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안데르센 이야기... 안데르센이 <눈의 여왕>을 썼다네요.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안데르센 이야기... 안데르센이 <눈의 여왕>을 썼다네요.

sound4u 2006.12.17 07:54
이미지 출처 : 미디어 다음
(레이어드: 눈의여왕 세상에서 가장아름답지만 가장 외로운 사람)

http://tvzonebbs.media.daum.net/griffin/do/talk/program/snowqueen/read?bbsId=177_a&articleId=1399&pageIndex=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새 가끔 "Daum"에 들어가면 습관적으로 클릭하게 되는 게시판 중에 하나가 이..<눈의 여왕>게시판이다. 보지도 않고 무언가를 판단하는건 정말 위험하고 또 안 좋은 일이지만..

간혹 캡쳐되서 올라오는 화면들이나 하이라이트들만 보고 있어도 재밌다. 어쩌면 '하이라이트'만 봐서 재밌을지도 모르겠다. 마치 영화 본편보다 "예고편"이 더 재밌듯이. 확~ 와닿는 혹은 좋은 장면만 모아놓은 예고편이 더 재밌을때가 많지 않던가.


이 드라마에 종종 나오는 동화 <눈의 여왕>을 쓴 사람이 안데르센이라고 하는 글을 보고, '위키피아'에서 안데르센에 대해 찾아봤다. ("인어공주", "미운 오리 새끼", "성냥팔이소녀"까지는 알고 있었는데 ..."눈의 여왕"이라는 동화를 썼는줄은 몰랐다.)

실제로 이 드라마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자 덕분에 이 동화책도 많이 팔리고 있다고 들었다.




출처: 위키피아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Hans Christian Andersen, 1805년 4월 2일 - 1875년 8월 4일)은 덴마크동화작가이자 소설가이다.




생애: 덴마크오덴세에서 구두 수선공의 아들로 태어났다. 1819년 연극 배우의 꿈을 품고 코펜하겐으로 갔으나,감기로 목소리가 탁해지면서 꿈을 접어야 했다. 더구나,문법과 맞춤법이 엉망인 그의 글을 읽어주는 극단주는 없었기 때문에, 자살을 생각할 정도로 극심한 고통에 시달렸다. 다행히도 그의 작가로서의 재능을 알아본 국회의원 요나스 콜린의 후원으로 라틴어 학교에서 공부를 계속했으며, 1828년에는 코펜하겐 대학교에 입학하였다. 이후 몇 편의 희곡, 소설을 썼는데, 특히 《즉흥배우》는 비평가들이 소설가로서의 재능이 있으면서도, 어린이를 위한 동화를 쓴다는 비평을 할 정도로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1835년부터 본격적인 동화 저작에 들어갔다. 이후 1872년까지 발표한 총 160여편의 동화 작품이 하나하나가 모두 유명해졌다. 그가 병으로 세상을 떠났을 때는 그 장례식에 덴마크 국왕과 왕비가 참석하였다. 지난 2005년 4월 2일에 안데르센 탄생 200주년을 맞았다.




주요 작품

안데르센 문학의 특징

안데르센 문학은 가난한 구두 수선공의 아들이라는 것에 영향을 많이 받았다.《성냥팔이 소녀》는 가난하게 자라서 구걸까지 해야 했던, 안데르센의 어머니를 소재로 한 작품이다. 또한 《눈의 여왕》은 어렸을때 나폴레옹 전쟁참전했다가 돌아온 아버지가, 서리가 내리던 밤에 병(病)으로 죽자, 이를 '눈의 여왕'이 데려가는 것으로 생각한 어린시절의 기억이 소재가 되었다. 특히《미운오리새끼》는 안데르센이 작가로 데뷔한 후에도, 그의 출신때문에 냉대를 받은 상처가 문학으로 표현된 작품이다.




이렇게 요약된 생애만 봐도 안데르센이라는 작가 왠지 슬프고 힘든 시간들을 보냈을듯 하다. 어렸을때 이 작가에 대한 위인전을 읽었을때도 그렇게 생각했었지만..


힘들고 어려웠던 시절을 지나 어느새 백조가 되어 있는 어린시절 미운오리새끼는 바로 자기자신에 이야기였을듯.


