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10/11)뉴욕 자연사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본문

[사진]여행기(2004~)/New York뉴욕

(10/11)뉴욕 자연사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

소중한 하루 sound4u 2008. 10. 14. 03:08
반응형
겸사 뉴욕에 갈 일이 생겼다. 이왕가는거 갔다가 그냥 오지 말고 구경이나 하나 하고 오자..하다가 자연사 박물관(American Museum of Natural History)을 가게 되었다.

그냥 기본전시관만 볼 수 있는 표는 1인당 $15인데, 특별전시관을 보고 싶으면 돈을 더 내야한다. 아무 옵션 없이 일반 전시관만 보는 표를 끊었다. 시간은 아침 10시~저녁 5:45분까지라고 한다.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때 휴관이라고 했다. 
4층짜리 건물인데, 자세히 보려고 하면 한도 끝도 없을거 같아서 자세히 볼 곳은 자세히 보고 그냥 생략해도 되겠다 싶은 곳은 간단히 보고 지나쳤다. 미리 검색을 해보았던 울아저씨 말에 의하면 남미쪽 전시관이 볼만한게 많다고 그래서 남미쪽 전시관쪽을 집중적으로 보았다. 특별전시관 몇개도 보고 자세히 보자면 아마도 하루 족히 구경해도 모자를거 같았다. 아시아 전시관쪽은 좀 부실했다. 


1. 정문

이게 정문이다. 박물관 이름답게 정말 '박물관'스럽다. 우리는 후문쪽으로 들어가게 됐는데, 후문쪽에는 이것저것 손으로 만든 악세사리나 옷들 파는 좌판들이 많았다. 구경하는 재미도 솔솔했다.

2. 동물기념관 
01

박제되어 있는 동물들을 사진찍기 좋게 전시해두었다.


호랑이가 저렇게 웃는(?) 얼굴로 죽었을 것 같지는 않은데..


바다 생물들 박제해둔 곳, COEX에 아쿠아리움이 생각났다. (근데 아쿠아리움이 더 멋있다!)
전체 테마가 자연사쪽이니 동물코너가 아무래도 그렇게 큰건 아니겠구나 싶었다.



3. 광물전시관
01

보석의 원재료가 되는 돌들이 전시되어 있던 전시관. 최종 결과물들을 찍어보았다. 금이 다른 돌들과 섞여있는 물질이라는걸 몰랐었는데 눈으로 보니까 신기했다.


4. 인디언관
012
 전시를 그렇게 해놔서 그런건지, 아니면 유물자체에서 그런 분위기가 풍기는건지 모르겠지만 들어서는 순간 사람을 꽈악.. 압도하는 카리스마가 느껴졌다. 한때 번화했을 문명, 앞서간 사람들이 결국 몰락하고 이렇게 흔적만 남았구나..싶어서 아쉬웠다. 


5. 큰 카누
01

전시관과 전시관을 이어주는 통로 공간에 전시되어 있던 큰 카누. 


6. South America 전시관
01234

장식품들 모양새가 꼭 현대미술품들을 보는듯 했다. 아기자기하고 해학적인 표정의 토기인형들이 인상적이었다.

01234567891011121314

잉카문명. 
대단히 화려하고 여기 역시 대단히 앞선 문명이었을거 같은데, 신기루처럼 하루아침에 사라진 의문의 문명.

01

Naska. 그릇에 있는 문양들은 현대에 만들었다고 해도 아마 누구나 믿을만큼 모양이 귀엽고 또 색깔이나 색감도 어색하지 않았다.
012345678




7. 아프리카
01

예전부터 그렇게 더운 곳이었을텐데도 꽤 발달한 문명이 있던 곳, 아프리카. 지금은 먹고 살기가 어려운 곳이기는 하지만 아직도 천연자원이 무궁무진한 천연자원지인건 사실이다. 가공할 기술이 없는게 문제겠지만.


8. 이벤트 전시관
01

3층에서 이렇게 내려다볼 수 있는 곳이 있었다.

