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Gmail 10년 사용기 본문

구글.구글애드센스

Gmail 10년 사용기

sound4u 2015. 3. 30. 00:30


2015년 3월 29일 현재 Gmail 로그인 화면


전에 내 이메일 주소 어렵다고 하시는 분이 있던데

길어서 그렇지 어렵지는 않다.

그런데 아무래도 길다보니 한국말로 불러줄때도, 쉽지는 않은데

이걸 영어로 불러줘야할때는 정말; 난감할때도 있었다.


그렇다. 내 gmail 아이디에는 2005년이라는 연도가 붙어있다.

올해가 2015년이니, 2005년에 만든 gmail을 사용한지 벌써 10년이 되어간다.


말이 나온김에 가입부터 10년간의 사용을 한번 돌아볼까 한다.



Gmail 사용하게된 이유/ 가입 이유


내가 어쩌다가 gmail을 사용하기 시작했는지는?

사용동기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다만 2005년에 gmail 처음 만들때, 내가 원하는 아이디로 만들 수 없어

할 수 없이 당시 선호했던 아이디 뒤에다가 2005라는 년도를 붙였다는 것만 확실히 기억이 난다.


아.. 그리고 초대받아서 가입할 수 있었다.

마치 티스토리도 초대를 통해 가입할 수 있었던거처럼...






용량이 충분했던 저장소


다른 메일에 비해, 저장 용량이 꽤나 컸다.

지금도 15G나 되다보니, 용량 걱정없이 마음껏 팍팍 사용하고 있다.

보낼 수 있는 파일 용량도 큼직큼직해서 좋다. 


gSpace라는 FireFox Extenstion을 깔아서, 파일 저장소로도 잘 사용했었다. (지금은 그렇게까지 사용하지는 않는다.)



손에 익어버린 UI


한때 gmail로 업무를 처리하던 때도 있었는데, 매일 매일, 그리고 매시간마다 보고 또 보다보니

손에 익어버렸다. 따로 불편하거나 추가할만한 점이 떠오르지 않을만큼, 손에 익어버렸다.



추억의 장소/ 한때는 싸움과 다툼 장소/ 기다렸던 장소


메일 주고받으면서 돈독해지거나, 아니면 급격히 싸늘해지거나

말다툼을 하거나 신경전을 벌이면서 안 좋았던 적도 있다.

지금은 그렇게까지 많이 사용하지 않는데, 한때 5분에 한번씩 checker를 돌려서 확인하곤 했던 메일이었다.


글은 그냥 글일뿐인데

왜 그렇게 미묘하게 반응하고, 열도 내고 그랬을까?


이력서 넣고 두근두근 연락오기를 기다렸던 것도 생각이 난다.

기대하지도 못했던 메일이 와서 기뻐했던 것도, 다운되는 얘기로 실망을 하게 했던 것도 이 메일이었던거 같다.


그동안 사용했던 메일 중에 제일 오래 사용하고 있는 메일이다.



함께한 시간만큼 소중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공감]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9월 21일 월요일. 아파트 우리동 같은 라인에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45일만에 미장원 가서 머리 자르고 집에 왔다. 어린이집 원장님께 전화가 왔다. 애 열나나? "어머니 같은 동에.. 아니 같은 라인에 확진자 나왔대요. 안내 방송 들으셨죠?" "네? 아뇨. 밖에 나갔다 와서 못 들었는대요."..

하남이마트 근처 공원

지난 사진을 갈무리하다 보면.. (어렵긴해도) 돌아다닐 수 있을 때 (조심조심, 최대한 조심) 다니는게 좋았구나 싶다. 이젠 많이 떨어지고 보기 힘든 배롱나무꽃도 봤다. 한적하니 좋았는데 공원 이름을 모르겠다.

동해나들이(5) : 해돋이 (6시 7분 ~ 6시 51분)

운좋게 일출을 볼 수 있었다. 돌아오는 날 새벽이었다.

동해나들이(4) : 숙소에서 바라본 바다(먹구름 드리운 바다와 맑은 날 바다)

이번에도 운 좋게 바다가 보이는 숙소에 묵었다. 여러모로 감사드린다. # 먹구름 드리운 바다 탁 트인 바다다. # 맑은 날 바다 같은 바다인데 하늘색 따라 달리 보인다. # 숙소에서 바라본 풍경 머무는 동안은 그렇게 ..

