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구글로고)발렌타인데이2012 - 진정한 사랑이란..? 본문

특별한 날의 Google Logo

(구글로고)발렌타인데이2012 - 진정한 사랑이란..?

sound4u 2012. 2. 14. 15:18

2월 14일. 발렌타인데이를 맞아 어김없이 구글은 이쁜 로고를 메인 페이지에 올려놨다.
작년 로고는 이해하기 난해한;; 작품이어서, 나같은 평범한 사람이 보기에는 "에..? 뭐야? 왤케 안 이뻐?" 싶었다. 많은 사람들이 보는 것이라, 작품성보다는 대중성을 무시할 수 없을거 같다.



사랑스런 그녀를 위해 무엇을 선물할지 google링을 한다.



줄넘기하는 소녀와 꽃들고 간 소년.
이쁘다.
그렇지만 퇴짜맞는다.


다시 검색한다. 왼쪽에 음료수팩 쌓인거랑, 오른쪽 노트에 꽃 지운거 봐라. 시간도 벌써 3시가 됐다.









뭘 선물하든 요지부동인 그녀를 움직일 수는 없다.

"얼마면 되?" 진짜..? 



마침내 선물주기를 체념한 소년은 소녀가 들고 있는 줄넘기와 색깔만 다른 줄을 들고온다.



그 옆에서 같이 줄넘기를 한다.



어라??? 그런데?



아..! 그렇구나. 그녀가 바라는건 거창한 선물들이 아니었다.  


같은 곳을 바라보며, 함께 하는 것. 소녀가 원했던건, 그녀를 움직일 수 있는 방법은 의외로 쉬운 거였다.
마음을 얻는다는건.. 참 쉬우면서도 어려운 일인거 같다.






이쁘고 감동적인 이야기가 있는 2012 google 발렌타인 로고가 맘에 든다.
이런 이쁜 그림 그리는 것도 재밌을거 같고, 스토리보드 만드는 것도 재밌었을거 같다.

물론 "창작의 고통"이 있어, 한 며칠 팀 사람들이 괴로웠겠지만..
만드는 이의 고통은 곧 보는 이의 즐거움이 된다는 ㅜㅜ
조금은 처절한 진실을 다시금 떠올려본다.


Youtube 동영상으로도 올라와있다. 이거 올린 사람은 또 누구냣?!




기술적인 이야기 : )
- 개발자의 관점에서 들여다본 로고 -

플래시 파일이 아닌, 그저 javascript로 이렇게 멋진 움직이는 로고를 만든 기술에 감탄을 한다.
javascript와 HTML5 등.. 최신기술의 집합체 아닌가.
기술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

우선 배경에 이런 그림이 하나 있다. firebug로 잡아낸 제일 아랫단 그림

 

요새는 이미지를 자르지 않고, 이렇게 하나로 주욱 붙인 후
좌표를 움직이며 사용하는게 '대세'란다.


미국 사이트들은 대부분 플래시를 사용하지 않고, jQuery를 이용해서 이런식으로 많이 움직이는 모양들을 올려놓는편이다. 한국사이트들도 많이들 그렇게 할려나?

ActiveX 컨트롤 깔아놓은 것 다 걷어내는 것도 힘들텐데..
세계적인 추세 따라간다고, 화면들 바꾸기에는 플래시로 된 사이트가 더 많을거 같다.


아무튼 들여다볼수록 참 신선하고 신기하고 재미있다. 어떻게 구현한걸까? 궁금하기도 하고.

2 Comments
댓글쓰기 폼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내가 사랑하는, 베란다 화분 풍경 한동안 베란다 화분을 방치했다. 그러다가 얼마전부터 다시 신경써서 키우고 있다. 사람(아이) 키우느라고 예전만큼 신경쓰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틈틈이 물도 주고 들여다 본다. 관련글 : ..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오늘 점심은 포장 떡튀김 범벅과 순대 : 더위와 장마가 함께 찾아왔고, 여전히 무기력증은 진행 중이다 올 여름은 선선하게 지나가나? 싶었는데 한낮 기온이 30도를 넘어가니 덥긴 덥다. 더위가 찾아왔다. 그리고 비가 자주 오는..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소주연, 웹드라마<하찮아도 괜찮아> 중 에서... 우연히 파일럿 에피소드를 보다가 궁금해져서 본편 10개를 찾아보게 됐다. 주인공이 웹디자이너였는데 같은 IT쪽이라 그런지 엄청 공감하면서 봤다. # 하찮아도 괜찮아 - 파..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시다