처음에는 공룡전시하는 곳인가? 이건 뭐지? 코끼리들 박제들이 있네? 하며.. 의아해했는데 알고 보니 이곳들은 이벤트 전시관이었다. 전시관은 전시관인데 내가 돈을 얼마내면 안을 음식테이블로 꾸며놓고 샴페인이나 와인마시면서 특정한 행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 전시관에서 특별한 이벤트행사를 한다면 또 나름 특이하고 기억에 남을거 같다. 저기 공룡뼈 옆에서 결혼피로연을 한다면?!! 오홋. 진짜 특이하겠다. 
전시관을 활용할 수 있는 좋은 아이디어라 생각됐다.


9. 4층 공룡전시관
012345678910

공룡뼈 전시한 전시관은 사람들로 바글바글했다. 저렇게 큰 놈들이 아주먼 옛날에는 정말 살고 있었다는거 아냐.

'아주 옛날에는 사람이 안 살았다는데 그럼 무엇이 살고 있었을까
공룡이 헤엄치고 익룡이 날아다니고 ...'

하는 산울림의 노래가 생각났다. 천장에 매달려있는 뼈조각들도 열심히 찍어보았다.
012345

그래도 공룡전시관에 왔으니 기념으로 사진 한장 찍어보자 바둥바둥하면서 간신히 한컷씩 찍을 수 있었다. 서로들 좋은 각도에서 찍어보겠다고 꽤 유명한(?) 뼈 앞에서는 사진찍으려면 기다려야 했다.


대강대강 보았다고 생각했는데 박물관에서 3시간쯤 있었다. 자세히 보려면 하루종일 걸릴 수도 있겠다. 숙제하러 온 아이들도 많이 보였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오늘은, 나를 칭찬해

- 아침에 아이에게 유치원 빨리 가자고 화내지 않았다. - 이래저래 시간 조금씩 낭비하다가 결국 할 일(계획)을 다 못했지만, 그래도 오늘 하루도 알차게 잘 보냈다. - 내일 또 열심히 살자! 기쁜 마음으로 나의 자유시간을 마..

급추위에, 보일러 없이 버티는 삶

10월 중순에 몰아닥친 한파. 근데 개별 난방 공사한다고 중앙보일러를 꺼버려서, 보일러 없이 버티고 있다. 마음도 춥고, 몸도 춥다. 중앙난방이라 보통 11월초중순 되야 보일러가 나오곤 했다. 문제는 올해 11월 중순 날씨가 ..

(유치원 입학 후 7개월 적응기) 어린이집에서 유치원으로 : 유치원 선생님은 5명이 아니라, 20명을 신경 써야 하는거였다.

유치원 입학해서 다닌지 어느새 7개월이 넘어간다. 아직도 5세인 아이는 유치원 가기를 힘들어 할 때도 있다. 검색해보니, 7세 되어도 힘들어한다던데.. 그 부분은 좀더 관심이 필요할거 같다. 선생님에 대해선 좀더 이해하게 됐다..

가을 없이 훅 겨울이 됐다.

10월 중순에 얼음이 얼었단다. 평년보다 17일 빠른거라는데.. 64년만에 찾아온 이른 추위가 마음을 더 시리게 한다. 10월 중순이면 한참 날씨 좋을 때인데...

코로나19 생활지원금 (신청 1개월만에 수령)/ 부스터샷 접종 정보(2021년 10월 현재)/ 독감접종 (만13세 미만 아동 10월 14일부터)

# 코로나19 생활지원금 신청 한달 만에 수령 코로나19 생활지원금(코로나로 자가격리되거나 치료받으러 다녀온 경우 신청 가능)이 신청한지 정확히 한달만에 나왔다. 주민등록 가족기준으로 돈이 나왔다. 감사합니다! # 부스터샷 대..

기록남김8/ 아파트 개별난방공사(3)-2, 보일러 설치와 분배기 교체 : 6시간반이 걸렸다.

5~6시간 걸린다 그러더니.. 6시간반 걸려서 끝났다. 아침 11시에 시작되서 (점심 시간 빼고) 5시 40분에 끝났다. # 공사 전 # 공사 후

기록남김7/ 아파트 개별난방공사(3)-1, 보일러 설치와 분배기 교체 : 아침부터 동시에 시작한다더니..

