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뽀로로파크 롯데빅마켓 금천점 : 키즈까페 (내돈내산 후기) 본문

가람갈무리

뽀로로파크 롯데빅마켓 금천점 : 키즈까페 (내돈내산 후기)

sound4u 2022. 8. 10. 00:00
반응형

뽀로로파크 키즈까페를 다녀왔다.

  • 표는 반드시 인터넷에서 미리 주문하자.

: 키즈까페치고 높은 가격, 하지만 지마켓 등에서 구매를 하면 할인 받을 수 있다.
: 기본 2시간 어린이 2만5천원이지만, 할인받으면 2만원/ 지점마다 가격이 조금씩 다르다.


  • 인터넷에서 표 살 때는, '안심번호' 체크를 하지 말아야 한다.

: 인터넷에서 예매하면 30분 이내에 확인 카톡이 온다. '안심번호' 체크를 해제한 상태여야, 표구매 확인 카톡을 받을 수 있다./ 매표소에서는 예약한 전화번호 뒷자리 4자리와 이름만 체크했다.


  • 2시간 끊을바에야 3시간을 끊자.

: 가격 차이 나지 않는다. 3시간 금방이다.


  • 일요일 휴무일(롯데마트 휴무일)에는 문을 닫는다.

: 롯데마트 안에 있어서, 휴무일도 롯데마트와 같다. 2, 4주에 쉰다고 한다.


  • 사물함이 따로 있어 편하지만..

: 테이블은 식사 전용이다. 물품은 사물함에 보관해야 한다. 보호자도 같이 움직여야 한다. 보통 일반적인 키즈카페는, 물품보관 사물함이 없다.


  • 12시부터 6시까지 1시간 단위로 이벤트

: 일명 댄스타임이 있다. 사람 크기의 뽀로로와 친구들(뽀로로, 루피, 크롱 등)이 나온다. 그림 색칠하고 코코아 분말을 주는 이벤트도 있었다.


  • 유아들이 주로 많다.

: 3~5세 정도의 아이들이 많다. 6살 딸만한 아이는 별로 없었다.


  • 코스툼(옷 입기) 대여는 5천원의 대여료를 내야한다.

: 공짜인 줄 알고 덥썩 입었는데, 자세히 보니 5천원 내야 했다. 루피옷 입은 아이가 너무 좋아해서, 돈을 냈다.




http://www.pororopark.com/

뽀로로 파크

www.pororopark.com




# 사진 (금천구 빅마켓 뽀로로파크)

화려한 입장


방방이가 너무 이쁘다



와.. 이거 봐



포비 의사



루피는 역시 요리사



타요는 친구



기차도 있다. 2번이나 탔다.



루피 봐봐.



인형탈을 쓴 뽀로로와 친구들

우리딸은 좋아 죽는데..
애기들은 춤을 추지 않았다. 우리애만 춤췄다. 나도 추고 싶었는데, 너무 티가 날거 같아서 참았다. 호응이 너무 없어, 뽀로로와 친구들이 힘들듯.


루피를 봐봐2

식사하는 곳 벽에 붙어 있던 액자.



애기들이 한자리에서 쳐다만 본다.




중간에 너겟이랑 커피를... 좀 마셔줬다.

기운이 쏙...



뽀로로 너무 귀엽다.




색칠하기




로디 이쁘고



에디도 귀엽다.



아기자기한 인테리어와 이벤트가 있어, 아이들이 마음을 빼앗기기 쉬운 곳이다.



* 내돈내산 후기입니다.



[카카오맵] 뽀로로파크 롯데빅마켓 금천점
서울 금천구 두산로 71 (독산동)

http://kko.to/39AGj1Mf5

뽀로로파크

서울 금천구 두산로 71

map.kakao.com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5614

무서우면서 또.. 키즈까페, 걱정이긴 하다 : 다른 "퐁퐁플라워"에 가보기

원래는 다른 곳에 가려고 했는데, 일요일날 문을 닫는 키즈까페도 있었다. 처음 알았다. 마트가 문 닫는 날이면 같이 문을 닫나보다. # 다른 동네 "퐁퐁플라워" 아무데나 가보자 하고.. 진짜 아무

sound4u.tistory.com


https://sound4u.tistory.com/5606

(예정에 없던) 타요 키즈까페를 다녀오다.

주말마다 아무 예정에 없던 곳을 불쑥 가게 된다. 사실 주말 아침이면 정신이 없다. 얼마나 정신없으면... 토요일은 핸드폰을 충전기에 꼽아놓고 집을 나섰다. 일요일도 그냥 나갔다가, 한강을

sound4u.tistory.com


https://sound4u.tistory.com/5591

리틀서울랜드 : 세번째 방문

우리집 꼬마가 3살이었던, 2019년즈음에 두번 갔던 '서울랜드 키즈까페'에 세번째로 갔다. 어느새 6살 언니가 된 딸. 계획했던건 아니고, 길을 걷다가 갑자기 가게 됐다. 날이 너무너무 더웠다. 같

sound4u.tistory.com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