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본 영화 list(2004년 즈음) - 기록은 기억을 지배한다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본 영화 list(2004년 즈음) - 기록은 기억을 지배한다

sound4u 2007. 4. 1. 00:52

전에 본 영화들을 적어놓은걸 봤다. 2004년에 적어놓은 것인데 아마 2004년 훨씬 전부터 본 list들인가보다. (1990년대 말 부터 주욱..) 분명히 다 본 것일텐데 까맣게 잊고 있던 영화들이 참 많구나 싶다. 이렇게 list로 적어놓은걸 보니 영화들이 다시 새록새록 생각나고. 미국와서 본 영화들은 따로 표를 모아두거나 하지 않아서(미국영화표는 좀 안 이쁘다) 기억을 하지 못한다.

.................................................................................................
2004-10-10 (Sun) 17:38  영화표 못아놓은 것..적어봤다. 이것 보다 더 봤을텐데. 여기 없는건 표를 버렸거나. 혹은 복리후생비(혹은 자기계발비)로 제출해서 표를 모으지 못해서이다.


1.텔미썸씽
2. 타잔
3. 주유소습격사건
4. 엔트립먼트
5. 레인메이커
6. 간첩리철진
7. 춤추는 대수사선
8. 중앙역
9. 자귀모
10.

-------------------------------

11. 박하사탕
12. 러브레터
13. 공동경비구역JSA
14. 로미오 머스트다이
15. 헐리우드키드의 생애
16. 라이온킹
17. 미술관옆 동물원
18.
19. 슬라이딩 도어즈
20. 매트릭스

-------------------------------

21. 퇴마록
22.
23. 미이라
24. 레인메이커*
25. 인정사정 볼 것 없다.
26. 비상계엄
27. 리플리
28. 세익스피어인 러브
29. 아메리칸 뷰티
30. 용가리

-------------------------------

31. 잔다르크
32. 슬리피 할로우
33. 러브
34. 나인야드
35. 러브레터
36. 사무라이 픽션
37. 내 마음의 풍금
38. 경찰서를 털어라.
39. 노팅힐
40. 쉬리

-------------------------------

41. 키스할까요
42. 약속
43. 내 마음의 풍금*
44. 매트릭스
45. 스몰솔져
46. 이재수의 난
47. 큐브
48. 러브레터*
49. 병 속에 담긴 편지
50. 아메리칸 뷰티*

-------------------------------

51. 인터뷰
52. 4월 이야기
53. 쉘위댄스
54. 에린 브로커비치
55. 플레이 투 더 본
56. 글래디에이터
57. 동감
58. 글래디에이터*
59. 미션 임파서블2
60. 비천무

-------------------------------

61. 동감*
62. 다이너소어
63. 패트리어트 늪속의 여우
64. 엑스맨
65. 공동경비구역JSA*
66. 으랏차차스모부
67. 러브오브시베리아
69. 단적비연수
69. 리베라메
70. 매직 카펫 라이드

-------------------------------

71. 동감*
72. 순애보
73. 언브레이커블
74. 치킨런
75. 불후의 명작
76. 6번째날
77. 웰컴 Mr.맥도날드
78. 자카르타
79. 네임리스
80. 버티칼리미트

-------------------------------

81.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82. 프루프 오브 라이프
83. 엑시덴탈스파이
84. 번지점프를 하다
85. 캐스트어웨이
86. 아바론
87. 빌리 엘리어트
88. 너스베티
89. 트래픽
90. 천국의 아이들

-------------------------------

91. 선물
92. 성석전설
93. 친구
94. 선물*
95. 파이란
96. 파인딩 포레스터
97. 인디안 써머
98. 웨딩 플래너
99. 프린스앤 프린세스
100. 진주만

-------------------------------

101. 미아라2
102. 신라의 달밤
103. 슈렉
104. 스워드 피쉬
105. 파이널 환타지
106. 혹성탈출
107. 이웃집 토토로
108. 엽기적인 그녀
109. 에이아이(AI)
110. 혹성탈출

-------------------------------

111. 이웃집 토토로
112. 엽기적인 그녀
113. 엽기적인 그녀*
114. 와호장룡
115. 택시2
116. 브리짓 존스의 일기
117. 무사
118. 봄날은 간다.
119. 고양이를 부탁해
120. 킬러들의 수다

-------------------------------

121. 와이키키 브라더스
122. 아멜리에
123. 아들의 방
124. 조폭마누라
125. 물랑루즈
126. 와니와 준하
127. 화산고
128. 몬스터 주식회사
129. 두사부일체
130. 바닐라 스카이

-------------------------------

131.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132. 반지의 제왕
133. 마리이야기
134. 디 아더스
135. 디 아더스*
136. 반칙왕
137. 박하사탕*
138. 디 아더스*
139. 공공의 적
140. 로스트 메모리

-------------------------------

141. 뷰티풀 마인드
142. 버스 정류장
143. 정글쥬스
144. 몬테 크리스토
145. 오션스 일레븐
146. 집으로
147. 공각기동대
148. 블레이드2
149. 후아유
150. 집으로*

-------------------------------

151. 결혼은 미친 짓이다.
152. 오버 더 레인보우
153. 후아유*
154. 스파이더맨
155. 오버 더 레인보우*
156. 취화선
157. 묻지마 패밀리
158. 후아유*
159. 집으로*
160.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

