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사이트 리뉴얼한지 시나브로 2주년, 햇수로 3년 - 웹관리자로 산다는건 본문

[글]쓰기/개발자 노트

사이트 리뉴얼한지 시나브로 2주년, 햇수로 3년 - 웹관리자로 산다는건

sound4u 2011.11.16 03:36
경축! 2009년 11월 15일 ~ 2011년 11월 15일:  2주년

관리하는 사이트 중에 하나가 있는데,
오늘은 그 사이트 리뉴얼한지 만으로 2주년, 햇수로 3년 되는 날이다.

웹프로그래머가 되어서 크고 작은 사이트를 오픈을 해봤지만
그날처럼 고되고 뿌듯하지만 썰렁했던 날도 없었던거 같다.

작년에는 그래서 따로 더 기억하지 않고 그냥 지나가버렸는데,
그래도 기념일은 기념일이니까 올해는 스스로라도 기념해야겠다 싶어서 써본다.
내년에는 3주년이니까 그땐 좀더 기념해봐야겠다.



2009년 리뉴얼 당시

사이트 리뉴얼은 힘겨운 일이다.
차라리 새로 만드는게 백번 편하고 좋지. 기존에 있는 사이트의 데이터를 포팅해서 새로 만든 사이트에 일부 부어넣는 작업은 그야말로 '군인들의 삽질'에 해당하는 진짜 피곤하고 고된 일이었다.

DB로 떠서 부어주는거면 나았을텐데, 완전 서로 다른 시스템이라 손으로 일일이 긁어서 부어준
그때는 내가 하면서도 진짜 미쳤다 미쳤다 했다. 지금 생각해봐도 미친 짓이다.

누가 이런다고 알아주는 것도 아닌데, 나 좋자고 하는 것도 아니면서
그래도 해야한다 하면서 밤에 피곤한 눈 비벼가면서
기존 사이트 게시판에서 데이터 긁어다가 새 사이트 게시판에 연신 붙여대고 있었다.
거의 몇주에 걸쳐 했던거 같다. 불면의 밤을 보냈다.

새로 오픈했다고 하는데 데이터 하나 없이 썰렁하면 이상할거 같기도 하고
무엇보다 기존 사이트와 새 사이트는 다른 회사꺼라서 기존 사이트를 죽이면 모든 데이터가 공기중으로 사라질꺼라서 나름 백업의 의미도 있었다.



2009년 리뉴얼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DB injection 공격이 있어서
어쩔 수 없이, 리뉴얼하게 된거였는데
만약 injection 공격이 없었으면 아마 그 후진 사이트 그 형태로 지금까지 쓰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injection 공격당하기 훨씬 전에 왜 홈피를 리뉴얼해야하는지 대해 설명하면서 답답해했던 생각도 났다.

자기가 하는 일 아니면 역시 모른다.

오픈했다고 공개했을때의 썰렁함 때문에 집에 와서 며칠 속으로 앓기도 했다.
거의 몇주 잠도 못자가면서 작업했는데 --; 뭐지. 이 썰렁함은...

일을 하면서 내가 좋아서 해야한다는 신념이 있기는 하지만
나 역시 사람이라 그랬나보다.



오픈하는 날의 썰렁한 반응과 달리 리뉴얼하고 한 석달은 불타올랐다

오픈하고는 거의 석달동안 홈피는 불타올랐다.  그게 더 이상했다??

글도, 사진도 계속 올라오고, 댓글도 많고.
하지만 '웹사이트 리뉴얼 3개월 법칙'을 깨지 못하고 4개월째부터 페이지뷰가 뚝 떨어지고, 다들 뜸해졌다.
(이러니까 포털사이트에서도 봄/가을로 개편하는거다.)



2년이 지나면서

그러고 2년이 흐르면서
그래도 매주 정기적으로 올라오는 글도 있고 그래서 감사한다.

그 사이에 많은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
사람들은 어쩌면 그냥 한마디씩 하는거지만, 
한마디씩 10마디의 각각 다른 말을 들어야하는 관리자는 깡과 강단이 있어야 한다.

첨에는 빠직빠직 화도 잘 나더니
요샌 뭐 그냥  그런갑네. 한다. 진짜 별아별 일이 다 있었다. 그런데 모두 다 지나갔다. 휴...
남이 하는 일은, 왠지 쉬워보인다. 그냥 쫌 그거 쫌 해주면 안되나? 뭐 별로 어려워보이지도 않는데.. 왜 그렇게 생각하지? 그건 자기가 해보지 않아서 그런거다.

