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드림하이1>.. 생각보다 괜찮은 드라마였다/ 꿈과 행복에 대한 이야기도 좋았다/ (그때는 잘 몰랐던) 예쁘게 빛나던 시절이 생각났다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드림하이1>.. 생각보다 괜찮은 드라마였다/ 꿈과 행복에 대한 이야기도 좋았다/ (그때는 잘 몰랐던) 예쁘게 빛나던 시절이 생각났다

sound4u 2012.03.04 15:27

드림하이1>.. 생각보다 괜찮은 드라마였다/ 꿈과 행복에 대한 이야기도 좋았다/ (그때는 잘 몰랐던) 예쁘게 빛나던 시절이 생각났다



"드림하이1"은 작년초에 했던 드라마다.

아이돌이 나오는 드라마,
박진영이 제작에 참여한 --; 제작의도(아이돌들 띄우기)가 뻔해보이는,
코웃음을 쳤던 한심했던 드라마이기도 하다. 

이걸 꼭 1년이 지난 얼마전에 몰아서, 후딱후딱 넘겨가면서 보게 됐다.
드라마를 꼭 만화책 보듯이 휘리릭.. 그렇게 봤다.

원래 드라마 같은걸 볼려고 해도 좀 부지런해야 하는데, 나처럼 게으르고 귀찮은거 싫어하는 편인 사람은 챙겨보는 것도 구찮다. 그런데 어쩌다가 이걸 보게됐냐하면,

그게 아래 "Only Hope"라는 노래 때문이었다.

Only Hope


There's a song that's inside of my soul
It's the one that I try
To write over and over again

I'm awake in the infinite cold 
But you sing to me
over and over again 


[Chorus] 
So I lay my head back down 
And I lift my hands and pray
To be only yours, 
I pray
To be only yours 

I know now you're my only hope// 


Sing to me the song of the stars 
of your galaxy dancing and laughing and laughing again 
when It feels like my dreams are so far 
sing to me of the plans that you have for me
over again 


[Chorus]  

I give you my destiny 
I'm giving you all of me 
I want your symphony 
singing in all that I am 
at the top of my lungs 
I'm giving it back 

[Chorus] 
 
내 영혼 속에 노래 하나가 있어요 
마음으로 몇번이고, 몇번이고 되뇌어 온 노래 
매서운 추위 속에 내가 잠을 깰 때 
당신은 나에게 몇번이고 몇번이고 
되풀이해서 노래를 해줬어요 

[후렴] 
그래서 나는 내 머리를 들고 
그리고 내 손을 올리고 
오로지 당신의 것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해요 
당신의 것이 되게 해달라고.. 
그리고 지금 난 알았어요 
당신은 오직 나의 희망이라고// 


별들 같은 당신의 노래를 내게 해줘요 
은하수 속에서 춤추는 당신의 
웃음을 몇번이고 되풀이해줘요 
내 꿈이 너무 멀게만 느껴질때 
당신이 날 위해 지은 노래를 
몇번이고 되풀이 해줘요 

[후렴] 

난 당신에게 무관심했었죠 
나는 당신에게 나의 모든것을 줬어요 
나는 당신의 심포니가 되고 싶어요 
내 폐부를 흔들며 
내가 할수 있는 최선을 다해
노래를 부를거에요

[후렴]  
 


관리하는 홈피가 하나 있는데, 거기 '동영상' 카테고리 정리하다가 작년에 올려놨던 이 동영상을 다시 보게 됐다.
보면서 거참 노래 잘 부르네. 하고 감탄하다가 Youtube로 보기를 클릭했고
오른쪽에 링크들을 보니, 누가 부지런히 동영상으로 떠놓은게 보였다. 그래서 정말 우연히 보게 됐다.

선입견과 달리
이제 20살 안팎에 풋풋한 아이들의 이야기는 한회 한회 신선했다.

