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가을이면 생각나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가을이면 생각나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sound4u 2015. 10. 23. 00:00

가을이면 생각나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누군가 나한테 제일 좋아하는 영화를 꼽으라면, 주저하지 않고 이 영화를 꼽는다.  

영화 제목에는 8월과 어울리지 않게도 크리스마스가 있지만, 영화 속 장면들 때문인지 가을이 무르익을 무렵, 낙옆이 많이 떨어지는 때에 생각이 난다.

남자주인공은 자그마한 동네 사진관을 운영하는 사진사다. 사진은 찍을때도 재밌고 좋지만, 나중에 시간이 많이 흐른 후 찍은 사진들을 보면서 당시 추억을 떠올릴 수 있어서 더 좋은거 같다.
영화는 시나리오도 좋고, 배우들 연기도 좋지만 무엇보다 잘 찍어둔 사진처럼 여러번 보아도 질리지 않고, 나중에도 기억이 남는 사진처럼 만듦새가 좋다.


보고있자니 가슴 한켠이 아릿하다. 이제는 고인이 되신, 촬영감독이 유명한 분(유영길 촬영감독)이라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참 기억에 남는 장면들이 몇개 있다.



[장면1] 남자주인공과 여자주인공이 낙엽이 수북하게 쌓인 길을 걸으며 썰렁한 이야기하면서 웃던 장면


이 생각난다. 무서운 얘기에 깜짝 놀란 여자가 엉겹결에 팔짱을 끼니, 순간 멈짓하는 남자. 사랑의 떨림이 좋았다. 



[장면2] 영화 시작하구서 남자 주인공 방을 가만히 보여준다. 시간이 흐르는지 ... 서서히 해가 옮겨가는게 보인다. 

어렸을때 아마 방학때였을꺼다. 느긋하게 일어날때 해가 서서히 떠서 머리 위쪽으로 올라가는걸 멍하니 보았던 기억이 오버랩되면서 그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장면3] 남자주인공이 마루에서 만년필을 깨끗히 씻는다. 유리컵에다가 씻는지 그래서 컵에 파란 잉크물
이 번져간다.
 


그런 참 소소한 일상적인 모습도 좋았다.




[장면4] 이제 죽을 날이 며칠 안 남았다는 걸 알고 마루에 누워서 흐득흐득 울던 주인공의 모습도 생각이 난다.

담담히 마음 준비를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죽음은 두렵고 무섭고 또 슬픈 것이다.




[장면5] 남자 주인공이 자기 사진을 찍는데 그게 영정사진으로 바뀌던 장면

참 마음 아픈 장면인데, 감독이 가수 김광석 '웃는 모습'의 영정 사진을 보고는 영감을 받았다고 들었다.





[장면6] 김창완 아저씨의 "창문 너머 어렴풋이 옛생각이 나겠지요"도 햇살 좋은 가을날 차타고 갈때 희미하게 생각이 난다. 

김창완 아저씨의 목소리도 독특한데다가 주인공이 버스타고 가면서 무심하게 창밖 풍경을 바라보는 모습이 서늘하면서도 무심하게 기억되어서 그랬나보다.

 





< 2013년도 재개봉하면서 공개됐다는 뮤직비디오. 한석규씨가 노래했다. 썸네일 이미지가 깨져보인다.> 

서로를 향해 웃고 있는 남자주인공과 여자주인공을 보면서 왠지 슬프다.

슬프고 애잔한 마음이 든다.
남자주인공의 '배려하는 사랑'을 여자주인공은 좋아하고 고마워했던거 같다. 


같이 우산을 쓰고 가면서 비를 덜 맞게 우산을 기울여줄 줄 알고, 선풍기 바람을 좀더 쐴 수 있게 방향을 틀어주고, 땡볕에 아이스크림을 조용히 건내며 웃는 마음 좋은 아저씨가 그녀는 좋았을 것이다. 
만나기 시작한 여름을 지나, 가을이 되었을때 그녀도 배려해주는 남자주인공처럼 그를 위해 작은 배려들을 보여준다. 서로가 조금씩 닮아가고 있던 그들이었다.




 


병세가 악화된 남자주인공은 결국 여자주인공에게 자신의 병과 상태를 알리지 못하고, 여자주인공은 답답한 마음을 편지에 담아 유리창 너머로 남기게 되는데...


원래 이 영화 제목이 "즐거운 편지"였는데,
당시에 박신양 & 전도연 주연의 <편지>가 개봉을 해서 급히 제목을 바꾼거라고 했다.


뮤직비디오 마지막에 한석규씨의 나레이션은 마지막에 남자주인공이 여자주인공에게 남긴 편지의 내용인가보다.
전해지지 못한 마지막 편지.


