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두번째 책 <핸드폰으로 그리는 세상1> 출판/ 브런치 책방에 <나에게 건네는 위로> 입고 본문

[글]읽기/책 읽기

두번째 책 <핸드폰으로 그리는 세상1> 출판/ 브런치 책방에 <나에게 건네는 위로> 입고

sound4u 2018. 12. 30. 00:00

두번째 책 <핸드폰으로 그리는 세상1> 출판/ 브런치 책방에 <나에게 건네는 위로> 입고


1. 
두번째 책 <핸드폰으로 그리는 세상1> 출판




http://m.bookk.co.kr/book/view/51169

두번째 책인 <핸드폰으로 그리는 세상1>도 출판했다. 이번에도 종이책과



http://m.bookk.co.kr/book/view/51368
전자책을 출판했다.



- 책 소개 :

핸드폰으로 찍은 순간들을 글과 함께 정리한 책입니다. 문득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소소한 것들일지라도 뭔가 느껴지면, 핸드폰 카메라를 들게 됐던 순간을 모은 것입니다.

- 미리보기 :

단 한 번도 같지 않은, 매번 다른 그림이 펼쳐지는 하늘. 게다가 가을 하늘. (p18)

봄에는 하얀 팝콘이 열린 것 같던, 벚꽃나무가 가을에는 붉게 물든다는 사실을 알았다. 눈부시게 예쁜 금빛 나무와 붉은 벚나무 그리고 빛바랜 초록빛이 남아있는 주변 나무들의 조화. 가을이 다 가버리기 전에 담아두었다. (p25)

담쟁이넝쿨에 여러 가지 색이 섞여있음을 발견한다. 똑같이 생긴 잎이하나도 없다. 모양도 제각각이고. 일부러 만들어서 붙여놓은듯 하다. (p30)

억새는 파란 하늘 배경으로 할 때와 잔뜩 흐린 하늘 배경으로 할 때, 참 다르게 보인다. (p35~36)

햇볕에 물들어가던 나무는 주변에 초록빛 때문에 더 노랗게 보였다. (p54)

하늘은 언제봐도 근사한 작품이다. (p62)


http://m.bookk.co.kr/sound4u
그래서 현재까지 출판한 책은 총 4권이다. 파일로 가지고 있는 책이 한권 더 있는데, 올해는 며칠 안 남아서 출판 못할 것 같다. 내년 초에 출판할 예정이다.

뜬금없는 출판이긴 하지만..
게다가 아무도 사지 않아 판매가 0이긴 하지만.
그래도 막연히 늘 생각만 하던 일을 실제로 해봤다. 그것만으로도 뿌듯하고 감사하다. 해봐야 안다. 미친 짓이든 성한 짓이든.. 그래야 나중에 이런 이런 일 한번 해볼껄 그랬어. 하는 미련이 남지 않는다. 그리고 정신도 차리게 된다. 보통일이 아니구나 하고.










2.
첫번째 책 <나에게 건네는 위로>, 브런치 책방에 입고

https://brunch.co.kr/@sound4u2005
브런치앱 프로필에 내 책이 올라왔다. 브런치 책방에 책이 입고 됐다. 입고되는데 한 열흘 정도 걸린 것 같다.



https://brunch.co.kr/publish/book/1240
책 클릭했더니 이렇게 소개가 나왔다. 내가 뽑은 한줄을 되새겨 봤다.

"생각한대로, 말하는대로, 보는대로... 그렇게 되는 기적이 늘 함께 하기를"




2018/12/30 - [[글]읽기/책 읽기] - 두번째 책 <핸드폰으로 그리는 세상1> 출판/ 브런치 책방에 <나에게 건네는 위로> 입고


2018/12/25 - [[글]쓰기/나의 이야기] - <나에게 건네는 위로> : 브런치앱 글을 모아서 책 내다 (부크크 웹사이트 이용)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학동역~역삼역까지 걷다가, 옛날 생각이 나다.

병원에 연달아 2주동안 가게 됐다. 집에서 먼 병원인데, 나의 모든 데이터가 거기 있으니 옮기지 못하고 그냥 갔다. 병원 진료 마치고 역삼역까지 걸었다. 바람은 찬데 볕이 너무 좋았다. 하루가 다르게 가게들이 바뀌는데, 역삼..

그러고보니 곧 크리스마스, 연말

그러고보니 곧 크리스마스다. 그리고 연말... 내년이 2020년이라던데. 어느새 그렇게 됐다. 2000년도가 됐을때도 신기했는데, 그게 벌써 20년전 일이라니. 시간 참 빠르다.

아무것도 하기 싫다

큰일났다. 아무것도 하기 싫다. 예전엔 부지런을 떨며 도서관도 가고 글도 부지런히 읽고 뭔가 했는데.. 요샌 밀린 일은 한참 밀린채 그대로 둔다. 글쓰기도 힘들고. 육아일기도 한 60일.. 두달쯤 밀려있다. 모르겠다.

집에 '정 붙이기'(7) : 창문틈막이 모헤어 - 거실 큰 유리문, 방에 큰 유리문 틈에 찬바람을 막다

집에 '정 붙이기'(7) : 창문틈막이 모헤어 - 거실 큰 유리문, 방에 큰 유리문 틈에 찬바람을 막다 이번에는 앞 베란다와 마주한 거실 큰 유리문과 뒤 베란다와 마주한 작은 방 큰 유리문 틈으로 들어오는 바람을 막아보기로 ..

휴일지킴이 약국, 휴일 의료포털(휴일진료병원, 약국, 응급실 등) :  홈페이지 주소

24개월 아이가 일요일 새벽에 기침을 심하게 하고 아파해서 급히 병원을 갔다. 일요일 병원에 사람이 그렇게 많은지 처음 알아서 놀랐다. 일요일이나 휴일에 문을 여는 약국이나 병원, 응급실 등에 대한 홈페이지를 갈무리한다. 휴일..

또 미세먼지 최악 '절대 나가지 마세요!!!'를 보다 : 하지만 나가야 했다.

오늘도 미세먼지는 여전히 최악이었다. 여전히가 아니라.. 또! 다. 한달전에도 최악을 본 적 있다. 나가고 싶지 않으나 병원 가느라 나가야했다. 아이도 나도 감기에 걸려 골골 하다가 약 받으러 갔다. 미세먼지 예보 보니 한..

티스토리앱 새 버전(2019.12.9자)에서 쓰는 글 : 2020년은 경자년이라네~.

< 지밸리몰에 걸려있는, 2020년을 알리는 큰 현수막. 내년은 쥐의 해인가보다. > 티스토리앱이 업데이트가 됐다고 했다. 기존앱을 삭제하고 다시 깔았다. * 엄청 깔끔해졌다! 로그인하고보니 관리화면이 메인이다. * 그전에 ..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쇠로 만든 모형 오토바이를 넣기 위해 아크릴 장식장을 하나 더 샀다. 먼지가 앉는 것도 문제지만, 쌓인 먼지 털어낸다고 닦다가 손을 찔리는게 더 문제였다. 가로,세로,폭에 딱 맞는 것을..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6) : 찢어진 벽지 가리기 -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도대체 벽지를 어떻게 발랐길래 이렇게 찢어질까? 아무튼 이번에도 찢어져가는 벽지를 가리기 위해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후 ..

영하 7도? 10도? : 올겨울 첫 추위

아침에 핸드폰 날씨를 확인하니 영하 7도였다. 정말 춥구나! 라디오 방송에 일기예보를 들으니 영하 10도라고 했다. 영하 10도라니... 올겨울 첫 추위다.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