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Wanderland(파리지앵의 산책) 관람기 : 디뮤지엄(11/19~12/11) 본문

[사진]일상생활/전시회/ 관람

Wanderland(파리지앵의 산책) 관람기 : 디뮤지엄(11/19~12/11)

sound4u 2016. 12. 6. 00:00

Wanderland(파리지앵의 산책) 관람기 : 디뮤지엄(11/19~12/11)

서울시 용산구 독서당로 29길 5-6


"Wanderland 파리지앵의 산책"


2016년 11월 19일 ~ 12월 11일

D Museum

매일 아침 10시 ~ 저녁 6시

목/ 금/ 토 아침 10시 ~ 저녁 8시




디뮤지엄에서 무료 전시회가 한다고 해서, 디뮤지엄도 가볼겸 구경 삼아 가봤다.

설명서를 이렇게 지도처럼 만든게 특이했다. 물론 전시회 자체가 굉장히 독특했다. 그리고 사람이 굉장히 많았다!! 너무 많아서 쓸려다녔다. 


전에 경복궁역 대림미술관 갔을 때도 느꼈지만, 대림미술관(이곳 디뮤지엄도)은 정말 사람들한테 인기가 많은 것 같다. "대림미술관 현상" 같이 느껴진다.


사람이 많아 휩쓸려다니며 간신히 사진 찍기 바빴지만, 그랬어도 재밌었던 구경이었다.

그냥 전시되어 있는 작품들 멀찌감치서 서서 구경하는게 아니라, 직접 뭔가 참여하고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어서 흥미로웠다. 능동적인 자세로 볼 수 있었다.



[참고1] 디뮤지엄은 참 애매한 곳에 위치해 있었다. 지도앱 필수!


나는 6호선 한강진역 내려 버스 내려서 걸어갔는데, 버스 내려서 길에 아리까리해서 한참을 두리번 거리다가 아파트 따라 쭈욱 내려갔다. "지도앱" 필수다.


애매한 곳에 미술관이 있어서 놀라고, 그런데도 사람들 많아서 또 한번 놀랐다.

눈치껏 길 아는듯한 사람들 따라 찾아가는 것도 괜찮은 방법.




[참고2] 무료 전시회라도 매표소에서 "표"를 받아야 관람할 수 있다.


무료 전시회니까 하고 그냥 들어갔다가, 표 받아서 오라고 한 소리 듣고 매표소 가서 표 받아서 다시 입장했다. 매표소는 출입문을 기준으로 오른쪽에 있다.



[참고3] 사진은 마음대로 찍을 수 있다. 역관람은 안 된다. "전진"만 가능!


어떤 전시회에선 사진 찍으면 안된다고 하는데, 여기선 핸드폰으로 마음대로 찍을 수 있다.

관람은 한 방향으로 "전진"만 가능하다. 아까 못 본거 아쉽네. 하고 뒤돌아 가려고 하다가 또 한 소리 들었다. "전진"만 가능하니 보고 싶은 건 사람 많더라도 찬찬히 보고 가기를..



[참고4] 입장할 때 나눠주는 '지팡이'는 훌륭한 도구


입장할 때 마치 파리 거리를 산책하는 사람 기분낼 수 있도록 '지팡이'를 하나씩 나눠주는데, 그건 훌륭한 관람 도구다. 




곳곳에 이런 동그란 전등 같은게 있는데, 그냥 있는게 아니다.




지팡이 위에 달려있는 돋보기로 밍슝한 하얀 전등을 들여다보면! 영화나 움직이는 그림들을 볼 수 있다. 




한마디로 마법의 지팡이다. 

지팡이 들고 다닐 때는 막대 부분을 쥐고 다녀야지, 돋보기 부분 잡고 다니면 또 한 소리 듣는다.


감시(?) 지도(?)하는 스태프 곳곳에 서 있어서 한 소리 들으면서 움찔움찔 하면서 다녔는데, 그건 좀 안 좋았다.









막 신나게 찍은 사진을 전시회 설명서를 바탕으로 정리해봤다.



FLANER

영화 속 산책가들을 따라 상상력으로 가득한 파리의 거리를 산책하세요.


