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이웃소식 -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은 이사를 가고, 아래층은 여전히 한밤중에도 기름 냄새 풍기는 음식들을 열심히 한다. 앞집은... 본문

[사진]풍경,터/집

이웃소식 -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은 이사를 가고, 아래층은 여전히 한밤중에도 기름 냄새 풍기는 음식들을 열심히 한다. 앞집은...

sound4u 2016. 12. 12. 00:00

이웃소식 -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은 이사를 가고, 아래층은 여전히 한밤중에도 기름 냄새 풍기는 음식들을 열심히 한다. 앞집은...


쪼잔하게 다 적는 이유는, 나중에 훨씬 더 좋은 집이나 환경에 살게 되면 지금을 '추억'하고 싶어서다.

이렇게 일일이 써놓고 보니 엄청 쪼잔한 사람 같다.



위층


시끄럽고 정신 사납던 위층이 드디어 11월말에 이사를 갔다.

갑자기 훅 추워졌던 날이었는데, 아침에 이사가는 소리를 실컷 내면서 그렇게 갔다.


사실 위층 꼬마가 뛰어다니는 것 때문에 열이 받았던건 아니다.

간혹 집중하거나 우울할 때 위에서 쿵쿵쿵.. 뛰면 짜증났던건 사실이다.


그런데 더 열이 뻗쳤던건 바로 부모들 때문이었다.

나보다 더 날씬해 보이는 젊은 아줌마는 체중을 몸에 실어서 "쿵..쿵..쿵.." 거대한 소리를 내며 걸어다녔다. 그 정도면 걷는 본인도 알아차릴텐데. 소리가 울려서. 


그녀는 아랑곳 하지 않았다. 다만 우리가 난리치는게 꼬마가 뛰어서 그러는 줄 아는 것 같았다.

아줌마 쿵쿵 거리는건 차마 말하지 못했었다. 


"층간이 얇아서 모든 소리가 여과없이 그대로 전달됩니다."


라고 썼는데. 그 따위 문구를 곱씹어 읽어봤을리가 없다.


흥이 많은 아저씨의 육중한 저음이 하필이면 층간을 뚫고 아래로 그대로 전해졌다.

그래서 아침에는 아저씨가 노래하는 소리에 놀래서 깨야했고, 거실에 있을라치면 아저씨가 애들과 신나게 떠드는 소리가 그대로 들려왔다.


처음엔 아이들한테 노래를 들려주려고 부른다는 생각을 했는데, 그건 아닌거 같았다.

내 또래인지? 내가 아는 만화 주제가 가사 틀리게 불러대고, 부르다 부르다 바닥나면 민요에 때 이른 캐롤까지. 흥 많은 아저씨를 말리고 싶었지만 그러지 마라고 말할 수가 없었다.









어쨌든 그 무지막지했던 윗집이 마침내 이사를 갔다.

그리고 장장 일주일간 요란한 인테리어 공사소리가 가득하더니, 요란하게 새로 누군가 들어왔다.



물론 걷는 소리가 들린다.

그런데 그 정도는 아니다. 

꼬마도 있는 것 같은데, 주중에는 없다가 주말에만 있는 것 같기도 하고. 아직 잘 모르겠다.


이사짐 정리가 덜 됐는지 뭔가 정리하는 소리가 나긴 한다.

지켜봐야 할테지만, 제발 그 전 집보다는 의식 있는(최소한의 양심) 사람들이기를 바라고 있다.


'층간소음'이 이렇게 테러 수준일줄이야...




아래층


아래집은 여전히 종종 삼겹살이나 부침개, 기름 냄새 자욱한 토스트를 해먹는다.

그것도 늦은 시간이나 이른 시간에!


음식하는 건 좋은데, 기름 자욱한 냄새가 우리집을 공격한다.

한달에 손꼽아야 5번 안쪽으로 음식을 해먹는 나는(귀찮으면 사먹는다) 그것도 12시 다 된 시간, 아니면 12시 넘어서, 어떨 때는 밤 1시에 냄새 테러가 올라오면 힘든다.


