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보라카이 여행(1/ 2) : 2014년 11월 - 푸른 바다가 인상적인 곳 본문

[사진]여행기(2004~)/푸켓,보라카이

보라카이 여행(1/ 2) : 2014년 11월 - 푸른 바다가 인상적인 곳

sound4u 2015.01.25 01:44
보라카이 여행(1/ 2) : 2014년 11월 - 푸른 바다가 인상적인 곳

 


한국은 한창 추웠는데, 현지 날씨가 30도 육박하는 덥고 습한 날이라, 깜짝 놀랐다.


여행사 통해서 예약하고 갔는데, 갈때 액티비티를 하나도 신청하지 않았다. 하나인가 신청했었는데, 그마저도 하지 않았다. 잊고 푹 잘 쉬고 올 목적으로 갔던 충전 여행이었다.




1. 출발


비행기에서 찍은 구름 사진.

7시 55분 비행기라서, 일찍 일어나서 리무진 첫차를 탔다.




왜 비행기타면, 우리는 언제나 비행기 날개쪽에 앉게 되는걸까?


일명 '저가항공' 비행기를 처음 타봤는데,

식사를 돈 내고 따로 사먹어야 하는게 어색해보였다.


4시간여 비행시간이라, 배고픈걸 꾹 참고 눈감고 잠을 청했다.




솜깔아놓은 것 같은 구름




2. 숙소


묵었던 숙소.

이렇게 보니, 예전에 휴스턴 살때 살던 아파트 생각이 난다.




숙소는 무척 넓고 북적거리는 시끌법적한 곳이었다.

아무래도 보라카이는 쉰다기보다는 '놀기' 좋은 곳인듯 하다.

마구마구 떠들고 놀아야하는 곳.




방 위치가 좋아서, 한밤에 이렇게 근사한 야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한가지 흠이라면, 풀장 미끄럼틀 바로 옆이라서

낮에 해있는 동안은 무척 시끄럽다는거.




베란다 모습




방은 깨끗했다.




습하고 더웠던 날이었는데,

사진보니까 생각이 난다.




정말 미국스러웠다.




야밤에 분수가 치솟던 근사한 풍경.







숙소 로비







로비에서 사람들 기다리다가 만났던

인턴으로 일하는 청년과의 대화가 생각난다.


유창하진 않았지만 영어로 생각나는대로 말을 했는데, 

그래도 공통어로 이야기하면서

대화할 수 있음에 감사했던 시간이었다.







3. 바다 


3-1. 11월 20일/ 첫째날


배타고 숙소갈때 본 바다




물이 너무 맑아서 깜짝 놀랐다.




속이 훤히 다 보일거 같은 맑은 바다




3-2. 11월 21일/ 둘째날


보라카이는 놀이를 하기에는 좋은 휴양지 같다.

숙소에서 조금만 걸어 내려가면 바다였는데,

바다에 가면 정말 다양한 놀이를 할 수 있었다.


나이트 입구에서 만남직한 일명 삐끼들이 길을 걸을 수 없을 정도로 와서

할만한 놀이들을 권했다.




달력에서 볼거 같은 풍경들.

여행 목적이 쉬는 것이어서, 그리고 신혼여행에서 했던 프로그램들이라서

일부러 뭔가를 해보려고 하진 않았다.




이렇게 파란 하늘과 탁트인 바다를 보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특히 일에 지쳐있던 울집 아저씨한테 잠시나마 휴식을 줄 수 있었으면 했다.







보트타고 바다 한가운데 가서

낙하산 탔다.


한국 관광객이 얼마나 많으면 현지인들이 일부 한국말 단어들은 능숙하게 발음했다.

 

 

 










파란색 돛단배들이 몰려가는 풍경이 이채로웠다.




모래가 아니라,

가는 조개껍데기 부서져 만들어진 해변도 특이했다.













해질녁에는 몇초 상간에

여러가지 풍경화를 그려냈다.









