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1]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2014년 4월) - 건물을 둘러보고/ 간송문화전을 구경하다 본문

[사진]일상생활/전시회/ 관람

[1]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2014년 4월) - 건물을 둘러보고/ 간송문화전을 구경하다

sound4u 2015. 3. 21. 00:41

[1] DDP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2014년 4월) - 건물을 둘러보고/ 간송문화전을 구경하다


작년(2014년) 4월 중순.


오픈한지 얼마 안되었다는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를 가보았다.

그때는 손이 많이 아팠던때라, 핸드폰으로 열심히 찍어두기만 했던걸

이제 정리해본다.

 

 

 

동대문 운동장을 헐어버리고,

그 자리에 이렇게 큰 우주선 같은 건물을 지었다.

귀에 익숙했던 "동대문 운동장"은 역사속으로 사라져버렸다.

 

지하철역도 그래서 '동대문 역사문화 공원'으로 바뀌었다.

(세월이.. 참.. - 초등학교 5학년때였던가? 4학년때였던가? 5월 5일 어린이날 행사때

동대문 운동장에 왔던게 얼풋 생각이 났다. "무지개"가 주제였어서,

우리 학교는 주황색 큰 책받침을 들고 흔들었던 기억이 난다.)

 

2호선 동대문 역사문화공원역에서 내리면

출구와 이 DDP(동대문 디자인 플라자)는 연결이 되어있다.

 

 

 

 

 

 

 

 

 

건물이 하도 근사해서,

어디 다른 나라에 온듯했다.

 

 

 

이 건물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리는데,

싫어하는 사람은 엄청 싫어하고,

나처럼 좋다고 하는 사람은 좋아하는 모양이었다.

 

이렇게 찍어보고, 저렇게도 찍어보고..

 

 

 

 

 

 

무슨 건물을 이렇게 근사하게 지었을까? 한참을 찍어댔다.

 

보기엔 근사한데,

막상 안에 들어가면 지금 내가 1층에 있는지? 2층에 있는지 헛갈리기는 했다.

오히려 밖에서 보는게 덜 헛갈리기도 했다.

 

 

 

여기는 건물 옥상에 있는 잔디밭이었다.

 

 

 

 

 

 

 

푸릇푸릇 잔디가 올라올때 와보면 신날거 같다.

 

 

 

 

 

 

 

 

 

 

 






 

계단이 예술작품 같아보였다.

 

 

 

건물 자체가 큰 조형물인듯 했다.

 

 

 

 

 

 

 

 

 

 

올라가도 올라가도 1층이어서,

어리둥절했던 긴긴 복도.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가 된 것 같았다.

 

화장실이 여자화장실과 남자화장실이 멀찍이에 따로 있는 것도

불편하면서도 인상깊었다. (이렇게 한 이유가 있을까?)

 

화장실 앞에 새소리가 한참 나기도 했다.

 

 

 

책모양의 전등.

(이건 선물을 파는 상점이 몰려있는 건물에 있던 천정 장식)

 

 

 

 

 

 

이렇게 따로 층 구별이 되지 않게,

특이한 모양새로 지어졌다.

자세히 보면 출입구에 A1, M2.. 하는 식으로 구분이 지어져있는걸 알 수 있었다.

 

 

 

아이들 놀이터 체험관이 잘되어 있는거 같았다.

 

 

 

분명 투명한 유리창인데,

조금 있자니 갑자기 영상이 보이는 불투명 화면으로 바뀌기도 했다. 신기했다.

 

 

 

 

 

 

쉬는 의자가 이렇게 예술 작품처럼 되어 있었다.

 

 

 

벽면 유리장에 있던 큰 마징가!

탐났다.

 

 

 

 

 

 

쉬면서 책을 볼 수 있는 공간도 있고,

생활 예술품을 전시하고 파는 곳도 있었다.

 

 

 

 

 

 

 

 

 

 

 



간송문화전 - 문화로 나라를 지키다 : 2014년 4월 12일

 




간송문화전을 구경했다.

 

 

 

안타깝게도; 전시된 문화재들이 많지 않아서

책에서 보던 몇점만을 볼 수 있었는데,

그나마도 감시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통제가 심했다.

 

아쉬웠다.

 



밤에는 더 근사하게 보인다!

정말 우주선처럼 보였다.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공감]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2 Comments
댓글쓰기 폼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한달반 간격으로 전체 염색 또는 뿌리 염색을 했다) 낼모레 설이고 해서 고민하다가, 염..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jtbc 신년토론에서 진중권과 유시민 작가님의 썰전, 아니 진중권의 막말을 참아내는 유작가님을 보며 속상했다. 예전 함께 팟캐스트도 진행하고 같은 당을..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12월 중순에 전체 염색을 했다. 그리고 한달 조금 못 되서 두피 각질이 생겼다. 머리 껍데기가 벗겨지고..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가끔 같은 장소(위치)에서 시간차이를 두고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보며 시간을 느낄 수 있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 다용도실 바깥문 영하 9도였던 날, 부엌에 가니 다용도실쪽에서 찬바람이 솔솔 들어오는게 느껴졌다. ..

집에 '정 붙이기'(13) : 찢어지는 벽지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기존 실크벽지를 뜯어내지 않고, 그 위에 벽지를 발라버리셔서... 그래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4년이 지나자 벽지 여기저기가 문제다. 스위치 근처의 벽지가 찢어지기 시작해서 포인트 스티커를 붙였다. 덕분에 집안에 곳곳에 ..

2020, 아직도 생소한 년도

볼때마다 신기한게 2020이라는 년도다. 서류에 오늘 날짜 써야할때마다 또 신기할 것 같다. 음력설 즈음 되면 익숙해지려나...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4년전 이사올 당시 도배를 했는데, 슬슬 문제가 생긴다. 원래 있던 실크 벽지를 뜯어내고 벽지를 발라야 했던 것 ..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2일 신년토론을 마지막으로 손석희 앵커님 뉴스룸 진행을 마무리했다. 6년 몇개월간 많이 일이 있었고, 많이 성장한 시간이었다고 한다. 손앵커와 jtbc뉴스룸..

집에 '정 붙이기'(11) : 낙서한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11) : 낙서한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25개월 딸내미가 색연필로 부엌벽에 그림을 그려놓았다. 딴에 잘 칠해지니까 굉장히 신나하기까지 했다. 아이가 신나하는 소리 듣고 나와서 사태를 파악하고는 헉....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