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후기 본문

[사진]여행기(2004~)/캐나다-나이아가라

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후기

sound4u 2007. 10. 17. 13: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번째날 숙소였던 B&B에서 Li-Li아줌마가 주신 메이플잎

2박 3일 여행동안 날씨가 별로 안 좋았다. 가는날만 살짝 맑고 내내 구름 잔뜩낀 흐린 날이었다. 듣고보니 우리가 간 곳만 그랬던거 같지는 않고 대체적으로 동부 지역이 다 날씨가 좋지 못했던거 같다.

그렇지만 맑고 밝은 날과는 또다른 느낌이었다. 차분하고 왠지 생각이 더 많은 그런 날들이었다.
차로 국경을 가로 질러 다른 나라를 갈 수 있는 곳에 살고 있구나 싶기도 했다. 

이번 여행 중에는 B&B에 Li-Li 아줌마 덕분에 가게된 old town과 그 가는 길이 제일 인상적이었다.

생각외로 나이가라 폭포와 천섬에 대한 정보가 인터넷에 없어서 정보 수집하는데도 어려웠다. (우리집 아저씨가 수고해주셔서 나는 편안하게 갔지만) 그래서 찍은 사진들 올리면서 알게된 내용들도 잘 써볼려고 하다보니 장장 10일에 걸쳐 여행기를 쓰게 되었다.

안데르센은 "여행은 삶을 젊게 한다"고 말했단다. 가끔은 큰 맘 먹고 떠날 수 있는 여유와 용기가 필요한듯 싶다.
운전하는 중에 갑자기 비가 쏟아져서 그리고 나는 빨리 달리고 싶지 않으나 옆에서 씽씽 달리는 바람에 같이 달려야했던 때가 있어서 살짝 곤란하기도 했다. 그래도 무사하게 잘 다녀왔다.
이민국 통과할때 까다로운 사람 만나서 고생했다는 얘기도 있어서 긴장했었는데 그것도 무사히 통과해서 정말 다행이다.

한 2년만에 짧고도 길게 다녀온 여행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주 제일 끝에서 산 컵. 왼쪽에 작은 컵이 이번에 산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면세점에서 산 곰돌이 인형과 타워에서 산 냉장고 자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장고 붙이는 자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엷은 보라색 티셔츠는 맞는데 짙은 색 티셔츠는 입어보지 않고 사서 잘못 샀다. 아쉽다

관련글:
2007/10/11 - [Etc(2004~)] - (1)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출발
2007/10/11 - [Etc(2004~)] - (2)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캐나다 입성, B&B 도착, 나이아가라 폭포 야경 구경
2007/10/11 - [Etc(2004~)] - (3)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B&B
2007/10/12 - [Etc(2004~)] - (4)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나이아가라 폭포
2007/10/13 - [Etc(2004~)] - Niagara falls - 나이아가라 폭포 (CD에 사진들)
2007/10/13 - [Etc(2004~)] - (5)Niagara falls,1000 lslands 여행기 - 나이아가라 폭포 시내
2007/10/14 - [Etc(2004~)] - (6)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Niagara River Road
2007/10/15 - [Etc(2004~)] - (7)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old town
2007/10/16 - [Etc(2004~)] - (8)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천섬(1)
2007/10/16 - [Etc(2004~)] - (9)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천섬(2)
2007/10/16 - [Etc(2004~)] - (10)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천섬(3) - 볼트성
2007/10/16 - [Etc(2004~)] - (11)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천섬(4) - 박물관
2007/10/17 - [Etc(2004~)] - (12)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캐나다에서 다시 미국으로 들어오는 길
2007/10/17 - [Etc(2004~)] - Niagara falls,1000 Islands 여행기 - 후기
2 Comments
댓글쓰기 폼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한동안 베란다 화분을 방치했다. 그러다가 얼마전부터 다시 신경써서 키우고 있다. 사람(아이) 키우느라고 예전만큼 신경쓰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틈틈이 물도 주고 들여다 본다. 관련글 : ..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올 여름은 선선하게 지나가나? 싶었는데 한낮 기온이 30도를 넘어가니 덥긴 덥다. 더위가 찾아왔다. 그리고 비가 자주 오는..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우연히 파일럿 에피소드를 보다가 궁금해져서 본편 10개를 찾아보게 됐다. 주인공이 웹디자이너였는데 같은 IT쪽이라 그런지 엄청 공감하면서 봤다. # 하찮아도 괜찮아 - 파..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시다

