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보라카이 여행(1/ 2) : 2014년 11월 - 푸른 바다가 인상적인 곳 본문

[사진]여행기(2004~)/푸켓,보라카이

보라카이 여행(1/ 2) : 2014년 11월 - 푸른 바다가 인상적인 곳

sound4u 2015. 1. 25. 01:44
보라카이 여행(1/ 2) : 2014년 11월 - 푸른 바다가 인상적인 곳

 


한국은 한창 추웠는데, 현지 날씨가 30도 육박하는 덥고 습한 날이라, 깜짝 놀랐다.


여행사 통해서 예약하고 갔는데, 갈때 액티비티를 하나도 신청하지 않았다. 하나인가 신청했었는데, 그마저도 하지 않았다. 잊고 푹 잘 쉬고 올 목적으로 갔던 충전 여행이었다.




1. 출발


비행기에서 찍은 구름 사진.

7시 55분 비행기라서, 일찍 일어나서 리무진 첫차를 탔다.




왜 비행기타면, 우리는 언제나 비행기 날개쪽에 앉게 되는걸까?


일명 '저가항공' 비행기를 처음 타봤는데,

식사를 돈 내고 따로 사먹어야 하는게 어색해보였다.


4시간여 비행시간이라, 배고픈걸 꾹 참고 눈감고 잠을 청했다.




솜깔아놓은 것 같은 구름




2. 숙소


묵었던 숙소.

이렇게 보니, 예전에 휴스턴 살때 살던 아파트 생각이 난다.




숙소는 무척 넓고 북적거리는 시끌법적한 곳이었다.

아무래도 보라카이는 쉰다기보다는 '놀기' 좋은 곳인듯 하다.

마구마구 떠들고 놀아야하는 곳.




방 위치가 좋아서, 한밤에 이렇게 근사한 야경이 한눈에 들어왔다.







한가지 흠이라면, 풀장 미끄럼틀 바로 옆이라서

낮에 해있는 동안은 무척 시끄럽다는거.




베란다 모습




방은 깨끗했다.




습하고 더웠던 날이었는데,

사진보니까 생각이 난다.




정말 미국스러웠다.




야밤에 분수가 치솟던 근사한 풍경.







숙소 로비







로비에서 사람들 기다리다가 만났던

인턴으로 일하는 청년과의 대화가 생각난다.


유창하진 않았지만 영어로 생각나는대로 말을 했는데, 

그래도 공통어로 이야기하면서

대화할 수 있음에 감사했던 시간이었다.







3. 바다 


3-1. 11월 20일/ 첫째날


배타고 숙소갈때 본 바다




물이 너무 맑아서 깜짝 놀랐다.




속이 훤히 다 보일거 같은 맑은 바다




3-2. 11월 21일/ 둘째날


보라카이는 놀이를 하기에는 좋은 휴양지 같다.

숙소에서 조금만 걸어 내려가면 바다였는데,

바다에 가면 정말 다양한 놀이를 할 수 있었다.


나이트 입구에서 만남직한 일명 삐끼들이 길을 걸을 수 없을 정도로 와서

할만한 놀이들을 권했다.




달력에서 볼거 같은 풍경들.

여행 목적이 쉬는 것이어서, 그리고 신혼여행에서 했던 프로그램들이라서

일부러 뭔가를 해보려고 하진 않았다.




이렇게 파란 하늘과 탁트인 바다를 보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특히 일에 지쳐있던 울집 아저씨한테 잠시나마 휴식을 줄 수 있었으면 했다.







보트타고 바다 한가운데 가서

낙하산 탔다.


한국 관광객이 얼마나 많으면 현지인들이 일부 한국말 단어들은 능숙하게 발음했다.

 

 

 










파란색 돛단배들이 몰려가는 풍경이 이채로웠다.




모래가 아니라,

가는 조개껍데기 부서져 만들어진 해변도 특이했다.













해질녁에는 몇초 상간에

여러가지 풍경화를 그려냈다.









조개껍질 모래로 만든 멋진 작품들




3-3. 11월 22일/ 세째날


같이 갔던 일행분들이 바다에서 여러가지 액티비티를 했던 세번째날.

