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1)8월의 크리스마스 : 다시 보기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1)8월의 크리스마스 : 다시 보기

sound4u 2016. 12. 21. 01:30

(1)8월의 크리스마스 : 다시 보기


: 1998년도에 본 <8월의 크리스마스>를 2016년에 다시 보다.


"8월의 크리스마스"


얼마 전에 다시 본 영화 이야기를 하려고 하는데, 마침 크리스마스가 낼 모레다.

정작 영화 속에는 '크리스마스'가 나오지 않는, 제목만 '크리스마스'인 영화 이야기를 우연찮게 크리스마스 무렵에 하게 된 셈이다.


열심히 보면서 기록에 남길겸 며칠에 걸쳐 "8월의 크리스마스"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보려고 한다.




영화가 만들어졌던 1998년도는 그렇게 옛날 같지 않지만, 이미 18년이나 지난 까마득한 과거가 되어버렸다.


시간은 쏜살같이 흐르고, 20년 가까운 시간이 지나면서 강산이 2번이나 바뀔 정도가 됐지만, 영화 속 주인공들은 마치 시간을 박제해버린채 그 모습 그대로였다. 은퇴해서 더 이상 활동하지 않는 심은하의 청순한 모습과 30대 젊은 아저씨 모습의 한석규를 다시 만날 수 있었다. 


이 영화 보기전까지만 해도 심은하는 <마지막 승부>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운좋은 벼락 스타 정도의 느낌이었는데, 영화 보면서 이런 청순한 배우였구나! 하고 다시 한번 보게 됐던 계기가 되기도 했다. 

어느 인터뷰에서 심은하씨도 이 영화를 찍으면서 많이 배우게 됐다고 했던거 같다.

이 영화 찍으면서 섬세한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배우게 된게 아닐까 싶다.


20대 철없이 들이대는 아가씨와 이제 살아갈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30대 아저씨의 사랑 이야기가 예쁘고 또 슬펐던 영화였다. 요새 한참 인기몰이 중인 <도깨비>와 비슷한 구도다.









원래 내가 기억하고 있던 한석규씨의 모습은 저런 인자하고 온화한 모습이었는데, 요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항상 찡그리고 심각한 모습으로 소리 빽빽 질러대는 한석규의 모습에 더 익숙해서 그런지, 이게 더 어색해보였다. 




너털 웃음을 짓는 사람 좋은 동네 사진관 아저씨 그 자체였다.




시름시름 병을 앓던 남자주인공이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희미한 미소 지으며 자신의 사진을 찍게 되는데(셀카) 그게 영정 사진으로 바뀌는 장면이 있었다. 보면서 울컥 치밀었던 장면이기도 하다.


이 영화 만들때 가수 김광석의 웃음띤 영정 사진(1995년) 보고, 거기서 힌트를 얻었다는 이야기도 어디선가 읽었던 기억이 난다. 




덧.


전에 쓴 글에서 여자 주인공 이름이 '다림'인 이유를


"이제와 생각해보니 여자주인공 이름이 '다림'이었는데, 기다린다는 뜻의 작명이었던거 같다. (기)다림"


이렇게 썼다.

그런데 어떤 분이 "그러면 남자 주인공 이름은 왜 '유정원'이었을까요?"라고 댓글을 남겨주신 적이 있다.

그때는 답을 못 드렸는데,이 부분에 대해서는, 이번에 다시 한번 보게 되면서 유추할 수 있게 됐다.




사진관 이름이 "초원사진관"이었고,




주인공의 아버지가 원래 사진을 찍던 분이었던거 같다.

사진관도 아버지가 운영하시다가 아들에게 물려준듯.




그래서 카메라도 아버지 것이었던거 같다.

아버지 이름이 "정우"였나보다. 카메라에 이름이 적혀있었다.


그래서 유추해볼때 아버지 이름에서 "정"자를 따고, 사진관 이름에서 "원"을 따서

"정원"이라 이름 지은게 아닐까? 싶다.

유씨가 된 이유는 촬영감독님 성함이 '유영길'이라서 유씨로 한거 같다.


그래서 "유정원"이 된게 아닐까 : )


고인이 되신 유영길 촬영감독님도 유명한 분이라고 했던거 같다.

전반적으로 따뜻하게 보였던 영화는, 보면서 감탄한 부분이 여러군데 있었는데 촬영감독님 덕분이었나보다.




붙이지 못한 편지


유정원님이 김다림님에게 쓴 마지막 편지.

우표까지 붙였는데, 차마 부치지 못한 것 같다. 부쳤는지 못 부쳤는지 모르겠다.


그러고보니 영화 후반에 목이 빠져라 기다려야 했던 그녀, 다림씨는 성도 '김'씨였다.

기다림....




 

내 기억 속에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채 떠날 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다는 말을 남깁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서울시 어린이집 휴원(2.25 ~ 3.9)

어린이집도 휴원령이 떨어졌다. 2월 25일부터 3월 9일까지 휴원이란다. 화요일과 목요일 검사와 진료 때문에 병원에 가야해서, 어쩔 수 없이 목요일까지 보내기로 했다. 대상포진도 아직 다 낫지 않았는데... 2주 다시 방학이..

