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드라마...처럼 살면 안된다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드라마...처럼 살면 안된다

소중한 하루 sound4u 2006. 12. 1. 13:11
반응형

미국에서도 한국 드라마를 볼 수 있다.

어떤 위성방송은 신청하면 한국방송도 볼 수가 있다. mbc만 볼 수 있었던가? 아무튼 약간의 제약이 있지만 볼 수 있다고 한다.
그렇지만 그렇게 케이블까지 신청해서 보는 경우는 많지 않고

대부분 한국마트 가면 비디오로 녹화해두거나 아니면 DVD로 구워서 빌려준다.

전에 휴스턴에는 한국마트가 많은데도 워낙 한국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대여일 꼭 지켜야하고 그랬었다.
영어공부에 방해가 된다고 해서 빌려보지 않다가

어느 몹시 스트레스 받던 여름 <내 이름은 김삼순>을 통째로 빌려서 이틀만에 봤던가? 삼일만에 봤던가 그랬던게 고작이었다. (머리 아파서 혼났지만 덕분에 우울한 기분을 홀라당 날아갔다)

인터넷에서 다운받아 CD로 구워서 서로서로 빌려주고 한다고 하던데..
그렇게 빌려서 본적도 없고 내가 다운받아 본적도 없다. 전에 한국에서처럼 "다시 보기"를 하고 싶지만, 여긴 인터넷이 워낙 느려서 그렇게 보다가는 숨이 넘어갈지 몰라서 안 해봤다.
(얼마나 느린지.... 한국하고는 비교도 안된다. 하긴 땅떵이가 워낙 넓은 탓도 있지만,
한국의 네트워크 환경이라니 정말 얼마나 놀라운가..)

..........................

요 몇주전에 "연애시대" 6편을 빌려서 봤다. 하도 화제의 드라마라서 좀 지났지만 빌려봤다.

그전에도 그랬지만, 요샌 포털 사이트(Daum이나..등등)에 가면
드라마 게시판에 딱 중요 장면들만 캡쳐해놓은 동영상들 쉽게 볼 수 있다.

그래서 굳이 1시간이나 들여서 보지 않아도 대충 주요장면만 잘라놓은 동영상이나 Screen들 캡쳐해놓은걸 보면 대충 이야기는 알 수 있다.

"황진이"나 "눈의 여왕" ..이런걸 조금 보는데 ..흥미 진진하다. ^0^
그렇지만 시간들여서 그 드라마들을 다 보고 싶은 생각은 없다. 안 보는 버릇하니까 안 보게 되는건지, 드라마 보는 재미를 잃은듯 하다.


.
.
한때는 "드라마" 보는 재미로 산 적도 있다.
<러브레터>, <다모>, <대장금>..크...

<러브레터>..(드라마) 생각없이 봤다가 재밌어서 완전히 중독되서 봤었는데..

<다모>.. "아프냐? 나도 아프다." ㅡㅡ; 으...너무 멋졌는데 말야. 근데 시간이 지나니 기억에서 희미해지네.

가뜩이나 우리 직업 퇴근시간도 일정치 않았는데
그 <대장금>볼려구 월요일, 화요일은 10시까지 아둥바둥 들어가곤 했던 기억도 난다.

ㅎㅎㅎㅎ 그렇게 목숨걸고 보던 그 드라마들(위에꺼 말고도 참 여러가지 많았지..)
이젠 기억 저편으로 사라지고, 생각도 잘 안난다.
한때는 그렇게 재미나게 보고 명장면, 명대사들 인터넷에 떠돌면 기어이 어디서 구해다가 블로그에 붙여놓고 보고 또 보고~ 그랬었는데.

.............................

전에 이영애 나왔던 광고였던가?

"드라마같이 살아요."
이런 류의 광고가 있었던거 같은데.
문득 드는 생각은 드라마처럼 살면 안되겠다는거다.

그렇게 한때 목숨걸고 좋다가 시간이 지나고 나니 이젠 생각 조차 안나는..
그런게 되서는 안되겠다 싶다.
그런 사람이 되서도 안되고 그런 존재가 되서도 안되고..