우리는 바다 구경을 정말 많이 했다.

걷고 쉬고, 바닷물에서 또 걷고를 반복했다.




포카리스웨트 광고에서나 볼법한 바다와 하늘!




햇살은 무지하게 뜨거웠는데,

그래도 좋았다.







먹구름이 몰려오고, 이내 소나기가 쏟아졌던 변화무쌍한 날이기도 했다.










무리지어 돌아가는 수평선 위에 돛단배




3-4. 11월 22일/ 네번째날


한낮에 태양이 이글이글 타오르던 때




서서히 해가 질 무렵에 찍은 사진

























바다물이 반짝거리고 빛이 났다.

물만 바라봐도 좋았다.










사진 보니까 당시 생각이 난다.




























저물녁 바다.

하늘이 참 여러가지 색이다.










 

 

2015/01/25 - [[사진]여행기(2004~)/푸켓,보라카이] - 보라카이 여행(2/ 2) : 2014년 11월 - 먹고, 보고.. 재밌게 보냈던 시간들

 

2015/01/25 - [[사진]여행기(2004~)/푸켓,보라카이] - 보라카이 여행(1/ 2) : 2014년 11월 - 푸른 바다가 인상적인 곳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도대체 벽지를 어떻게 발랐길래 이렇게 찢어질까? 아무튼 이번에도 찢어져가는 벽지를 가리기 위해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후 ..

영하 7도? 10도? : 올겨울 첫 추위

아침에 핸드폰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7도였다. 정말 춥구나! 라디오 방송에 일기예보를 들으니 영하 10도라고 했다. 영하 10도라니... 올겨울 첫 추위다.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구름 가득 파란하늘/ 늦가을 저녁 하늘

전에 찍어놨던 하늘이다. 구름이 가득했던 파란 하늘. 주황빛이 고운 저녁 하늘.

2019년 11월 27일. 3살 생일

감사합니다 ^^.

화분갈이를 했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목베고니아를 지지대에 묶어주다가 가지가 부러졌다.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다음 화분에 심어줬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새로운 티스토리앱 곧 출시예정(12월) : pc 작성 티스토리글을 모바일에서도 업뎃 가능

티스토리앱 전면 개편 : PC 작성 글의 모바일 수정도 가능(12월 출시 예정) < 출처 :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 > https://notice.tistory.com/2518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보니 티스토리앱이..

동네 퀘사디아
동네 퀘사디아 2019.11.25

동네에 타코 가게가 생겼다. 타코를 좋아하지 않지만, 새로 오픈한 가게가 궁금해서 들어갔다. 보니까 퀘사디아도 팔길래 주문했다. 7천원이었다. 흑.. 근데 양이 적어서 먹고나서 배고팠다. 보니까 생맥주 안주로 먹는 모양이다.

cj 고메 고르곤졸라 냉동피자

쓱배송 주문하다가 눈에 띄어서 주문했다. 흑미 도우라 도우가 까만색이다. 8개로 조각내서 냉동실에 보관했다. 1조각을 1분동안 데워서 먹으니까 먹기 딱 좋았다. ※ 맛있게 먹은 피자는 저의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비비고 칼국수 : 야채랑 만두까지 들어 있어서 그냥 끓이기만 하면 된다.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주문했다. 좋은건.. 야채와 만두까지 다 들어있다는 점이었다. 추운 날엔 칼국수죠. ※ 비비고 칼국수는 제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환경이 아니라 내가 바뀌다) 여기서 앞으로 3년반을 더 살아야 한다 : 아랫집 냄새와 위층 소음.. 더 이상 화가 나지 않는다.

저녁 8시쯤 아랫집에서 생선 해물탕을 끓여먹는가보다. 구수한 냄새가 부엌에 퍼졌다. 다용도실 창문을 타고 냄새가 들어온 것. 창문 열어 환기해도.. 계속 끓여대니 냄새가 사라지지 않았다. 부엌에 초를 켰다. 우리집이 아니라 ..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Prev 1 2 3 4 5 6 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