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7/11)Cape Cod(3) : 해변.. - 휴가 끝! 본문

[사진]여행기(2004~)/CapeCod(MA)

(7/11)Cape Cod(3) : 해변.. - 휴가 끝!

소중한 하루 sound4u 2008. 7. 20. 15:02
반응형
# 숙소 - 떠나기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의 숙소들과 달리 그동안 돌아다닌 숙소의 office는 밤 8시 정도면 문을 닫고 지키는 사람들이 없었다.
여기도 9시에 닫는 것이었는데, 주인집 따님이 우리가 도착했던 11시쯤 우연히 우리를 보게 되어서 방을 잡을 수 있었다. 숙소 떠나기전에 방 앞에서 한컷.


# 맛있게 먹었던 아침식사
012
숙소 아가씨의 추천으로 가게된 레스토랑. special을 시켜서 먹었는데 어찌나 맛있던지..
미국 레스토랑에서도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 나올 수 있구나(!)하며 감탄하며 먹었다. 팬케익과 오믈렛을 먹었는데 신선한 재료와 잘 구운 팬케익이 일품이었다. 

Van Rensselaer's Restaurant : http://vanrensselaers.com/directions.php


# Provincetown 어드메..

Cape Cod에는 작은 미술품이나 공예품 파는 가게들이 많았다. 잘 돌아다니면 멋진 작품들을 살 수 있다고.
Cape Cod는 가만히 들여다보니 무슨 구역..무슨 구역(area)라고 구획정리도 잘 되어 있었다.
차로 여기저기 돌아다녔다.

012345
소금기가 많다는 특이한 지형의 땅. 물이 쑤욱 빠져나가서 그런지 그냥 맨땅이 드러나있어서 걸어다닐 수도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큰 대도시에도 있는 Tour버스. Cape Cod의 tour bus는 이런 형태였다.


# 해변
012345
한창 휴가철이라 사람이 많았다. 날씨도 끝내주게 좋고.
신이 나서 바지를 좀 걷어부치고 발만 담구러 갔다. 발만 살짝 담궜는데도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pe Cod에 올때마다 느끼는거지만 참 특이한 지형이다. 이런 수풀에 모래들이 날린듯한 모양새들.

0123
자연적으로 이런 모양새가 된줄 알았는데 알고보니까 이 Cape Cod 전체가 원래는 허허벌판 모래사장이었다고 한다. 1800년 사람들이 불어오는 모래때문에 마을에 피해가 생기니까 인위적으로 나무를 심기 시작했다는 것.
200여년이 지난 지금은 이렇게 원래 모래사장이었는지 아무도 모를 울창한 수풀이 된셈이다.


# 기념 박물관
01
기념박물관에 들렀다.
영국의 청교도들이 타고 왔다는 May Flower호와 역사에 대해 전시되어 있었다.

012345
전망대에서 본 모습들.



# 휴가 끝 - 7/7(월)~7/11(금)
5일간 1600마일의 긴 여행을 했다. 어렵사리 낸 휴가라 그런지 처음에는 조금 우울하기도 했는데, 막상 돌아다니다보니 정신이 없어서 .. 그리고 새로운 곳에 가니 구경하느라고 잊어버리고 잘 돌아댕겼다.

지난번 시애틀 2일 갔다오고 자꾸 차일피일 정리하는걸 미루다가 무려 한달만에 사진과 글 정리한게 싫어서 이번 여행끝나고는 빠른 시일내에 정리해보려고 애썼다. 10일만에 끝냈으니까 빨리 끝낸 셈이다.

가끔 사람이 잠깐 떠나볼 필요가 있다. 너무 한곳만, 그리고 한가지만 죽어라 보면 멍해지는 것 같다.
훌쩍 떠나서 생각도 정리하고 새로 다짐도 하고..

이번 휴가는 그런 의미에서 뜻깊은 휴가였다.
자연이 좋았던 Maine주도 좋았고, 이국적인 풍경의 캐나다 Quebec도 재밌었다. 마지막에 예정에도 없었던 Cape Cod는 의외로 감명깊은 곳이었다. 일출도 보고.


