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개별난방 시운전 : 6시간동안 대기 본문

[사진]풍경,터/집

개별난방 시운전 : 6시간동안 대기

sound4u 2021. 11. 8. 00:00
반응형

지난주 금요일 별난방공사의 마지막 단계인 '시운전'을 했다. 세대별로 작업자가 방문해서 보일러를 켠다고 했다.

그런데 문제는 정확히 몇시에 오는지 모른다는 점이었다.
아침 10시부터 귀를 쫑끗하고, 화장실도 제대로 못 가고 문앞에 앉아있었다.


바느질이나 하자. 저번 6시간 공사 때는 아이 옷을 바느질했는데, 이번엔 내 옷 줄이기를 했다.

작업자는 3시 45분이 되서야 집에 왔다.
거의 6시간 이상을 대기 상태로 있었다.


이럴거면 처음부터 오후에 방문 예정이라고 하지.
아주 피를 말렸다.


어쨌든 피말리는 마지막 단계가 끝났고, 지금은 보일러를 켠 상태다.
집이 따뜻하다는건 엄청난 복이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