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02
Total
1,421,986
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2008-07-08] 캐나다 - Quebec가는 길 ~ '암스트롱'이라는 지역 본문

[사진]여행기(2004~)/캐나다-퀘백Quebec

[2008-07-08] 캐나다 - Quebec가는 길 ~ '암스트롱'이라는 지역

소중한 하루 sound4u 2008. 7. 14. 13:00
반응형
[2008년 7월 8일]캐나다 - Quebec가는 길 ~ '암스트롱'이라는 지역

미국 국경을 넘어서 캐나다로 갔다. 


이민국 통과할때 차타고 간략하게 입국심사를 하는데, 우리가 가기로 한 Quebec쪽은 불어권이라 그런지 이민국 직원은 불어 비스므레한 영어로 말을 했다. 조금 깐깐한 분이시라 살짝 긴장을 했다.


'암스트롱'이라는 지역을 지나갔는데.. 부유한 농업지역인 모양이었다.


집도, 밭도, 나무나 기타 등등 모두모두 좋아보였다. 
Maine주와 또 다른 풍광이었다. 불과 몇 km차이인데 이렇게 다른가 싶기도 했다.







점심때를 놓쳐서 출출했다. 그래서 맥도날드에 갔다. 


McCafe식으로 꾸며진 맥도날드에서 먹으니 꼭 어느 까페에 온 느낌이었다.



그런데! '맥도날드'에서 우린 확실히 다른 지역에 왔음을 실감했다.



들어갈때부터 눈에 뜨이는 포스터들에 온통 불어로 쓰여있는게 눈에 띄였는데, 역시나 영어로 주문을 했더니 직원들이 당황했다. 주문하던 우리도 당황했다. 

그냥 햄버거 작은거랑 커피 달라는 말이었는데, 무방비 상태로 갑작스럽게 다른 나라 말을 듣게 되면 당황할 수밖에 없나보다.


이번 여행 5일 중 4일 동안은 저녁은 집에서 가져간 컵라면과 햇반, 볶음 김치를 먹고
아침에는 인스턴트 누룽지-컵라면 통에 넣어서 파는-로 먹었다. 

점심은 주로 맥도날드 등을 애용했다.

준비해간 음식을 데워먹기 위해 전자레인지 있는 Inn을 구하느라고 곤란할때도 있었다. 그래도 숙박비가 많이 들기 때문에 먹는걸 아낄 수밖에 없었다.


2008/07/14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캐나다 - Quebec가는 길 ~ '암스트롱'이라는 지역

2008/07/14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멋있었던 숙소

2008/07/14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숙소 근처 lower town

2008/07/14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업타운(1) : 거리 모습

2008/07/15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업타운(2) : 화려한 공연장, 문, 성 안쪽

2008/07/15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업타운(3) : 까페에서

2008/07/15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Chateau Frontenac(1) ... 성 구경하러~

2008/07/16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Chateau Frontenac(2) ... 성 구경하러~

2008/07/17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Chateau Frontenac(3) ... 성 주변

2008/07/17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4) : 성당1

2008/07/17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5) : Chateau Frontenac 주변

2008/07/18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6) : 문, 성곽의 모습들

2008/07/18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7) : 성당2

2008/07/19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8) : 상점, 까페, 버스 등..

2008/07/19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9) : 상점들과 거리를 떠나면서..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우유팩으로 미끄럼틀 장난감을 만들었다. (<건전지 아빠>라는 책을 보고 만들다)

엄마가 되면 능력이 생긴다. 없던 능력도 생기고, 있던 능력은 배가 되기도 한다. 물론 사라지는 능력도 있지만... 아이랑 그림책을 보다가, 그림책 뒤에 나오는 우유팩으로 만든 미끄럼틀에 아이가 흥미를 보였다. 엄마가 만들어..

창가에 누워있던, 매미

아파트 계단을 열심히 올라오는데, 창가에 뭐가 누워 있는게 보였다. 뭐지? 가까이 가보니 매미다. 죽은건지, 더워서 기절을 한건지 가만히 누워 있었다. 신기하기도 하고 불쌍하기도 하고.. 있다가 울집 꼬마 보여줘야지 했는데...

모다모다 샴푸 : 공식몰 사이트에서 회원가입 (샴푸하면 염색된다는 샴푸/ 8월 2일부터 구매 가능)

모다모다 샴푸 : 공식몰 사이트에서 회원가입 (샴푸하면 염색된다는 샴푸/ 8월 2일부터 구매 가능) 한동안 지루성 두피염으로 고생할 때 구글에서 열심히 검색을 해서 그런가? 유튜브 알고리즘이 내 머리의 문제점을 알고(?) 있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오늘(7월 29일) 결방. 슬의생 없는 목요일이라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오늘(7월 29일) 결방. 슬의생 없는 목요일이라니.. 지난주 목요일 예고편 마지막에 캠핑 화면 하나 던져놓고... 그렇게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6화는 사라졌다. 캠핑 스샷 하나로 2주를 버..