만나보진 않았지만
아마도 그래서 유명해진 후로도 꽤 공손하고 겸손하고 생각도 깊고 따뜻한 사람이었지 않을까.





상처가 많고, 실패를 많이 했고, 또 아픔이 많다는건.. 그래서 성격자체가 우울하다는건 '슬픔'이자 '축복'일 수 있다.
어쩌면 그런 어두운 면이 있기에 남의 아픔도 알 수 있는 것이고 또 그런 어려움들을 이겨내고 만약 나은 모습으로 살고 있다면, 나를 아는 사람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는 것 아니겠는가. 많이 아파본 사람이 남의 아픔을 이해할 수 있다.
.
.
.

한때 되는 일이 없고, 대체 왜 이렇게 나는 재수가 없을까. 왜 나만 이렇게 피해를 입는 걸까. 왜 열심히 해도 뭔가 꼬이기만 하는걸까..

하고 무척 좌절하고 원망했던 내 자신..그리고 조금은 우울한 내 성격이 너무 싫고, 피해의식에 열등감을 이겨내려고 죽어라 일해대고 버텨내는 내 자신이 슬펐던 적이 있다.

그렇지만 중요한건 지나간 과거가 아니라, 현재고 또 앞으로가 아닐까. 그런 시간들 다 이겨내고 그리고 지금은 앞으로 올 미래를 다시금 계획해보는 내 자신이 너무 감사하다.


누군가를 원망하고 저주하는 글이 아니라, 내 글을 읽는, 알지 못하는 혹은 나를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글을 쓰고 싶다.

이제는 밝고 또 읽자면 기분좋아지는 그런 따뜻한 글을 쓰는 사람이 되고 싶다.



그래서 꽤 오래 붙들고 있던 예전 블로그..훌훌 떨치고(가끔 생각난다. 그래도..) 이 새로운 블로그로 이사온게 아닌가.


.
.

(드라마와 상관없는 나의 이야기를 이렇게 버젓이 하고 있다니..옆에 사진이 좀 엉뚱하다 싶다. ㅎㅎ..그래도 저런 '선남선녀'가 나오니 사람들한테 인기가 좋은게 아닐까. )


아마도 소심하고 쪼잔하니 말을 못하고 마음속에 쌓아두게 되는게 아닐까. 그리고 소소한 일에 신경쓸 수 있으니 글쓸 꺼리가 있는게 아닐까도 싶다.

그러니 별일 아닌거에 대해 쓸 수 있는것이고.

.
.
내 자신을 사랑하고, 또 내 글을 사랑하고, 내 삶을 사랑해야겠다. 한때 그렇게 내던져버리고 싶었던 나 자신과 그리고 징그럽고 힘들었던 심한경우 멈춰버리고 싶었던 삶을... 이제는 사랑해야겠다.


호수가에 앉아 물에 비친 내 까맣고 이상한 모습에 한숨짓던 그 '새끼 오리'는 시간이 흐르고 흘러 한마리에 새가 되었다. 날개짓을 하며 높이 높이 날아보자~ 그동안 몰랐지만 내가 바로 '백조'였을지도 모르잖나.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 부팅 속도 빠르고, 종료 속도도 빠르고. 너무너무 좋다. # 윈도우7 시대, 막을 내리다 5년전에 퇴직금 탈탈 털어서 깡통 노트북(프리도스)을 샀다. 한 5년 윈도..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추석 명절 마지막날. 오늘은 구름이 이렇게 예쁘게 드리운 날이었다. 마지막날이라 비도 안 오고..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유모차 끌고 가는데 꾸물꾸물한 형체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신기한지 구경하는... 그것은! 바로 어린 쥐. 작은 쥐 한마리였다. 어딘가를 다친듯. 어색하게 안갖힘을 쓰며 움직이는 쥐였다. 이런.. 길 한가운데서 쥐를 ..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 첫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근처에 바다에 갔다. 태풍이 온다고 하더니 하늘엔 먹구름이 가득했다. 먹구름 가득한 것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숙소로 가는 길에 길을 약간 돌아 월정사 전나무숲으로 갔다. 비가 올듯 꾸물거리는 날씨여서 축축한 습기가 느껴졌지만 상쾌했다. 전나무숲이라 그런지 공기가 정말 맑았다. 여러번 와본..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 어제 후둑후둑 비가 내리는데 칼국수 한그릇을 먹고 싶었다. 국수집에 가서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했다. 허전해서 공기밥도 추가했다. 밥을 먹는 사이 슬쩍 내리다 말 것 같던 빗방울이 거세졌다. ..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강원도로 늦은 여름 휴가를 떠났다. 뉴스에서는 비바람과 태풍을 예고해서 떨면서 갔다. 다행이 비를 맞지 않았고(수영장에서 잠깐 맞은 정도), 심한 바람도 잠깐 맞은 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계란말이 김밥집에 갔다. 이른 시간에 가서 나혼자였지만 북적거릴 시간엔 자리가 없을 것 같았다. 김밥이 작은데 계란물을 입혀서 그런지 맛있었다. 김밥속은 일반 김밥하고 비슷했다. 곁들여 나온 짠지..