대상포진2, 낫는 중... 셀프 앞머리컷 - 안과 간호사가 화내서 잘랐음 (아주 아팠을 때 사진 포함)

대상포진2, 나아가는 중... 셀프 앞머리컷 - 안과 간호사가 화내서 잘랐음 (아주 아팠을 때 사진 포함) 대상포진 발병 3주차. 2주차인 지난주초에 통증이 극에 달했고, 그 이후에 나가가는 중이다. 이번주에 피부과와 안과에..

코로나19, 구로구도 확진자가 나왔다.

우리 구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라는 이름에서 코로나19 라는 이름으로 바뀐 바이러스. 3월까지 계속 돌듯 한데... 그래서 주말에 집에서 지냈다. 이 사태는 언제쯤 끝날까?

스타벅스 '오늘의 커피' 스몰사이즈 (3,300원)

스타벅스 '오늘의 커피' Small size (3,300원) 가보니까 정말로 3,300원 짜리 커피가 있었다. 드립커피였다. 주문할 때 "오늘의 커피, 제일 작은 사이즈로 주세요." 라고 말해야 한다. 스몰사이즈 위에 톨사이..

대상포진 투병 17일째

대상포진 투병 17일째 2월 11일부터 대상포진을 앓고 있다. 대상포진은 발병 2~3일(골든타임)안에 약(항바이러스제)을 먹었으면 회복이 빨리 됐을거라고 한다. 그런데 아픈걸 참고 또 참다가 발병 5일째에 병원에 가서 진단받..

그리고 또 눈사람

아파트 곳곳에 응달진 곳에는 작고 큰 눈사람이 서있었다. 따뜻해지자 스르르... 볕에 녹아서 없어졌다. 아쉽지만... 반가웠어. 눈사람 ^^.

그리고 눈사람
그리고 눈사람 2020.02.20

슬슬 내리다가 녹아버렸지만 눈이 내렸다. 잠깐 눈이 쌓인 틈에 누군가 이렇게 예쁘게 눈사람을 만들었나보다. 부지런하기도 해라. 그나저나 눈사람! 반갑다.

2월 중순에 내리는 눈...

눈이 정말 귀했던 올겨울. 그래도 2월이 가기 전에 눈이 내렸다. 눈이다. 눈...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하필 두피관리센터에서 관리받은 다음날부터 이러다니... 설 연휴 끝나고 한주 지나서 바로 어린이집 방학을 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소식이 한참 뉴스를 도배할 때였다. 설 전에 아이 상태가 좀 안..

2월에 봄 느낌 : 15.4도

이 정도면 초봄 날씨였다. 아직 겨울인데... 이제 2월 중순인데. 올 겨울은 참 이상하다. 눈도 안 내리고 비만 오고. 이러다가 또 영하 7도까지 곤두박질 친다던데. 날씨 참 이상하다.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 자랑스럽고 감사하다! /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김연아 선수가 밴쿠버 올림픽때 금메달 땄을때만큼 자랑스럽다. 우리나라 감독이 만든 ..

발렌타인 데이 : 3명에게 포장해서 나눠주다. (선물 한개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페레로쉐 대충 사서 주기가 그래서.. 이번에는 초콜렛을 3종류 사가지고 포장지에 포장도 했다. 2개에는 초콜렛이 들어있고, 1개에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남편과 회사 동료 노총각 아저씨꺼를 포장하다 보니 딸내미 생각이 났다..

미세먼지 최악인 날,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씁쓰름한 겨울이다.

쩝. 또 미세먼지 최악이다.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맑은 공기는 어디에서 마실 수 있을까?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투명문풍지로 바람 막는걸 열심히 하다가 문득 알게 됐다. 그동안 왜 그렇게 추웠는지!! 샤시 문 사이에 틈이 엄청나게 벌..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려운 세상이 됐다.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렵다. 쓰고 있던 마스크에 습기가 차서 말린다고 책상 위에 올려놓고 밖에 나갔다. 주머니에 마스크가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당황했다. 마치 핸드폰 집에 놓고 나왔을 ..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 손소독제 드디어 등장!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못 보던 물건이 눈에 떡.. 하니 들어왔다. 손소독제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왠지 보기만 해도 든든해졌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양준일이 mbc라디오에 나와서 인터뷰한 내용을 들었다. 생방송으로 듣지 못하고, 다음날 유튜브 영상으로 봤다. 역시.. 존재가 아트다. 말씀을..

무선청소기를 다시 샀다.

유선청소기 돌리기가 힘들어서 적당한 가격의 무선청소기를 사서 청소를 했다. 그런데 너무 적당한걸 산 탓인지, 청소가 덜 되는거다. 그래도 유선청소기보다 편하고 없는거 보다는 나으니까 꾹 참고 1년 정도 사용했다. 그러다가 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