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분홍신"이라는 동화.. 그리고 미국와서 잃어버린 몇가지와 얻은 것들 본문

[글]쓰기/주제가있는 글

"분홍신"이라는 동화.. 그리고 미국와서 잃어버린 몇가지와 얻은 것들

sound4u 2007.06.04 12:02
"분홍신"이라는 동화

작년인지 재작년인지 공포영화로 만들어지기까지 했던 "분홍신"이라는 동화.
어렸을때 읽으면서도 슬프면서 안타까웠던 기억이 아직까지 생각난다. 자기가 그렇게 갖고 싶었던 분홍신을 갖게 된 소녀는 그 신을 신고 죽을때까지 춤을 춰야만 하는 벌 아닌 벌을 받게 된다. 자지도 못하고 쉬지도 못하고 지칠때까지 미친듯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춤을 춰야하는 것. 결국 그 분홍신을 신은 두 발목을 잘라버리는 극단적인 결정을 하게 되는데...

어린 시절에는 마냥 슬픈 느낌만 있었는데 ..나이가 들어가면서 깨달은 사실은,
내가 좋아하는걸 모두 가질 수 없다는 것과 혹시 내가 갖고 싶었던 걸 갖기 위해서는 일정 부분의 '희생'을 감수해야 한다는 거였다.



미국와서 잃어버린 몇가지와 얻은 것들

여러가지 이유로 선택한 미국행이었는데 처음하는 외국생활이라 그런지 처음에는 적응하느라고 힘들었다. 이렇게 저렇게 2년 조금 넘는 시간이 흐르면서 이제는 조금 편해진 느낌도 있어서 다행이다. .... 미국에 있으면 어떤가요? 와 비슷한 질문을 요새 들어 몇번 받게 되어서 2년 조금 넘은 미국생활을 곱씹어보게 되었다.

구구절절히 기억나는대로 쓸려니 자꾸 목에 뭐가 걸리듯 턱턱 막히고 그 많은 이야기를 다 어떻게 써? 하는 마음에 쓰기가 좀 그렇지만 잠깐 생각나는 몇가지만 간략히 쓰자면 다음과 같다.

잃어버린 것

1. 사람, 관계

2. 지하철, 내 맘대로 돌아다닐 수 있는 자유

3. TV와 드라마


한국에 있을때는 회식이든 모임이든 어떤 형태로든 주기적인 모임들이 있었는데, 미국와서는 그게 꼭 그렇지만은 않았다. 내가 그냥 가만히 있을려면 아무런 곳에도 소속되지 않고 오로쇠 집에만 박혀있을 수도 있는 것이었다. 그러다보니 예전에 사람들과 오래도록 이야기하던 그런 모임들이 많이 그리웠다. 지금은 시간이 지나고 적응이 되어서 그렇게까지 아쉽지는 않은데 가끔 생각날때가 있다. "완전 폐인"되기 딱 좋다. 그래서 여기 사람들 중에 '약'(마약)하는 사람들도 있고, 정신질환을 앓고 약으로 치료를 받는 사람들도 있나보다. 그래도 맘먹으면 또 관계를 만들 수도 있고 꼭 혼자 있지 않을 수도 있는듯 하다.

내가 운전을 잘 하고 방향감각이 있으면 돌아다니는게 문제없을텐데.. 이게 다 잘 못해서 그렇지. 싶다. 근데 막상 운전 잘해도 갈만한 곳이 한정되어 있어서.. 아쉽다. 지하철타고 다니면 어디든 갈 수 있어서 편했는데.. 하긴 이렇게 생각해보면 지하철 타고 다닐 수 있는 곳도 한정되긴했다. 특히 2호선 타고 밖을 보면서 다니면 좋았던 기억이 난다. 사람 많아서 싫기도 했던 2호선이지만.. 따뜻한 햇볕 맞으면서 졸기도 하고 책도 보던 기억.

맘만 먹으면 한국 드라마나 TV볼 수도 있는데 어지간하면 안 볼려고 한다. 미국드라마도 볼라고 맘먹음 볼 수 있는데 TV..잘 안켜게 된다.


얻은 것

1. 시간

2. 극복과 용기

3. 책 읽기


사무실에선 보통 일만 한다. 한국과 달리 여기선 커피타임이나 간식시간, 잡담하기 그런게 없이 일만 죽어라 하다가 땡!하면 퇴근하는 분위기다. 다들 그러니까 본의아니게 나도 그렇게 된다. 말없이 일만 하고, 회의를 한다든가 문제가 있어서 토론한다든가 그런거 아니면 말도 잘 안한다. 처음에는 약간 '고문'당하는 기분이었으나..역시 시간이 약이다. 그래서 퇴근 후에 내 시간이 생겼다. 개인시간이 그렇게 많은건 아니지만 그래도 한 3시간정도는 내 시간이 생겼다.

첨은 참 소소한거부터 큰거까지 좌절도 많이 하고 그랬는데 이젠 좀 적응이 됐나보다. 물론;; 아직까지도 실망하고 좌절할 일이 있기는 하지만. 어떤 일이 닥쳤을때 용기를 갖고 극복할려는 의지가 살아났다. 정말 다행스러운 일이다. 아무리 힘들어도 내가 생각하고 있는걸 놓치면 안된다는 끈질긴 생각을 하게 되었다.

드라마나 TV가 없으니 개인 시간이 생겼다. 한국에선 한달가야 책 한줄도 못 읽을때가 많았지만 지금은 맘먹으면 그리고 게으르지 않으면 책을 읽을 짬도 난다.


