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사이트 리뉴얼한지 시나브로 2주년, 햇수로 3년 - 웹관리자로 산다는건 본문

[글]쓰기/개발자 노트

사이트 리뉴얼한지 시나브로 2주년, 햇수로 3년 - 웹관리자로 산다는건

sound4u 2011. 11. 16. 03:36
경축! 2009년 11월 15일 ~ 2011년 11월 15일:  2주년

관리하는 사이트 중에 하나가 있는데,
오늘은 그 사이트 리뉴얼한지 만으로 2주년, 햇수로 3년 되는 날이다.

웹프로그래머가 되어서 크고 작은 사이트를 오픈을 해봤지만
그날처럼 고되고 뿌듯하지만 썰렁했던 날도 없었던거 같다.

작년에는 그래서 따로 더 기억하지 않고 그냥 지나가버렸는데,
그래도 기념일은 기념일이니까 올해는 스스로라도 기념해야겠다 싶어서 써본다.
내년에는 3주년이니까 그땐 좀더 기념해봐야겠다.



2009년 리뉴얼 당시

사이트 리뉴얼은 힘겨운 일이다.
차라리 새로 만드는게 백번 편하고 좋지. 기존에 있는 사이트의 데이터를 포팅해서 새로 만든 사이트에 일부 부어넣는 작업은 그야말로 '군인들의 삽질'에 해당하는 진짜 피곤하고 고된 일이었다.

DB로 떠서 부어주는거면 나았을텐데, 완전 서로 다른 시스템이라 손으로 일일이 긁어서 부어준
그때는 내가 하면서도 진짜 미쳤다 미쳤다 했다. 지금 생각해봐도 미친 짓이다.

누가 이런다고 알아주는 것도 아닌데, 나 좋자고 하는 것도 아니면서
그래도 해야한다 하면서 밤에 피곤한 눈 비벼가면서
기존 사이트 게시판에서 데이터 긁어다가 새 사이트 게시판에 연신 붙여대고 있었다.
거의 몇주에 걸쳐 했던거 같다. 불면의 밤을 보냈다.

새로 오픈했다고 하는데 데이터 하나 없이 썰렁하면 이상할거 같기도 하고
무엇보다 기존 사이트와 새 사이트는 다른 회사꺼라서 기존 사이트를 죽이면 모든 데이터가 공기중으로 사라질꺼라서 나름 백업의 의미도 있었다.



2009년 리뉴얼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DB injection 공격이 있어서
어쩔 수 없이, 리뉴얼하게 된거였는데
만약 injection 공격이 없었으면 아마 그 후진 사이트 그 형태로 지금까지 쓰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injection 공격당하기 훨씬 전에 왜 홈피를 리뉴얼해야하는지 대해 설명하면서 답답해했던 생각도 났다.

자기가 하는 일 아니면 역시 모른다.

오픈했다고 공개했을때의 썰렁함 때문에 집에 와서 며칠 속으로 앓기도 했다.
거의 몇주 잠도 못자가면서 작업했는데 --; 뭐지. 이 썰렁함은...

일을 하면서 내가 좋아서 해야한다는 신념이 있기는 하지만
나 역시 사람이라 그랬나보다.



오픈하는 날의 썰렁한 반응과 달리 리뉴얼하고 한 석달은 불타올랐다

오픈하고는 거의 석달동안 홈피는 불타올랐다.  그게 더 이상했다??

글도, 사진도 계속 올라오고, 댓글도 많고.
하지만 '웹사이트 리뉴얼 3개월 법칙'을 깨지 못하고 4개월째부터 페이지뷰가 뚝 떨어지고, 다들 뜸해졌다.
(이러니까 포털사이트에서도 봄/가을로 개편하는거다.)



2년이 지나면서

그러고 2년이 흐르면서
그래도 매주 정기적으로 올라오는 글도 있고 그래서 감사한다.

그 사이에 많은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
사람들은 어쩌면 그냥 한마디씩 하는거지만, 
한마디씩 10마디의 각각 다른 말을 들어야하는 관리자는 깡과 강단이 있어야 한다.

첨에는 빠직빠직 화도 잘 나더니
요샌 뭐 그냥  그런갑네. 한다. 진짜 별아별 일이 다 있었다. 그런데 모두 다 지나갔다. 휴...
남이 하는 일은, 왠지 쉬워보인다. 그냥 쫌 그거 쫌 해주면 안되나? 뭐 별로 어려워보이지도 않는데.. 왜 그렇게 생각하지? 그건 자기가 해보지 않아서 그런거다.