조개껍질 모래로 만든 멋진 작품들




3-3. 11월 22일/ 세째날


같이 갔던 일행분들이 바다에서 여러가지 액티비티를 했던 세번째날.

우리는 바다 구경을 정말 많이 했다.

걷고 쉬고, 바닷물에서 또 걷고를 반복했다.




포카리스웨트 광고에서나 볼법한 바다와 하늘!




햇살은 무지하게 뜨거웠는데,

그래도 좋았다.







먹구름이 몰려오고, 이내 소나기가 쏟아졌던 변화무쌍한 날이기도 했다.










무리지어 돌아가는 수평선 위에 돛단배




3-4. 11월 22일/ 네번째날


한낮에 태양이 이글이글 타오르던 때




서서히 해가 질 무렵에 찍은 사진

























바다물이 반짝거리고 빛이 났다.

물만 바라봐도 좋았다.










사진 보니까 당시 생각이 난다.




























저물녁 바다.

하늘이 참 여러가지 색이다.










 

 

2015/01/25 - [[사진]여행기(2004~)/푸켓,보라카이] - 보라카이 여행(2/ 2) : 2014년 11월 - 먹고, 보고.. 재밌게 보냈던 시간들

 

2015/01/25 - [[사진]여행기(2004~)/푸켓,보라카이] - 보라카이 여행(1/ 2) : 2014년 11월 - 푸른 바다가 인상적인 곳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핸드폰에 담아둔 배롱나무 꽃 사진을 갈무리한다. 흐린 날에도 돋보이던 분홍꽃. 날이 서늘해지니.. 이제 얼마 안 있으면 이 꽃빛도 흐려지겠구나 싶다. 예쁜 여름 보여줘서 늘 고맙다.

꿈이라도 좋은 꿈을 꾼거겠지

8월 23일까지 브런치에 밥상 관련 글을 쓰려고 마음 먹었다. 마감일까지 겨우 제목 한줄 써놓고 생각만 하다가... 아이 재우고 그만 같이 잠이 들었다. 글 마감날인데.. 비록 글은 못 썼지만, 아주 좋은 꿈을 꿨다. 꾼 후에..

어제 하늘, 구름이 예뻤던 날

어제 낮, 뜨거운 햇살을 피하며 걷다가 하늘이 너무 좋아서 찍어본 사진이다. 처서라고 하더니. 가을이 다가오나보다. 하늘 좋다.

상호대차,스마트 가능/선예약은 불가능 : 구로구 통합도서관 웹에서 궁금했던 점

상호대차,스마트 가능/선예약은 불가능 : 구로구 통합도서관 웹에서 궁금했던 점 : 낯선 용어가 어렵고 헛갈렸다구요! 나중에 도서관 사서님께 들은 내용을 간략하게 요약하면, 웹페이지에서 책을 예약할 수 없다고 한다. 책 예약은 ..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빠*의 플라스틱 커피컵이 신선해서 찍었던 사진. 빨대 없이 마시기 편하게 되어 있었다. (빨대 꽂아 먹던 버릇이 있어서) 빨대와 완전히 이별하긴 어려울듯. 스*의 종이빨대가 역시 신선해서 찍었던 사진. 종이빨대도 나쁘지 않..

시원한 까페에서,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시원한 까페에서,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 빵 다 먹은 다음 뒤늦게 사진 찍어서 지저분 하다 > 어제 디큐브시티 교보문고 바로드림에서 책을 찾을 수 있게 주..

10일만에 등원. 홀가분하다. 무엇보다 병이 나아서 다행이다.

수족구 발병 10일만에 등원했다. 아이가 오랫만에 등원해서 어색해 하지 않을까 했는데, 의외로 "밖에 나왔어!"를 외치며 자기 교실로 뛰어들어갔다. 격리시켜야 한다고 해서 집에만 있었더니 답답했던 모양이다. 등원시키고 늘어져..

