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300>.. 화제의 그 영화, 300을 보고야 말았다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300>.. 화제의 그 영화, 300을 보고야 말았다

sound4u 2007. 4. 6. 12:5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칼싸움하는 영화다.
줄거리 없다.
잔인하다.
백인우월주의다.
웃긴다..


등등 악평이 잔뜩 올라와있었다. 개중에는 화면이 멋있다. 등의 우호적인 평도 있기는 했지만.. 악평 일색이었다. 씨네21에 슬쩍 본 평도 정말 너무하다는 안 좋은 평이었다. 포스터를 보라. 300명이 100만 대군을 맞서다. 이게 말이 되는가? 영화니까 가능한 이야기지. 피튀기고 주로 많이 죽고, 칼로 베고(으으으... 상상만으로도 무척 잔인하군.)

그래서 별로 보고 싶지 않았지만, 하도 인터넷에서 300, 300,..해서 그냥 넘들도 다 보니 나도 가서 보자는 마음으로 보러 갔다. 보지도 않고 남들이 하는 말로 뭔가를 좋다 나쁘다 말하는건 옳지 않다 생각되서 .. 그냥 보러 갔다.

사실 겁이 좀 많기 때문에 예전에 <무사>보는 동안 하도 덜덜덜 떨어서 영화 끝나고 나오는데 다리가 다 후들거렸던 기억이 난다. 대충 잔인한 장면은 보는둥 마는둥..하고 손으로 가리자. 하고 마음 단단히 먹고 자리에 앉았다. 개봉한지 며칠 지난거 같은데 영화관에는 사람들이 가득했다. ... 이 영화에 관심이 많구나. 다들..

영화는 마치 한편의 만화를 보는듯 했다. 시종일관 갈색톤이었다. 그리고 예상대로 베고, 자르는 장면 많았다. 목도 댕강댕강 날라다니고... 그런 장면들은 예전처럼 손으로 가리고 안 볼려고 노력했다. 화면 정말 멋있었다. <씬시티>만들었던 감독도 같이 했다더니 그 영화 색감과 느낌을 따온 듯했다. 게다가 음악도 Rock음악이 나오는게 아닌가! 흠..

엄청난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는 '신녀'와 '페르시아 왕'도 인상적이었지만, 저 포스터의 주인공 아저씨가 "오페라의 유령"에서 유령역을 했다는 것도 참 새삼스러운 정보였다.

줄거리는 한 2줄이면 될거 같은데, 그렇게 별 줄거리 없는 내용을 가지고 무려 2시간내내..이끌고 간 감독이 정말 대단하다. 볼거리와 음악으로 가능했다고 할 수 있겠지만. 나는 보는 동안 그리고 보고 나와서도 화가 났다. 수많은 사람들이 별로 저항도 못하고 엄청나게 죽어가는데(페르시아 군인들 칼 한번 제대로 못 휘두르고 우후죽순 죽는다. 아주 웃긴 영화처럼) 죽어나가는 장면을 마치;; 한편의 게임을 즐기는냥 아무런 마음의 아픔이나 괴로움 없이 보고 있는 것이다. 마치 한편의 게임 보듯이.

게임에 중독이 된건지. 아니면 사람을 사랑하는 마음들이 없어진건지. 이렇게 무의미하게 썰고 베는 막 죽여대는 영화에 열광하다니!!! ...하고 화가 났다.

영화.. 화면? 만듦새.. 훌륭했다. 그렇지만 게임이 사람들의 사고를 지배해버렸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었다.
하긴;; 게임 탓도 아니지. 온갖 흉악한 나쁜 뉴스들, 그런 일들 실제로 일어난다지 않은가. 에휴... 암튼 씁쓰름한 기분을 지울 수가 없었다. 잘 만들면 다인가? 그걸로 끝인가? ... 하긴 말도 안되는 스토리에 대충 엉성하게 만든 영화 황당한 영화도 많지 않던가. ... 암튼 대단한 화제의 그 영화 <300>을 보고야 말았다.

