폰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7도였다. 정말 춥구나! 라디오 방송에 일기예보를 들으니 영하 10도라고 했다. 영하 10도라니... 올겨울 첫 추위다.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구름 가득 파란하늘/ 늦가을 저녁 하늘

전에 찍어놨던 하늘이다. 구름이 가득했던 파란 하늘. 주황빛이 고운 저녁 하늘.

2019년 11월 27일. 3살 생일

감사합니다 ^^.

화분갈이를 했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목베고니아를 지지대에 묶어주다가 가지가 부러졌다.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다음 화분에 심어줬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새로운 티스토리앱 곧 출시예정(12월) : pc 작성 티스토리글을 모바일에서도 업뎃 가능

티스토리앱 전면 개편 : PC 작성 글의 모바일 수정도 가능(12월 출시 예정) < 출처 :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 > https://notice.tistory.com/2518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보니 티스토리앱이..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