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집에 쥐가 나와서 죽겠어요. 본문

[사진]일상생활/일상생활

집에 쥐가 나와서 죽겠어요.

sound4u 2008. 4. 17. 09:30
집에 쥐가 나와서 죽겠어요.
- 2008년 4월 17일. 미국 동부에서

작년 겨울. 아파트에 쥐가 나타났다.
쥐를 본건 아니었고, 쥐똥이 부엌쪽 counter top에 있는걸 알게되었다. 

1. 끈끈이덫

이렇게 생긴 끈끈이 덫을 놓아서 2마리나 잡았다.


예쁘게 생긴 쥐였는데(Dear Mouse라는 종) 
애완쥐인가? 애들이 좀 맹해서 그런지 이틀 연속으로 잡혔다.

끈끈이를 신문지에 싸서 버리면서 참 거시기하다 싶었다. 불쌍하기도 하고 이런 쥐랑 같이 살다니 싶어 불쾌하기도 했다. 


나무로 된 미국 아파트의 특성상, 그리고 노후된 건물이다보니 아무래도 헛점이 많을 수 밖에 없었다. 아무리 그래도 쥐랑 같이 살고 있다니. 화가 났다. 아파트에 항의했더니 쥐잡으라고 끈끈이 몇장 더 줬다. 건물자체에 쥐약을 치던가 해야하는데.. 이미 아파트 재계약이 끝난 상태라 어찌하지도 못하고 대비책을 알아보기로 했다.

끈끈이 말고 좀더 확실한 '대비책'을 마련하자 싶어서 인터넷을 찾아보던 아저씨는 몇가지 대비책을 찾아냈다.





2. 음파제조기, 여우오줌, 고추가루, 플라스틱통 덫

쥐가 싫어하는 음파를 쏘아 준다는 음파제조기를 여러개 사서 꽂았다.
전기 꼽는 곳에 여러개 꽂아두었다.


그리고 쯔쯔쯔... 약간 신경 거슬리는 소리가 나긴 했지만, 약간 더 큼지막한 음파제조기도 샀다.



여우 오줌이 확실한 효과가 있다는 정보를 찾게 되었다. 사냥용품 파는 곳에 가니 이런 여우 오줌도 팔았다. 냄새가 역했지만 쥐가 나올법한 곳에 뿌려놓았다. 고추가루도 뿌렸다. 그런데 고추가루는 냄새 너무 역해서 사람이 죽을거 같았다.


플라스틱으로 된 쥐덫도 샀다. 끈끈이와 딜리 그냥 속이 보이는 통으로 호기심 많은 쥐의 특성상 그 통에 한번 들어와보고 싶게 생긴 덫이었다.

한 몇달 쥐가 나타나지 않았다.


지지난주에 부엌에 놓아두었던 속이 훤히 보이는 플라스틱통에 쥐가 들어가 있음을 알고 경악했다.
전에 잡힌 예쁜 녀석이 아니라 시꺼멓고 얍삽한 말 그대로 그냥 쥐(mouse)였다.



그 녀석을 치워버린 후 쥐똥이 계속 발견됐다. 쥐덫을 몇개 사서 놓았는데 잡히지 않았다. 시꺼먼 녀석은 영악한 모양이었다. 한번 출몰하면 계속 나타난다더니.. 며칠전 쥐가 지나가는걸 보게 되었다. 잡지 못했다. 음파 제조기를 유유하게 넘어서 지나가는걸 봐서는 음파 제조기도 소용이 없는 모양이다. 

고추가루를 다시 구석에 넣어주고 있는데 숨어있던 녀석이 나타나서 다른 곳으로 뛰어갔다. 고추가루 냄새가 싫은 모양이다. 확실하긴하지만 고추가루 냄새가 옅어지면 효력이 떨어지는 듯 싶다.



3. 페퍼민트향, bait


쥐가 싫어한다는 페퍼민트향을 사왔다. 효과없다는 사람도 많지만 최후의 수단이라 생각하고 녀석이 출몰했던 곳에 화장솜에 묻혀서 떨궈놓았다.


페퍼민트향은 머리를 맑게 해주는지;; 처음 향기를 뿌려놓은 날은 잠이 오지 않았다. 뜬눈으로 2시간 있다가 간신히 잠이 들었다.

부엌의 counter top을 무척 깨끗히 닦아주고 있다. 바닥도 매일 깨끗히 닦고 있다. 쥐가 나타난다는건 지저분하다는 증거란다. 먹을게 있을까 나타나는거니까.

쥐약(bait)도 맛있게(?) 제조해서 구석에 놓았다. 쥐가 환장한다는 땅콩크림과 bait을 잘 섞어서 구석에 놔두었다. 그걸 먹고 물을 마시면 그 자리에서 죽는단다. 독약까지 제조하다니.. 
까딱 잘못하면 아침에, 또는 밖에 나갔다 집에 들어왔을때 거실이나 부엌에 쥐약먹고 널부러진 놈을 발견할 수도 있겠다. 으...

어쨌든 쥐나 쥐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8 Comments
댓글쓰기 폼
두번째로 눈이 많이 왔을 때 찍은 사진(2021.1.12)

처음으로 눈이 펑펑 온 날은 밤에 와서 잘 안 보였는데, 두번째로 많이 온 날은 낮이어서 더 잘 볼 수 있었다.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5007 이야~ 눈 펑펑 왔다 : 창문 밖 눈구..

세바시 인생질문 책 3권 : 내가 만드는 책, 질문에 답하는 책

작년말, 세바시 pd님이 세바시 인생책에 관해 말씀하시는 영상을 보게됐다. https://youtu.be/E-Tgws-wIqM 내용이 완성된 책이 아니라, 스스로 답을 완성해 가는 책을 만든다는 내용이었다. 책을 만들기 위해..