가성비 갑! 케이크책 장난감

20개월 딸이 어린이집에서 생일인 친구들을 여럿 보아서인지 케이크와 촛불끄기에 관심이 많아졌다. 그래서. 케이크책 장난감을 사줬다. 책 포장지를 뜯자마자 엄청 관심을 보이더니 내리 이틀간 이것만 가지고 놀았다. 그동안 사준 ..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요즘 이틀에 한번꼴로 데워먹는 냉동밥 시리즈를 갈무리해본다. 혼밥하기 좋다. 맛이 있고 내용물도 충실하다. 매운걸 잘 못 먹는 나는, 호박이나 연두부, 감자 등을 더 넣어서 먹는데 정말 꿀맛이다. 김가루도 추가한다. < 차돌..

오랜만에 해! 파란하늘!

오랜만에 회색구름이 걷히고 짜잔~! 해가 떴다. 파란하늘이 너무 좋아서 비명이라도 지르고 싶었다. 진짜 푸른 여름 하늘이었다.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지난달에 선물 받았던 과일과 야채들이다. 직접 농사 지은거라서 더 귀하게 느껴졌다. 자두와 살구는 특히 색깔이 예뻤다. 실은 살구를 처음 먹어봤다. 크기가 모두 작았는데 그래서 더 진짜처럼 느껴졌다. 말린 사과는 냉동실에..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맴맴매.. 매미 소리가 아주 가까이 들리길래 올려다봤더니, 바로 머리 위에 있었다. 고목나무에 매미. 그런건가. 가로수에 매미가 딱 붙어 있었다. 자세히 보아야 보이겠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 포스터 출처 : 씨네21 > 어떤 영화를 보러 갈때 선택하는 이유가 여러가지가 있을텐데.. 이 영화는 라디오에서..

수족구에 걸리다, 내 몸살감기는 문제도 아니었다

수족구에 걸리다, 내 몸살감기는 문제도 아니었다 15개월부터 어린이집을 다니기 시작한, 20개월 딸래미는.. 이번에는 수족구에 걸렸다. 수족구는 무서운 병이었다. 어린이집 다니면서 앓기 시작한 여러종류의 감기는 '준비운동'에 ..

[세바시]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세바시] 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 사진 출처 : 세바시 Youtube 동영상 > 이 동영상은 Youtube에서 우연히 찾아..

에어컨 바람에 감기 걸리다/ 20개월 꼬마는 땀을 뻘뻘 흘린다.

에어컨 바람에 감기 걸리다/ 20개월 꼬마는 땀을 뻘뻘 흘린다. 삼복 더위에 그만 감기에 걸렸다. 에어컨 때문이다. 민소매를 입은 20개월 딸래미가 자면서 땀을 뻘뻘 흘리며 소리를 지르길래, 에어컨 온도를 낮췄다. 낮추고 다시..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방송에서)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 :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KBS 쿨FM, 저녁 6~8시) 방송에서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화요일 저녁(8월 6일)에 방송된 <사랑하기 좋은..

정은지의 가요광장 : 장기용 출연

정은지의 가요광장 : KBS 쿨 FM (오후 12시 ~ 2시) : 장기용 출연 (영화 '나쁜 녀석들 the movie' 홍보)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장기용 배우가 출연했..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여름하고 잘 어울리는, 배롱나무 분홍꽃
어제 하늘, 구름이 예뻤던 날
어제 하늘, 구름이 예뻤던 날
상호대차,스마트 가능/선예약은 불가능 : 구로구 통합도서관 웹에서 궁금했던 점
상호대차,스마트 가능/선예약은 불가능 : 구로구 통합도서관 웹에서 궁금했던 점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시원한 까페에서,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10일만에 등원. 홀가분하다. 무엇보다 병이 나아서 다행이다.
가성비 갑! 케이크책 장난감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오랜만에 해! 파란하늘!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세바시]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방송에서)
정은지의 가요광장 : 장기용 출연
[360VR] 박은영 FM 대행진 : 느닷없는 특강쇼 with 유시민 [#1 아테네] (8월 매주 월요일 출연 예정)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Prev 1 2 3 4 5 6 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