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나의 보물창고

(10/11)뉴욕 자연사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본문

[사진]여행기(2004~)/New York뉴욕

(10/11)뉴욕 자연사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sound4u 2008. 10. 14. 03:08
겸사 뉴욕에 갈 일이 생겼다. 이왕가는거 갔다가 그냥 오지 말고 구경이나 하나 하고 오자..하다가 자연사 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을 가게 되었다.

그냥 기본전시관만 볼 수 있는 표는 1인당 $15인데, 특별전시관을 보고 싶으면 돈을 더 내야한다. 아무 옵션 없이 일반 전시관만 보는 표를 끊었다. 시간은 아침 10시~저녁 5:45분까지라고 한다.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때 휴관이라고 했다. 
4층짜리 건물인데, 자세히 보려고 하면 한도 끝도 없을거 같아서 자세히 볼 곳은 자세히 보고 그냥 생략해도 되겠다 싶은 곳은 간단히 보고 지나쳤다. 미리 검색을 해보았던 울아저씨 말에 의하면 남미쪽 전시관이 볼만한게 많다고 그래서 남미쪽 전시관쪽을 집중적으로 보았다. 특별전시관 몇개도 보고 자세히 보자면 아마도 하루 족히 구경해도 모자를거 같았다. 아시아 전시관쪽은 좀 부실했다. 


1. 정문

이게 정문이다. 박물관 이름답게 정말 '박물관'스럽다. 우리는 후문쪽으로 들어가게 됐는데, 후문쪽에는 이것저것 손으로 만든 악세사리나 옷들 파는 좌판들이 많았다. 구경하는 재미도 솔솔했다.

2. 동물기념관 
01

박제되어 있는 동물들을 사진찍기 좋게 전시해두었다.


호랑이가 저렇게 웃는(?) 얼굴로 죽었을 것 같지는 않은데..


바다 생물들 박제해둔 곳, COEX에 아쿠아리움이 생각났다. (근데 아쿠아리움이 더 멋있다!)
전체 테마가 자연사쪽이니 동물코너가 아무래도 그렇게 큰건 아니겠구나 싶었다.



3. 광물전시관
01

보석의 원재료가 되는 돌들이 전시되어 있던 전시관. 최종 결과물들을 찍어보았다. 금이 다른 돌들과 섞여있는 물질이라는걸 몰랐었는데 눈으로 보니까 신기했다.


4. 인디언관
012
 전시를 그렇게 해놔서 그런건지, 아니면 유물자체에서 그런 분위기가 풍기는건지 모르겠지만 들어서는 순간 사람을 꽈악.. 압도하는 카리스마가 느껴졌다. 한때 번화했을 문명, 앞서간 사람들이 결국 몰락하고 이렇게 흔적만 남았구나..싶어서 아쉬웠다. 


5. 큰 카누
01

전시관과 전시관을 이어주는 통로 공간에 전시되어 있던 큰 카누. 


6. South America 전시관
01234

장식품들 모양새가 꼭 현대미술품들을 보는듯 했다. 아기자기하고 해학적인 표정의 토기인형들이 인상적이었다.

01234567891011121314

잉카문명. 
대단히 화려하고 여기 역시 대단히 앞선 문명이었을거 같은데, 신기루처럼 하루아침에 사라진 의문의 문명.

01

Naska. 그릇에 있는 문양들은 현대에 만들었다고 해도 아마 누구나 믿을만큼 모양이 귀엽고 또 색깔이나 색감도 어색하지 않았다.
012345678




7. 아프리카
01

예전부터 그렇게 더운 곳이었을텐데도 꽤 발달한 문명이 있던 곳, 아프리카. 지금은 먹고 살기가 어려운 곳이기는 하지만 아직도 천연자원이 무궁무진한 천연자원지인건 사실이다. 가공할 기술이 없는게 문제겠지만.


8. 이벤트 전시관
01

3층에서 이렇게 내려다볼 수 있는 곳이 있었다.