등장인물들 모두 조금씩 자라고 변화되는 모습이 보기 좋았고, 무엇보다도 지도하는 선생님들도 성장하는 모습, 달라지는 모습, 그리고 용기를 얻어가는 모습이 좋았다. 

"이 드라마가 끝날려면 아직 멀었어. 그러니까 빨리가지 않는다고 초조해 하지마.
천천히 가면, 빨리 가는 사람보다 더 자세히 많은걸 볼 수 있거든.
둘 중에 누가 더 크게 성장할꺼냐고 물으면,
난 천천히 많은걸 보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동안, 노력한다고 이렇게 갑자기 막 좋아지고, 생각한거처럼 모든게 극복되고, 잘하게되고 그런건 아니지만 어느 정도 달라지고 변화되고 바꿀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 맞다.





게다가 내가 좋아하는 노래와 춤이 어우러진 신나는 극형식도 좋았다. 함께 노래부르고 공감하고, 기뻐하고 그런 모습 보니까 보는 나도 신났다. 반짝반짝 빛나는 아이들.. 나도 저렇게 예쁠때가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도 났다.

나중에 먼 훗날 지금을 돌이켜보면, 지금 바로 빛나고 있는 때일 수도 있는데..
한참 반짝거리고 빛날때는 왜 자신이 빛나고 있는걸 모를까.

중간중간에 나오는 '꿈'에 관한 이야기 들으면서 힘을 얻을 수 있었다.
일에 치여, 여러가지로 다운될 일이 있어서 푹 가라앉았던 나에게 다시 일어날 수 있는 용기를 주었다.


마지막회에 나오는 두가지 종류의 "행복"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세상에는 두가지 행복이 있다고 했다.

하나는 지나고보면 행복했었구나 알게되는 행복과
또 하나는 바로 그 순간이 행복하다 느끼는 행복.

그 순간이 행복하다 느끼는 행복은 너무나 귀해서 
그 순간을 추억하면서 평생을 살 수 있을만큼 빛난다고 했다. 
아마 우리는 오늘 이 순간을 그런 행복으로 기억할거 같다.

평생 추억할 수 있을만큼 빛났던 순간으로...


책이든, TV든, 라디오든, 음악이든.. 무엇이든
푹 꺼져있는 나를 일으켜세울 수 있는 자극이 있다는건 정말 감사한 일이다.
대충대충 만화책 넘겨보듯이 봤지만, 재미있게 잘 봤다.


괜히 무언가를 대할때, 선입견을 가지고 미리 생각하고 판단하지 말아야할거 같다.
의외의 곳에서 힘을 얻을 수도 있으니 말이다.

소중한 매일매일
웃으면서 행복하게 잘 살아야겠다. 다시금 생각했다.

(링크하고 싶은 동영상이 좀 많아서 접었어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영화 <엑시트>을 900만명 이상이 보았나보다. Youtube에서 조정석과 임윤아가 900만이 넘으면 추겠다고 한 춤을 봤다. 영상에 보니 조정석은 춤을 참 잘 췄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저널리즘토크쇼J>는 본격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이라는데, 잘 만들어진 프로그램인 것 같다. 몇편밖에 보지 않았는데도 볼때마다 이렇게 신랄하게 비판을 할 수..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 부팅 속도 빠르고, 종료 속도도 빠르고. 너무너무 좋다. # 윈도우7 시대, 막을 내리다 5년전에 퇴직금 탈탈 털어서 깡통 노트북(프리도스)을 샀다. 한 5년 윈도..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추석 명절 마지막날. 오늘은 구름이 이렇게 예쁘게 드리운 날이었다. 마지막날이라 비도 안 오고..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유모차 끌고 가는데 꾸물꾸물한 형체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신기한지 구경하는... 그것은! 바로 어린 쥐. 작은 쥐 한마리였다. 어딘가를 다친듯. 어색하게 안갖힘을 쓰며 움직이는 쥐였다. 이런.. 길 한가운데서 쥐를 ..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 첫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근처에 바다에 갔다. 태풍이 온다고 하더니 하늘엔 먹구름이 가득했다. 먹구름 가득한 것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숙소로 가는 길에 길을 약간 돌아 월정사 전나무숲으로 갔다. 비가 올듯 꾸물거리는 날씨여서 축축한 습기가 느껴졌지만 상쾌했다. 전나무숲이라 그런지 공기가 정말 맑았다. 여러번 와본..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 어제 후둑후둑 비가 내리는데 칼국수 한그릇을 먹고 싶었다. 국수집에 가서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했다. 허전해서 공기밥도 추가했다. 밥을 먹는 사이 슬쩍 내리다 말 것 같던 빗방울이 거세졌다. ..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강원도로 늦은 여름 휴가를 떠났다. 뉴스에서는 비바람과 태풍을 예고해서 떨면서 갔다. 다행이 비를 맞지 않았고(수영장에서 잠깐 맞은 정도), 심한 바람도 잠깐 맞은 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계란말이 김밥집에 갔다. 이른 시간에 가서 나혼자였지만 북적거릴 시간엔 자리가 없을 것 같았다. 김밥이 작은데 계란물을 입혀서 그런지 맛있었다. 김밥속은 일반 김밥하고 비슷했다. 곁들여 나온 짠지..