확~ 인기끌고 화제만발 시끌법적하지 않더라도 좋다.
은근히 끈기있게 꾸준히 잘 살고 싶다. 하루하루 잘 다져가면서.


.
.
드라마 보는 얘기를 하다가 역시 결론, 이상하게 나버렸네.

반응형
2 Comments
댓글쓰기 폼
구로 해피랜드 상설할인매장 폐점 후 건물 철거 중 (작년 10월 사진과 함께)

집 근처 해피랜드 상설할인매장 폐점 후 건물을 철거하는 중이다. 건물 3개 중에 1개는 철거된 상태고, 나머지 2개는 부수는 중인가보다. 늘 설이나 추석 때면 할인을 해서, 흘끔거리며 다니다가 들어가서 결국 한보따리 사곤 ..

코로나 확진자 하루 2천명, 그런데 내 주변에는 코로나 걸린 사람이 없는 이유?!

하필 코로나를 옮겨준 미장원 원장님이 했던 질문이다. (당시에는 하루 확진자 1,800명이었다) "하루 확진자가 저렇게 많다는데, 왜 내 주변에는 코로나 걸렸다는 사람이 없는지 모르겠어요." 당시 그 질문(투정)을 듣는 순간..

카카오톡 추석 스프레시 : 그래도 추석, 코로나 이후 맞는 두번째 추석

추석이라고 카카오톡 스프레시 화면이 바뀌었다. 그래도 추석이구나. 이번에도 코로나로 추석 같지 않은 추석이다. 그래도.. 추석이다.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4994 카카오톡 크리스마스 스..

코로나 확진, 병원 입원했을 때 같은 병실의 환자들

이게 벌써 한달 전 이야기라니.. 시간 참 빠르다. 병원 입원했을 당시에는 아프고 힘들어서 글 한줄 쓰기가 버거웠다. 그래도 머리 속으로, 나중에 정신 좀 들면 꼭 써야지 했던 이야기가 있다. 바로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분들에..

코로나 완치 이후.. 낙인

이번주 월요일, 아이가 거의 40여일만에 등원을 하고 피곤해서 9시쯤 잠이 들었다. 밤 10시에도 아까워 못 자던 아이인데... 첫날 꽤 피곤했던 모양이다. 덕분에 남편이랑 오랜만에 이야기를 하게 됐다. 나는 보건소와 주민센터..

코로나 완치자, 코로나 생활지원금 신청(주민센터)/ 실비보험 청구

코로나19로 나와 가족 모두 뿔뿔이 흩어져서 3주 가량을 보냈다. 코로나19 완치자로서, 내가 받을 수 있는게 뭔지 확인했다. 주민센터에 생활지원금을 신청해서 받을 수 있고, 실비보험을 청구해서 받을 수 있었다. 01. 코로나..

정승제 선생님, 갈까 말까 할 때는 무조건 가라 (tvN 화면 캡쳐)

알 수 없는 유튜브 알고리즘에 의해 보게 된 짧막한 동영상을 화면 캡쳐를 했다. 정승제 선생님은, 라디오스타에도 나왔던 유명한 일타강사님이다. 본 수업도 재밌게 하지만, 수업 중간중간에 하는 이야기가 새겨들을만한게 많은 분인듯..

로봇물고기를 처음 보다

# 넷마블 신사옥, 지타워 2층 옥상 정원 넷마블 신사옥 2층 옥상 정원에 갔다. 연못(?)에 물고기가 헤엄을 치는구나 하고 구경을 하는데... 진짜가 아니라 로봇물고기였다. https://youtu.be/joOTd41A..

다육이 번식 : 다른 화분에 가지와 잎을 심어주기

예쁜 다육이는 키우기가 힘들다. 그냥 볕 좋은 곳에 툭 던져놓으면 잘 자랄 것 같은데, 의외로 손이 많이 간다. 물도 적당히 잘 줘야하고, 웃자라면 잘라줘야 한다. 볕이 잘 드는 곳에 두어야 한다. 길게 웃자라면 잘라서 빈..

