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집에 쥐가 나와서 죽겠어요. 본문

[사진]일상생활/일상생활

집에 쥐가 나와서 죽겠어요.

sound4u 2008. 4. 17. 09:30
집에 쥐가 나와서 죽겠어요.
- 2008년 4월 17일. 미국 동부에서

작년 겨울. 아파트에 쥐가 나타났다.
쥐를 본건 아니었고, 쥐똥이 부엌쪽 counter top에 있는걸 알게되었다. 

1. 끈끈이덫

이렇게 생긴 끈끈이 덫을 놓아서 2마리나 잡았다.


예쁘게 생긴 쥐였는데(Dear Mouse라는 종) 
애완쥐인가? 애들이 좀 맹해서 그런지 이틀 연속으로 잡혔다.

끈끈이를 신문지에 싸서 버리면서 참 거시기하다 싶었다. 불쌍하기도 하고 이런 쥐랑 같이 살다니 싶어 불쾌하기도 했다. 


나무로 된 미국 아파트의 특성상, 그리고 노후된 건물이다보니 아무래도 헛점이 많을 수 밖에 없었다. 아무리 그래도 쥐랑 같이 살고 있다니. 화가 났다. 아파트에 항의했더니 쥐잡으라고 끈끈이 몇장 더 줬다. 건물자체에 쥐약을 치던가 해야하는데.. 이미 아파트 재계약이 끝난 상태라 어찌하지도 못하고 대비책을 알아보기로 했다.

끈끈이 말고 좀더 확실한 '대비책'을 마련하자 싶어서 인터넷을 찾아보던 아저씨는 몇가지 대비책을 찾아냈다.





2. 음파제조기, 여우오줌, 고추가루, 플라스틱통 덫

쥐가 싫어하는 음파를 쏘아 준다는 음파제조기를 여러개 사서 꽂았다.
전기 꼽는 곳에 여러개 꽂아두었다.


그리고 쯔쯔쯔... 약간 신경 거슬리는 소리가 나긴 했지만, 약간 더 큼지막한 음파제조기도 샀다.



여우 오줌이 확실한 효과가 있다는 정보를 찾게 되었다. 사냥용품 파는 곳에 가니 이런 여우 오줌도 팔았다. 냄새가 역했지만 쥐가 나올법한 곳에 뿌려놓았다. 고추가루도 뿌렸다. 그런데 고추가루는 냄새 너무 역해서 사람이 죽을거 같았다.


플라스틱으로 된 쥐덫도 샀다. 끈끈이와 딜리 그냥 속이 보이는 통으로 호기심 많은 쥐의 특성상 그 통에 한번 들어와보고 싶게 생긴 덫이었다.

한 몇달 쥐가 나타나지 않았다.


지지난주에 부엌에 놓아두었던 속이 훤히 보이는 플라스틱통에 쥐가 들어가 있음을 알고 경악했다.
전에 잡힌 예쁜 녀석이 아니라 시꺼멓고 얍삽한 말 그대로 그냥 쥐(mouse)였다.



그 녀석을 치워버린 후 쥐똥이 계속 발견됐다. 쥐덫을 몇개 사서 놓았는데 잡히지 않았다. 시꺼먼 녀석은 영악한 모양이었다. 한번 출몰하면 계속 나타난다더니.. 며칠전 쥐가 지나가는걸 보게 되었다. 잡지 못했다. 음파 제조기를 유유하게 넘어서 지나가는걸 봐서는 음파 제조기도 소용이 없는 모양이다. 

고추가루를 다시 구석에 넣어주고 있는데 숨어있던 녀석이 나타나서 다른 곳으로 뛰어갔다. 고추가루 냄새가 싫은 모양이다. 확실하긴하지만 고추가루 냄새가 옅어지면 효력이 떨어지는 듯 싶다.



3. 페퍼민트향, bait


쥐가 싫어한다는 페퍼민트향을 사왔다. 효과없다는 사람도 많지만 최후의 수단이라 생각하고 녀석이 출몰했던 곳에 화장솜에 묻혀서 떨궈놓았다.


페퍼민트향은 머리를 맑게 해주는지;; 처음 향기를 뿌려놓은 날은 잠이 오지 않았다. 뜬눈으로 2시간 있다가 간신히 잠이 들었다.

부엌의 counter top을 무척 깨끗히 닦아주고 있다. 바닥도 매일 깨끗히 닦고 있다. 쥐가 나타난다는건 지저분하다는 증거란다. 먹을게 있을까 나타나는거니까.

쥐약(bait)도 맛있게(?) 제조해서 구석에 놓았다. 쥐가 환장한다는 땅콩크림과 bait을 잘 섞어서 구석에 놔두었다. 그걸 먹고 물을 마시면 그 자리에서 죽는단다. 독약까지 제조하다니.. 
까딱 잘못하면 아침에, 또는 밖에 나갔다 집에 들어왔을때 거실이나 부엌에 쥐약먹고 널부러진 놈을 발견할 수도 있겠다. 으...

어쨌든 쥐나 쥐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8 Comments
댓글쓰기 폼
그래도 화분을 키우자(1) : 만천홍을 사다

갇혀지내는 삶이지만... 볕도 좋은데 뭔가 변화를 주고 싶어 화분을 들였다. 꽃 색깔이 정말 곱다. 밖에 흩날리는 벚꽃 따위와 비교도 안 될만큼 이쁘다. 게다가 꽤 오래 이쁜 모습으로 살아줄테니.. 만천홍. 그대가 최고일쎄.

창문 열고 벚꽃 구경

벚꽃 한창 좋을 때다. 다음주면 다 질 것 같아 아쉽다.

