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목에 거는 아이리버mp3/ 싸이월드 미니홈피/ 선물/ 사무실 내 자리 : 13년전, 2004년도 그때 그 시절 디카 사진들 본문

[사진]일상생활/소품

목에 거는 아이리버mp3/ 싸이월드 미니홈피/ 선물/ 사무실 내 자리 : 13년전, 2004년도 그때 그 시절 디카 사진들

sound4u 2017. 10. 9. 23:30

목에 거는 아이리버mp3/ 싸이월드 미니홈피/ 선물/ 사무실 내 자리 : 13년전, 2004년도 그때 그 시절 디카 사진들


# 목에 거는 아이리버 mp3

목에 거는 목걸이형 아이리버 mp3는 2004년 당시 큰 반향을 일으켰던 제품이다. 큰 마음 먹고 구입해서 망가질 때까지 잘 사용했다. 들고 다니는 핸드폰에 음원 제생 기능이 들어가면서 사라져버린 것 중에 하나가 mp3 플레이어인듯.




# 2004년 싸이월드 미니홈 메인 화면


지금 생각해보면 유치하지만 그래도 13년만에 다시 보니 새로운 싸이월드 미니홈피 홈이다. '도토리'로 스킨도 사고 배경음악도 사고, 미니룸 배경도 사서 꾸미며 좋아라 했던 기억이 난다. 페이스북에 영감을 줬다고 주장되기도 하는 싸이월드. 자그마하고 불편했지만 한때 소중한 커뮤니케이션 도구였던건 확실하다. 어느새 추억의 골동품처럼 되어 버렸다.




# 동료들의 소중한 선물


동료들이 생일선물로 사줬던 청바지천 가방. 이것도 꽤 오랫동안 잘 들고 다녔다. 특이하게 생겨서 물어보는 사람도 간혹 있었던 소중한 물건. 이제 사진으로만 남았다.




퇴사할 때 동료들이 사준 토피리어. 물을 잘못 줘서 아이비는 금방 말라죽고, 가운데 있던 카네이션도 말라버렸다.






# 2004년 당시 사무실 내 자리


스누피가 웃고 있던 당시 내 자리. 화분을 4개 정도 키우고 있었다.




손이 떨리는 바람에 초점 잃은 사진을 남기게 됐다. 디카가 생겨서 들고 다니면서 하나씩 찍는 재미가 솔솔했다. 그러고보니 디카도 핸드폰에 카메라 기능이 들어가면서 영향력을 잃게 된 물건 중에 하나가 됐다.




볕이 강하게 들던 자리였다. 그래도 창가 자리에 앉아서 좋았다. 파티션을 없애는게 한창 유행하던 시절이라 옆자리와 파티션이 없다.




# 점심 때 산책하던 양재천 가는 길


사무실 근처 양재천 가던 길. 사무실이 타워팰리스 근처에 있었는데, 양재천이 가까이 있어서 좋았다. 점심 먹고 종종 산책갔다.




우거진 나무와 나무 그늘이 좋았다. 13년전 깍둑깍둑했던 자동차 모양에 눈이 간다. 

10년이면 바뀌는게 정말 많은 것 같다. 앞으로 10년 후에는 얼마나 더 세상이 변해 있을까?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우리 동네 키움센터(방과 후 키움) : 전화번호 02)2133-4807

전에 지역신문에서 얼핏 내용을 본 것 같은데.. 나중에 필요할지 몰라서 갈무리해둔다.

카카오헤어샵앱 예약시 4천원 할인 받는 방법 (2만원 이상 결제시)

아래 내용은 카카오프렌즈 카드를 갖고 있으며, 카카오헤어샵앱에서 2만원 이상 결제할 때만 가능하다. 1. 카카오맵에서 미용실을 검색해서 쿠폰 다운 받기 (2천원 할인) 2. 카카오헤어샵앱에서 카카오프렌즈 카드로 예약 (2천원..

권하는 미장원에 낚이다 : 후회하는 중..(이지만 3개월은 더 가야한다)

자주 가던 커피집이 없어지고 그 자리에 미장원이 새로 들어왔다. 원래 좋은 자리라고 생각했었는데 미장원이 될 줄이야. 오픈 이벤트로 20% 할인해준단다. 안 갈 이유가 없다. 구경삼아 갔다. 가서 머리도 자르고... ㅋㅋㅇ헤..

내 30분과 바꾼 호박전

냉장고에 있는 호박이 신경쓰여 고민하다가, 호박전을 부치기로 했다. 오늘은, 집안일 다 하고 남은 30분의 여유를 호박전 부치는데 다 써버렸다.

오늘도 (잠시) 해가 떴다.

비록 2시간도 못 가서 다시 비가 내렸지만.. 오늘도 잠깐 해가 났다. 해가 그립다.