이젠 많이 덤덤해져서
어느날 갑자기 미쳐가지고 글이 많이 올라오거나
사진이 막 올라오거나 댓글이 막 올라와도 그러려니 한다.
그러면 오히려 이상하고? 그렇기도 하다.
'일희일비'하지 않게 되었다.



홈피가 더 썰렁해진 이유

2010년 전후로 한참 SNS 바람이 불어서 Facebook으로 Twitter쪽으로 관심들이 가면서는 훨씬 더 썰렁해진 느낌이 든다. '우리'보다는 '그냥 나'가 더 강조되는 세상이다.
아니 '그냥 나'도 버거운 세상일지도 모르겠다.

긴 글 쓰는거 자체도 쉬운 일이 아닌듯 싶고.
그걸 함께 공유하는 것도 귀찮은 일일 수도 있겠다.
어느새 FB, Twitter의 140자 짧은 공유에 익숙해지는건가보다. 아니면 카톡에 더 친숙해지든가.

새털처럼 가벼움에 숨이 막힌다. 아니면 참 나랑 많이 다르구나 하는 생각만 줄창 들기도 한다.
그러면서 어느새 세대차이를 느낀다. 겨우 1, 2년차이의 사람들도 이렇게 달라지는구나 싶기도 하고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

홈피가 썰렁해졌다고 그게 문제될건 아니다. 다만 교류하는게 없어지는게 아쉽다. 누가 누군지도 모르고..



그래도 쭈욱 간다..

어쨌든 세상이 어떻게 되가든 상관없이
나는 내 일을 하는 것이고, 그 터도 꿋꿋히 자기 할바를 다하겠지 싶다.
꾸준히 하는 꾸준함이 절실하고 필요한 세상이니까..

더더군다나 그 사이트는
사명이 있는 곳이니까, 아마 그렇게 꾸준히 계속 갈거 같다.

생각해보면,
뭘 할라면 좀 미쳐야될거 같다.  뚝심도 있어야 할거 같고.
내가 미쳤네 이런다고 뭐가 어떻게 되? 하는 생각도 많이 들지만, 그럴때마다 그래도 꾸준히 가는게 맞다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인다.

나도 이렇게 몇번을 좌절하고 그러고 가는데,
그래서 꾸준히 가야해서, 혹시라도 힘겨워할지 모를 누군가를 한번 더 보게 되고 응원하게 됐다.
사람 참 아프게하고, 그리고 자라게하고, 들여다보게 하는 것 같다.
애꿎은 녀석 같으니라고.


만 2년이 이렇게 저렇게 채워져서 감사한 2011년 11월 15일이다.
오늘도 '아무도 청하지 않은 앵콜곡'을 큰소리로 고래고래 소리질러 불러보고 싶은 날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8월말,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을 때 찍은 사진

8월말,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을 때 찍은 사진 볕이 한참 뜨거웠던 8월말, 지나가다가 우연히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다. 마치 까만 머리에서 새치를 발견하듯 푸른 나뭇잎 사이에 노란 잎을 발견했다. 그나저나 볕이 참 좋았던..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 파노라마 모드로 찍어본 사진 - PC에서 보는 경우 사진 클릭하면 크게 확대됨 >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해안 도로변에서 멈춰서 바다를 조금 더 구경했다. 그림 ..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 송정해변, 밤바다 구경을 갔다. < 송정해변 - 멋진 조형물 > 숙소와는 조금 떨어져 있는 곳이었지만, 21개월 딸아이에게 밤바다를 보여줄겸 송정해변으로 갔다. 역시 여..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 이동 중에 본 하늘 비가 온다던 토요일 낮. 이동 중에 차에서 하늘을 보고 깜짝 놀랐다. # 바닷가 하늘 여기 한국 맞아? 하늘이 왤케 파래..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집안일, 볼일 다 보고 나면 빠듯하게 1시간이 남는다. 2시간이 남는 날은 횡재한 날이다. 3시 40분에 아이 하원시간이 되기 전.. 2시 30분 ~ 3시 30분까지 황금 ..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밤에 쏠비치리조트 옥상 산토리니 가든 구경을 갔다. 숙소 옥상이 이렇게 잘 꾸며져 있어서 좋았다. 밤 구경하러 온 사람들이 많았다. 분수도 예쁜데,..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영화 <엑시트>을 900만명 이상이 보았나보다. Youtube에서 조정석과 임윤아가 900만이 넘으면 추겠다고 한 춤을 봤다. 영상에 보니 조정석은 춤을 참 잘 췄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저널리즘토크쇼J>는 본격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이라는데, 잘 만들어진 프로그램인 것 같다. 몇편밖에 보지 않았는데도 볼때마다 이렇게 신랄하게 비판을 할 수..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 : 부팅 속도 빠르고, 종료 속도도 빠르고. 너무너무 좋다. # 윈도우7 시대, 막을 내리다 5년전에 퇴직금 탈탈 털어서 깡통 노트북(프리도스)을 샀다. 한 5년 윈도..