이젠 많이 덤덤해져서
어느날 갑자기 미쳐가지고 글이 많이 올라오거나
사진이 막 올라오거나 댓글이 막 올라와도 그러려니 한다.
그러면 오히려 이상하고? 그렇기도 하다.
'일희일비'하지 않게 되었다.



홈피가 더 썰렁해진 이유

2010년 전후로 한참 SNS 바람이 불어서 Facebook으로 Twitter쪽으로 관심들이 가면서는 훨씬 더 썰렁해진 느낌이 든다. '우리'보다는 '그냥 나'가 더 강조되는 세상이다.
아니 '그냥 나'도 버거운 세상일지도 모르겠다.

긴 글 쓰는거 자체도 쉬운 일이 아닌듯 싶고.
그걸 함께 공유하는 것도 귀찮은 일일 수도 있겠다.
어느새 FB, Twitter의 140자 짧은 공유에 익숙해지는건가보다. 아니면 카톡에 더 친숙해지든가.

새털처럼 가벼움에 숨이 막힌다. 아니면 참 나랑 많이 다르구나 하는 생각만 줄창 들기도 한다.
그러면서 어느새 세대차이를 느낀다. 겨우 1, 2년차이의 사람들도 이렇게 달라지는구나 싶기도 하고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

홈피가 썰렁해졌다고 그게 문제될건 아니다. 다만 교류하는게 없어지는게 아쉽다. 누가 누군지도 모르고..



그래도 쭈욱 간다..

어쨌든 세상이 어떻게 되가든 상관없이
나는 내 일을 하는 것이고, 그 터도 꿋꿋히 자기 할바를 다하겠지 싶다.
꾸준히 하는 꾸준함이 절실하고 필요한 세상이니까..

더더군다나 그 사이트는
사명이 있는 곳이니까, 아마 그렇게 꾸준히 계속 갈거 같다.

생각해보면,
뭘 할라면 좀 미쳐야될거 같다.  뚝심도 있어야 할거 같고.
내가 미쳤네 이런다고 뭐가 어떻게 되? 하는 생각도 많이 들지만, 그럴때마다 그래도 꾸준히 가는게 맞다하면서 스스로를 다독인다.

나도 이렇게 몇번을 좌절하고 그러고 가는데,
그래서 꾸준히 가야해서, 혹시라도 힘겨워할지 모를 누군가를 한번 더 보게 되고 응원하게 됐다.
사람 참 아프게하고, 그리고 자라게하고, 들여다보게 하는 것 같다.
애꿎은 녀석 같으니라고.


만 2년이 이렇게 저렇게 채워져서 감사한 2011년 11월 15일이다.
오늘도 '아무도 청하지 않은 앵콜곡'을 큰소리로 고래고래 소리질러 불러보고 싶은 날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우체국에서 30분동안 마스크 쓰고 박스 이어 붙이기 하다 느낀 점 : 택배 관련 일하시는 분들 힘들겠다

우체국에서 30분동안 마스크 쓰고 박스 이어붙이기를 했다. 적당한 크기의 상자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적당히 시원한 날이었고, 에어컨도 나오는 것 같았는데.. 땀이 비오듯이 흘렀다. 그냥 내 물건 포장하는 것도 이렇게 힘든데....

우체국에서 박스 이어붙이기를 했다

적당한 박스가 없어서 ems전용 큰 박스와 3호 박스를 이어 붙였다.

다육이가 꽃을 피웠다.

신기하고 감사하다. 대충 물 주고 신경도 제대로 못 써줬는데...

전기난로를 멀티탭에다 꽂아 쓰다가 불날 뻔 했다.

전파상 아저씨가 오셔서 한방에 알아내셨다. "난로는 바로 꽂아써야죠. 누가 멀티탭에 꽂아 써요. 불 나서 다 태워 먹을 뻔했잖아요." 화내고 가셨다. 출장비 2만원과 함께 홀연히...

ems사전예약 : kf94 마스크 보낼 때 내용품명 - 상품검색하지 말고 직접 입력 Family Mask/ 6307909000

kf94마스크를 ems로 보낼 때는 우체국앱이나 인터넷이 접속해서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상품명 입력하는 부분이 생각보다 복잡했다. 검색하면 더 편할 줄 알았는데, 검색 버튼 누르면 후회하게 된다. 그냥 직접 입력하는 편이 ..

저물녘 붉은  해

그러게.. 오늘은 운 좋게 해를 봤다. 어딜 갔었던거니?