예전 회사 건물에 있던 까페에서

버스 타러 갔다가, 문득 까페에 들어갔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1층에 있던 까페였다. 구로디지털단지 아니면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까페인가? 비록 같은 장소는 아니었지만, 옛날에 출근하면서 아니면 점심 시간에 간혹 들렸던 생각..

맥문동과 일일초, 화단에서..

< 맥문동 >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보라색꽃. 꽃검색으로 이름을 알았다. < 일일초 > 하도 예뻐서 조화인가? 만져봤던 꽃이다. 아.. 이뻐라.

맥플러리 1 + 1
맥플러리 1 + 1 2019.09.07

더워서 하나 샀는데, 나중에 보니 한개 더 준다. "저 하나 샀는데요?" 했더니 1 + 1 행사란다. 하나는 비닐에 넣어달라고 했다. 하나는 그 자리에서 먹고, 나머지는 집에 가다가 먹었다. 시원하면서 더운 날이었다. 8월말..

어제 저녁 붉은 하늘

영화에서 봄직한 붉은 하늘이었다. 환기하자 하면서 창문을 활짝 열었는데, 이런 예쁜 하늘이 눈 앞에 펼쳐져 있었다. 21개월 딸과 저녁 먹으면서 라디오를 들었다. 어딘가에 무지개가 떴다는 얘기가 들렸다. 비가 올만큼 왔나보다..

빠바 따뜻한 커피 담는 종이컵이 좋다.

참 잘 만들어진 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홀더가 따로 필요없는 두툼한 두께가 맘에 들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플라스틱 컵도 좋던데. 이것도 괜찮다.

2019 생일을 지나며, 만으로 한살을 더 먹었다.

실없이... 만으로 한살 더 먹어버렸다. 그래도 생일인데. 목감기가 낫지 않아 이빈후과 갔다가 약봉지 보고 만 나이도 들어버렸음을 알게 됐다.

삼시세끼 산촌편> 그냥 삼겹살 먹었을 뿐인데.. 엄청 맛있어 보였다.

tvN 삼시세끼 산촌편> 그냥 삼겹살 먹었을 뿐인데.. 엄청 맛있어 보였다. < 이미지 출처 : tvN Youtube > 그동안 남자분들이 주 멤버였던 삼시세끼에 변화가 생겼다. 이번에는 여자분들이 주 멤버고, 남자 배우가 ..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4 파리 기행]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4 파리 기행] : KBS 박은영의 FM 대행진 8월 마지막주 월요일 방송된 느닷없는 특강쇼 파리기행편을 들었다. 파리가 왜 문화의 중심지인지, 에펠탑이 왜 그 상징이 되는지 알게 됐다. ..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