화장실 세면대 거울 테두리 시트지 붙이다/ 칫솔꽂이 교체

전에 세면대 거울 아랫부분에 붙였던 곰팡이 커버 테이프를 떼고, 시트지를 얇게 오려 붙였다. 곰팡이 커버 테이프도 시간이 지나니 때가 타고 더러워졌다. 남편이 칫솔꽂이가 불편하다고 해서 바꿨다. 간김에 해리 칫솔도 사서 아..

패딩 패치 : 패딩 구멍 감추기/ 패딩 보수 (생각보다 괜찮았다)

남편 검은색 패딩에 작은 구멍이 한개 두개 생기기 시작했다. 심하게 흉하지만 않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도전해봤다. 주의사항은 패치 붙이고나면 드라이크리닝 맡기면 안된다고 했다. 어차피 집에서 세탁기로 빨기 때문에 상관없다...

고드름과 눈소
고드름과 눈소 2021.01.22

오며가며.. 짧막한 외출 틈에 찍은 사진

카드포인트 현금으로.. : 여신금융협회 홈페이지

얼마전 라디오 뉴스에서 들었던, 카드포인트를 현금으로 바꿀 수 있다는 웹페이지에 접속했다. 은행 홈페이지에 공지사항에 올라온 것을 봤다. https://m.cardpoint.or.kr/ 여신금융협회 카드포인트 통합조회 계좌입..

네덜란드 뽀로로 : 초코케익 장식

햇볕에 움직이는.. 네덜란드 뽀로로 초코케익 장식을 찍었던 동영상이다. 볕 좋은 10월 어느 날이었다. https://youtu.be/rY5M8aRTBfk https://youtu.be/ZInnQAMEtI8 https://yo..

파도 소리/ 바다 풍경/ 해 뜨는 풍경

그때 그 바닷가 풍경, 파도 소리. https://youtu.be/d3jhECuKOZA https://youtu.be/aX2Bpl1nmhc https://youtu.be/5TkrrmkwIlI

왜 "슈가맨"이라고 부르지? 슈가맨의 유래 : <MBC 배철수잼>(2020년 2월)에서 캡쳐한 이미지 첨부

2020년 2월말, mbc <배철수잼>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양준일을 소개하면서 슈가맨이라는 말이 어디서 나온건지 설명한 부분을 캡쳐했다.

한겨울에 듣는 매미소리 : 2020년 8월

영하 10도 이하에 듣는 매미소리는, 참 춥게 느껴진다. 이거 찍을 때는 소리만 들어도 시원했는데... https://youtu.be/o7DnDiHRz_g

틀어진 거실 샤시문에 방풍비닐을 붙이다

방풍테이프 등등 여러가지를 덧대어 붙여도, 근본적인게 고쳐지지 않는한 바람이 계속 들어온다. 결국... 방풍비닐을 붙이기로 결심했다. 예전에는 발크로 테이프로 방풍비닐을 붙여서, 다음번 겨울에 다시 붙였다. 그런데 이번에 ..

영하 9.5도가 따뜻하게 느껴졌다/ 일주일만에 영상 7도다!

영하 14도, 16도.. 계속 이러니 영하 9.5도가 따뜻하게 느껴졌다. 모든 건 상대적인 것이라.. .... 그런데, 일주일만에 영상 7도다. 미세먼지가 막아버린건가? 며칠만에 20도를 웃돌 수가 있나? 참 요상한 날씨다..

1년만에 전동댐퍼 교체 : 환기구 따라 들어오던 음식냄새 차당

작년부터 참고 또 참다가 결국 전동댐퍼를 바꿨다. 거의 1년을 견딘 셈. 코로나라 누군가 집에 오는게 부담스러웠으나, 참을성에 한계가 와서 할 수 없었다. 냄새 고통이 사라지길.. 부디. 전동댐퍼 수명이 어느 정도 되는지 ..

2층에서 인테리어 공사 시작 : 소음과의 전쟁이 시작되다.

월요일부터 2층에서 인테리어 공사를 시작했다. 내부를 다 때려 부수고 고치는 모양이다. 우리집은 5층이지만 각오는 했다. 엄청난 소리가 난다. 우리집도 이런데.. 1층이나 3층, 4층은 어떨까. 우리 바로 위에집(6층)이나 바..

베란다 물컵이 꽁꽁 얼다 : 영하 14도-> 16도 -> 14도.. 계속되는 추위 속에

영하 14도, 16도 .. 이런 냉동실 온도가 계속되니, 베란다에 놓아둔 물컵이 얼었다. 베란다 화분은 죽어가고 있다. 방풍비닐 씌워줬는데도 잎이 큰 화분들은 죽고 있다. 물이 얼 정도인데 버티는게 더 신기하지. 정말 엄..

지밸리몰 분수대 물소리 : 2020년 6월

작년 6월 지밸리몰 분수대 앞에서 찍은 영상을 갈무리한다. 하필 추울 때 물소리인가. 싶지만... 요즘 한참 핸드폰 하드털이(컴퓨터도 아니지만.. 편의상 하드털이라 부름) 하는 중이라서, 작년 6월 영상을 이제야 꺼낸다. ht..

눈온 다음날 풍경

꽁꽁 얼어붙어서.. 별로 반갑지 않을 것 같은 눈 쌓인 풍경이다.

영하 16도
영하 16도 2021.01.09

온몸이 으스스 떨리는 추위였다. 매해 겨울마다 춥다를 느끼지만 이번엔 좀 심했다. 문제는 며칠내내 영하 14도 이하를 경험해야 한다는 사실이다. 많이 추운 며칠을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