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4)8월의 크리스마스 : 다림과 정원의 애틋한 사랑이야기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4)8월의 크리스마스 : 다림과 정원의 애틋한 사랑이야기

sound4u 2016. 12. 24. 00:00

(4)8월의 크리스마스 : 다림과 정원의 애틋한 사랑이야기


"아저씨는 왜 나만 보면 웃어요?"


어느날 문득 시작된 두 사람의 사랑은 불같이 확 타올랐다든가, 큰 사건이 있었다든가 그러지도 않고 은은했는데, 그래서인지 더 애틋하게 느껴졌다. 피곤해서 잠시 소파에 눈을 부친 다림을 위해 선풍기 방향을 틀어주는 정원의 세심한 배려가 푸근해 보였다.




아이스크림을 나눠먹는 부분이었는데, 숟가락 살짝 부딪히는 것에도 흠찔하면서 놀랐다.
손을 잡거나 포옹을 한 것도 아닌, 겨우 숟가락 부딪혔을 뿐인데...




컵이 뜨거워 조심시키는 아저씨의 배려가 철없는 아가씨는 마냥 좋았을 것 같다.




비를 피해 우산을 쓰고 가는 장면이 이렇게 설렐 수도 있구나 싶었다.







어 화장했네? 이쁘다.




하고 알아봐주니까 마냥 좋아하는 다림이와 예뻐죽겠는 정원 아저씨




배려는 전염되는 걸까?

속이 불편해하는 아저씨를 위해 사이다를 사와 건네는 다림이를 보면서 그런 생각을 했다.

그들 뒤에 결혼식 야외 촬영차 움직이는 신랑과 신부가 보였던건 일부러 저렇게 화면을 배치한게 아닐까 싶었다.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정원과 한걸음 다가가는 다림.




"그래서요?"

"어?...."


무서운 얘기를 하다가 문득 팔짱을 낀 다림 때문에 깜짝 놀라는 정원의 모습이 좋았다.

사귄지 얼마 안된 커플의 설레임이 느껴졌기 때문이었다. 이런게 사랑인데...




수북한 낙엽을 밟고 팔짱 끼고 걸으며 그들의 설레는 첫 데이트이자, 마지막 데이트는 끝을 맺었다.

여러번 만나서 함께 하지도 못했는데, 겨우 딱 한번 이렇게 같이 걸었는데...

하는 생각에 더 안타까웠다.


낙엽 밤길 데이트도 인상적인 장면 중에 하나다.

그래서인지 낙엽이 수북하게 쌓이는 늦가을이면, 이 영화가 생각나곤 한다.




진한 키스는 고사하고 뽀뽀도 한번 못해본, 포옹도 해보지 못한 이 애잔 커플은 "사랑해"라든가 "좋아해"라는 말 한마디 못하고 이별을 하게 된다. 대공원 데이트 이후 병세가 악화된 정원은 병원에 입원하게 되고, 기다리다 지친 다림은 자신의 마음을 담아 편지에 적게 된다.




다림의 편지를 받은 정원은 부치지 못할 답장을 쓴다.


영화 제목을 <편지>로 하고 싶었는데, 비슷한 시기에 박신양과 최진실 주연의 '편지'라는 제목의 영화가 먼저 나와버리는 바람에 <8월의 크리스마스>라고 제목을 바꿨다고 한다.


한 여름에서 가을 무렵까지 이어진 짧은 시간이었지만, 시간이 짧아서 그런지 더 애틋하게 느껴졌다.



"내 기억 속에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가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당신만은 추억이 되질 않았습니다.

사랑을 간직한채 떠날 수 있게 해준 당신께 고맙다는 말을 남깁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이쁜 10월이 이렇게 가네

너무 이쁜 가을이 이렇게 간다. 아쉽다.

물꽂이 하던 스킨을 화분에 심어주었다.

물꽂이하던 스킨을 흙이 있는 화분에 심어줬다. 슬슬 추워지니 아무래도 물 보다는 흙에 있는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탁한 공기가 슬프다.

어디 먼지 뿌연 곳에서 해가 들어오는 느낌이다. 슬프다. 누군가를 미워하면 안 되지만, 누군가가 심하게 미워지는 요즘이다. 정말로...

