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내가 찾은 자유 - 일요일과 월요일 산책하며 생각한 것들 /석촌호수와 청담공원에서 본문

[사진]풍경,터/풍경/ 산책

내가 찾은 자유 - 일요일과 월요일 산책하며 생각한 것들 /석촌호수와 청담공원에서

sound4u 2013. 11. 5. 01:15

좋게 한주를 시작하려는, 내 마음과는 달리 소음때문에 고통스럽게 하루를 보냈다.


아래층인 2층(내가 근무하는 층은 3층이다) 전체를 공사하는 모양이었다. 사람들이 근무를 하든가 말든가, 그냥 쌩 드릴질을 해대는 통에, 머리가 뚫려버리는 것 같은 고통을 느꼈다. 

누군가 우스게 소리로 어떻게 된게 이 건물에선 서울시내 공사를 다하는거 같다고...


옆에 건물 새로 올린다고 여름내내 그렇게 갈아대고 뚫어대고, 박아대고 그러더니

그것 끝나니까, 옆 사무실 리모데링한다고 무지막지하게 공사를 해대고

그 공사 끝나서 살만하니, 이젠 아래층이 층 전체를 공사한다.



소음 고통은 건물 전체 사람들이 다 당하는거겠지만.

층간 소음이 살인을 부른다는 말이 절로 실감났다.

아직도 머리가 멍하고, 눈도 튀어나올거 같이 아프다. 귀마개를 한다고 피해갈 수 있는 정도를 넘어선 고통이었다.

소리가 그치면, 아마 옆건물 지을때나 옆사무실 공사할때처럼 페인트나 뽄드냄새로 그득하겠지 하는 생각도 들었다.



고통스러운 환경을 이겨낼 방법이 없을까?

참거나, 무시하거나, 그러든가 말든가 넘겨버리는 수밖에...



환경도 그렇고, 여러가지로 시끄럽고 산만한 일들을 떠나보내면서

요새 들어선 자연이 좋다.

굳이 유명한 곳을 가지 않아도, 매일 볼 수 있는 동네나, 사무실 근방에 자연이 좋다.

속에 잔뜩 쌓아놓았던 부담이나 스트레스를

걸으면서, 그것들을 보면서 잊거나 풀어버리게 되는거 같다.



걸으며 생각하며..

나는 내가 찾을 수 있는 잠시나마의 자유시간을 감사하며 보낸다.

내가 찾은 자유에 감사하며...




# 어제 일요일 오후: 길에서 본 은행나무와 석촌호수 산책








토요일, 일요일 우중충하고 그랬는데

해질녁에 해를 잠시나마 볼 수 있었다.




햇살이다!
















막 찍어도 그림이 되는

어느새 이렇게 곱게 물이 들어있었다.



호수를 뺑 둘러있는, 억새도 근사했다.







때를 모르는(?) 장미꽃도 반가웠다.































팔뚝만한 잉어가 헤엄치고 있었다.





















해질녁에, 그리고 우중충하니 희뿌연 느낌이

왠지 아련했다.




# 오늘 낮 : 청명함 속에 반짝반짝 빛나던 나뭇잎들








멀리서 쓰윽 보면 버려진 풀더미 같은데




향긋한 국화꽃밭이다.

냄새도 좋다.










햇볕에 빛이 나서 그런지,

멋진 풍경화 같은 모습이었다.

올려다보면서 한참을 서있다가 왔다.





소리에 시달려서 그런지,

오늘은 정말 피곤하기 그지없다.


층 전체를 다 뜯은걸로 봐서 적어도 한달은 고통을 더 당해야할텐데...


참아야할 생각하니 두렵다.


그렇지만, 뭐.. 이 고통 나만 당하는 것도 아닌데

그리고 이게 벌써 세번째 당하는 고통이지 않나.



피할 수 없을때는 부딪혀야 한다. 부딪혀서 잘 이겨내면 되겠지.

용기를 잃지 않기를... 


하루 살아가는게 녹록하지가 않다.



좋은 자연 보면서, 쌓인 스트레스 풀면서 그렇게 살아야지. 가까이에 이렇게 좋은 자연이 있어 정말 다행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탁한 공기가 슬프다.

어디 먼지 뿌연 곳에서 해가 들어오는 느낌이다. 슬프다. 누군가를 미워하면 안 되지만, 누군가가 심하게 미워지는 요즘이다. 정말로...

미세먼지 상당히 나쁨, 맑은 날 안녕~

한동안 하늘이 맑고 공기가 좋아서 잊고 지냈던 미세먼지..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어느 나라가 다시 공장 돌리나보네.