그래서 영화제목이 "즐거운 편지"였나보다.
'즐겁다'는 역설적인 표현이었겠다. 실은 슬픈 편지 또는 전해지지 못한 편지로 했어야 맞았을거 같기도 하다.


추운 겨울이 되기전 잠시나마 머무는 햇살마냥, 
따뜻한 햇볕이 좋은 가을이면 문득 생각나는 영화이기도 하다.

사진은 추억을 남기고, 영화는 봤을 당시에 기억과 추억을 남긴다.




ps.

이제와 생각해보니 여자주인공 이름이 '다림'이었는데, 기다린다는 뜻의 작명이었던거 같다. (기)다림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3 Comments
  • 2016.11.20 13:25 남자 주인공 이름은 유정원이었던 것 같은데... 왜 유정원이었을까요?ㅎㅎ
    8월의 크리스마스..저에게도 최고의 명작입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6.11.20 16:20 신고 그러게요. 남자주인공이 정원이었던거 같던데.
    왜 정원이었을까요?

    참 따뜻한 영화였던거 같은데.
    어느새 한지 20년이 다 되어가네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6.12.21 02:01 신고 위에 댓글 보고, 그러게.. 여자 주인공 이름은 유추했으면서 왜 남자 주인공 이름은 유추해내지 못했을까?

    했었는데..
    이번에 다시 보면서 알게 됐어요 : )

    아버지 성함하고 사진관 이름에서 한자씩 따온거 같더라구요.

    http://sound4u.tistory.com/3560
댓글쓰기 폼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구름 가득 파란하늘/ 늦가을 저녁 하늘

전에 찍어놨던 하늘이다. 구름이 가득했던 파란 하늘. 주황빛이 고운 저녁 하늘.

2019년 11월 27일. 3살 생일

감사합니다 ^^.

화분갈이를 했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목베고니아를 지지대에 묶어주다가 가지가 부러졌다.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다음 화분에 심어줬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새로운 티스토리앱 곧 출시예정(12월) : pc 작성 티스토리글을 모바일에서도 업뎃 가능

티스토리앱 전면 개편 : PC 작성 글의 모바일 수정도 가능(12월 출시 예정) < 출처 :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 > https://notice.tistory.com/2518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보니 티스토리앱이..

동네 퀘사디아
동네 퀘사디아 2019.11.25

동네에 타코 가게가 생겼다. 타코를 좋아하지 않지만, 새로 오픈한 가게가 궁금해서 들어갔다. 보니까 퀘사디아도 팔길래 주문했다. 7천원이었다. 흑.. 근데 양이 적어서 먹고나서 배고팠다. 보니까 생맥주 안주로 먹는 모양이다.

cj 고메 고르곤졸라 냉동피자

쓱배송 주문하다가 눈에 띄어서 주문했다. 흑미 도우라 도우가 까만색이다. 8개로 조각내서 냉동실에 보관했다. 1조각을 1분동안 데워서 먹으니까 먹기 딱 좋았다. ※ 맛있게 먹은 피자는 저의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비비고 칼국수 : 야채랑 만두까지 들어 있어서 그냥 끓이기만 하면 된다.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주문했다. 좋은건.. 야채와 만두까지 다 들어있다는 점이었다. 추운 날엔 칼국수죠. ※ 비비고 칼국수는 제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환경이 아니라 내가 바뀌다) 여기서 앞으로 3년반을 더 살아야 한다 : 아랫집 냄새와 위층 소음.. 더 이상 화가 나지 않는다.

저녁 8시쯤 아랫집에서 생선 해물탕을 끓여먹는가보다. 구수한 냄새가 부엌에 퍼졌다. 다용도실 창문을 타고 냄새가 들어온 것. 창문 열어 환기해도.. 계속 끓여대니 냄새가 사라지지 않았다. 부엌에 초를 켰다. 우리집이 아니라 ..

강남따숨소, 유리 출입문 있는 버스 기다리는 곳

병원갔다가 버스 타러 정류장에 갔다. 정류소에 이런 유리박스(?) 대기소(?) .. 버스 기다리는 공간이 있어서 특이했다. 유리문도 있어서 들어가서 문 닫고 앉아있었다. 강남은 역시.. 좋네. 이런 곳도 있고. 버스안내판에..

이제, 병원 자동기계에서 측정해도 정상 혈압이다.

건강검진때 자궁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해서 검사받으러 왔다. 병원만 오면 혈압 측정해야되서 떨렸다. 집이나 주민센터에서 재면 정상인 혈압은 병원에만 오면 널을 뛰는거였다. 떨리는 마음으로 혈압을 쟀다. 3번 쟀는데, 이렇게..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