천장 위에 싸이키 조명 같은 것이 뱅글뱅글 돌아가며녀서 촘촘한 작은 불빛을 벽과 바닥으로 쏘는 신기한 공간이었다. 전시장 들어가면 처음 마주하는 공간.




WALKING STICKS

산책의 필수품인 지팡이. 당신도 지팡이 하나를 들고 초현실적인 모험을 떠나보세요.


여러 형태의 지팡이를 만날 수 있는 곳




천장에 매달린 우산 같은 것도 지팡이라고 한다.







THE WARDROBE

한쪽은 남성을 위한, 다른 한쪽은 여성을 위한 옷장입니다. 여자는 가방 수집하는 것을 좋아하고 남자는 스포츠를 좋아하는 멋쟁입니다. 밤과 낮에 즐기는 서로 다른 느낌의 산책을 느껴보세요.


자세히 보면 주기적으로 말이 메롱.. 하고 혀를 내미는 것을 볼 수 있다.

혀 내밀 때를 기다려서 순간 찰칵하고 사진 찍는 분이! 많아서 여기 꽤 복잡했다.




남성 용품 전시




구경한다고 정체되어 있어서, 잠시만요.. 하고 간신히 비켜서 가야했다.




5

AFTER THE RAIN

비를 피하지 마세요. 카페가 휴식처를 제공해 줄테니까요.


바닥에 물이 고인 것을 본따서 만든 웅덩이. 

빗방울이 떨어지는 것 같이 영상이 움직인다.




노란 편지 봉투가 인상적이어서 찍어봤다.




1 ~ 3과 5는 1층에 있었고, 4부터 10까지 2층에 있었다.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근사했다.




까페는 2층에 있었다.  사람들이 모여서 음료수를 마시기도 했다. 
사람이 너무 많아서, 언른 지나갔다. 유리창에 적힌 문구가 근사해서 찍어봤다.




THE PASSAGE

파리 거리에서 만나는 일종의 통과의례일까요? 도자기 상점 안에 코끼리! 애완용품점과 에르메스의 골동품점이 파리의 아케이드 내부에 줄지어 있어요.









6

THE CAFE OF FORGOTTEN OBJECTS

이곳에는 산책가들의 잃어버린 물건들이 사방에 숨어있네요.


이곳 물건들 신기한게 많아서 사진 여러장 찍고 한참 서서 구경도 했다.













물건을 자세히 보면 움직이는 영상을 볼 수 있다.




7

THE SQUARE (THAT WASN'T)

파리의 거꾸로 된 세상에서 시간이 멈춘 듯 산책을 천천히 즐겨보세요.














8

THE STREET ARTIST

파리의 거리는 아티스트들에게 빈 도화지와 같습니다.


지하철 벽 그림을 전시하던 공간이었다.

사람들이 많아서; 정작 그림을 찍지는 못했다.




9

EYE SPIES

몰래 엿보기! 구경꾼이 되거나 관찰의 대상이 되거나, 창문 뒤에 숨어 있는 비밀스러운 세계를 발견하세요. 집주인이 외출을 하면 집안의 물건들이 마법과 같이 움직이는 방입니다.








10

HOME

산책을 모두 마쳤습니다.






비록 여유로운 산책은 아니었지만...


전시회 테마처럼 여유자작한 산책이 아니라,

사람들에 밀려다니는 전시회였지만




그래도 특이한 전시회였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탁한 공기가 슬프다.

어디 먼지 뿌연 곳에서 해가 들어오는 느낌이다. 슬프다. 누군가를 미워하면 안 되지만, 누군가가 심하게 미워지는 요즘이다. 정말로...

미세먼지 상당히 나쁨, 맑은 날 안녕~

한동안 하늘이 맑고 공기가 좋아서 잊고 지냈던 미세먼지..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어느 나라가 다시 공장 돌리나보네.

미세먼지가 시작됐다.

한동안 없어서 좋았는데.. 드디어 미세먼지가 심해지기 시작했다. 열어볼 일 없던 미세먼지앱을 켰다. 주황색 경고창이다가 붉은색 경고창으로 바뀌었다. 그나마 나은 날 돌아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산더미 같은 할일을 던져놓고..

