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냉장고에 붙이는 자석들 모음 본문

[사진]일상생활/소품

냉장고에 붙이는 자석들 모음

소중한 하루 sound4u 2008. 7. 21. 09:12
반응형

냉장고에 붙이는 자석들 모음


▲ 작년부터 모으기 시작한 냉장고 자석들

어딘가에 놀러가면 하나씩 사고, 언니가 준 것도 있고... 어느새 이렇게 몇개가 되었다.
냉장고에 이렇게 자석을 붙이면 '전기세'가 많이 나온다고 그러던데, 그래도 꿋꿋이 붙여놓는다. 얼마 차이날까? 궁금하기도 하다.




1) Rhode Island


내가 사는 동네.
미국에서 제일 작은 주같은데..자석은 대따 크다.
나는 Warwick 옆에 Cranston이라는 동네에 산다.

내가 운전할 수 있는 95도로가 보이고, 가봤던 Newport도 보인다.
다운타운 providence도 보이고.
(작게 줄이니까 잘 안 보여서 일부러 이 사진은 크게 올렸다)

주의 끝에서 끝을 가는데 차로 1시간 남짓 걸린단다. 작긴 정말 작다.




2) 산안토니오, Texas

Texas에 있는 산안토니오.
도시 전체가 멕시코스럽기도 하고 스페인스럽기도 하고 그렇단다. 

1700년대가? 1800년대던가 스페인 산하에 있다가 멕시코 산하에 있던거를 Houston 장군이 이끄는 부대가 탈환해서 지금의 미국땅이 되게 했던 전쟁이 있었던 곳이라고 한다.

왼쪽에 보이는 요새가 Texas사람들이 너무너무 자랑스러워하는 "알라모"요새.
알라모 전투를 소재로 한 영화도 있다는데..잘은 모르겠고 .. 아무튼 산안토니오에는 도시를 가로지르는 'River walk"라는 물길이 있다.

아직 가보진 않았는데 '청계천'도 서울을 가로지는 물길이라고 하던데..
비슷할려나. Houston에서 차로 3시간을 달려야 갈 수 있는 곳이었는데 예전엔 워낙 넓은 땅에서 살아서 그런지 3시간 그렇게 멀게 느껴지지도 않았다. 한국으로 치면 서울에서 전주까지 갈 수 있는 시간인데도 

(여기 Rhode Island 다운타운인 Providence도 도시를 가로지르는 강이 흐른다. )

위에 자석사면서 같이 산 자석들.. 곰돌이 자석은 예쁘길래 산거다.
왼쪽 자석은 Texas주 형태를 본따서 만든 것. 미국에서 제일 큰 주가 아닐까 싶은데  모르겠다..정확히는.
주의 끝에서 끝을 가는데 차로 6시간인가? 7시간을 달려야 한다니 ..넓은 동네긴 하다.



3) 오스틴, Texas

Texas에 주청사가 있는 오스틴.

Jazz음악이 유명하다고 하던데
전에 놀러갔을때 다운타운쪽에 어느 거리를 가니까 주욱~~ Jazz bar들이 있었다.

일부러 들어가지 않아도 밖에서도 공연하는걸 볼 수 있고 ..정말 굉장했었다.

깔끔하고 아담하고 작은 도시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스틴에는 UT(University of Texas)가 있고, Texas 주청사가 있다. 1991년인가? 꽤 최근에 만들었다는 주청사는 과연 Texas스타일로 크고 넓고 그랬다. 
주청사 구경하러도 가고 독립영화 보러도 가고 그랬었다. 나중에 Jazz bar구경하러 일부러 가보기도 했다.

Houston에서 차로 2시간 조금 넘게 달려야 갈 수 있었다.
옛날엔 2시간 조금 넘게 걸리는 거리가 가깝다고 생각했었는데..



4) 피닉스, 애리조나


회사 컨퍼런스때문에 갔던 애리조나주 피닉스..

온통 사막에 황량한 땅이었는데, 요새 여기 한참 개발붐이란다. 주 차원에서 지원도 많이 해주고
건물도 많이 짓고 그런단다.

그래서 그런지 지도같은걸로 보면 깍두기 모양의 반듯반듯한 모양새였다.

예전에 인디언들이 많이 살았다고 하더니 기념품들도 이런 인디언 느낌이 많이 나는 것들을 팔았다.

그 많던 인디언들은 다 어떻게 됐을까?

영국인들이 인디언들 다 죽이거나 쫓아내서 터를 잡았는데.. 요샌 어째 멕시칸 혹은 남미 사람들이 이 미국을 점령하는 느낌이 든다. 




공항에 가면 영어 방송이 나오고 스페니쉬 방송도 나온다. 상점같은데 가면 영어로 표기되어 있기도 하고 스페니쉬로 표기되어 있기도 하고.