161. 오버 더 레인보우*
162. 취화선
163. 맨인 블렉2
164. 챔피언
165.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166. 스타워즈 에피소드2 클론의 습격
167. 싸인
168. 마이너리티 리포트
169. 워터보이즈
170. 아이스에이지

-------------------------------

171. 서프라이즈
172. 어바웃 어 보이
173. 아스태릭스 미션 클레오파트라
174. 슈팅라이크 베컴
175. 기쿠치로의 여름
176. 연애소설
177. 레인오브파이어
178. 가문의 영광
179. 연애소설*
180. K-19

-------------------------------

181. YMCA 야구
182. 비밀
183. 본아이덴티티
184. 아이 엠 셈
185. 트리플 엑스
186. 뽀삐
187. 중독
188. 광복절특사
189. 몽정기
190.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

-------------------------------

191. 색즉시공
192.
193. 반자의 제왕 - 두개의 탑
194. 보물섬
195. 품행제로
196. 클래식
197. 트랜스포터
198. 클래식*
199. 블루
200. 디 아워스

-------------------------------

201. 선생 김봉두
202. 시카고
203. 엑스맨2
204. 별
205. 오세암
206. 파 프롬 헤븐
207. 그녀에게
208. 살인의 추억
209. 매트릭스2
210. 캐리비안의 해적

-------------------------------

211. 마스터 앤 커맨드
212. 어린신부
213. 아라한 장풍대작전
214. 내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
215. 트로이
216. 투모로우
217. 슈렉2
218. 스파이더맨2
219. 해리포터3 -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220. 반헬싱

-------------------------------

221.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학동역~역삼역까지 걷다가, 옛날 생각이 나다.

병원에 연달아 2주동안 가게 됐다. 집에서 먼 병원인데, 나의 모든 데이터가 거기 있으니 옮기지 못하고 그냥 갔다. 병원 진료 마치고 역삼역까지 걸었다. 바람은 찬데 볕이 너무 좋았다. 하루가 다르게 가게들이 바뀌는데, 역삼..

그러고보니 곧 크리스마스, 연말

그러고보니 곧 크리스마스다. 그리고 연말... 내년이 2020년이라던데. 어느새 그렇게 됐다. 2000년도가 됐을때도 신기했는데, 그게 벌써 20년전 일이라니. 시간 참 빠르다.

아무것도 하기 싫다

큰일났다. 아무것도 하기 싫다. 예전엔 부지런을 떨며 도서관도 가고 글도 부지런히 읽고 뭔가 했는데.. 요샌 밀린 일은 한참 밀린채 그대로 둔다. 글쓰기도 힘들고. 육아일기도 한 60일.. 두달쯤 밀려있다. 모르겠다.

집에 '정 붙이기'(7) : 창문틈막이 모헤어 - 거실 큰 유리문, 방에 큰 유리문 틈에 찬바람을 막다

집에 '정 붙이기'(7) : 창문틈막이 모헤어 - 거실 큰 유리문, 방에 큰 유리문 틈에 찬바람을 막다 이번에는 앞 베란다와 마주한 거실 큰 유리문과 뒤 베란다와 마주한 작은 방 큰 유리문 틈으로 들어오는 바람을 막아보기로 ..

휴일지킴이 약국, 휴일 의료포털(휴일진료병원, 약국, 응급실 등) :  홈페이지 주소

24개월 아이가 일요일 새벽에 기침을 심하게 하고 아파해서 급히 병원을 갔다. 일요일 병원에 사람이 그렇게 많은지 처음 알아서 놀랐다. 일요일이나 휴일에 문을 여는 약국이나 병원, 응급실 등에 대한 홈페이지를 갈무리한다. 휴일..

또 미세먼지 최악 '절대 나가지 마세요!!!'를 보다 : 하지만 나가야 했다.

오늘도 미세먼지는 여전히 최악이었다. 여전히가 아니라.. 또! 다. 한달전에도 최악을 본 적 있다. 나가고 싶지 않으나 병원 가느라 나가야했다. 아이도 나도 감기에 걸려 골골 하다가 약 받으러 갔다. 미세먼지 예보 보니 한..

티스토리앱 새 버전(2019.12.9자)에서 쓰는 글 : 2020년은 경자년이라네~.

< 지밸리몰에 걸려있는, 2020년을 알리는 큰 현수막. 내년은 쥐의 해인가보다. > 티스토리앱이 업데이트가 됐다고 했다. 기존앱을 삭제하고 다시 깔았다. * 엄청 깔끔해졌다! 로그인하고보니 관리화면이 메인이다. * 그전에 ..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쇠로 만든 모형 오토바이를 넣기 위해 아크릴 장식장을 하나 더 샀다. 먼지가 앉는 것도 문제지만, 쌓인 먼지 털어낸다고 닦다가 손을 찔리는게 더 문제였다. 가로,세로,폭에 딱 맞는 것을..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도대체 벽지를 어떻게 발랐길래 이렇게 찢어질까? 아무튼 이번에도 찢어져가는 벽지를 가리기 위해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후 ..

영하 7도? 10도? : 올겨울 첫 추위

아침에 핸드폰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7도였다. 정말 춥구나! 라디오 방송에 일기예보를 들으니 영하 10도라고 했다. 영하 10도라니... 올겨울 첫 추위다.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