어린이집 개학 무기한 연기

세번이나 연장되었는데.. 이번엔 얼마나 연기될까? 궁금했었다. 그런데 어린이집 개학이 무기한 연기됐다. 연기되는게 맞다. 아직도 확진자가 하루 100명 넘게 나온다고 하던데.. 외국에서 입국하시는 분들 중에 확진자가 많은지,..

집콕, 밖에 나갈 수 없는 삶 한달째 : 택배기사님들! 감사합니다.

택배기사님들 덕분에 집에서 한발자국 나가지 않아도 살 수 있다. 감사드립니다.

일주일만에 바깥 세상(2) : 벚꽃과 목련과 동백꽃

미안. 엄마만 밖에 나왔어. 언른 병원에 갔다올께. 근데 바깥이 너무 추워. 올해도 어김없이 예쁜 동백꽃. 누가 처음 이 나무를 심었을까? 궁금하다. 보고 있는데 뭔가 울컥했다.

일주일만에 바깥 세상(1) : 곱게 피는 매화와 벚꽃

토요일에 아이를 아빠에게 부탁하고 병원 두군데를 다녀왔다. 대상포진에 이어 귀까지 아파서 어쩔 수 없었다. 곱게 핀 매화와 벚꽃을 볼 수 있었다. 봄이구나.

마스크 쓴 라이언, 요즘 카카오톡 스플레시 화면 : 귀엽다.

며칠 전부터 카카오톡 시작하면 뭔가 훅.. 평소와 다른게 떴다. 뭐지? 궁금해서 화면 캡쳐해보니, 마스크 쓴 라이언이었다. 귀엽다. 힘내라! 대한민국. 코로나19 이겨냅시다.

4월은 잔인한 달.. 어김없이 봄은 오고 꽃도 피고

코로나바이러스 세상이지만.. 봄은 봄인가보다. 환기시키느라고 창문을 여니 목련꽃 냄새가 훅 올라온다. 벚꽃도 꽃망울을 터뜨릴 기세다. 이번주, 다음주 외출음 최대한 자제해야 하는 때라. 하필.. 꽃은 창문 열어 구경하는 것으..

티스토리앱 사진 업로드 오류,  '모든 사진' 클릭하면 아무것도 안 보여요

이 오류 생긴지 며칠 됐는데 수정을 안해주셔서 글로 남겨요. 티스토리앱에서 사진 첨부하기 버튼 클릭 -> 모든 사진이 다 보임 -> 특정 폴더에 사진을 찾아서 올릴려고 '모든 사진' 클릭 하면 화면이 하얗게 되요. 그런데다가 ..

아이와 작년에 함께 만들었던 개운죽 화분(?), 대나무에서 잎을 분리하다

부엌 창가에 개운죽 화분이 있다. 울집 꼬마가 16개월이었던 작년, 어린이집에서 처음으로 부모 참여 수업이라는데를 가서 만든 화분이다. 화분이라 그래야 하나? 화분컵이라고 해야 하나? 적당한 단어가 생각이 안나서.. 암튼 그..

2주간의 멈춤, 잘 지켜져야 할텐데...

2주간의 멈춤이 잘 지켜졌으면 좋겠다. 하필 날씨도 좋아지고, 봄 기운이 완연하다.

3월 보육료 결제에 대한 질문과 답변 : 한번도 등원시키지 않았는데 보육료 결제하라네요.

보육료 결제한 것이 답답한게 아니라, 등원 한번 시키지 않고 가정 보육한 내가 속상해서 질문을 올렸다. 답변은 정답이었다.

나비난에 꽃대가 올라오다.

6년전인가? 7년전인가? 추석에 큰형수님이 주신 화분을 이름도 모른채 키웠다. 난인듯 난이 아닌듯? 모르겠다 그러면서 열심히 키웠는데, 오늘 드디어 이름을 알았다. 나비난이라고 했다. 이름을 알게 된 날, 참 우연히 꽃대가 ..

다시 일주일만에 맞이한 바깥 세상, 목련과 산수유

일주일만에 약을 받으러 나갔다. 꽃샘 추위도 한창이었는데, 볕이 좋아서였는지 목련이랑 산수유가 활짝 피어 있었다. 갈수록 길거리에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 같다. 볕은 점점 더 좋아질테고, 그러면 주말에 돌아다니고 싶은 사람들..

갇혀지내는 사람 따로 막 다녀도 되는 사람 따로?! 너무하다.

우리집 27개월 꼬마는 2월 27일부터 집에서 한 발자국도 못 나갔다. 원래 25일부터 나가지 말았어야 하는데, 대상포진 걸린 어미가 대학병원에 진찰을 받아야 되서 25일과 27일 두번 어린이집을 가야했다. 2월 27일 이후 ..

3번 연기된 방학, 4월 6일엔 정말 개학을 할 수 있을까?

2월부터 계속 방학인거다. 점점 길어져서 그렇지. 그런데 이번에 진짜 개학할 수 있는걸까? 세번이나 연기되고 보니.. 그렇다. 코로나19는 언제까지 계속 퍼질까?

어린이집 개학 연기 : 3월 23일에서 4월 6일까지로

아직도 코로나 바이러스가 한참 퍼지고 있나보다. 예상했던대로 어린이집 개학이 연기됐다. 앞으로 3주 가까이를 더 데리고 있어야 한다. 2월 25일부터 동네병원에 약 타러 2번이나 나갔다 왔는데.. 울집 27개월 꼬마는 한번도 ..

요즘 자주 받는, 안전 안내  문자

딱히 연락하고 지내는 사람도 없는 내가 요새 자주 받는 문자는 바로 안전 안내 문자다. 나중에 코로나19와 함께 자주 오던 안내 문자도 기억이 같이 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