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무 밑둥 옆에 아이비, 식탁 위 테이블야자.. 이렇게 보니 좋구먼 본문

[사진]풍경,터/집

무 밑둥 옆에 아이비, 식탁 위 테이블야자.. 이렇게 보니 좋구먼

sound4u 2006. 9. 10. 12:11
반응형
'린지'도 가고 해서, 선물받은 화분들을 제자리에 놓아보았다.
그 녀석이 식물 뜯어먹는(?) 이상한 취미가 있어놔서..(엉엉...내 대나무)
대충 손에 안 닿는 곳에 놨었거든.


페리오에 있는 작은 탁자위
무 밑둥 옆에 아이비를 놓아두니 딱 좋구나! 보기..

저 자리야. 저 자리..



식탁 위도 쓸쓸할까봐서
테이블 야자를 놓아두었다.

밥먹을때마다 한번씩 쳐다봐줘야지.
아마 저 "테이블 야자"가 더 잘 자랄꺼야.
매일 밥먹으면서 말시켜주니까

믿거나 말거나인데
식물들한테도 말을 시켜주면 정말 잘 자란다.


식물이든 동물이든
원체 다들 쓸쓸한걸까. 누군가 관심을 갖어주고 매일 지켜보고 말걸어주면
그게 그렇게 힘이 나나보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