미세먼지가 시작됐다.

한동안 없어서 좋았는데.. 드디어 미세먼지가 심해지기 시작했다. 열어볼 일 없던 미세먼지앱을 켰다. 주황색 경고창이다가 붉은색 경고창으로 바뀌었다. 그나마 나은 날 돌아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산더미 같은 할일을 던져놓고..

미친 반전, 층간소음의 원흉을 알아내다. 윗집이 아니라 아랫집이다.

가만히보니 아랫집이 이사를 간게 아니었다. 짐을 트럭에 옮겨놓고, 집에 가구 등을 버리고 페인트칠하고 뭔가를 종일하는 것 같았다. 이사짐 실은 트럭이 계속 있는게 보였다. 종일 저렇게 소리를 내려나 하다가.. 문득 깨달았다...

음식냄새로 고통을 주던, 아래층이 이사를 갔다

지금 사는 아파트로 이사온지 5년이 되어간다. 사는 동안 아래층도 같은 사람이 살았다. 3남매 키우는 집이었다. 아이도 셋이지만 아저씨도 저녁 때마다 집에 와서 밥을 드시는지 늘 음식하는 냄새가 났다. 그냥 나는 정도가 아니..

코로나 여파로 수출길이 막혀 재활용쓰레기도 갈길을 잃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활용쓰레가 수출길이 막혔단다. 지난주에 버린 재활용쓰레기도 안 가져갔다고 한다. 결국 이번주는 재활용쓰레기를 버리지 못했다.

아침 최저기온 6도 : 훅.. 겨울 느낌

좋은 날씨의 가을은, 역시 짧았다. 춥다고 하더니.. 아침에 정말 추웠다.

배추가 없단다. 그래서 요새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 사는게 쉽지 않다.

추석 지나면서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가 안 보인다. 종가집이니, 비비고니 흔하게 사던 김치가 없다. 포기김치도 없고 자른 김치나 볶음 김치 등도 모두 금세 품절이다. 아이들 먹는 백김치도 계속 품절이다. 왜 이러지? 궁금했는..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 벽이 더러워진걸 가리기 위해

이번에도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서서히 노랗게 더러워져서 고민만 하다가 용기를 냈는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속이 시원하다.

배롱나무 꽃.. 사라지기전에 반짝반짝 빛나는

지나가는데 배롱나무꽃이 눈에 띄였다. 일교차가 점점 심해지면서 가을이 깊어져가니 곧 다 떨어지겠지 싶었다. 그래서 그런가 더 반짝반짝 빛나 보였다. 사라지기 전에 빛을 뿜어내는가보다.

소아과 대신 이빈후과에서 34개월 아이 독감주사 접종 : 무료독감 재고 소진됐단다.

독감주사 맞을 수 있다고 하면서부터 소아과에서 매일 문자가 왔다. 가뜩이나 미어터지는 소아과에 독감주사 맞겠다고 사람들 정말 많겠구나 싶었다. 중간에 상온 노출 백신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해서, 겸사겸사 접종을 미루고 있었다..

다이얼식 전화기(옛날 전화기) : 옛날에 집에 있었던 것과 같은..

음식점에 갔는데 골동품 전화기가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찍어봤다. 옛날엔 이런 다 이런 전화기였는데.. 언제부턴가 버튼식 전화기가 나오고. 이젠 사람들마다 전화기를 들고 다니는 시대가 됐다. 참.. 뭔가 생각이 많아진다.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구글로고) 2020 추석

아이들이 그린 그림 같은 로고였다. 왠지 정겹다.

추석 지났는데 송편이 먹고 싶단다.

추석에 먹은 송편이 맛있었나보다. 34개월 딸아이는 송편이 먹고 싶다고 했다. 마침 떡집에서 팔길래 한팩 사왔다.

가을 나무와 하늘

코로나가 아니면 더 좋았을텐데...

900원짜리 커피
900원짜리 커피 2020.10.07

900원짜리 커피가 눈에 띄였다. 샌드위치 가게인데 커피를 곁들여 파는 모양이었다. 무인주문 기계에서 한잔 주문했다. 맛이 괜찮았다. 직장인이 많은 동네라서 이런게 가능한가보다.

가을이 깊어간다. 10월

서서히 추워지지 않고, 훅 추워졌다. 정신 차려보니 10월이다. 휴.. 2020년은 코로나 때문에 뭔가 정체된채 이상하게 하루하루가 흘러가는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