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비 부슬부슬 오는 토요일 오후/ 덕수궁 옆 정동극장안에 있는 Cafe(길들여지기)에서 본문

[사진]풍경,터/풍경/ 산책

비 부슬부슬 오는 토요일 오후/ 덕수궁 옆 정동극장안에 있는 Cafe(길들여지기)에서

sound4u 2013. 11. 9. 23:01

비 부슬부슬 오는 토요일 오후/ 덕수궁 옆 정동극장안에 있는 Cafe(길들여지기)에서


# 집앞.


토요일 오후.

덕수궁 앞에서 만나기로 한 약속도 있고 해서

느긋하게 집을 나섰다.


은행잎, 단풍잎이 더 예쁠 수 없을거 같이 예쁜 날이었다.




가운데 노란 은행잎이 돋보인다.

몰랐는데, 둘이만 은행나무네.




역시 봄이 되봐야 꽃나무였는줄 아는거처럼

가을이 되봐야 무슨 나무였는지를 확실히 알게 되는거 같다.




툭툭툭..

나무 계단을 내려가는데, 눈 들어 앞을 보니 은행나무다.




흐린날은 또렷하게 사진으로 표현이 되진 않지만,

오히려 나무들이 더 확연하게 잘 보이는거 같다.













# 시청역. 오후 1시


덕수궁 갈때는,

2호선 타고 갈 경우에는 시청역 12번 출구로 나가면 되나보다.







1호선에서 내리면 바론데.




1년만에 만난 아이는 너무 예뻐져서!!!!!!

첫눈에 못 알아볼뻔 했다. 

인테리어 회사 다니는 직장인 태가 나는게, 왠지 대견스러웠다 : )







# 정동극장 옆 까페 ('길들여지기') 2층


원래는 밥먹고 덕수궁 안에 미술관에 갈까? 했었는데,

왠일인지 오늘따라 덕수궁 앞에 사람이 너무 많아 보여서

그냥 돌담길 따라 쭉 걸었다.




걷다가 평소 지나다니기만 했던 "정동극장" 안에

까페에 들어갔다.

비도 피할겸해서..




"길들여지기"라는 이름의 까페는 오.. 생각보다 근사하고 분위기가 있었다.

통유리 까페인데다가, 자리도 잘 잡아서 창가 쪽에 앉았다.


("어린왕자"에 나오는 '길들이기'에서 딴 이름인가보다)




흐리고 비오는 날이였는데도

미묘한 빛의 변화가 그대로 느껴지는 근사한 곳이었다.




1년만에 만나는거였는데

이야기하느라고 시간가는 줄 몰랐다.




20대에 내가 했던 고민을 하고 있는,

예쁜 새내기 직장인의 이야기를 듣노라니

마치 다시 그때로 돌아간듯 했다.


같은 시간을 보냈던 그 동네 이야기도 하다보니,

문득 지나간 옛날 생각이 났다.


그러고보니 이 아이를 알고 지낸지도 어느덧 7년이 다 되는구나.

고등학교 졸업하고 갓 대학 신입생이 될거라고 할때 본 것 같은데...




# 정동극장 나와서 은행잎길 같이 걷기


꽤 운치가 있었다. 오...!




'정동극장'은 대학교때 연극 보러 한번 왔었던거 같다.

그러고보니.. 아주 옛날 일이구나.




은행잎이 비처럼 내리는 근사한 날이었다.

옛날 이야기하다보니, 생각도 문득문득 나고.


그때보다 훨씬 더 오래된 옛날 생각도 났다.




운치있는 날이었다.

비맞은 은행잎이 더 노랗게 보이는 그런 날이었다.






하영아! 반가웠어 ^^.

화이팅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jtbc 신년토론에서 진중권과 유시민 작가님의 썰전, 아니 진중권의 막말을 참아내는 유작가님을 보며 속상했다. 예전 함께 팟캐스트도 진행하고 같은 당을..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12월 중순에 전체 염색을 했다. 그리고 한달 조금 못 되서 두피 각질이 생겼다. 머리 껍데기가 벗겨지고..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가끔 같은 장소(위치)에서 시간차이를 두고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보며 시간을 느낄 수 있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 다용도실 바깥문 영하 9도였던 날, 부엌에 가니 다용도실쪽에서 찬바람이 솔솔 들어오는게 느껴졌다. ..

집에 '정 붙이기'(13) : 찢어지는 벽지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기존 실크벽지를 뜯어내지 않고, 그 위에 벽지를 발라버리셔서... 그래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4년이 지나자 벽지 여기저기가 문제다. 스위치 근처의 벽지가 찢어지기 시작해서 포인트 스티커를 붙였다. 덕분에 집안에 곳곳에 ..

2020, 아직도 생소한 년도

볼때마다 신기한게 2020이라는 년도다. 서류에 오늘 날짜 써야할때마다 또 신기할 것 같다. 음력설 즈음 되면 익숙해지려나...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4년전 이사올 당시 도배를 했는데, 슬슬 문제가 생긴다. 원래 있던 실크 벽지를 뜯어내고 벽지를 발라야 했던 것 ..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2일 신년토론을 마지막으로 손석희 앵커님 뉴스룸 진행을 마무리했다. 6년 몇개월간 많이 일이 있었고, 많이 성장한 시간이었다고 한다. 손앵커와 jtbc뉴스룸..

집에 '정 붙이기'(11) : 낙서한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11) : 낙서한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25개월 딸내미가 색연필로 부엌벽에 그림을 그려놓았다. 딴에 잘 칠해지니까 굉장히 신나하기까지 했다. 아이가 신나하는 소리 듣고 나와서 사태를 파악하고는 헉....

울동네 전구로 만든 빛터널과 트리

아빠랑 예쁘다를 연발하며 빛터널을 걸어갔다. 겨울도 겨울 나름의 멋이 있다.

영하 9도, 2019 마지막은 강추위와 함께

2019년 마지막날이다. 이렇게 한해가 끝나가는구나 하는데... 너무 춥다. 휴.. 영하 9도. 체감은 10도가 넘는단다. 어제 영상 2도였는데, 하루 사이에 10도가 훅 떨어졌다. 아침에 라디오에서 오늘의 날씨를 들으니, ..

지밸리몰 근처 해질무렵 겨울 풍경

전구에 불이 들어오는 해질녘 풍경 해지면 밖에 안 나가서 밤에 예쁘게 바뀌는걸 몰랐다.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