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도토리와 재능 본문

[사진]일상생활/일상생활

도토리와 재능

sound4u 2009. 11. 10. 12:49
사무실 근처에 있는 이 길쭉한 나무가 참나무였는지 그동안 몰랐다.

지난주에 햇살이 하도 좋길래 잠깐 나갔는데, 이 나무 밑 잔디밭에 도토리들이 발에 채일만큼 한가득 있었다. 아..이게 도토리나무였구나!
하면서 고개를 쳐들고 다시 한번 더 보게 되었다.

도토리가 발에 채일만큼 많은데,
그럼 뭐하나 주워가는 다람쥐도 없고, 사람들도 없고.
도토리들은 그냥 바닥에서 썩어가는거 같았다.

쪼그리고 앉아서 자세히 도토리를 들여다보게 되었다. 자세히 보니까 도토리가 되게 귀여웠다. 그러고보니까 이렇게 땅바닥에 널부러진 야생(?) 도토리는 처음 보는거 같았다. 

몇개 주워서 주머니에 넣고 왔다. 그리고 그 다음날도 몇개 더 주워가지고 왔다. 3개는 사무실 책꽂이에 올려놓고 나머지는 집에 가져왔다.
토실토실한 도토리들. 이렇게 생겼다.

근데 주워온 녀석들을 들여다보자니, 이걸 뭐에 쓰나? 고민이 되었다. 묵을 잘 만들줄 안다면 자루라도 하나 지고 가서 쓸어오고 싶은 심정이었다. 그렇지만 묵 만들 것도 아닌데 주워와서 뭘할까 싶었다. 

내가 아무리 하늘을 나는 재주를 가지고 있다한들, 날지 않으면 그만 아닌가.
가지고 있는 능력들 써먹지 못하면 내 재능이 저 접시(사실은 김치병 뚜껑 ㅜㅜ) 위에 그냥 하염없이 놓여있는 도토리와 다를게 뭐람.

할 수 있는건 열심히 해야하고, 가지고 있는 능력은 최선을 다해서 발휘해야겠다.
혼자 꽁.. 하고 넣어두면 뭐하나 다 꺼내서 써야지. 안 쓰면 썩는거야. 아무렴.

그나저나 저거 뭐에 쓰지? 그냥 장식용으로 놔둬야겠다. 근데 햇볕에다 두니까 도토리들이 쪼그라들면서 자꾸 모자(껍데기)가 벗겨진다.
3 Comments
  • Favicon of http://blog.daum.net/merpy BlogIcon 머피 2009.11.10 16:54 도토리 가루를 만들라고 강력히 권하고 싶습니다!!
    묵은 가루만 있으면 식은죽 먹기로 쉽고요..(기냥 물 붓고 저어주면 땡)
    가루를 만드는게 사실 좀 번거롭긴 해요. 껍질을 까서 소쿠리에 널어 말렸다가 가루를 만드는건데요.. 에효..아무래도 안하실듯..ㅋㅋ
    시어머니께서 만들어주신 도토리가루로 요즘 묵을 맛나게 만들어 먹고 있는데..
    탐스러운 도토리를 보니 욕심이 생겼네욤.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09.11.11 10:16 신고 니 말듣고 도토리 가루 만들려고 한번 찾아봤다.
    뜨억@@~ 그런데 도토리에 벌레가 그렇게 많다네. 말리면 벌레가 스믈스물 다 올라온대!

    어쩐지 저 도토리들 집에 데리고 와서;;부터 찌릿한 냄새가 나는거 같더니만 아마 도토리 속 벌레들이 다 죽어서 썩기 시작하면서 냄새가 나는거 같아. 도토리들 내다버렸더니 냄새가 싹 없어진거 있지.

    벌레도 많고해서; 가루 만드는게 그렇게 귀찮고 힘든 일이래.
    시어머니께 감사해야할거 같어.
  • Favicon of https://motak.tistory.com BlogIcon 모탁 2010.05.22 17:48 신고 모자가 벗겨진다니... 너무 깜찍한 표현이라 도토리가 사랑스럽게 느껴지네요. 푸힛...
댓글쓰기 폼
2월 중순에 내리는 눈...

눈이 정말 귀했던 올겨울. 그래도 2월이 가기 전에 눈이 내렸다. 눈이다. 눈...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하필 두피관리센터에서 관리받은 다음날부터 이러다니... 설 연휴 끝나고 한주 지나서 바로 어린이집 방학을 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소식이 한참 뉴스를 도배할 때였다. 설 전에 아이 상태가 좀 안..

