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다운타운 근처 iHop에서 아점 먹다 본문

[사진]로드아일랜드(2006~2012.4)/Providence

다운타운 근처 iHop에서 아점 먹다

sound4u 2008. 3. 23. 05: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iHop은 보통 가볍게 먹을 수 있는 레스토랑이다. 오믈렛이나 토스트 등.. 보통 이곳 팬케익이 맛있다고 한다. 점심, 저녁도 먹을 수 있지만 보통 아점(브런치) 먹으러 많이 가는거 같았다.

예전에 휴스턴에 살때는 아파트 근처에 iHop이 있었다. 꼭 아파트 앞 아니더라도 근처에 흔한게 iHop이었다. 어쩌다 주말에 간혹 가서 가볍게 식사를 했었다.
RI로 이사오고는 찾을 수가 없었다. 그런데 지난주에 이사짐 나르는거 도와주다가 다운타운에 근처에 있는걸 발견했다.지은지 얼마 안된 새 건물에 24시간 한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2년 몇개월만에 가보는듯.. 사람이 많아서 우리 차례를 기다리면서 문득 2년전, 3년전 생각이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운타운에 RISD 건물 모습

RI의 수도인 Providence는 건물들이 고풍스러워서 볼때마다 멋있다 생각이 든다. 밥먹고나서 햇볕이 좋군.. 하면서 늘어져있다가 주머니에 사진기 있다는 사실을 잊어버렸다. 집으로 오는 도로 타기 직전에 아차! 하면서 한장 찍었다.
2 Comments
  • Favicon of http://www.bookino.net BlogIcon susanna 2008.03.24 19:12 엇, Providence에 사시는군요! 제 막내동생이 저 RISD를 다녀서 2년전에 거기 가본 적이 있어요. 작고 예쁜 도시라서 마음에 들던데요. 거기 사신다니 괜히 반가운걸요.^^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08.03.25 10:12 신고 네..^^ 저는 Rhode Island에 살고 있습니다.
    Cranston이라는 도시에 사는데 10분정도 차로 가면 Providence에요. 미국에서 가장 작은 주라고 하더니,도시도 다 조그마해요.

    Providence 예쁜 도시에요.봄에 꽃필때도, 가을에 낙엽질때도 예쁜데 평소에 그냥 봐도 예쁘더라구요. 봄에 벚꽃 필때 출사 나가볼까..하는 생각도 있습니다.겨울이 조금 길어서 봄올려면 좀더 있어야 하지만요 ^^

    RISD.. 유명한 학교인데, 동생분이 미술쪽에 잘하셨나봐요.
댓글쓰기 폼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한동안 베란다 화분을 방치했다. 그러다가 얼마전부터 다시 신경써서 키우고 있다. 사람(아이) 키우느라고 예전만큼 신경쓰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틈틈이 물도 주고 들여다 본다. 관련글 : ..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올 여름은 선선하게 지나가나? 싶었는데 한낮 기온이 30도를 넘어가니 덥긴 덥다. 더위가 찾아왔다. 그리고 비가 자주 오는..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우연히 파일럿 에피소드를 보다가 궁금해져서 본편 10개를 찾아보게 됐다. 주인공이 웹디자이너였는데 같은 IT쪽이라 그런지 엄청 공감하면서 봤다. # 하찮아도 괜찮아 - 파..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시다

어제 밤부터 뒤숭숭했다는데,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아침에 라디오 뉴스를 듣고 알았다. 조우종의 FM 대행진을 들으며 아이에게 프룬주스를 먹이면서 들었다. 까불거리며 정신없던 DJ도 충격적인 뉴스를 전하게 됐다고 ..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송화 책상 위에 올려진 신발은 누가 준 선물일까 궁금했었는데... 뜻밖에 늘 송화에게 깨지던 치홍이 준 것이었다. 이런! 늦은 밤 야근..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올려다 본 하늘이 너무 예뻤다. 자주 볼 수 없어서 그랬을까? 애틋하고 아련하기까지 했다. 관련글 : 2020/06/18 - [[사진]풍경,터/하늘] - 붉게 물든 하늘이 멋졌던, 월요일 저녁 붉..

아이가 낮잠을 자는 평온한 오후에...

점심 먹고 노곤하니 잠이 쏟아지는 시간... 아이는 유모차에서 잠이 들었다. 평온한 시간이다. 덥긴 한데 아직까진 그늘에선 시원한 비교적 쾌적한 날씨다. 아이가 자는 틈에 누리는 평온한 짬이다. 돌아다니는 사람들의 소음이 꽤..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간만에 대청소했다. 바닥 매트 다 들어올리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물걸레로 박박 닦기를 했다. 자주 이렇게 청소해야 되는데, 5~6주에 한번 할까 ..

아파트에 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

단지내 확진 환자 발생 안내 방송을 듣고 깜짝 놀랐다. 신문과 뉴스로 거의 매일 전해 듣는 코로나가 아주 가까이에 있구나 싶었다. 동선을 확인하러 구청 홈페이지에 들어갔는데, 병원에서 전염된 분이라 동선이 공개되지 않았다. ..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랑 친해졌다 - 구에디터와 작별

참 뜬금없고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와 친해졌다. 마침내 구에디터(옛날 에디터)와 작별하게 됐다. 작별한지 얼마 안 됐다. 정 들었던 구에디터를 떠나보내는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처음 새에디터를 만났을 때는 왠지 불편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6월 중순에 우연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온걸 발견했다. 신기하고 기특해서 매일매일 들여다봤다. 옆으로 기울어져 자라는 꽃대에 지지대를 대주었다. 잎도 튼튼해 보이는데 꽃대까지 올리니까 진짜 신기했다. ..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유치원 햄버거 사건 이후로 버거가 문제가 됐다. 롯데리아 지나가는데 유리창에 "버거 접습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띄였다. 덜 익힌 패티로 여러번 문제가 생겼었..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고백 아닌 고백을 한 익준이가 당황한 송화를 배려해준다. 밖에 비온다고 말해준다. ..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가 확실히 명당 자리인 모양이다. 볕도 잘 들고 바람도 좋고.. 첫번째 당근이 잘 자라서, 당근 하나를 더 키우기 시작했다. 관련글 ..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아침에 라디오 듣다가 어반자카파의 "그대 고운 내 사랑"이 나왔다. 비오는 날에 딱이다. 정말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특별하게 다가왔던 이유는, 바로 드라마에 나왔던 환자들의 이야기..

방 정리 : 거실 책장를 방에 들여 놓았다.

거실에 있던 아이 책장을 전면책장으로 바꿨다. 그래서 원래 있던 책장을 방에 들여놨다. 방 책상 위가 지저분했는데 덕분에 깔끔하게 정리를 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