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10/11)뉴욕 자연사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본문

[사진]여행기(2004~)/New York뉴욕

(10/11)뉴욕 자연사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sound4u 2008.10.14 03:08
겸사 뉴욕에 갈 일이 생겼다. 이왕가는거 갔다가 그냥 오지 말고 구경이나 하나 하고 오자..하다가 자연사 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을 가게 되었다.

그냥 기본전시관만 볼 수 있는 표는 1인당 $15인데, 특별전시관을 보고 싶으면 돈을 더 내야한다. 아무 옵션 없이 일반 전시관만 보는 표를 끊었다. 시간은 아침 10시~저녁 5:45분까지라고 한다.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때 휴관이라고 했다. 
4층짜리 건물인데, 자세히 보려고 하면 한도 끝도 없을거 같아서 자세히 볼 곳은 자세히 보고 그냥 생략해도 되겠다 싶은 곳은 간단히 보고 지나쳤다. 미리 검색을 해보았던 울아저씨 말에 의하면 남미쪽 전시관이 볼만한게 많다고 그래서 남미쪽 전시관쪽을 집중적으로 보았다. 특별전시관 몇개도 보고 자세히 보자면 아마도 하루 족히 구경해도 모자를거 같았다. 아시아 전시관쪽은 좀 부실했다. 


1. 정문

이게 정문이다. 박물관 이름답게 정말 '박물관'스럽다. 우리는 후문쪽으로 들어가게 됐는데, 후문쪽에는 이것저것 손으로 만든 악세사리나 옷들 파는 좌판들이 많았다. 구경하는 재미도 솔솔했다.

2. 동물기념관 

박제되어 있는 동물들을 사진찍기 좋게 전시해두었다.


호랑이가 저렇게 웃는(?) 얼굴로 죽었을 것 같지는 않은데..


바다 생물들 박제해둔 곳, COEX에 아쿠아리움이 생각났다. (근데 아쿠아리움이 더 멋있다!)
전체 테마가 자연사쪽이니 동물코너가 아무래도 그렇게 큰건 아니겠구나 싶었다.



3. 광물전시관

보석의 원재료가 되는 돌들이 전시되어 있던 전시관. 최종 결과물들을 찍어보았다. 금이 다른 돌들과 섞여있는 물질이라는걸 몰랐었는데 눈으로 보니까 신기했다.


4. 인디언관
 전시를 그렇게 해놔서 그런건지, 아니면 유물자체에서 그런 분위기가 풍기는건지 모르겠지만 들어서는 순간 사람을 꽈악.. 압도하는 카리스마가 느껴졌다. 한때 번화했을 문명, 앞서간 사람들이 결국 몰락하고 이렇게 흔적만 남았구나..싶어서 아쉬웠다. 


5. 큰 카누

전시관과 전시관을 이어주는 통로 공간에 전시되어 있던 큰 카누. 


6. South America 전시관

장식품들 모양새가 꼭 현대미술품들을 보는듯 했다. 아기자기하고 해학적인 표정의 토기인형들이 인상적이었다.


잉카문명. 
대단히 화려하고 여기 역시 대단히 앞선 문명이었을거 같은데, 신기루처럼 하루아침에 사라진 의문의 문명.


Naska. 그릇에 있는 문양들은 현대에 만들었다고 해도 아마 누구나 믿을만큼 모양이 귀엽고 또 색깔이나 색감도 어색하지 않았다.




7. 아프리카

예전부터 그렇게 더운 곳이었을텐데도 꽤 발달한 문명이 있던 곳, 아프리카. 지금은 먹고 살기가 어려운 곳이기는 하지만 아직도 천연자원이 무궁무진한 천연자원지인건 사실이다. 가공할 기술이 없는게 문제겠지만.


8. 이벤트 전시관

3층에서 이렇게 내려다볼 수 있는 곳이 있었다.