관련글:
2008/07/13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7~7/11)여행
2008/07/13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7)Acadia국립공원 - 해변도로
2008/07/13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7)Acadia국립공원 - Cadlilac Mountain
2008/07/13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7)Acadia국립공원 - Sand Beach
2008/07/13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Acadia국립공원 - 어느 Picnic Area에서..
2008/07/13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Acadia국립공원 - 경비행기 타고 공중에서 구경하다
2008/07/13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Maine주 ~ 캐나다 가기전..
2008/07/14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캐나다 - Quebec가는 길 ~ '암스트롱'이라는 지역
2008/07/14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멋있었던 숙소
2008/07/14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숙소 근처 lower town
2008/07/14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업타운(1) : 거리 모습
2008/07/15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업타운(2) : 화려한 공연장, 문, 성 안쪽
2008/07/15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8)Quebec - 업타운(3) : 까페에서
2008/07/15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Chateau Frontenac(1) ... 성 구경하러~
2008/07/16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Chateau Frontenac(2) ... 성 구경하러~
2008/07/17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Chateau Frontenac(3) ... 성 주변
2008/07/17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4) : 성당1
2008/07/17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5) : Chateau Frontenac 주변
2008/07/18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6) : 문, 성곽의 모습들
2008/07/18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7) : 성당2
2008/07/19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8) : 상점, 까페, 버스 등..
2008/07/19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9)Quebec - 업타운(9) : 상점들과 거리를 떠나면서..
2008/07/19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10)캐나다 Montreal에서 출발해서~Vermont~뉴햄프셔~Cape Cod까지
2008/07/19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11)Cape Cod(2) : 일출!
2008/07/19 - [다른 지역 여행기,생활기(2004~)] - (7/11)Cape Cod(3) : 해변.. - 휴가 끝!
반응형
2 Comments
댓글쓰기 폼
오늘은, 나를 칭찬해

- 아침에 아이에게 유치원 빨리 가자고 화내지 않았다. - 이래저래 시간 조금씩 낭비하다가 결국 할 일(계획)을 다 못했지만, 그래도 오늘 하루도 알차게 잘 보냈다. - 내일 또 열심히 살자! 기쁜 마음으로 나의 자유시간을 마..

급추위에, 보일러 없이 버티는 삶

10월 중순에 몰아닥친 한파. 근데 개별 난방 공사한다고 중앙보일러를 꺼버려서, 보일러 없이 버티고 있다. 마음도 춥고, 몸도 춥다. 중앙난방이라 보통 11월초중순 되야 보일러가 나오곤 했다. 문제는 올해 11월 중순 날씨가 ..

(유치원 입학 후 7개월 적응기) 어린이집에서 유치원으로 : 유치원 선생님은 5명이 아니라, 20명을 신경 써야 하는거였다.

유치원 입학해서 다닌지 어느새 7개월이 넘어간다. 아직도 5세인 아이는 유치원 가기를 힘들어 할 때도 있다. 검색해보니, 7세 되어도 힘들어한다던데.. 그 부분은 좀더 관심이 필요할거 같다. 선생님에 대해선 좀더 이해하게 됐다..

가을 없이 훅 겨울이 됐다.

10월 중순에 얼음이 얼었단다. 평년보다 17일 빠른거라는데.. 64년만에 찾아온 이른 추위가 마음을 더 시리게 한다. 10월 중순이면 한참 날씨 좋을 때인데...

코로나19 생활지원금 (신청 1개월만에 수령)/ 부스터샷 접종 정보(2021년 10월 현재)/ 독감접종 (만13세 미만 아동 10월 14일부터)

# 코로나19 생활지원금 신청 한달 만에 수령 코로나19 생활지원금(코로나로 자가격리되거나 치료받으러 다녀온 경우 신청 가능)이 신청한지 정확히 한달만에 나왔다. 주민등록 가족기준으로 돈이 나왔다. 감사합니다! # 부스터샷 대..

기록남김8/ 아파트 개별난방공사(3)-2, 보일러 설치와 분배기 교체 : 6시간반이 걸렸다.

5~6시간 걸린다 그러더니.. 6시간반 걸려서 끝났다. 아침 11시에 시작되서 (점심 시간 빼고) 5시 40분에 끝났다. # 공사 전 # 공사 후

기록남김7/ 아파트 개별난방공사(3)-1, 보일러 설치와 분배기 교체 : 아침부터 동시에 시작한다더니..

