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300>.. 화제의 그 영화, 300을 보고야 말았다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300>.. 화제의 그 영화, 300을 보고야 말았다

sound4u 2007. 4. 6. 12:5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칼싸움하는 영화다.
줄거리 없다.
잔인하다.
백인우월주의다.
웃긴다..


등등 악평이 잔뜩 올라와있었다. 개중에는 화면이 멋있다. 등의 우호적인 평도 있기는 했지만.. 악평 일색이었다. 씨네21에 슬쩍 본 평도 정말 너무하다는 안 좋은 평이었다. 포스터를 보라. 300명이 100만 대군을 맞서다. 이게 말이 되는가? 영화니까 가능한 이야기지. 피튀기고 주로 많이 죽고, 칼로 베고(으으으... 상상만으로도 무척 잔인하군.)

그래서 별로 보고 싶지 않았지만, 하도 인터넷에서 300, 300,..해서 그냥 넘들도 다 보니 나도 가서 보자는 마음으로 보러 갔다. 보지도 않고 남들이 하는 말로 뭔가를 좋다 나쁘다 말하는건 옳지 않다 생각되서 .. 그냥 보러 갔다.

사실 겁이 좀 많기 때문에 예전에 <무사>보는 동안 하도 덜덜덜 떨어서 영화 끝나고 나오는데 다리가 다 후들거렸던 기억이 난다. 대충 잔인한 장면은 보는둥 마는둥..하고 손으로 가리자. 하고 마음 단단히 먹고 자리에 앉았다. 개봉한지 며칠 지난거 같은데 영화관에는 사람들이 가득했다. ... 이 영화에 관심이 많구나. 다들..

영화는 마치 한편의 만화를 보는듯 했다. 시종일관 갈색톤이었다. 그리고 예상대로 베고, 자르는 장면 많았다. 목도 댕강댕강 날라다니고... 그런 장면들은 예전처럼 손으로 가리고 안 볼려고 노력했다. 화면 정말 멋있었다. <씬시티>만들었던 감독도 같이 했다더니 그 영화 색감과 느낌을 따온 듯했다. 게다가 음악도 Rock음악이 나오는게 아닌가! 흠..

엄청난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는 '신녀'와 '페르시아 왕'도 인상적이었지만, 저 포스터의 주인공 아저씨가 "오페라의 유령"에서 유령역을 했다는 것도 참 새삼스러운 정보였다.

줄거리는 한 2줄이면 될거 같은데, 그렇게 별 줄거리 없는 내용을 가지고 무려 2시간내내..이끌고 간 감독이 정말 대단하다. 볼거리와 음악으로 가능했다고 할 수 있겠지만. 나는 보는 동안 그리고 보고 나와서도 화가 났다. 수많은 사람들이 별로 저항도 못하고 엄청나게 죽어가는데(페르시아 군인들 칼 한번 제대로 못 휘두르고 우후죽순 죽는다. 아주 웃긴 영화처럼) 죽어나가는 장면을 마치;; 한편의 게임을 즐기는냥 아무런 마음의 아픔이나 괴로움 없이 보고 있는 것이다. 마치 한편의 게임 보듯이.

게임에 중독이 된건지. 아니면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들이 없어진건지. 이렇게 무의미하게 썰고 베는 막 죽여대는 영화에 열광하다니!!! ...하고 화가 났다.

영화.. 화면? 만듦새.. 훌륭했다. 그렇지만 게임이 사람들의 사고를 지배해버렸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
하긴;; 게임 탓도 아니지. 온갖 흉악한 나쁜 뉴스들, 그런 일들 실제로 일어난다지 않은가. 에휴... 암튼 씁쓰름한 기분을 지울 수가 없었다. 잘 만들면 다인가? 그걸로 끝인가? ... 하긴 말도 안되는 스토리에 대충 엉성하게 만든 영화 황당한 영화도 많지 않던가. ... 암튼 대단한 화제의 그 영화 <300>을 보고야 말았다.

cf. 영화표 사가지고 들어가다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나야 영어로 300을 발음했지만, 한국에서는 "삼백 두 장 주세요." 이렇게 말할꺼 아닌가. ㅋㅋ 영화 제목 삼백...강렬하긴 하네. ㅋㅋㅋ
2 Comments
  • Favicon of https://diarist.tistory.com BlogIcon 카미유 2007.06.29 11:16 신고 '300'의 줄거리는 '막강한 침략군에 맞서서 끝까지 조국의 가족들과 강산을 지켜낸다.'는 것이었다고 생각해요. 개인적으로 개개인의 비장미가 잘 표현되었던 뛰어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무참히 쓰러져간 페르시안들은 이 영화에서는 엑스트라인 것이구요. 제 생각에는, 엑스트라쪽으로 감정이입을 하면, 이 영화뿐만 아니라 다른 영화에서도 만족감을 얻으실 수 없을 것 같아요. 굳이 전쟁영화가 아니더라도, 가령, 요즘 MBC에서 방영중인 드라마 '문희' 역시, 문희의 배다른 시스터 입장으로 감정이입을 하면 참으로 '비현실적인 드라마'가 되지만, 주역인 '문희'의 입장에서 보면 '역경과 편견을 실력으로 이겨낸 인간승리의 드라마'가 됩니다. 리스트의 교향시 '프로메테우스'나, 생상스의 '스파르타쿠스'(서곡) 같은 음악과 함께라면 영화'300'이 다르게 느껴지실 겁니다. ^^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07.06.29 12:39 신고 화면도 그렇지만 음악선곡도 뛰어났던 영화라고 그러대요. 전 주로 '약간 한심하다'는 편견을 가지고 봐서 그런지 나중에 듣고보니 그랬나? 싶더라구요.