동해나들이(3) : 설악산 입구/ 신흥사 주변, 진미동치미메밀막국수

# 설악산 입구/ 신흥사 주변 설악산 입구만 잠깐 갔다 왔다. 잠깐이나마 해를 보기도 했다. # 진미동치미메밀막국수 작년에 처음 먹어보고 맛있어서 또 갔다. 막국수는 비빔국수 형태로 나오는데, 동치미 국물을 넣어서 국물을..

동해나들이(2) : 킹스턴 스타 호텔 설악 (식사 가성비 훌륭)

밥 먹으러 킹스턴 스타 설악 호텔에 갔다. 오래된 호텔인 모양이다. 1층 로비에 다녀간 연예인들 사진에서 세월이 느껴졌다. 신애라, 채시라 등이 젊은 시절에 다녀갔나보다. # 식당 식당 내부에서 세월이 느껴졌다. 오래된 건..

동해나들이(1) : 씨마크 호텔 커피와 식사 (많이 비싸요)

가는 날은 괜찮았는데, 다음날 그 다음날은 비가 부슬부슬 와서 주로 숙소에 있었다. 밥을 먹거나 마실을 갈 때만 잠깐씩 밖에 나갔다. 둘째날 비오는데 밥도 먹고 주변 구경도 할겸 호텔을 찾아갔다. # 커피 장마 때처럼 비가 ..

석류가 익는 계절

지나가다가 석류 나무를 보았다. 석류 맞겠지. 하하.. 색이 곱길래 열심히 봤다.

커피 마시며 푸른 하늘을 보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일주일만에 커피를 사러 새로 오픈한 커피집에 갔다. 더 이상 방명록을 쓰지 않았다.

미국 캘리포니아 한달째 산불

9월 중순쯤 언니가 사진 한장을 보내줬다. 아침 8시라는데 새벽녘 아니면 해저물 때 하늘처럼 보였다. 실제로는 더 까맣고 더 빨갛다고 했다. 하늘이 이렇게 보이는건 산불 때문이라고 했다. 산이 커서 불을 다 끄는데 시간이 걸..

오뎅볶음과 가지나물 : 책 보고 만들다

반찬을 만들었다. 아이 먹으라고 만들었지만, 실상은 내가 먹는다. 아이가 먹는 양이 적어서 그냥 두면 결국 상해서 버리게 된다. 책 보고 만들었는데.. 생각보다는 어렵다. 간 맞추고 그런게 잘 안 된다. 넣으라는 간장보다 더..

꼬막비빔밥과 만두국 : 꾸물거리는 날엔 따뜻한 식사를 해요.

비가 솔솔 뿌리던 날.. 배달앱에서 주문해서 맛있게 먹었던 점심밥. 꼬막비빔밥은 반은 먹고 반은 냉동실에 쟁여놓았다.

나에게 간식을 선물하다 : 오리온 모두의 간식

달달한게 먹고 싶어서 나한테 간식을 선물했다. 상자를 여는 순간 와! 했다. 당이 필요했는데.. 행복해졌다.

예쁜 잔에 담긴 커피

커피 맛은 잘 모르겠지만.. 왠지 예쁜 잔에 담아서 마시면 더 맛깔나 보인다. 이래서 예쁜 잔을 사나보다. 근사하게 한잔 마셨다.

청춘기록 v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 조금은 답답해 보이는 주인공들에게 끌렸다. 음악과 함께..

시간 내서 보고 싶은 드라마가 비슷한 시기에 시작했다. 둘다 월화 드라마다. 두개 다 볼 수는 없고 뭘 보지? 고민이 됐다. 우선 1회를 보기로 했다. # 청춘기록 (tvN) 오랜만에 박보검이 드라마에 나온다. 말이 필요없다..

아아 한잔의 여유

오픈 기념 1천원 짜리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사들고 집에 오는데 정말 행복했다. 커피를 싸게 한잔 사서 좋았고, 땅을 딛고 걸어다니는게 행복했다. 행복이 참 별거 없는데.. 이 별거 아닌게 쉽지 않으니.. 야속하다.

동네 커피집 오픈 : 이젠 어딜 가나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아주 목 좋은 자리에 커피집이 생겼다. 딱 커피집 자리다. 오픈 기념으로 50% 할인행사를 한다고 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큰거 하나가 1천원이었다. 이젠 빵집을 가든 커피집을 가든..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역학조사..

사진으로 남은 수박 한통

사진으로 남긴 수박 한통을 갈무리해본다. 7월 중순에 어른 머리 하나만한 수박 한통을 사서 열심히 분해를 했다. 5개의 그릇에 꽉꽉 채울 수 있었다. 이래서 수박을 사먹지 않게 된다. 2020년 여름엔 그래도 수박 한통을..

Prev 1 2 3 4 5 6 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