되게 인간적인 아파트에 살고 있다

에어컨 틀지 않아도 견딜만한 날씨라 창문을 열어놓는다. 창문을 열어놓아봐야 뭐 딱히 볼게 없다. 앞동에 다다다닥 유리창만 보인다. 앞베란다도, 뒷베란다도 마찬가지다. 창문 열어놔서 좋은가 싶다가도, 훅 치고 들어오는 음식냄새..

비가 멈췄을 때(혹은 부슬비 올 때) 언른 산책을...

한달 가까이 비가 내리다가 멈췄다. 오전에 비가 안 오거나 부슬비 정도로 온다는 일기예보를 듣고, 언른 밖으로 나갔다. 바로 지금이야. 걸어야 되. 무조건 걸어야 된다구.

여유로운 커피 한잔

열잔의 라떼가 부럽지 않은... 커피는 역시 믹스커피다. 얼음 잔뜩 넣고 녹여가며 마시면 별미다.

해를 보다, 며칠만에 해를 본건지..

너무 반가웠다. 해 뜬거 며칠만에 본건지 기억도 안 난다. 해 뜬게 뭐라고.. 이게 뭐라고 문득 기분이 좋아졌다. 열어둔 창문 너머로 매미 합창 소리가 들린다.

10일만에 온수 공사 완료 : 녹물이 펑펑 나오다

10일만에 아파트 온수 공사가 끝났다. 어제부터 온수 나온다고 안내 방송 나오길래 틀었더니... 나오라는 따뜻한 물은 안 나오고 녹물이 콸콸 나왔다. 녹물 좀 나온다더니 조금이 아니라 콸콸 나왔다. 순간 필터가 시꺼멓게 변했..

쿠팡이츠앱 사용 : 배송 빠르고, 실시간 확인 가능해서 편리(첫결제 7천원 쿠폰 사용)

요즘 한참 광고 중인 쿠팡이츠앱을 깔아봤다. 실은 7천원 첫결제 쿠폰을 사용해보고 싶었다. 주문한지 27분만에 온다고 했다. 진짜? 그런데 정말로 25분 안에 도착했다. 정말 빨리 왔다. ※ 제 돈 내고 결제해서 먹었습니..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2

비 진짜 오랫동안 온다. 기억하는 한에 이렇게 비가 오랫동안 온 적이 없었던 것 같은데.. 한달이 더 넘은 것 같기도 하고. 가물가물하다. 게다가 비가 오면 한꺼번에 퍼붓는다. 문제는 이게 시작이라는 사실. 본격적인 장마가 ..

베란다 하수구 냄새 : 이 아파트는 여기저기 냄새 때문에 문제다.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는 냄새 때문에 문제다. 앞베란다 하수구에서 별별 냄새가 다 올라온다. 요즘 날씨가 이래서 락스를 심하게 부어 빨래를 하는 집이 있나보다. 새벽에 락스냄새가 훅 들어온다. 이른 아침이나 저녁에는 나프탈렌..

가족양육수당 아동 마스크 35개씩 지원 : 주민센터 방문

지역신문에서 가정양육수당을 받는 가정(어린이집 안 보내고 집에서 돌보는 가정)은 아동 1인당 35매씩 마스크를 지원해준다는 기사를 봤다. 처음에는 아동수당으로 착각해서, 주민센터 빨리 가봐야지 했는데.. 동생한테 보내주니, ..

앞으로 10일간 계속 비온다

일기예보앱 화면을 보니 우울하다. 앞으로 10일간 비가 계속 온다고 나온다. 장마 시작된지 꽤 된거 같은데.. 심하다.

며칠 비만 주구장창, 수건에서 냄새난다

며칠내내 비만 오니까 수건에서 냄새가 심하게 난다. 플라스틱 큰통에 표백제 가루비누를 물에 풀었다. 거기다가 수건을 다 넣었다. 한 20분 담궜다가 빨래를 하니 그나마 낫다. 식초 들어간 섬유유연제도 소용이 없다. 비가 좋기..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어제 저녁 해를 보았다, 한달 넘게 장마지만... 한달 넘게 비가 와도 종종 이렇게 노을도 볼 수 있다. 장마라고 주구장창 비만 오는건 아니다. 어제 저녁 밥 먹고 창문 열고 환기하는데 새빨간 노을을 봤다. 상황이 나쁘지만..

온수 중단 첫날, 물 끓이고 바가지로 부어서 목욕시키다

태어나서 얼마전까지 계속 큰 물통 2개에 물 받아 씻겼다. 얼마전부터 목욕하기 힘들어하고 많이 울어서 목욕하는 방식을 바꿨다. 욕조 안에서 놀 수 있게 장난감이랑 작은 대야랑 장난감 바가지랑 띄워줬다. 결과는 성공이었다.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