    말씀하신대로 생각을 비우고 봤으면 더 잘 봤을거 같네요.
    그래도 어느쪽 입장에서 보느냐에 따라 영화나 드라마나 또 다른 이야기가 된다는건 재미있는 일이죠.
    정성스런 댓글 감사합니다. ^__^

    ps.한국 드라마 본지 꽤 됐네요.여기 남의 나라라서 일부러 한국마트가서 비디오 빌려다 보거나 다운로드 사이트가서 다운받아 보지 않는한 일부러 보기가 쉽지 않네요.
    가끔은 <하얀거탑>처럼 잘 만들었다는 드라마가 보고 싶기도 하던데요..
댓글쓰기 폼
학동역~역삼역까지 걷다가, 옛날 생각이 나다.

병원에 연달아 2주동안 가게 됐다. 집에서 먼 병원인데, 나의 모든 데이터가 거기 있으니 옮기지 못하고 그냥 갔다. 병원 진료 마치고 역삼역까지 걸었다. 바람은 찬데 볕이 너무 좋았다. 하루가 다르게 가게들이 바뀌는데, 역삼..

그러고보니 곧 크리스마스, 연말

그러고보니 곧 크리스마스다. 그리고 연말... 내년이 2020년이라던데. 어느새 그렇게 됐다. 2000년도가 됐을때도 신기했는데, 그게 벌써 20년전 일이라니. 시간 참 빠르다.

아무것도 하기 싫다

큰일났다. 아무것도 하기 싫다. 예전엔 부지런을 떨며 도서관도 가고 글도 부지런히 읽고 뭔가 했는데.. 요샌 밀린 일은 한참 밀린채 그대로 둔다. 글쓰기도 힘들고. 육아일기도 한 60일.. 두달쯤 밀려있다. 모르겠다.

집에 '정 붙이기'(7) : 창문틈막이 모헤어 - 거실 큰 유리문, 방에 큰 유리문 틈에 찬바람을 막다

집에 '정 붙이기'(7) : 창문틈막이 모헤어 - 거실 큰 유리문, 방에 큰 유리문 틈에 찬바람을 막다 이번에는 앞 베란다와 마주한 거실 큰 유리문과 뒤 베란다와 마주한 작은 방 큰 유리문 틈으로 들어오는 바람을 막아보기로 ..

휴일지킴이 약국, 휴일 의료포털(휴일진료병원, 약국, 응급실 등) :  홈페이지 주소

24개월 아이가 일요일 새벽에 기침을 심하게 하고 아파해서 급히 병원을 갔다. 일요일 병원에 사람이 그렇게 많은지 처음 알아서 놀랐다. 일요일이나 휴일에 문을 여는 약국이나 병원, 응급실 등에 대한 홈페이지를 갈무리한다. 휴일..

또 미세먼지 최악 '절대 나가지 마세요!!!'를 보다 : 하지만 나가야 했다.

오늘도 미세먼지는 여전히 최악이었다. 여전히가 아니라.. 또! 다. 한달전에도 최악을 본 적 있다. 나가고 싶지 않으나 병원 가느라 나가야했다. 아이도 나도 감기에 걸려 골골 하다가 약 받으러 갔다. 미세먼지 예보 보니 한..

티스토리앱 새 버전(2019.12.9자)에서 쓰는 글 : 2020년은 경자년이라네~.

< 지밸리몰에 걸려있는, 2020년을 알리는 큰 현수막. 내년은 쥐의 해인가보다. > 티스토리앱이 업데이트가 됐다고 했다. 기존앱을 삭제하고 다시 깔았다. * 엄청 깔끔해졌다! 로그인하고보니 관리화면이 메인이다. * 그전에 ..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쇠로 만든 모형 오토바이를 넣기 위해 아크릴 장식장을 하나 더 샀다. 먼지가 앉는 것도 문제지만, 쌓인 먼지 털어낸다고 닦다가 손을 찔리는게 더 문제였다. 가로,세로,폭에 딱 맞는 것을..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도대체 벽지를 어떻게 발랐길래 이렇게 찢어질까? 아무튼 이번에도 찢어져가는 벽지를 가리기 위해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후 ..

영하 7도? 10도? : 올겨울 첫 추위

아침에 핸드폰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7도였다. 정말 춥구나! 라디오 방송에 일기예보를 들으니 영하 10도라고 했다. 영하 10도라니... 올겨울 첫 추위다.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