처음에는 공룡전시하는 곳인가? 이건 뭐지? 코끼리들 박제들이 있네? 하며.. 의아해했는데 알고 보니 이곳들은 이벤트 전시관이었다. 전시관은 전시관인데 내가 돈을 얼마내면 안을 음식테이블로 꾸며놓고 샴페인이나 와인마시면서 특정한 행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 전시관에서 특별한 이벤트행사를 한다면 또 나름 특이하고 기억에 남을거 같다. 저기 공룡뼈 옆에서 결혼피로연을 한다면?!! 오홋. 진짜 특이하겠다. 
전시관을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라 생각됐다.


9. 4층 공룡전시관

공룡뼈 전시한 전시관은 사람들로 바글바글했다. 저렇게 큰 놈들이 아주먼 옛날에는 정말 살고 있었다는거 아냐.

'아주 옛날에는 사람이 안 살았다는데 그럼 무엇이 살고 있었을까
공룡이 헤엄치고 익룡이 날아다니고 ...'

하는 산울림의 노래가 생각났다. 천장에 매달려있는 뼈조각들도 열심히 찍어보았다.

그래도 공룡전시관에 왔으니 기념으로 사진 한장 찍어보자 바둥바둥하면서 간신히 한컷씩 찍을 수 있었다. 서로들 좋은 각도에서 찍어보겠다고 꽤 유명한(?) 뼈 앞에서는 사진찍으려면 기다려야 했다.


대강대강 보았다고 생각했는데 박물관에서 3시간쯤 있었다. 자세히 보려면 하루종일 걸릴 수도 있겠다. 숙제하러 온 아이들도 많이 보였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피곤해도.. 행복하고 싶다 피곤한데.. 행복하다 피곤한데 행복했던 기억이 떠올랐..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그 사람이 손을 잡아주면 이상하게 마음이 편안해져. 기대도 될 것 같고 안아도 될 것 같고 후회하지 않을 것 가토 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 문득. 남산에 가다 문득 남산에 갔다. 어제보다 덜 화창한데.. 구름도 많고 그랬지만. 미세먼지앱을 보니 일요일부터 미세먼지가 나쁨이었다. 이렇게 좋은 공..

빠바 에코백 받다 (10.17 ~ 10.18) : 1만3천원 이상 구매시 증정

남편 생일이 될려면 며칠 남았지만... 에코백에 눈이 멀어서(?) 겸사겸사 케익을 일찍 샀다. 미안.. 어제, 오늘 1만3천원 이상 사면 준다고 했다. 천이 그렇게 좋지는 않다. 그냥 적당한 시장바구니로 쓰기엔 나쁘지 않은듯..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집 근처에서 가까이에 있는 광명동굴에 갔다. 22개월 아이가 동굴은 무서워할 것 같아서, 레인보우팩토리라는 빛과 그림자놀이하..

멜로가 체질 12회 : 엔딩 문구 - 앞으로 올 시간에 대한 기대가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를 앞질렀달까/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사야)

멜로가 체질 12회 : 엔딩 문구 - 앞으로 올 시간에 대한 기대가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를 앞질렀달까 -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사야)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12회는 ..

멜로가 체질 11회 : 엔딩 문구 - 고슴도치/ 내가 좋아해요.

멜로가 체질 11회 : 엔딩 문구 - 고슴도치/ 내가 좋아해요.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우리 떨어져서 일하고 바빠지더라도 서로 이해해주고 배려해주고 개뿔 그러지 말자. 매일 보는거야. 고슴도치..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엔딩)어.. 좋아해/ Moonlight (하현상)

멜로가 체질 10회 : 엔딩 문구 - 절 보러 가자 - (엔딩)어... 좋아해. - Moonlight (하현상)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서로 미안해하지 않아도 되는 걸로 하자. 그냥 일기장에 있..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소방재난센터 보라매 안전체험관 : 휴일 22개월 아이와 함께 가볼만한 곳이었다. 보라매공원 안에 있는 소방재난센터 안전체험관에 갔다. 1층에 있는 역사박물관 구경을 하고 있는데, 안내해주시는 분이 3층에 가보라고 하셨다. 지..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멜로가 체질 9회 : 엔딩 문구 - 사랑이었다.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나 좀 기억해주라. 그냥 나 말고 너랑 행복했던 나. 너가 여기 없으면... 누가 그렇게 행복한 날 기억해 주겠어? 근..