미친 반전, 층간소음의 원흉을 알아내다. 윗집이 아니라 아랫집이다.

가만히보니 아랫집이 이사를 간게 아니었다. 짐을 트럭에 옮겨놓고, 집에 가구 등을 버리고 페인트칠하고 뭔가를 종일하는 것 같았다. 이사짐 실은 트럭이 계속 있는게 보였다. 종일 저렇게 소리를 내려나 하다가.. 문득 깨달았다...

음식냄새로 고통을 주던, 아래층이 이사를 갔다

지금 사는 아파트로 이사온지 5년이 되어간다. 사는 동안 아래층도 같은 사람이 살았다. 3남매 키우는 집이었다. 아이도 셋이지만 아저씨도 저녁 때마다 집에 와서 밥을 드시는지 늘 음식하는 냄새가 났다. 그냥 나는 정도가 아니..

코로나 여파로 수출길이 막혀 재활용쓰레기도 갈길을 잃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활용쓰레가 수출길이 막혔단다. 지난주에 버린 재활용쓰레기도 안 가져갔다고 한다. 결국 이번주는 재활용쓰레기를 버리지 못했다.

아침 최저기온 6도 : 훅.. 겨울 느낌

좋은 날씨의 가을은, 역시 짧았다. 춥다고 하더니.. 아침에 정말 추웠다.

배추가 없단다. 그래서 요새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 사는게 쉽지 않다.

추석 지나면서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가 안 보인다. 종가집이니, 비비고니 흔하게 사던 김치가 없다. 포기김치도 없고 자른 김치나 볶음 김치 등도 모두 금세 품절이다. 아이들 먹는 백김치도 계속 품절이다. 왜 이러지? 궁금했는..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 벽이 더러워진걸 가리기 위해

이번에도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서서히 노랗게 더러워져서 고민만 하다가 용기를 냈는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속이 시원하다.

배롱나무 꽃.. 사라지기전에 반짝반짝 빛나는

지나가는데 배롱나무꽃이 눈에 띄였다. 일교차가 점점 심해지면서 가을이 깊어져가니 곧 다 떨어지겠지 싶었다. 그래서 그런가 더 반짝반짝 빛나 보였다. 사라지기 전에 빛을 뿜어내는가보다.

소아과 대신 이빈후과에서 34개월 아이 독감주사 접종 : 무료독감 재고 소진됐단다.

독감주사 맞을 수 있다고 하면서부터 소아과에서 매일 문자가 왔다. 가뜩이나 미어터지는 소아과에 독감주사 맞겠다고 사람들 정말 많겠구나 싶었다. 중간에 상온 노출 백신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해서, 겸사겸사 접종을 미루고 있었다..

다이얼식 전화기(옛날 전화기) : 옛날에 집에 있었던 것과 같은..

음식점에 갔는데 골동품 전화기가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찍어봤다. 옛날엔 이런 다 이런 전화기였는데.. 언제부턴가 버튼식 전화기가 나오고. 이젠 사람들마다 전화기를 들고 다니는 시대가 됐다. 참.. 뭔가 생각이 많아진다.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구글로고) 2020 추석

아이들이 그린 그림 같은 로고였다. 왠지 정겹다.

추석 지났는데 송편이 먹고 싶단다.

추석에 먹은 송편이 맛있었나보다. 34개월 딸아이는 송편이 먹고 싶다고 했다. 마침 떡집에서 팔길래 한팩 사왔다.

가을 나무와 하늘

코로나가 아니면 더 좋았을텐데...

900원짜리 커피
900원짜리 커피 2020.10.07

900원짜리 커피가 눈에 띄였다. 샌드위치 가게인데 커피를 곁들여 파는 모양이었다. 무인주문 기계에서 한잔 주문했다. 맛이 괜찮았다. 직장인이 많은 동네라서 이런게 가능한가보다.

가을이 깊어간다. 10월

서서히 추워지지 않고, 훅 추워졌다. 정신 차려보니 10월이다. 휴.. 2020년은 코로나 때문에 뭔가 정체된채 이상하게 하루하루가 흘러가는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