3번째 개별난방공사 공지문이 붙었다. 공지문에는 5시간 이상 걸린다고 써있었다. 다른 공지문에는 6시간 이상 걸린다던데.. 공지 내용이 애매해서? 오전 8시부터 공사 시작하는데, 오전에 다같이 시작해서 끝낼꺼니 준비해달라고 적..

(잊고 살았던) 아래층 음식냄새, 조리대 밑에 나무판을 떼어내니 더욱 더 살벌하게 느껴지다.

층간소음 말고, 남의 집 음식냄새가 더 진저리나게 싫다. 층간소음도 답 없지만, 음식은 하지 말라고 할 수도 없고. 길다란 나무판 하나가 엄청나게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몰랐다. 하긴 나무판 있을 때도 냄새가 새어나와서, 욕하..

(구글로고) 2021 한글날

흑백 로고가 인상적이다.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4910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sound4u.tistory.c..

전자렌지로 인절미 만들기 : 유튜브 동영상 참조

'알 수 없는' 유튜브 알고리즘에 이끌려 인절미를 전자렌지에서 만들어 봤다. 필요한 재료는 찹쌀, 콩가루, 설탕, 소금, 물이다. 설탕 대신 아가베시럽으로 대신했다. 찹쌀 1컵 + 물 1컵 + 설탕 한 숟가락 + 소금 1/2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OST, 이번에는 CD로 나왔다.

한달여 전에 주문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OST'가 왔다. 시즌1은 Play kit형태라 무척 아쉬웠는데, 시즌2는 CD라서 반가웠다. 음치인 채송화의 삑사리도 그대로 녹음된 CD2도 엄청 사실적이다. 기념이다...

매일 하루치의 고민만 하기로 했다.

이번주 수요일에 개별난방공사를 한다. 6시간 이상 걸리는가보다. 오전 8시부터 시작하는데 18집 모두 동시에 시작해서 동시에 끝낸다고 한다. 그렇다면 6시간이 아니라 그 이상이 걸리는 모양이다. 점심시간 포함해서.. 한 9시간..

멋진 내 생일 (후기)

무려 한달 전 뒤늦은 내 생일이었다. 늦은 후기를 갈무리한다. # 9월 13일이 되서야 비로소 외출 시작 쓰나미처럼 난리가 한번 지나간 후라. 정작 내 생일엔 자유롭지 못했다. 40여일만에 유치원 간다고 꽤 갖춰입고 갔는데..

유치원/회사/집안일 하기 싫다 : 다들 하기 싫은걸 참고 하는거야!

5살 아이는 아침마다 유치원에 가기 싫다고 한다. 처음에는 유치원 생활이 힘든가 했는데.. 꼭 그런건 아닌거 같고, 어떤 부분이 싫은 모양이다. 아침엔 싫다고 하는데, 오후에 다시 물어보면 유치원 좋단다. 나도 생각해보니.. ..

기록남김6/ (그래도) 수돗물 필터

예전에 녹물 나오던 아파트에서 사용하던 필터를 버리지 않고, 이 집에서도 사용하고 있다. 생각보다 녹물이 많이 나온다.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바꿔줘야 한다.

기록남김5/ 아파트 개별난방공사(2) : 계량기 위치 변경 - 시간이 많이 걸림

지난주에 했던 두번째 공사는 바로, 계량기 위치를 바꾸는 것이었다. 시끄러웠던 첫번째 공사(1시간반)보다 훨씬 시간(3시간반)이 많이 걸려서 피가 마르는 듯했다 그런데 문제는 앞으로 있을 마지막 공사는 6시간이나 걸린다는 사..

(추억의) 보름달빵을 만나다.

온라인에서 장을 보다가, 보름달빵을 파는걸 발견했다. 맛이 궁금해서 주문했다. 빵봉지에 그려진 토끼가 무척 반가웠다. 어린 시절 먹고 싶었던 보름달빵 봉지 표지에 그려진 것과 같았다. 맛은.. 하하. 맛은 그때 그 맛이 아니..

아이가 밥을 다 먹었다

아이가 식판에 떠준 밥이랑 국을 다 먹었다! (별거 아니지만) 무척 기쁜 일이었다. (건더기를 뺀) 콩나물국과 콩나물 섞어 지은 밥, 반찬들을 야무지게 먹었다.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