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생일이 지난지 며칠 됐다/ 열흘만에 이야기하다 본문

[글]쓰기/나의 이야기

생일이 지난지 며칠 됐다/ 열흘만에 이야기하다

sound4u 2022. 9. 13. 00:00
반응형

생일이 설레지 않기 시작한지는 꽤 됐다.
약봉지에 표기되는 만 나이만 하나 더 먹는거지. 뭐.. 생일이 좋을 턱이 없다.



50 휴...

내 생일인데, 아이가 신나한다.
신나서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고, 자기가 촛불도 분다. 먹고 싶은 메뉴도 아이가 고르고.


내 선물은 당연히 없지.
내가 갖고 싶은건 이미 지난달말에, 생일 핑게 대고 샀다.



핑크라 아이가 관심있어 하다가.. 말았다.




언니가 선물도 주고, 쿠폰도 줬다.

그러고보니 선물 받았네. 뭘 안 받아.


앞자리가 바뀌고 처음 맞는 생일이었는데, 부끄러워서 열흘만에 후기를 쓴다.


- 예약발송 끝.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