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변덕이 심한 날씨에다가 미세먼지까지.. 흠 본문

[글]쓰기/생각나는대로

변덕이 심한 날씨에다가 미세먼지까지.. 흠

sound4u 2015. 11. 4. 21:27
반응형
추석 지나서 갑자기 며칠 춥다가 날씨가 풀리는가 싶더니, 지난주 갑자기 춥다가 또 날씨가 확 풀렸다.

아침 저녁이랑 한낮 기온 차이가 10도 이상 난다니.. 심하긴 하다.
날씨가 서서히 변하지 않고, 변덕이 죽 끓듯 하다.

그리고 늦가을치고 따스하니 좋을만 하면,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다. 오늘도 목이 다 칼칼하다. 몇주 전에도 그러더니 또 그러나보다.

추운 날씨와 미세먼지 중에 하나를 선택하라면?

추운 날씨를 선택하는게 나을 것 같다. 숨을 제대로 쉴 수 없고, 창문도 맘대로 못 여니까 답답하다.

더운 것도 싫고 추운 것도 싫지만, 추운 것보다 훨씬 더 싫은게 '미세먼지'다. 올해는 봄에도 그러더니 가을에도 미세먼지 때문에 귀찮다.

좋은 것 중에 제일 좋은 것 고르는 것도 고역이지만, 싫은 것 중에 더더 싫은걸 피해야 하는 것도 못할 일이다.

주말에 비오면 미세먼지가 덜해지려나?

뿌연 세상에 앞이 잘 안 보이고, 쿨룩쿨룩 먼지 때문에 기침이 나오니 불편하다.
심하게 가물어서 제때 비가 안 오니, 이런 일이 계속 생기는건가 싶기도 하고..
 

 

문득 가 그리운 수요일 저녁이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