코로나 완치 후 보건소 PCR 재검사 결과 : 음성(정상) 입니다.

지난주 목요일에 보건소에 코로나 검사를 다시 받으러 갔다. 코로나 완치자는 재검사 하지 않아도 등교할 수 있다고 하던데.. 아이의 유치원은 검사를 받아서 오라고 해서 가게 됐다. 만약 (코로나 완치 후) 코로나 재검사해서 양성..

교육청 콜센터에 코로나 완치자 등교 방침을 묻다. 하지만...

어제 서울시 교육청 콜센터에 전화를 해서, 코로나 완치자의 등교방침이 어떤지를 물었다. 완치자(병원을 퇴원하거나 보호소를 퇴소한)는 별도의 검사 없이 등교할 수 있다. 그게 원칙이라는데.. 분쟁하지 말고, 유치원에 해당교육청에..

카카오맵, 선별진료소 혼잡도 확인

드디어! 그날이 왔다. (검사받지 않아도 되지만) 검사받아 오라고 해서 가야하는 날.. 3주 전에 까마득히 멀게만 느껴졌던 그날이 다가왔다. 편한 세상이다. 혼잡도를 확인하고 갔다. 12시 ~ 1시까지 점심시간이라고 했다. ..

배민1, 첫주문 1만원 할인 쿠폰에 홀리다

비온다더니 맑고 쾌청하기만 한 수요일. 밥하기도 귀찮고, 마침 첫주문이면 1만원 할인이라는 쿠폰에 홀려서... [배민1]에서 주문을 했다. 쿠팡이츠를 의식한 느낌이 몹시 드는 서비스였다. 오늘 하루도 이렇게 한끼를 해결했다...

어쩌면 이것도 '세옹지마', 인생을 길게 보자

포털 뉴스 잘 안 보게 되는 요즘, 유튜브에 뜨는 조각 뉴스는 가끔 자막만 본다. 곧 사라질 대학교라는 기사를 봤다. 새로 태어나는 아이들이 줄면서, 대학교도 정리가 되는 모양이다. 헤드라인 제목에 뜬 학교 중에 전에 전기대학..

쓱배송 RE:BAG, 주문한 적 없는 예쁜 노란색 가방이 왔다

오랜만에 쓱배송을 주문했다. 뭐지? 정책이 바뀐건가? 찾아보니까 12월말까지 이벤트였다. 회수용 노란가방에 주문한 물건을 담아준단다. http://m.ssg.com/event/eventDetail.ssg?promId=1100..

B마트 첫 주문, 조금 비쌌지만 1시간 안쪽으로 배송됨

5살 딸아이가 갑자기 초코웨하스를 먹고 싶다고 떼를 쓰기 시작했다. 집에 없어서 안 된다고 아무리 설명해도 떼를 계속 썼다. 떼를 써도 없는건 없다고 말해도 소용이 없었다. 급기야 방으로 쪼르르 들어가더니 문 닫고 운다. 울게..

모순/ 낮엔 생각이 많은데 시간이 없고, 밤에는 피곤하고 깜깜하고 만사가 귀찮고..

스마트폰에 사진이 쌓여간다. 뭔가 이거다 싶을 때는 잽싸게 핸드폰을 꺼내 찍거나 스크린 캡쳐를 한다. 이건 나중에 꼭 써야지. 하면서 다짐까지 하기도 한다. 낮에는 생각도 많고, 아이디어도 팍팍 떠오른다. 하지만.. 낮에는 글..

그래도, 생일
그래도, 생일 2021.09.04

뜻하지 않게 변을 당하여, 집콕한지 한달이 넘어간다. 지금은 조심한다고 스스로 나가지 않고 있는 상황이긴 해도.. 그냥 집에만 있는 생활도 그럭저럭 살만하다. 이런 식으로 잘 버티는 것 보면, 옛날에 곰으로 태어났어도 10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