처음에는 공룡전시하는 곳인가? 이건 뭐지? 코끼리들 박제들이 있네? 하며.. 의아해했는데 알고 보니 이곳들은 이벤트 전시관이었다. 전시관은 전시관인데 내가 돈을 얼마내면 안을 음식테이블로 꾸며놓고 샴페인이나 와인마시면서 특정한 행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 전시관에서 특별한 이벤트행사를 한다면 또 나름 특이하고 기억에 남을거 같다. 저기 공룡뼈 옆에서 결혼피로연을 한다면?!! 오홋. 진짜 특이하겠다. 
전시관을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라 생각됐다.


9. 4층 공룡전시관
012345678910

공룡뼈 전시한 전시관은 사람들로 바글바글했다. 저렇게 큰 놈들이 아주먼 옛날에는 정말 살고 있었다는거 아냐.

'아주 옛날에는 사람이 안 살았다는데 그럼 무엇이 살고 있었을까
공룡이 헤엄치고 익룡이 날아다니고 ...'

하는 산울림의 노래가 생각났다. 천장에 매달려있는 뼈조각들도 열심히 찍어보았다.
012345

그래도 공룡전시관에 왔으니 기념으로 사진 한장 찍어보자 바둥바둥하면서 간신히 한컷씩 찍을 수 있었다. 서로들 좋은 각도에서 찍어보겠다고 꽤 유명한(?) 뼈 앞에서는 사진찍으려면 기다려야 했다.


대강대강 보았다고 생각했는데 박물관에서 3시간쯤 있었다. 자세히 보려면 하루종일 걸릴 수도 있겠다. 숙제하러 온 아이들도 많이 보였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팔도 도시락 라면

네모난 도시락 라면. 예전에는 표지에 야쿠르트 아줌마 있었던 것 같은데 지금은 없다. 하긴 처음 본게 언젠데 아직까지 팔고 있는게 더 신기한 라면이다.

커피 한잔과 칸초

당분을 줄인 모카골드라고 해서 하나 샀다. 음.. 근데 맛 차이를 잘 모르겠다. 커피는 과자랑 같이 먹어야 맛있다.

치약짜개(디스펜서)를 샀다. 이런.. 치약 같으니라구

치약 뚜껑이 보통 분리되지 않나? 하필 싼 가격에 여러개 산 페*오 치약이 뚜껑이 분리되지 않는 형태였다. 마개를 열어서 치약을 짜는 형태였다. 치약이 뚜껑에 묻어서 결국 뚜껑을 닫을 수 없었다. 고민 끝에 치약짜개(디스펜서..

우체국에서 30분동안 마스크 쓰고 박스 이어 붙이기 하다 느낀 점 : 택배 관련 일하시는 분들 힘들겠다

우체국에서 30분동안 마스크 쓰고 박스 이어붙이기를 했다. 적당한 크기의 상자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적당히 시원한 날이었고, 에어컨도 나오는 것 같았는데.. 땀이 비오듯이 흘렀다. 그냥 내 물건 포장하는 것도 이렇게 힘든데....

우체국에서 박스 이어붙이기를 했다

적당한 박스가 없어서 ems전용 큰 박스와 3호 박스를 이어 붙였다.

다육이가 꽃을 피웠다.

신기하고 감사하다. 대충 물 주고 신경도 제대로 못 써줬는데...

전기난로를 멀티탭에다 꽂아 쓰다가 불날 뻔 했다.

전파상 아저씨가 오셔서 한방에 알아내셨다. "난로는 바로 꽂아써야죠. 누가 멀티탭에 꽂아 써요. 불 나서 다 태워 먹을 뻔했잖아요." 화내고 가셨다. 출장비 2만원과 함께 홀연히...

ems사전예약 : kf94 마스크 보낼 때 내용품명 - 상품검색하지 말고 직접 입력 Family Mask/ 6307909000

kf94마스크를 ems로 보낼 때는 우체국앱이나 인터넷이 접속해서 사전예약을 해야 한다. 상품명 입력하는 부분이 생각보다 복잡했다. 검색하면 더 편할 줄 알았는데, 검색 버튼 누르면 후회하게 된다. 그냥 직접 입력하는 편이 ..