미세먼지 상당히 나쁨, 맑은 날 안녕~

한동안 하늘이 맑고 공기가 좋아서 잊고 지냈던 미세먼지..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어느 나라가 다시 공장 돌리나보네.

미세먼지가 시작됐다.

한동안 없어서 좋았는데.. 드디어 미세먼지가 심해지기 시작했다. 열어볼 일 없던 미세먼지앱을 켰다. 주황색 경고창이다가 붉은색 경고창으로 바뀌었다. 그나마 나은 날 돌아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산더미 같은 할일을 던져놓고..

미친 반전, 층간소음의 원흉을 알아내다. 윗집이 아니라 아랫집이다.

가만히보니 아랫집이 이사를 간게 아니었다. 짐을 트럭에 옮겨놓고, 집에 가구 등을 버리고 페인트칠하고 뭔가를 종일하는 것 같았다. 이사짐 실은 트럭이 계속 있는게 보였다. 종일 저렇게 소리를 내려나 하다가.. 문득 깨달았다...

음식냄새로 고통을 주던, 아래층이 이사를 갔다

지금 사는 아파트로 이사온지 5년이 되어간다. 사는 동안 아래층도 같은 사람이 살았다. 3남매 키우는 집이었다. 아이도 셋이지만 아저씨도 저녁 때마다 집에 와서 밥을 드시는지 늘 음식하는 냄새가 났다. 그냥 나는 정도가 아니..

코로나 여파로 수출길이 막혀 재활용쓰레기도 갈길을 잃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활용쓰레가 수출길이 막혔단다. 지난주에 버린 재활용쓰레기도 안 가져갔다고 한다. 결국 이번주는 재활용쓰레기를 버리지 못했다.

아침 최저기온 6도 : 훅.. 겨울 느낌

좋은 날씨의 가을은, 역시 짧았다. 춥다고 하더니.. 아침에 정말 추웠다.

배추가 없단다. 그래서 요새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 사는게 쉽지 않다.

추석 지나면서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가 안 보인다. 종가집이니, 비비고니 흔하게 사던 김치가 없다. 포기김치도 없고 자른 김치나 볶음 김치 등도 모두 금세 품절이다. 아이들 먹는 백김치도 계속 품절이다. 왜 이러지? 궁금했는..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 벽이 더러워진걸 가리기 위해

이번에도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서서히 노랗게 더러워져서 고민만 하다가 용기를 냈는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속이 시원하다.

배롱나무 꽃.. 사라지기전에 반짝반짝 빛나는

지나가는데 배롱나무꽃이 눈에 띄였다. 일교차가 점점 심해지면서 가을이 깊어져가니 곧 다 떨어지겠지 싶었다. 그래서 그런가 더 반짝반짝 빛나 보였다. 사라지기 전에 빛을 뿜어내는가보다.

소아과 대신 이빈후과에서 34개월 아이 독감주사 접종 : 무료독감 재고 소진됐단다.

독감주사 맞을 수 있다고 하면서부터 소아과에서 매일 문자가 왔다. 가뜩이나 미어터지는 소아과에 독감주사 맞겠다고 사람들 정말 많겠구나 싶었다. 중간에 상온 노출 백신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해서, 겸사겸사 접종을 미루고 있었다..

다이얼식 전화기(옛날 전화기) : 옛날에 집에 있었던 것과 같은..

음식점에 갔는데 골동품 전화기가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찍어봤다. 옛날엔 이런 다 이런 전화기였는데.. 언제부턴가 버튼식 전화기가 나오고. 이젠 사람들마다 전화기를 들고 다니는 시대가 됐다. 참.. 뭔가 생각이 많아진다.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구글로고) 2020 추석

아이들이 그린 그림 같은 로고였다. 왠지 정겹다.

추석 지났는데 송편이 먹고 싶단다.

추석에 먹은 송편이 맛있었나보다. 34개월 딸아이는 송편이 먹고 싶다고 했다. 마침 떡집에서 팔길래 한팩 사왔다.

가을 나무와 하늘

코로나가 아니면 더 좋았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