하다못해 은행 고지서 그런 것도 영어/스페니쉬 반반씩 써있다.
중국 사람들도 그렇게 많이 와서 산다던데, 점점 백인들이 멕시칸들한테 밀리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하긴 원래 이 땅의 주인은 인디언이었잖아.

왼쪽 자석에 써있는 말은 인디언 속담인가보다.




5) Connecticut

언니가 재작년 크리스마스때 휴스턴에 놀러오면서 사온 자석들
이 동네에서 2시간이면 갈 수 있는 꽤 가까운 곳이다.

듣기론 뉴욕에 사는 부자들이 코네티컷이나 나 사는 동네에 별장을 지어서 산다고 하던데..
그래서 그런가 가면 참 좋은 집들이 많다.

언니가 다니는 코네티컷 대학을 소재로한 자석도 있다.




6) Grand Canyon


언니가 놀러갔다오면서 사온 자석
가보진 않았는데 꽤 넓고 볼만하다고 들었다.

특히 요새비치국립공원이 굉장히 좋다고 들었다.








7) 뉴햄프셔 White Mount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에 단풍이 멋지다는 White Mountain..여름에 가보아도 참 좋았다.




8) New York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스턴에서 사는 보아네가 뉴욕으로 휴가온 기념으로 준 냉장고 자석. 
비닐봉지도 좋아서 기념으로 찍어봤다.




9) 캐나다 > 나이가라폭포


사용자 삽입 이미지나이아가라 폭포 타워에서 산 자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선물가게에서 산 자석들. 귀엽다!





10) 시애틀

Pike market 앞에서 샀던 냉장고 자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Space Needle


사용자 삽입 이미지손으로 조각한





11) Maine주 > Acadia국립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 캐나다 > Quebec

사용자 삽입 이미지뿔달린 사슴 모양의 자석. 옆모습도 얼굴도 진짜

사용자 삽입 이미지Quebec의 명물들을 한 frame에 모아놓은 자석. 성곽과 자그마한 폭포도 보인다.



반응형
4 Comments
댓글쓰기 폼
코로나19 전자 예방접종증명서 발급 : 본인 명의의 핸드폰을 소유한 경우 가능

지지난주에 친정어머니가 2차 코로나19 백신주사를 맞으셨다. 주사를 맞고 나오시는데, 접종을 마쳤다는 증명서를 출력해서 줬다며 종이를 보여주셨다. 앱이 있어서 증명서를 발급 받을 수 있어서 검색했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본..

지타워(넷마블 신사옥), 3층 'ㅋㅋ다방'을 구경하다

건물 앞에는 지타워몰(G-TOWER MALL)이라고 써있는데, 엘리베이터에는 지스퀘어라고 써있어서 이름이 뭐가 맞지? 했다. 처음에는 '지스퀘어'라고 했다가, '지타워'라고 이름을 바꾼 모양이다. 이름이 바뀐지 모르고, 아직도..

쓸게 없는 날이지만... (사실은 쓸게 너무 많아서 포기한거)

오늘도 그냥 쓰는 글이다. 매일 블로그에 글 한편씩 올린다. 그래야 애드센스(광고)한테 좋을거 같아서.. 라기보다는.. 사실은, 그래야 그나마도 뭐라도 (의무감에) 몇줄이라도 쓸테니. 애드센스는 좋은 핑게고 목적이 되기도 한다..

푸시팝, 생각없이 누르기 좋은 장난감

저번에 6살짜리 아이가 가지고 노는 걸 보고, 5살 딸아이가 부러워해서 푸시팝 2개를 샀다. 그렇지않아도 광고 뜨는걸 본 적이 있는데, 이게 뭔가? 하고 넘겼던 터다. 손가락으로 톡톡 누르는 장난감이다. 포장 뽁뽁이를 눌러 ..

금전수, 물꽂이해서 뿌리 내린 다음 화분에 심어주다

전에 샀던 금전수 화분에 물을 과하게 주어서 죽였다. 흐물흐물해진 부분은 잘라내고 멀쩡하게 남은 가지들을 물꽂이했다. 그런데 금전수는 물꽂이해서 뿌리내리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 뿌리가 하도 안 나서 내가 뭘 잘못했나? 의심도..

다육이(십이지권) 꽃이 피다

길쭉하게만 자라서 궁금했던, 다육이 십이지권의 꽃이 드디어 폈다. 옆으로 넓게넓게 펼쳐지던 가지에 꽃이 폈다. 십이지권 꽃이 이렇게 생겼구나. 신기했다. 다육이를 계속 키우다 죽이기를 반복했지만, 집에서 키우던 다육이에서 ..

빨리 빨리 움직이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까?

늘 집안일은 쌓여 있다. 어떤 사람은 아이가 등원하면 집안일 하지말라고 한다. 최소한 일만 하고, 아이 하원하면 그때부터 하라고 한다. 최소한의 일을 하는데 1시간이면 된다고 했다. 최소한 일만 한번 해봤다. 1시간안에 할 수..