저물녘 붉은  해

그러게.. 오늘은 운 좋게 해를 봤다. 어딜 갔었던거니?

언니한테 용돈 받다

언니가 마스크 보내줘서 고맙다고 용돈을 보내줬다. 언니한테 용돈 받으니, 대학생 때 용돈 받던 생각이 났다. 그때로 돌아간 느낌이었다. 신났다. 벼르고 있던 옷을 샀다. 그러고도 돈이 남았다. 남은 돈은 차마 쓰지 못할 것 ..

미국(CA) 사는 언니에게 KF94마스크 12개 보냈다.(5.18 부터 변경)

요약 (5월 18일 변경) : * 마스크를 한번에 12개 보낼 수 있게 됨(기존에 8개만 가능) * 3개월치인 36개를 한번에 보낼 수 있게 됨 * 마스크 받을 수 있는 가족 범위 일부 변경 4월 16일에 미국에 사는 언니에게..

#덕분에  : 손 모양 뜻

신호등 기다리며 앞에 두리번 거리는데, 눈 앞 건물의 광고판이 눈에 띄였다. 저런 뜻이었구나. #의료진 덕분에 #감사합니다 #당신을 존경합니다

순간 비가 쏴.... 장마철 같았다.

하루종일 비오는 줄 알았는데.. 다행이 오전~정오까지 비가 오지 않았다. 우체국 일 보고, 딸아이 장화 사고 집에 들어오자마자 비가 퍼붓기 시작했다. 하필 하원 시간에 비가 순식간에 어마어마하게 왔다. 장화를 신고 데리러 갔다.

맥심 화이트골드 vs. 모카골드 : 익숙한게 더 맛있게 느껴진다. 습관 참 무섭다.

미국 사는 언니가 화이트골드가 맛있다고 했다. 화이트골드라면 일명 '연아커피' 아닌가? 전에 나도 맛있다고 한 것 같은데, 어떤 맛이었는지 생각이 안 났다. 그래서 마셔봤다. 맛있긴 한데 뭔가 밍밍하니 아쉬웠다. 역시 모카골..

마리오아울렛 : 비 덜 맞으면서 1~3관 돌아다니는 방법

3개의 건물인 마리오아울렛 돌아다닐 때 3층에서 걸어다니면 비 덜 맞으면서 편하게 옮겨 다닐 수 있다. (1관에서 2관 갈 때는 건물 사이에 연결된 통로에 천장이 없어서 비 맞을 수 있다.) (2관에서 3관으로 갈 때 건물 사..

마리오아울렛, W몰 :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세대주 서울시 거주자에 한함)/ 돌봄쿠폰 사용 불가

마리오아울렛, W몰 :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세대주 서울시 거주자에 한함) : 돌봄쿠폰 사용 불가 아이 내복을 사러 마리오아울렛에 갔다가 긴급재난지원금 카드를 사용할 수 있음을 알게 됐다. 그래서 지난주 금요일에 샀던 것도..

노무현시민센터 후원 뱃지를 받았다.

작년 12월에 집안 돈을 탈탈 털어 계산을 하고, 마지막 여유돈을 손에 쥐었다. 정말 아주 조금.. 뭐에 쓸까 하다가 노무현시민센터 건립하는데 후원을 했다. 후원할때 문구도 적을 수 있는데, 나중에 센터 완공되면 그때 쓴 문..

아이스커피 한잔 맘편히 마시기 힘든 세상, 코로나19야.. 언제까지 이럴래?

요즘 다시 서늘해져서 좋은데.. 마스크 때문에 덥다. 아이스커피 한잔 마음 편하게 마시기 힘들어져서 슬프다. 결국 집에 들고 와서 마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