어제 밤부터 뒤숭숭했다는데,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아침에 라디오 뉴스를 듣고 알았다. 조우종의 FM 대행진을 들으며 아이에게 프룬주스를 먹이면서 들었다. 까불거리며 정신없던 DJ도 충격적인 뉴스를 전하게 됐다고 ..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송화 책상 위에 올려진 신발은 누가 준 선물일까 궁금했었는데... 뜻밖에 늘 송화에게 깨지던 치홍이 준 것이었다. 이런! 늦은 밤 야근..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올려다 본 하늘이 너무 예뻤다. 자주 볼 수 없어서 그랬을까? 애틋하고 아련하기까지 했다. 관련글 : 2020/06/18 - [[사진]풍경,터/하늘] - 붉게 물든 하늘이 멋졌던, 월요일 저녁 붉..

아이가 낮잠을 자는 평온한 오후에...

점심 먹고 노곤하니 잠이 쏟아지는 시간... 아이는 유모차에서 잠이 들었다. 평온한 시간이다. 덥긴 한데 아직까진 그늘에선 시원한 비교적 쾌적한 날씨다. 아이가 자는 틈에 누리는 평온한 짬이다. 돌아다니는 사람들의 소음이 꽤..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간만에 대청소했다. 바닥 매트 다 들어올리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물걸레로 박박 닦기를 했다. 자주 이렇게 청소해야 되는데, 5~6주에 한번 할까 ..

아파트에 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

단지내 확진 환자 발생 안내 방송을 듣고 깜짝 놀랐다. 신문과 뉴스로 거의 매일 전해 듣는 코로나가 아주 가까이에 있구나 싶었다. 동선을 확인하러 구청 홈페이지에 들어갔는데, 병원에서 전염된 분이라 동선이 공개되지 않았다. ..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랑 친해졌다 - 구에디터와 작별

참 뜬금없고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와 친해졌다. 마침내 구에디터(옛날 에디터)와 작별하게 됐다. 작별한지 얼마 안 됐다. 정 들었던 구에디터를 떠나보내는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처음 새에디터를 만났을 때는 왠지 불편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6월 중순에 우연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온걸 발견했다. 신기하고 기특해서 매일매일 들여다봤다. 옆으로 기울어져 자라는 꽃대에 지지대를 대주었다. 잎도 튼튼해 보이는데 꽃대까지 올리니까 진짜 신기했다. ..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유치원 햄버거 사건 이후로 버거가 문제가 됐다. 롯데리아 지나가는데 유리창에 "버거 접습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띄였다. 덜 익힌 패티로 여러번 문제가 생겼었..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고백 아닌 고백을 한 익준이가 당황한 송화를 배려해준다. 밖에 비온다고 말해준다. ..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가 확실히 명당 자리인 모양이다. 볕도 잘 들고 바람도 좋고.. 첫번째 당근이 잘 자라서, 당근 하나를 더 키우기 시작했다. 관련글 ..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아침에 라디오 듣다가 어반자카파의 "그대 고운 내 사랑"이 나왔다. 비오는 날에 딱이다. 정말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특별하게 다가왔던 이유는, 바로 드라마에 나왔던 환자들의 이야기..

방 정리 : 거실 책장를 방에 들여 놓았다.

거실에 있던 아이 책장을 전면책장으로 바꿨다. 그래서 원래 있던 책장을 방에 들여놨다. 방 책상 위가 지저분했는데 덕분에 깔끔하게 정리를 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