cf. 영화표 사가지고 들어가다가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나야 영어로 300을 발음했지만, 한국에서는 "삼백 두 장 주세요." 이렇게 말할꺼 아닌가. ㅋㅋ 영화 제목 삼백...강렬하긴 하네. ㅋㅋㅋ
2 Comments
  • Favicon of https://diarist.tistory.com BlogIcon 카미유 2007.06.29 11:16 신고 '300'의 줄거리는 '막강한 침략군에 맞서서 끝까지 조국의 가족들과 강산을 지켜낸다.'는 것이었다고 생각해요. 개인적으로 개개인의 비장미가 잘 표현되었던 뛰어난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무참히 쓰러져간 페르시안들은 이 영화에서는 엑스트라인 것이구요. 제 생각에는, 엑스트라쪽으로 감정이입을 하면, 이 영화뿐만 아니라 다른 영화에서도 만족감을 얻으실 수 없을 것 같아요. 굳이 전쟁영화가 아니더라도, 가령, 요즘 MBC에서 방영중인 드라마 '문희' 역시, 문희의 배다른 시스터 입장으로 감정이입을 하면 참으로 '비현실적인 드라마'가 되지만, 주역인 '문희'의 입장에서 보면 '역경과 편견을 실력으로 이겨낸 인간승리의 드라마'가 됩니다. 리스트의 교향시 '프로메테우스'나, 생상스의 '스파르타쿠스'(서곡) 같은 음악과 함께라면 영화'300'이 다르게 느껴지실 겁니다. ^^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07.06.29 12:39 신고 화면도 그렇지만 음악선곡도 뛰어났던 영화라고 그러대요. 전 주로 '약간 한심하다'는 편견을 가지고 봐서 그런지 나중에 듣고보니 그랬나? 싶더라구요.

    말씀하신대로 생각을 비우고 봤으면 더 잘 봤을거 같네요.
    그래도 어느쪽 입장에서 보느냐에 따라 영화나 드라마나 또 다른 이야기가 된다는건 재미있는 일이죠.
    정성스런 댓글 감사합니다. ^__^

    ps.한국 드라마 본지 꽤 됐네요.여기 남의 나라라서 일부러 한국마트가서 비디오 빌려다 보거나 다운로드 사이트가서 다운받아 보지 않는한 일부러 보기가 쉽지 않네요.
    가끔은 <하얀거탑>처럼 잘 만들었다는 드라마가 보고 싶기도 하던데요..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앱 버그 : 사진 첨부하고 저장 후에 열어보면 사진 깨져 있어요.

며칠 됐는데.. 티스토리앱에서 글 올리기 할때 사진 첨부하고 저장한 다음에 다시 열어보면 사진이 깨져 보여요. (이렇게요 ㅠㅜ) 버그 고쳐주세요. 부탁드릴께요!!!!!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한달반 간격으로 전체 염색 또는 뿌리 염색을 했다) 낼모레 설이고 해서 고민하다가, 염..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jtbc 신년토론에서 진중권과 유시민 작가님의 썰전, 아니 진중권의 막말을 참아내는 유작가님을 보며 속상했다. 예전 함께 팟캐스트도 진행하고 같은 당을..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12월 중순에 전체 염색을 했다. 그리고 한달 조금 못 되서 두피 각질이 생겼다. 머리 껍데기가 벗겨지고..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가끔 같은 장소(위치)에서 시간차이를 두고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보며 시간을 느낄 수 있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 다용도실 바깥문 영하 9도였던 날, 부엌에 가니 다용도실쪽에서 찬바람이 솔솔 들어오는게 느껴졌다. ..

집에 '정 붙이기'(13) : 찢어지는 벽지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기존 실크벽지를 뜯어내지 않고, 그 위에 벽지를 발라버리셔서... 그래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4년이 지나자 벽지 여기저기가 문제다. 스위치 근처의 벽지가 찢어지기 시작해서 포인트 스티커를 붙였다. 덕분에 집안에 곳곳에 ..

2020, 아직도 생소한 년도

볼때마다 신기한게 2020이라는 년도다. 서류에 오늘 날짜 써야할때마다 또 신기할 것 같다. 음력설 즈음 되면 익숙해지려나...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4년전 이사올 당시 도배를 했는데, 슬슬 문제가 생긴다. 원래 있던 실크 벽지를 뜯어내고 벽지를 발라야 했던 것 ..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2일 신년토론을 마지막으로 손석희 앵커님 뉴스룸 진행을 마무리했다. 6년 몇개월간 많이 일이 있었고, 많이 성장한 시간이었다고 한다. 손앵커와 jtbc뉴스룸..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