언니한테 용돈 받다

언니가 마스크 보내줘서 고맙다고 용돈을 보내줬다. 언니한테 용돈 받으니, 대학생 때 용돈 받던 생각이 났다. 그때로 돌아간 느낌이었다. 신났다. 벼르고 있던 옷을 샀다. 그러고도 돈이 남았다. 남은 돈은 차마 쓰지 못할 것 ..

미국(CA) 사는 언니에게 KF94마스크 12개 보냈다.(5.18 부터 변경)

요약 (5월 18일 변경) : * 마스크를 한번에 12개 보낼 수 있게 됨(기존에 8개만 가능) * 3개월치인 36개를 한번에 보낼 수 있게 됨 * 마스크 받을 수 있는 가족 범위 일부 변경 4월 16일에 미국에 사는 언니에게..

#덕분에  : 손 모양 뜻

신호등 기다리며 앞에 두리번 거리는데, 눈 앞 건물의 광고판이 눈에 띄였다. 저런 뜻이었구나. #의료진 덕분에 #감사합니다 #당신을 존경합니다

순간 비가 쏴.... 장마철 같았다.

하루종일 비오는 줄 알았는데.. 다행이 오전~정오까지 비가 오지 않았다. 우체국 일 보고, 딸아이 장화 사고 집에 들어오자마자 비가 퍼붓기 시작했다. 하필 하원 시간에 비가 순식간에 어마어마하게 왔다. 장화를 신고 데리러 갔다.

맥심 화이트골드 vs. 모카골드 : 익숙한게 더 맛있게 느껴진다. 습관 참 무섭다.

미국 사는 언니가 화이트골드가 맛있다고 했다. 화이트골드라면 일명 '연아커피' 아닌가? 전에 나도 맛있다고 한 것 같은데, 어떤 맛이었는지 생각이 안 났다. 그래서 마셔봤다. 맛있긴 한데 뭔가 밍밍하니 아쉬웠다. 역시 모카골..

마리오아울렛 : 비 덜 맞으면서 1~3관 돌아다니는 방법

3개의 건물인 마리오아울렛 돌아다닐 때 3층에서 걸어다니면 비 덜 맞으면서 편하게 옮겨 다닐 수 있다. (1관에서 2관 갈 때는 건물 사이에 연결된 통로에 천장이 없어서 비 맞을 수 있다.) (2관에서 3관으로 갈 때 건물 사..

마리오아울렛, W몰 :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세대주 서울시 거주자에 한함)/ 돌봄쿠폰 사용 불가

마리오아울렛, W몰 :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세대주 서울시 거주자에 한함) : 돌봄쿠폰 사용 불가 아이 내복을 사러 마리오아울렛에 갔다가 긴급재난지원금 카드를 사용할 수 있음을 알게 됐다. 그래서 지난주 금요일에 샀던 것도..

노무현시민센터 후원 뱃지를 받았다.

작년 12월에 집안 돈을 탈탈 털어 계산을 하고, 마지막 여유돈을 손에 쥐었다. 정말 아주 조금.. 뭐에 쓸까 하다가 노무현시민센터 건립하는데 후원을 했다. 후원할때 문구도 적을 수 있는데, 나중에 센터 완공되면 그때 쓴 문..

아이스커피 한잔 맘편히 마시기 힘든 세상, 코로나19야.. 언제까지 이럴래?

요즘 다시 서늘해져서 좋은데.. 마스크 때문에 덥다. 아이스커피 한잔 마음 편하게 마시기 힘들어져서 슬프다. 결국 집에 들고 와서 마셨다.

어제 해저물녘 하늘, 빛이 고운 하늘이었다.

창문 열고 딱 보는데, 뭉클한 느낌이 들었다. 몽글몽글...

브런치 <나도 작가다> 공모전 : 또 떨어질게 뻔한데.. 이번에도 낚였다.

몇번 떨어져 놓고도 정신을 못 차려서.. 이번에도 낚였다. 쓸까 말까 일주일 넘게 고민만 하다가 어제 마감 1시간 남겨놓고 바짝 긴장해서 글을 썼다. 겨우 1시간만에 쓴 글이 당선될리가 없다. 다른 사람들이 쓴 글을 보면 맥..

유아 식탁 의자 다리에 모서리 보호대를 붙이다.

달려오던 아이가 넘어졌는데, 하필 의자 다리에 얼굴을 부딪혔다. 으앙... 울음 소리가 달랐다. 자세히 보니 빨갛게 붓는거였다. 의자다리에도 모서리 보호대를 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