2월에 봄 느낌 : 15.4도

이 정도면 초봄 날씨였다. 아직 겨울인데... 이제 2월 중순인데. 올 겨울은 참 이상하다. 눈도 안 내리고 비만 오고. 이러다가 또 영하 7도까지 곤두박질 친다던데. 날씨 참 이상하다.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 자랑스럽고 감사하다! /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김연아 선수가 밴쿠버 올림픽때 금메달 땄을때만큼 자랑스럽다. 우리나라 감독이 만든 ..

발렌타인 데이 : 3명에게 포장해서 나눠주다. (선물 한개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페레로쉐 대충 사서 주기가 그래서.. 이번에는 초콜렛을 3종류 사가지고 포장지에 포장도 했다. 2개에는 초콜렛이 들어있고, 1개에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남편과 회사 동료 노총각 아저씨꺼를 포장하다 보니 딸내미 생각이 났다..

미세먼지 최악인 날,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씁쓰름한 겨울이다.

쩝. 또 미세먼지 최악이다.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맑은 공기는 어디에서 마실 수 있을까?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투명문풍지로 바람 막는걸 열심히 하다가 문득 알게 됐다. 그동안 왜 그렇게 추웠는지!! 샤시 문 사이에 틈이 엄청나게 벌..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려운 세상이 됐다.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렵다. 쓰고 있던 마스크에 습기가 차서 말린다고 책상 위에 올려놓고 밖에 나갔다. 주머니에 마스크가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당황했다. 마치 핸드폰 집에 놓고 나왔을 ..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 손소독제 드디어 등장!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못 보던 물건이 눈에 떡.. 하니 들어왔다. 손소독제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왠지 보기만 해도 든든해졌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양준일이 mbc라디오에 나와서 인터뷰한 내용을 들었다. 생방송으로 듣지 못하고, 다음날 유튜브 영상으로 봤다. 역시.. 존재가 아트다. 말씀을..

무선청소기를 다시 샀다.

유선청소기 돌리기가 힘들어서 적당한 가격의 무선청소기를 사서 청소를 했다. 그런데 너무 적당한걸 산 탓인지, 청소가 덜 되는거다. 그래도 유선청소기보다 편하고 없는거 보다는 나으니까 꾹 참고 1년 정도 사용했다. 그러다가 결..

같이 나이 들면서 같이 익어갔으면 좋겠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 MAYBE 너와 나의 암호말> 책 발매(2월 15일) - 현재 예약판매 중..

같이 나이 들면서 같이 익어갔으면 좋겠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 MAYBE 너와 나의 암호말> 책 발매(2월 15일) - 현재 예약판매 중.. 약간 어색한 교포 느낌으로 말을 하는데, 하는 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무서워서 자체 방학/ 자가 격리 중.. : 갇혀 지내는 삶

이번주는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고 있다. 알림장에 '방학'이라고 선포되지 않은걸 보니, 대부분은 그냥 보내는 모양이다. 나만 자체 방학시킨건가? 씁쓸하지만 할 수 없었다. 설 연휴 지난지 얼마 안 되서 또.. 그것도 일주일을 ..

꽃샘 추위 : 입춘 다음날 영하 9도

어제 입춘이었다는데.. 오늘은 영하 9도다. 꽃샘 추위인 모양이다. 어제 눈이 많이 내렸나보다. 땅이 젖었길래 비가 내렸나 했는데, 눈이었나보다. 아침에 라디오 사연을 들으니 눈이 순식간에 내렸다고 했다. 이러나 저러나 밖에..

길가 화단의 양배추가 진짜 양배추라는데..

진짜 양배추라는 말을 들었다. 양배추가 생명력이 강한 모양이다.

양준일에게 기적이란? 내 삶 자체가 그냥 '기적'이라고 생각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에게 기적이란? 내 삶 자체가 그냥 '기적'이라고 생각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에게 기적은? 이라는 질문에 자신의 삶 자체가 기적이었다고 말했다. 관련글 : 2020/01/27 - [..

따스한 볕이 드는 거실에서...

따스한 볕이 드는 정오. 햇볕이 사라지기 전에 따뜻한 느낌이 좋아서 찍어봤다.

1월말 파란 겨울 하늘

지난주 목요일. 고개 들어보니 하늘이 너무 맑았다. 포근한 날씨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하늘이 맑아서 기분이 참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