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05
Total
1,484,439
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본문

[사진]시간/시리즈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sound4u 2020. 1. 9. 00:00
반응형

가끔 같은 장소(위치)에서 시간차이를 두고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보며 시간을 느낄 수 있다.

12월 2일. 이때만해도 나뭇잎이 꽤 많았구나.

12월 28일. 한달 사이에 진짜 겨울이 되어버렸다. 쓸쓸하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