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2013년 12월 24일 - 선물같은 하루, 2013년 남아있던 마지막 휴가를 사용하다 본문

[사진]일상생활/일상생활

2013년 12월 24일 - 선물같은 하루, 2013년 남아있던 마지막 휴가를 사용하다

sound4u 2013. 12. 25. 02:44

오늘은 2호선 타고 서울 시내를 한바퀴 빙~ 돌았다. 멋지고도, 의미있는 하루였다.

 

 

1

(출발) 우리동네 - 석촌호수

 

1년에 딱 5일 휴가가 있는데,

올해 특별한 날 4일간 휴가를 사용하고도

하루가 남아있길래

 

오늘 휴가를 냈다.

 

 

 

아무래도 크리스마스 전날이라 어수선할거 같기도 해서...

늘어지게 늦잠을 자고, 느즈막히 12시에 일어나 밥먹고 씻고 청소하고 집정리하고

밖에 나가 일을 보았다.

 

 

 

석촌호수 강물을 무심히 보다가

문득 작년 귀국하여 한참 백수로 놀던때가 생각났다.

 

그때.. 언젠가 회사에 입사를 해서 일을 하게 되면,

남들 다 일하는 어느날 하루 휴가내서

늘어지게 잠자고 일어나서 하루를 유유자작하게 보내봤음 좋겠다.

 

별거 아닌거 같기도 하지만,

당시로서는 꽤나 절박했던 소원이었는데...

 

지나고보니, 오늘 바로 그 소원을 이룬거였다!!!

 

 

 

선물 같은 소중한 휴가.

4시밖에 안됐는데, 뉘엿뉘엿 해가 지고 있었다.

 

엊그제 동지를 지냈으니, 이제 서서히 낮의 길이가 길어지겠지 싶었다.

24일이라 그런지 차가 억수로 막혔다.

 

 

2

경복궁역

 

6시까지 구로디지털역을 가려면,

5시에는 지하철을 타야했는데...

알면서도 무턱대고

경복궁역엘 갔다.

 

(11월에 개관했다는 국립현대 미술관에 가보고 싶어서였다.

경복궁역에 내려서 5번 출구로 나가면 된다.)

http://blog.posco.com/748 : 국립현대미술관에 대한 설명이 잘 나와있었다.

 

 

 

가서 여기까지만 가보고 지하철 타러 다시 내려갔다.

통로도 근사하네.

 

 

 

 

 

 

 

 

지하철 안에 기마인물상 조각도 있고, 경복궁역 진짜 멋지다!

 

 

 

 

 

 

3

구로디지털역

 

울집아저씨네 회사가 있는 구로디지털역에 갔다.

6시 무렵이었는데, 땡퇴근하고 신나게 집에 가는 직장인들이 정말 많았다!

역시 날은 날이다.

 

크리스마스 이브라고 4시쯤에 일찌감치 퇴근해 집에 가는 사람들도 지하철에서 보긴 봤는데..
내일 아침에 출근한다는 사람들도 보고,

오늘 철야 작업해야 한다는 - 제 2 롯데월드 공사 현장에서 - 분들도 보긴 했다.

 

그래도 역시 휴일 전 퇴근할때는 신난다.

 

 

나 공부할때는 강남역에 있던 KITRI가 이사를 한 모양이다.

문득 옛날 생각이 나서, 전광판을 찍어봤다.

 

그때는 무슨 용기였을까.. 아무것도 모르고, 아무 준비도 되어있지 않은채

해내야한다는 일념 하나로 무턱대고, 그렇게 시작했던...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머의 길.

무모하게 시작했었는데, 어떻게 여기까지 오게 됐네. 아주 잠깐이었지만 옛생각에 뭉클했다.

 

 

 

움직이는 광고판.

멋지길래 찍어봤다.

 

지하철에 사람이 줄어들면 집에 갈려고, 거기서 저녁을 먹고 두둑한채로 지하철을 탔다.

약속장소로 가는 분들이 많아서, 2호선에 여전히 사람이 많았다.

 

 

4

다시 우리동네 - 작은 까페에서

 

익숙한 우리 동네로 왔다.

그야말로 2호선 타고 서울 시내를 한바퀴 빙~ 돈 셈이다.

 

동네에 자그마한 까페에서,

소소한 일상, 지나간 얘기를 하며

오붓하게 저녁을 보냈다.

 

 

- 2013년 남은 휴가를 잘 보내다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코로나19, 구로구도 확진자가 나왔다.

우리 구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라는 이름에서 코로나19 라는 이름으로 바뀐 바이러스. 3월까지 계속 돌듯 한데... 그래서 주말에 집에서 지냈다. 이 사태는 언제쯤 끝날까?