멜로가 체질 8회 : 엔딩 문구 - 사랑을.. 시작하고 난 후에 들춰서 보이는 건 미워하는 마음 아닌가?

멜로가 체질 8회 : 엔딩 문구 - 사랑을.. 시작하고 난 후에 들춰서 보이는 건 미워하는 마음 아닌가? 외로운데 여길 왜 와? 외로울 땐 더 외로운 사람 보면 덜 외로워져. 국장님과 정혜정 작가님 커플도 재밌다. 티격태격 ..

비오는 날, 창밖 풍경/물 바닥/ 칼제비(칼국수+수제비)

며칠전 비오는 날 찍은 사진을 갈무리해본다. 버스 타고 가다가 유리창이 예뻐서 찍었던 사진. 흙바닥에 그려지는 동그라미가 예뻤다. 비 떨어지는 소리가 맑게 들렸다. 칼국수가 생각나서 국수집에 갔다. 김치가 맛있는 집이라 ..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멜로가 체질 7회 : 엔딩 문구 - 사랑했던 사람은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는 거니까... # 엔딩 문구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괜찮아. 사랑했던 사람은 원래 평생 신경 쓰이는 사람으로 남..

멜로가 체질 6회 : 엔딩 문구 - 정 들었어요. 정 들었다고.

멜로가 체질 6회 : 엔딩 문구 - 정 들었어요. 정 들었다고.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불판 위에 삼겹살과 미나리, 파의 조합이라니! 배 고플 시간에 사람 참 배고프게 하는 재주가 있는 드라마..

반토막 피자, 냉동 CJ 고메 하프피자

반토막 피자, 냉동 CJ 고메 하프피자 쓱배송 시키려고 앱을 들여다보고 있는데 피자가 눈에 띄였다. 하나 다 주문하기엔 조금 부담스러웠는데... 나같은 경우의 사람들을 위해 반쪽 피자가 나온 모양이다. 사람들의 아이디어란! ..

멜로가 체질 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자동차 소모품 같은 거야.

멜로가 체질 5회 : 엔딩 문구 - 사랑은 자동차 소모품 같은 거야. < 글에 모든 사진 출처 : TVING 드라마 화면 > 다툼이 헤어짐이 아니란 것을 믿게 된 어느 시기. 우린 그 믿음에 안심하게 되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

멜로가 체질 4회 : 엔딩 문구 -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다는 건/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 (천우희, 안재홍)(장범준)

멜로가 체질 4회 : 엔딩 문구 -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다는 건 어마어마한 기회거든 -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 "(천우희, 안재홍) -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 "(장범준) < 글..

인천공항, 하늘정원 코스모스 꽃밭 : 관람시간 오전 9시반~오후 5시반 - 넓고 예쁜 꽃밭 사이에 비행기도 잘 보여요

인천공항, 하늘정원 코스모스 꽃밭 : 관람시간 오전 9:30~오후 5:30 - 넓고 예쁜 꽃밭 사이에 비행기도 잘 보여요 - 22개월 꼬맹이의 첫 코스모스 꽃밭 관람기 & 비행기 구경 # 하늘정원 이용안내 코스모스 꽃밭을 구..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4회 : 엔딩 문구 -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이 더 귀한 거잖아.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
멜로가 체질 13회 : 엔딩 문구 - 사랑의 가해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문득 남산둘레길 산책 & 왕돈까스 : 미세먼지가 몰려오기 전에..
빠바 에코백 받다 (10.17 ~ 10.18) : 1만3천원 이상 구매시 증정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광명동굴 & 레인보우팩토리(4.27~11.24): 빛의 놀이터/그림자놀이, 폭포와 쉼터, 가을 구경
멜로가 체질 12회 : 엔딩 문구 - 앞으로 올 시간에 대한 기대가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를 앞질렀달까/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사야)
멜로가 체질 12회 : 엔딩 문구 - 앞으로 올 시간에 대한 기대가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를 앞질렀달까/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