어제 밤부터 뒤숭숭했다는데, 박원순 시장님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아침에 라디오 뉴스를 듣고 알았다. 조우종의 FM 대행진을 들으며 아이에게 프룬주스를 먹이면서 들었다. 까불거리며 정신없던 DJ도 충격적인 뉴스를 전하게 됐다고 ..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슬기로운 의사생활 4~5화 : 애닯은 치홍의 해바라기 사랑 (신발과 조용한 고백과 꽃) 송화 책상 위에 올려진 신발은 누가 준 선물일까 궁금했었는데... 뜻밖에 늘 송화에게 깨지던 치홍이 준 것이었다. 이런! 늦은 밤 야근..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여름 하늘, 날씨 참 좋다 올려다 본 하늘이 너무 예뻤다. 자주 볼 수 없어서 그랬을까? 애틋하고 아련하기까지 했다. 관련글 : 2020/06/18 - [[사진]풍경,터/하늘] - 붉게 물든 하늘이 멋졌던, 월요일 저녁 붉..

아이가 낮잠을 자는 평온한 오후에...

점심 먹고 노곤하니 잠이 쏟아지는 시간... 아이는 유모차에서 잠이 들었다. 평온한 시간이다. 덥긴 한데 아직까진 그늘에선 시원한 비교적 쾌적한 날씨다. 아이가 자는 틈에 누리는 평온한 짬이다. 돌아다니는 사람들의 소음이 꽤..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한달 반 만에 대청소 : 매트 다 올려놓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대걸레 청소하기 간만에 대청소했다. 바닥 매트 다 들어올리고 유선청소기 돌리고, 물걸레로 박박 닦기를 했다. 자주 이렇게 청소해야 되는데, 5~6주에 한번 할까 ..

아파트에 코로나 확진 환자가 발생

단지내 확진 환자 발생 안내 방송을 듣고 깜짝 놀랐다. 신문과 뉴스로 거의 매일 전해 듣는 코로나가 아주 가까이에 있구나 싶었다. 동선을 확인하러 구청 홈페이지에 들어갔는데, 병원에서 전염된 분이라 동선이 공개되지 않았다. ..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랑 친해졌다 - 구에디터와 작별

참 뜬금없고 새삼스럽지만, 티스토리 새에디터와 친해졌다. 마침내 구에디터(옛날 에디터)와 작별하게 됐다. 작별한지 얼마 안 됐다. 정 들었던 구에디터를 떠나보내는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처음 새에디터를 만났을 때는 왠지 불편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호접란 꽃대가 올라오다2 6월 중순에 우연히 호접란 꽃대가 올라온걸 발견했다. 신기하고 기특해서 매일매일 들여다봤다. 옆으로 기울어져 자라는 꽃대에 지지대를 대주었다. 잎도 튼튼해 보이는데 꽃대까지 올리니까 진짜 신기했다. ..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버거 없는 햄버거집이라 : 7월 1일부로 버거 접습니다.(롯데리아) 유치원 햄버거 사건 이후로 버거가 문제가 됐다. 롯데리아 지나가는데 유리창에 "버거 접습니다"라는 문구가 눈에 띄였다. 덜 익힌 패티로 여러번 문제가 생겼었..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이른 아침, 익준 고백 후 비구경, 선이 없어지던 창문, 커피와 빗소리 - 좋아서 여러번 돌려 봤던 장면 고백 아닌 고백을 한 익준이가 당황한 송화를 배려해준다. 밖에 비온다고 말해준다. ..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에 첫번째 당근 옆에 두번째 당근 : 당근에 잎이 나다 (시리즈39) 부엌 창가가 확실히 명당 자리인 모양이다. 볕도 잘 들고 바람도 좋고.. 첫번째 당근이 잘 자라서, 당근 하나를 더 키우기 시작했다. 관련글 ..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슬기로운 의사생활 10화, 비오는 날은 "그대 고운 내 사랑(어반자카파)"이지. 아침에 라디오 듣다가 어반자카파의 "그대 고운 내 사랑"이 나왔다. 비오는 날에 딱이다. 정말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슬기로운 의사생활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5화 : 담당선생님을 꼭 쥔 아버지의 손 3화 : 인턴쌤의 손가락을 꼭 쥔 아기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특별하게 다가왔던 이유는, 바로 드라마에 나왔던 환자들의 이야기..

방 정리 : 거실 책장를 방에 들여 놓았다.

거실에 있던 아이 책장을 전면책장으로 바꿨다. 그래서 원래 있던 책장을 방에 들여놨다. 방 책상 위가 지저분했는데 덕분에 깔끔하게 정리를 할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