마스크 쓰고, 미장원 가서 머리 자르고 셀카

코로나 확진자가 많아서 머리가 덥수룩한데 참고 있었다. 버티고 버티다가, 결국 머리 자르러 미장원에 갔다. 그런데 머리 자르면서 보는 뉴스에, 오늘은 1800명이란다. 헉... 오늘도 지난번부터 가기 시작한, 1인 미용실에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5화. 벌써 1년/ 귀여운 추추/ 밥이 중요해/ 겨울쌤/ 익송 커플 그리고 비 (조정석, 좋아좋아 OST)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5화는 신기하게 1년을 후딱 뛰어넘는 화였다. # 벌써 1년 더운 여름, 콩국수를 먹다가 # 귀여운 추추 선생과 석형쌤 5화에서 곰돌이 커플 이야기가 자세히 나왔다. 저런 일이...! ..

수건에서 햇빛 냄새가 난다

얼마나 더운지... 빨래건조대에 널어둔 수건에서 햇빛 냄새가 난다. 35도가 일상이 된 요즘.

배롱나무에 분홍꽃이 탐스럽게 열렸네

35도가 아주 우습게 더운 요즘이지만, 배롱나무 핑크꽃을 볼 수 있다. 배롱나무가 벚꽃만큼이나 동네에 많았다는걸 알게 됐다. 평소엔 무슨 나무인지 잘 모르다가 꽃이 피면 그제서야 벚꽃나무였는지, 배롱나무였는지 알게 되는 것 ..

베란다 화분 : 한창 꽃이 만발한 호접란/ 물꽂이한 가지를 화분에 심어준 수국

# 호접란 많이 덥다. 그래도 베란다 화단에 호접란은 꽃을 활짝 피워서 오며가며 볼때마다 흐뭇하다. 잘 자라줘서 고마워. # 수국, 물꽂이 후...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 가지를 화분에 심어줬다. 잘라낸 가지도 잘 자라고..

밝은 초저녁달과 엘리베이터 안 광고판

# 밝은 초저녁달 어제 저녁에 밥 먹고 창문 열어 환기시킬 때, 밝은 초저녁달을 봤다. 핸드폰 가지러 간 사이에 오른쪽으로 쑥.. 숨어버렸다. 역시 뭐든지 타이밍이 중요하다. # 엘리베이터 안 광고판 낡은 엘리베이터랑 진짜..

오후 3시에 35.8도.. 이번주가 무더위 정점을 찍는다는데...

덥다. 진짜 너무 많이 덥다. 매해 여름마다 느끼는거지만... 그래도 너무 너무 덥다. 이번주가 고비라던데.. 정말 너무 많이 덥다. 더위는 찾아올 때마다 새롭다. 적응이 안 되는가보다. 그런가보다. 관련글 : https:/..

어제 저녁 무지개, 쌍무지개

어제 오후에 갑자기 비가 왔다. 아니 쏟아졌다. 그야말로 하늘에서 물폭탄이 마구 떨어졌다. 실컷 퍼붓다가 거짓말처럼 뚝 그쳤다. 저녁 먹고 있는데, 남편이 밖에 무지개가 떴다고 카톡을 보냈다. 사방팔방 꽉 막힌 집이지만 혹..

카카오톡 QR체크인 위젯, 스마트폰 홈화면에 설치했다.

QR체크인 해야하는 경우가 많아져서 카카오톡을 부랴부랴 켜는 경우가 많다. QR체크인 쉐이크(카카오톡 켠 상태에서 스마트폰 흔들면 바로 QR체크인 화면 나타나는 기능)도 켜놨는데 그것 말고 더 좋은게 있을까? 위젯 추가 화면을..

(콩국물 사서) 집에서 콩국수 먹다.

콩국수가 문득 생각났다. 면 삶아서 냉동시켜놓은걸 해동했다. 오이 썰어서 넣고 얼음도 넣었다. 시판 콩국수 국물(1500원 안했다) 한봉지 넣고, 소면을 넣으니 근사했다. 맛은 약간 아쉽지만... 그래도 좋았다. 관련글 : ..

행복한 남편, 아빠 만드는 아내의 모습 10가지 (출처 : 차이의 놀이앱)

https://www.chaisplay.com/stories/238?via=android&via=android 행복한 남편, 아빠 만드는 아내의 모습 10가지 때로는 남편에게 섭섭한게 많지만, 결혼 생활은 많이 다른 두 남녀가..

육아는 힘들어요, 엄마의 마음 관리 (이미지와 글 출처 : 차이의 놀이앱)

https://www.chaisplay.com/stories/1328?via=android&via=android 육아는 힘들어요, 엄마의 마음 관리 아직 아이는 아이입니다. 아이 때문에 감정이 출렁출렁 거릴 때도 많지만, 아이..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4화. 화해와 오해/ 의사선생님 & 이런 선배님들/ 커플 (트와이스, 누구보다 널 사랑해 OST)

한주의 고단함을 잊게 하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4화는 주로 커플에 관한 이야기가 많았다. # 화해 이식 수술 때문에 정신없었는데, 정신을 차리고보니 그제서야 위로해준 엄마가 눈에 들어온 민준이엄마. 그래도..

이무진 <신호등> MV : 라디오에서 틀어주길래 유튜브에서 찾아봤다.

이무진 <신호등> MV : 라디오에서 틀어주길래 유튜브에서 찾아봤다. 아침에 라디오에서 이무진이 부르는 것 같은 노래가 흘러나왔다. 가만히 귀를 기울였다. 특유의 목소리와.. 신호등이라는 단어가 들렸다. 아.. 맞다. 전에 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