중학교때 물상시간에 배운 법칙 중에 아직도 생각나는 법칙은 바로 "질량보존의 법칙"이다.
물을 따뜻한 곳에 두면 컵에는 물이 증발하여 서서히 물이 없어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 그 물은 수증기가 되어 공기중에 있게 된다. 존재하기는 하나 모습이 바뀌는 것. 다 잃어버리는게 아니라 반드시 어떤 형태로든 존재한다는 그런 이야기였는데.

모든게 좋을 수만은 없지만, 그렇다고 다 나쁜 것도 아닌게...그게 사람사는 것인가보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 이동 중에 본 하늘 비가 온다던 토요일 낮. 이동 중에 차에서 하늘을 보고 깜짝 놀랐다. 2019/09/21 - [[사진]여행기(200..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집안일, 볼일 다 보고 나면 빠듯하게 1시간이 남는다. 2시간이 남는 날은 횡재한 날이다. 3시 40분에 아이 하원시간이 되기 전.. 2시 30분 ~ 3시 30분까지 황금 시간인 셈. 그런데. 오늘 하필 그 시간에 티스토리가 ..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밤에 쏠비치리조트 옥상 산토리니 가든 구경을 갔다. 숙소 옥상이 이렇게 잘 꾸며져 있어서 좋았다. 밤 구경하러 온 사람들이 많았다. 분수도 예쁜데,..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영화 <엑시트>을 900만명 이상이 보았나보다. Youtube에서 조정석과 임윤아가 900만이 넘으면 추겠다고 한 춤을 봤다. 영상에 보니 조정석은 춤을 참 잘 췄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저널리즘토크쇼J>는 본격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이라는데, 잘 만들어진 프로그램인 것 같다. 몇편밖에 보지 않았는데도 볼때마다 이렇게 신랄하게 비판을 할 수..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 부팅 속도 빠르고, 종료 속도도 빠르고. 너무너무 좋다. # 윈도우7 시대, 막을 내리다 5년전에 퇴직금 탈탈 털어서 깡통 노트북(프리도스)을 샀다. 한 5년 윈도..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추석 명절 마지막날. 오늘은 구름이 이렇게 예쁘게 드리운 날이었다. 마지막날이라 비도 안 오고..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유모차 끌고 가는데 꾸물꾸물한 형체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신기한지 구경하는... 그것은! 바로 어린 쥐. 작은 쥐 한마리였다. 어딘가를 다친듯. 어색하게 안갖힘을 쓰며 움직이는 쥐였다. 이런.. 길 한가운데서 쥐를 ..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 첫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근처에 바다에 갔다. 태풍이 온다고 하더니 하늘엔 먹구름이 가득했다. 먹구름 가득한 것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숙소로 가는 길에 길을 약간 돌아 월정사 전나무숲으로 갔다. 비가 올듯 꾸물거리는 날씨여서 축축한 습기가 느껴졌지만 상쾌했다. 전나무숲이라 그런지 공기가 정말 맑았다. 여러번 와본..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 어제 후둑후둑 비가 내리는데 칼국수 한그릇을 먹고 싶었다. 국수집에 가서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했다. 허전해서 공기밥도 추가했다. 밥을 먹는 사이 슬쩍 내리다 말 것 같던 빗방울이 거세졌다. ..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강원도로 늦은 여름 휴가를 떠났다. 뉴스에서는 비바람과 태풍을 예고해서 떨면서 갔다. 다행이 비를 맞지 않았고(수영장에서 잠깐 맞은 정도), 심한 바람도 잠깐 맞은 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계란말이 김밥집에 갔다. 이른 시간에 가서 나혼자였지만 북적거릴 시간엔 자리가 없을 것 같았다. 김밥이 작은데 계란물을 입혀서 그런지 맛있었다. 김밥속은 일반 김밥하고 비슷했다. 곁들여 나온 짠지..

예전 회사 건물에 있던 까페에서

버스 타러 갔다가, 문득 까페에 들어갔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1층에 있던 까페였다. 구로디지털단지 아니면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까페인가? 비록 같은 장소는 아니었지만, 옛날에 출근하면서 아니면 점심 시간에 간혹 들렸던 생각..

맥문동과 일일초, 화단에서..

< 맥문동 >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보라색꽃. 꽃검색으로 이름을 알았다. < 일일초 > 하도 예뻐서 조화인가? 만져봤던 꽃이다. 아.. 이뻐라.

맥플러리 1 + 1
맥플러리 1 + 1 2019.09.07

더워서 하나 샀는데, 나중에 보니 한개 더 준다. "저 하나 샀는데요?" 했더니 1 + 1 행사란다. 하나는 비닐에 넣어달라고 했다. 하나는 그 자리에서 먹고, 나머지는 집에 가다가 먹었다. 시원하면서 더운 날이었다. 8월말..

어제 저녁 붉은 하늘

영화에서 봄직한 붉은 하늘이었다. 환기하자 하면서 창문을 활짝 열었는데, 이런 예쁜 하늘이 눈 앞에 펼쳐져 있었다. 21개월 딸과 저녁 먹으면서 라디오를 들었다. 어딘가에 무지개가 떴다는 얘기가 들렸다. 비가 올만큼 왔나보다..

빠바 따뜻한 커피 담는 종이컵이 좋다.

참 잘 만들어진 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홀더가 따로 필요없는 두툼한 두께가 맘에 들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플라스틱 컵도 좋던데. 이것도 괜찮다.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