컬리 퍼플 박스를 구매하다

컬리 퍼플 박스를 샀다. 이걸 사면 1만 3천원 쿠폰을 쓸 수 있다고 해서, 잠깐 고민을 하다가 샀다. 컬리에서 장을 보면 좋은데, 종류별로 박스가 오니까 나중에 정리할 때도 손이 많이 갔는데.. 이렇게 큰 보냉팩으로 장을 ..

구로 지타워(G-TOWER, 넷마블 신사옥)를 구경가다

드디어 이 동네에 가볼만한 공원이 생겼다. 넷마블 신사옥에 갔다. 건물에는 지타워(G-TOWER)라고 써있었다. 아직 한창 건물 내부는 공사 중인 것 같은데, 건물 주변에 공원은 다 만들어진 모양이다. 1층에 폴바셋에서 비싼 ..

초여름, 나뭇잎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었다.

오락가락 변덕이 죽 끓듯한 날씨 속에 어느덧 여름이다. 한 것도 없이 반년이 뚝딱 가버렸다. 나뭇잎이 만들어준 그늘에서 잠시 앉았다. 하고 싶은 일은 많고, 해야할 일도 많은데.. 난 늘 도망다닌다. 너무 많은게 쌓여버리니 ..

귀국 후 핸드폰 개통/ skt를 선택한 이유 : 티모바일(t-mobile) 대신 버라이존(verizon)을 선택한 이유와 같다.

한국에서 핸드폰 개통은, 대리점이나 핸드폰 판매점에서 핸드폰 구입과 함께 개통 가능하다. 대리점이나 핸드폰 판매점은 길에 많이 보인다. 테크*마트 등 큰 디지털판매점에서 사기도 하는데, 호객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조금 힘들다..

호접란 꽃대, 새로 올라온 꽃대를 고정시키다.

날씨가 호접란하고 잘 맞아서인지.. 호접란 화분 2개 동시에 꽃대가 새로 올라왔다. 꽃대가 길죽하게 아무렇게나 뻗어나왔다. 그래서 쇠막대기로 고정시켜줬다. 더워질려고 해서 힘들고 짜증도 났는데, 꽃대가 예쁘게 올라온 것을 보..

며칠 비오다가, 다시 더위가 찾아오다

며칠 비오면서 기온이 뚝 떨어지나 했는데.. 6월이라 더위가 찾아왔다. 어제부터 무지 덥던데.. 오늘도 그런 것 같다. 집안에서도 덥다. 집에서 입는 옷도 반바지에 반팔로 갈아입었다. 이제 슬슬 더위에 익숙해져야겠다. 여름이..

코로나19 예방접종 2차, 엄마를 따라가다

친정어머니가 코로나19 예방접종 1차를 맞고 정확하게 3주 후에 2차를 맞으셨다. 같이 따라가면 구박덩어리가 되는 것을 알고 있지만, 같이 가드렸다. 주사 맞는 환자분들은 존중되지만, 보호자는 접종센터에 들어가면 의자에 앉으면..

내 옆모습 셀카(2021.05.31) : 망한 머리 복구 기념 (늙어가는 내 모습도 인정하고 받아들이기)

지난번에 머리를 잘못 잘라서, 머리가 한마디로 망했다. 옆에 넘기기도 힘들 정도로 망한 머리였다. 쓰다보니 망한 것도 기념으로 남겨둘걸 그랬단 생각이 든다. 어쨌든.. 이번에도 새로운 미용실을 갔다. 집앞 5분거리에 있는 미용..

포장해온 꼬마김밥을 먹으며, 30년후를 잠깐 생각해보다

얼마전 생긴 꼬마김밥집에서 김밥 6줄을 주문했다. 6줄에 3천원이었다. 점심시간엔 행복하다. 블루투스 스피커로 라디오를 듣거나 유튜브를 본다. 1989년에는 고1 때였는데.. 그때는 상싱도 못했을만큼 먼 2021년을 살고 ..

이번주도 끝..
이번주도 끝.. 2021.05.30

하원 맞춰 나가기 전 10분이 남았다. 나에게 남은 10분이 참 소중하다. 평소에 게으르고 굼떠서 띄엄띄엄 움직이다가 하원시간이 가까워오면 엄청 빨리 움직이게 된다. 그러면서 후회가 든다. 아까 놀지 말고 빨리빨리 할껄.. 매..

천냥금 열매를 심다

지난번 체리씨를 심은데 이어.. 오늘은 천냥금 열매를 잘라 화분에 심었다. 천냥금 열매가 꽤 오래 가는 모양이다. 것이 열렸다. 두고봐야 알듯.. 천냥금이 좋은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하던데.. 이렇게 잘 자라니 좋다.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