한번은 베란다에서 옴팍 삭힌 걸 해먹어서, 장장 일주일 동안 앞 베란다를 사용하지 못했던 적도 있다.

대체 뭘 해먹었길래..???


그런데 음식하는 것 가지고 내가 뭐라고 할 말이 없어서, 이건 지긋이 참고 있다.


아래층 "냄새 테러" 때문에 괴로워하다니. 이럴 수가!




앞집


5월과 10월에 두번에 걸쳐 쪽지를 써서 부친 이후로는 다행이 조용하다.


밤 11시~12시 사이가 가장 생각이 많이 나고, 뭔가 조용히 하고 싶은게 많은 시간인데.

꼭 그 시간에 외국과의 통화를 스피커폰을 크게 키워놓고 전화를 했던 "그녀".


다행이다.

그래도 쪽지 써붙였다고 말 들어주는 사람이라서..

쓰기 전에 조심해줬으면 좋았을테지만, 그래도 말 들어주는 사람이니 얼마나 다행인가.





그래도 당장 윗집 이사가서 조용해지고나니 살 것 같다.

아래층 냄새는 뭐.. 그냥 팬 돌리고 추워도 창문 열어놓고 좀 참으면 된다. 앞집 아줌마도 조용해지니 다행이고. 지난달 보다 살만하다. 다행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식물도 영양 보충이 필요해..

베란다 화분 식물들이 시들시들해 보였다. 물을 주고도 뭔가 부족해 보여서, 영양제를 꽂아주었다. 추위와 싸우느라 고생 많았을 식물들.. 식물들도 영양 보충이 필요하다.

동네 겨울 야경

크리스마스 지나고 해가 바뀌니 전구 인테리어 많이 정리했던데, 여긴 아직 정리 안했다. 치우기 전에 사진 찍었다. 사람 키만큼 큰 눈사람이 있었다.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살면서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라는 당연한 말이 감동적으로 들린다. 진심에서 우러난 말이어서 그..

하지만 걱정하지 마. 모든 것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게 될 수밖에 없어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하지만 걱정하지 마. 모든 것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게 될 수밖에 없어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전에 슈가맨에서 양준일이 이야기한 "20대의 나에게"가 인상적이었는데, 기자회견에서도 이 말에 대한 질문이 나왔..

딸내미 갖다주라고.. 병원과 약국에서 비타민 주셨다. (내꺼 아님)

(내가 아파서 간) 병원과 약국에서 아이에게 주라며 비타민을 주셨다. 딸내미가 며칠 아프고 나서... 감기가 나한테 왔나보다. 며칠째 골골한다. 병원에서 진료비 계산하는데 비타민을 2개 주셨다. 딸 갖다주라고 하셨다. 감사합..

500원짜리 커피를 마시다 (500원의 행복) : 포인트 1천원 + 500원 결제

500원짜리 커피(포인트 1천원 사용)500원짜리 커피를 마시다 (500원의 행복) : 포인트 1천원 + 500원 결제 포인트가 1천점이 있길래, 아메리카노를 사러 갔다. 포인트 1천점 쓰고, 500원 더 결제했다. 500원..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어린이집을 다니는 25개월 딸아이가 경로당 가서 세배하고 세배돈을 받아왔다. 2천원을 받았다고 한다. 할아버지랑 할머니한테 받았다고 했다. "아휴.. 예쁘다." 말투를 흉내냈다. 제 ..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1월 16일 11시에 jtbc에서 하는 슈가맨 특집 방송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를 봤다. 양준일이 슈가맨 방송 이후 팬미팅을 ..

티스토리앱 버그 : 사진 첨부하고 저장 후에 열어보면 사진 깨져 있어요.

며칠 됐는데.. 티스토리앱에서 글 올리기 할때 사진 첨부하고 저장한 다음에 다시 열어보면 사진이 깨져 보여요. (이렇게요 ㅠㅜ) 버그 고쳐주세요. 부탁드릴께요!!!!!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