구름이 이렇게 예쁜 날

추석 명절 마지막날. 오늘은 구름이 이렇게 예쁘게 드리운 날이었다. 마지막날이라 비도 안 오고.. 다행이다.

아파트 단지 길 한가운데서 만난 아기쥐 한마리

유모차 끌고 가는데 꾸물꾸물한 형체가 보였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신기한지 구경하는... 그것은! 바로 어린 쥐. 작은 쥐 한마리였다. 어딘가를 다친듯. 어색하게 안갖힘을 쓰며 움직이는 쥐였다. 이런.. 길 한가운데서 쥐를 ..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9월초 강릉 여행(3) : 쏠비치, 비구름 가득 늦여름 바다 # 첫날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근처에 바다에 갔다. 태풍이 온다고 하더니 하늘엔 먹구름이 가득했다. 먹구름 가득한 것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걱정은 잠시 접어두고 ..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다람쥐

9월초 강릉 여행(2) : 월정사 전나무숲 숙소로 가는 길에 길을 약간 돌아 월정사 전나무숲으로 갔다. 비가 올듯 꾸물거리는 날씨여서 축축한 습기가 느껴졌지만 상쾌했다. 전나무숲이라 그런지 공기가 정말 맑았다. 여러번 와본..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비오는 날엔 역시 칼제비 어제 후둑후둑 비가 내리는데 칼국수 한그릇을 먹고 싶었다. 국수집에 가서 칼제비(칼국수+수제비)를 주문했다. 허전해서 공기밥도 추가했다. 밥을 먹는 사이 슬쩍 내리다 말 것 같던 빗방울이 거세졌다. ..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9월초 강릉 여행(1) : 고속도로 휴게소 비행기 구경 강원도로 늦은 여름 휴가를 떠났다. 뉴스에서는 비바람과 태풍을 예고해서 떨면서 갔다. 다행이 비를 맞지 않았고(수영장에서 잠깐 맞은 정도), 심한 바람도 잠깐 맞은 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계란말이 김밥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했던, 계란말이 김밥집에 갔다. 이른 시간에 가서 나혼자였지만 북적거릴 시간엔 자리가 없을 것 같았다. 김밥이 작은데 계란물을 입혀서 그런지 맛있었다. 김밥속은 일반 김밥하고 비슷했다. 곁들여 나온 짠지..

예전 회사 건물에 있던 까페에서

버스 타러 갔다가, 문득 까페에 들어갔다. 예전에 다니던 회사 1층에 있던 까페였다. 구로디지털단지 아니면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까페인가? 비록 같은 장소는 아니었지만, 옛날에 출근하면서 아니면 점심 시간에 간혹 들렸던 생각..

맥문동과 일일초, 화단에서..

< 맥문동 > 요즘 흔하게 볼 수 있는 보라색꽃. 꽃검색으로 이름을 알았다. < 일일초 > 하도 예뻐서 조화인가? 만져봤던 꽃이다. 아.. 이뻐라.

8월말,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을 때 찍은 사진
8월말, 나무에서 가을을 발견했을 때 찍은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7) : 해안 도로변에서 찍은 바다 사진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6) : 안목항 커피거리, 밤마실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9월초 강릉 여행(5) : (태풍 지나가는) 동해 푸른 하늘, 아주 파란 하늘
티스토리 임시 점검 : 오늘 오후 3시. 가슴이 철렁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9월초 강릉 여행(4) : 옥상 산토리니 가든 야경 (쏠비치리조트 양양)
[펌] 영화 <엑시트> 조정석, 임윤아 900만 공약 댄스
정세진 아나운서 : 문재인 대통령 특집 인터뷰/ 가짜뉴스 해명(웃음)
윈도우10으로 (이제서야) 갈아타다. 구 윈도우7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