3번째 개별난방공사 공지문이 붙었다. 공지문에는 5시간 이상 걸린다고 써있었다. 다른 공지문에는 6시간 이상 걸린다던데.. 공지 내용이 애매해서? 오전 8시부터 공사 시작하는데, 오전에 다같이 시작해서 끝낼꺼니 준비해달라고 적..

(잊고 살았던) 아래층 음식냄새, 조리대 밑에 나무판을 떼어내니 더욱 더 살벌하게 느껴지다.

층간소음 말고, 남의 집 음식냄새가 더 진저리나게 싫다. 층간소음도 답 없지만, 음식은 하지 말라고 할 수도 없고. 길다란 나무판 하나가 엄청나게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몰랐다. 하긴 나무판 있을 때도 냄새가 새어나와서, 욕하..

(구글로고) 2021 한글날

흑백 로고가 인상적이다.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4910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sound4u.tistory.c..

전자렌지로 인절미 만들기 : 유튜브 동영상 참조

'알 수 없는' 유튜브 알고리즘에 이끌려 인절미를 전자렌지에서 만들어 봤다. 필요한 재료는 찹쌀, 콩가루, 설탕, 소금, 물이다. 설탕 대신 아가베시럽으로 대신했다. 찹쌀 1컵 + 물 1컵 + 설탕 한 숟가락 + 소금 1/2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OST, 이번에는 CD로 나왔다.

한달여 전에 주문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OST'가 왔다. 시즌1은 Play kit형태라 무척 아쉬웠는데, 시즌2는 CD라서 반가웠다. 음치인 채송화의 삑사리도 그대로 녹음된 CD2도 엄청 사실적이다. 기념이다...

매일 하루치의 고민만 하기로 했다.

이번주 수요일에 개별난방공사를 한다. 6시간 이상 걸리는가보다. 오전 8시부터 시작하는데 18집 모두 동시에 시작해서 동시에 끝낸다고 한다. 그렇다면 6시간이 아니라 그 이상이 걸리는 모양이다. 점심시간 포함해서.. 한 9시간..

멋진 내 생일 (후기)

무려 한달 전 뒤늦은 내 생일이었다. 늦은 후기를 갈무리한다. # 9월 13일이 되서야 비로소 외출 시작 쓰나미처럼 난리가 한번 지나간 후라. 정작 내 생일엔 자유롭지 못했다. 40여일만에 유치원 간다고 꽤 갖춰입고 갔는데..

유치원/회사/집안일 하기 싫다 : 다들 하기 싫은걸 참고 하는거야!

5살 아이는 아침마다 유치원에 가기 싫다고 한다. 처음에는 유치원 생활이 힘든가 했는데.. 꼭 그런건 아닌거 같고, 어떤 부분이 싫은 모양이다. 아침엔 싫다고 하는데, 오후에 다시 물어보면 유치원 좋단다. 나도 생각해보니.. ..

기록남김6/ (그래도) 수돗물 필터

예전에 녹물 나오던 아파트에서 사용하던 필터를 버리지 않고, 이 집에서도 사용하고 있다. 생각보다 녹물이 많이 나온다.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바꿔줘야 한다.

기록남김5/ 아파트 개별난방공사(2) : 계량기 위치 변경 - 시간이 많이 걸림

지난주에 했던 두번째 공사는 바로, 계량기 위치를 바꾸는 것이었다. 시끄러웠던 첫번째 공사(1시간반)보다 훨씬 시간(3시간반)이 많이 걸려서 피가 마르는 듯했다 그런데 문제는 앞으로 있을 마지막 공사는 6시간이나 걸린다는 사..

(추억의) 보름달빵을 만나다.

온라인에서 장을 보다가, 보름달빵을 파는걸 발견했다. 맛이 궁금해서 주문했다. 빵봉지에 그려진 토끼가 무척 반가웠다. 어린 시절 먹고 싶었던 보름달빵 봉지 표지에 그려진 것과 같았다. 맛은.. 하하. 맛은 그때 그 맛이 아니..

아이가 밥을 다 먹었다

아이가 식판에 떠준 밥이랑 국을 다 먹었다! (별거 아니지만) 무척 기쁜 일이었다. (건더기를 뺀) 콩나물국과 콩나물 섞어 지은 밥, 반찬들을 야무지게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