예전 회사 건물에 있던 까페에서

버스 타러 갔다가, 문득 까페에 들어갔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1층에 있던 까페였다. 구로디지털단지 아니면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까페인가? 비록 같은 장소는 아니었지만, 옛날에 출근하면서 아니면 점심 시간에 간혹 들렸던 생각..

맥문동과 일일초, 화단에서..

< 맥문동 >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보라색꽃. 꽃검색으로 이름을 알았다. < 일일초 > 하도 예뻐서 조화인가? 만져봤던 꽃이다. 아.. 이뻐라.

맥플러리 1 + 1
맥플러리 1 + 1 2019.09.07

더워서 하나 샀는데, 나중에 보니 한개 더 준다. "저 하나 샀는데요?" 했더니 1 + 1 행사란다. 하나는 비닐에 넣어달라고 했다. 하나는 그 자리에서 먹고, 나머지는 집에 가다가 먹었다. 시원하면서 더운 날이었다. 8월말..

어제 저녁 붉은 하늘

영화에서 봄직한 붉은 하늘이었다. 환기하자 하면서 창문을 활짝 열었는데, 이런 예쁜 하늘이 눈 앞에 펼쳐져 있었다. 21개월 딸과 저녁 먹으면서 라디오를 들었다. 어딘가에 무지개가 떴다는 얘기가 들렸다. 비가 올만큼 왔나보다..

빠바 따뜻한 커피 담는 종이컵이 좋다.

참 잘 만들어진 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홀더가 따로 필요없는 두툼한 두께가 맘에 들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플라스틱 컵도 좋던데. 이것도 괜찮다.

2019 생일을 지나며, 만으로 한살을 더 먹었다.

실없이... 만으로 한살 더 먹어버렸다. 그래도 생일인데. 목감기가 낫지 않아 이빈후과 갔다가 약봉지 보고 만 나이도 들어버렸음을 알게 됐다.

삼시세끼 산촌편> 그냥 삼겹살 먹었을 뿐인데.. 엄청 맛있어 보였다.

tvN 삼시세끼 산촌편> 그냥 삼겹살 먹었을 뿐인데.. 엄청 맛있어 보였다. < 이미지 출처 : tvN Youtube > 그동안 남자분들이 주 멤버였던 삼시세끼에 변화가 생겼다. 이번에는 여자분들이 주 멤버고, 남자 배우가 ..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4 파리 기행]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4 파리 기행] : KBS 박은영의 FM 대행진 8월 마지막주 월요일 방송된 느닷없는 특강쇼 파리기행편을 들었다. 파리가 왜 문화의 중심지인지, 에펠탑이 왜 그 상징이 되는지 알게 됐다. ..

하늘이 너무 이쁘다.

하늘이 너무 이쁘다.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3 이스탄불 기행]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3 이스탄불 기행] : KBS 박은영 FM 대행진 느닷없는 특강쇼 세번째 시간에는 이스탄불에 관해서 이야기해주셨다. 세계사 시간에 들었던 오스만 투르크. 기억이 났다. 가지고 있는 문화유산..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