스타벅스 '오늘의 커피' 스몰사이즈 (3,300원)

스타벅스 '오늘의 커피' Small size (3,300원) 가보니까 정말로 3,300원 짜리 커피가 있었다. 드립커피였다. 주문할 때 "오늘의 커피, 제일 작은 사이즈로 주세요." 라고 말해야 한다. 스몰사이즈 위에 톨사이..

대상포진 투병 17일째

대상포진 투병 17일째 2월 11일부터 대상포진을 앓고 있다. 대상포진은 발병 2~3일(골든타임)안에 약(항바이러스제)을 먹었으면 회복이 빨리 됐을거라고 한다. 그런데 아픈걸 참고 또 참다가 발병 5일째에 병원에 가서 진단받..

그리고 또 눈사람

아파트 곳곳에 응달진 곳에는 작고 큰 눈사람이 서있었다. 따뜻해지자 스르르... 볕에 녹아서 없어졌다. 아쉽지만... 반가웠어. 눈사람 ^^.

그리고 눈사람
그리고 눈사람 2020.02.20

슬슬 내리다가 녹아버렸지만 눈이 내렸다. 잠깐 눈이 쌓인 틈에 누군가 이렇게 예쁘게 눈사람을 만들었나보다. 부지런하기도 해라. 그나저나 눈사람! 반갑다.

2월 중순에 내리는 눈...

눈이 정말 귀했던 올겨울. 그래도 2월이 가기 전에 눈이 내렸다. 눈이다. 눈...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하필 두피관리센터에서 관리받은 다음날부터 이러다니... 설 연휴 끝나고 한주 지나서 바로 어린이집 방학을 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소식이 한참 뉴스를 도배할 때였다. 설 전에 아이 상태가 좀 안..

2월에 봄 느낌 : 15.4도

이 정도면 초봄 날씨였다. 아직 겨울인데... 이제 2월 중순인데. 올 겨울은 참 이상하다. 눈도 안 내리고 비만 오고. 이러다가 또 영하 7도까지 곤두박질 친다던데. 날씨 참 이상하다.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 자랑스럽고 감사하다! /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김연아 선수가 밴쿠버 올림픽때 금메달 땄을때만큼 자랑스럽다. 우리나라 감독이 만든 ..

발렌타인 데이 : 3명에게 포장해서 나눠주다. (선물 한개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페레로쉐 대충 사서 주기가 그래서.. 이번에는 초콜렛을 3종류 사가지고 포장지에 포장도 했다. 2개에는 초콜렛이 들어있고, 1개에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남편과 회사 동료 노총각 아저씨꺼를 포장하다 보니 딸내미 생각이 났다..

미세먼지 최악인 날,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씁쓰름한 겨울이다.

쩝. 또 미세먼지 최악이다.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맑은 공기는 어디에서 마실 수 있을까?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투명문풍지로 바람 막는걸 열심히 하다가 문득 알게 됐다. 그동안 왜 그렇게 추웠는지!! 샤시 문 사이에 틈이 엄청나게 벌..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려운 세상이 됐다.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렵다. 쓰고 있던 마스크에 습기가 차서 말린다고 책상 위에 올려놓고 밖에 나갔다. 주머니에 마스크가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당황했다. 마치 핸드폰 집에 놓고 나왔을 ..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 손소독제 드디어 등장!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못 보던 물건이 눈에 떡.. 하니 들어왔다. 손소독제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왠지 보기만 해도 든든해졌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양준일이 mbc라디오에 나와서 인터뷰한 내용을 들었다. 생방송으로 듣지 못하고, 다음날 유튜브 영상으로 봤다. 역시.. 존재가 아트다. 말씀을..

무선청소기를 다시 샀다.

유선청소기 돌리기가 힘들어서 적당한 가격의 무선청소기를 사서 청소를 했다. 그런데 너무 적당한걸 산 탓인지, 청소가 덜 되는거다. 그래도 유선청소기보다 편하고 없는거 보다는 나으니까 꾹 참고 1년 정도 사용했다. 그러다가 결..

같이 나이 들면서 같이 익어갔으면 좋겠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 MAYBE 너와 나의 암호말> 책 발매(2월 15일) - 현재 예약판매 중..

같이 나이 들면서 같이 익어갔으면 좋겠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 MAYBE 너와 나의 암호말> 책 발매(2월 15일) - 현재 예약판매 중.. 약간 어색한 교포 느낌으로 말을 하는데, 하는 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무서워서 자체 방학/ 자가 격리 중.. : 갇혀 지내는 삶

이번주는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고 있다. 알림장에 '방학'이라고 선포되지 않은걸 보니, 대부분은 그냥 보내는 모양이다. 나만 자체 방학시킨건가? 씁쓸하지만 할 수 없었다. 설 연휴 지난지 얼마 안 되서 또.. 그것도 일주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