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댓글을 대하는 자세, 나는 과연 틀렸다는 지적을 인정하는가 : 됐다와 새옹지마 본문

[글]쓰기/주제가있는 글

댓글을 대하는 자세, 나는 과연 틀렸다는 지적을 인정하는가 : 됐다와 새옹지마

sound4u 2017. 8. 23. 23:30
댓글을 대하는 자세, 나는 과연 틀렸다는 지적을 인정하는가 : 됐다와 새옹지마

14년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2003년부터 시작/이곳 티스토리는 2006년부터) 여러가지 댓글을 받았는데, 그 중에 아직까지도 기억에 남는 몇몇 댓글들이 있다.

그 중에 며칠 고민하게 했던 댓글이 2가지가 있는데, '맞춤법'과 '틀린 말'에 대한 지적이었다.


첫번째로 지적당한 단어는 "됐다"였다.

2년여전에 "됐다"를 잘못 썼다고 하는 지적을 받았다. 그 댓글은 아는 분이 쓴거였는데, 댓글 보고는 한동안 멍했다. 당시 됐다와 헛갈렸던게 됬다 였는지 다른거였는지까지는 기억이 안 나는데.. 아무튼 먖춤법 틀렸다는 댓글을 처음 받아 봐서 그런지 좀 멍했다.

틀린 걸 틀렸다고 말했는데 그게 왜 기분이 나빴던건지...
스스로 자격지심(전공자인데 그것도 몰라?)이 발동해서 그랬을지도 모르겠다. 정확히 말하면 자격지심과 반항이 섞여서 그랬다. 전공자는 맞춤법을 다 알아야 하나? 국문과 나왔다고 맞춤법 다 알아야 되고, 영문과 나오면 영어 잘해야/ 틀리는거 하나도 없이 완벽하게 다 잘 알아야 되고 그런건가? 하면서 며칠을 식식댔다.

풀어쓰면 "되었다"가 되고, 축약하면 "됐다"가 된다.

전에는 그냥 별 생각없이 썼던 말인거 같은데, 이후로 글 쓸때마다 그 문장을 쓸 때면 곤두서서 쓰게 됐다.
그러면서 맞춤법이나 띄어쓰기에 대해 크게 고민하지 않고 마구 써대는 자신을 한번 돌아보기도 했다.
그런데 맞춤법이고 띄어쓰기고간에 그냥 너무 틀리게 쓰지 않으면 된다는 주의라서 그냥 편하게 쓰기 시작했다.






두번째로 지적당한건 맞춤법은 아니고 사자성어였다.

"새옹지마"

이건 좀 충격이었다. 실은 이제까지 '세옹지마'인줄 알았다.
아마 고등학교 이후로 그렇게 알고 있었던거 같다. 댓글 보고 띵... 해서 전에 썼던 글을 찾아봤는데 모두 "세옹지마"로 적어놓고 있었다.

역시 틀린 걸 틀렸다고 말한건데, 틀렸다는 사실을 인정한게 아니라 닉네임과 약간 까는 듯한 어투에 맘이 상해버렸다. 손가락이 가리키고 있는 사물을 바라봐야 하는데, 지적질하는 손가락이 미워 노려보는식이었다.

'내가 아는 사람인가?'

잠깐 생각을 하다가, 그게 뭐 중요한가도 싶다가, 나는 남의 글 볼때 틀린 단어나 문장이나 내용 있어도 아무말 안하는데 그걸 그렇게 딱 짚어서 빈정대야 하나 싶기도 하다가...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


진짜 문제는 댓글이 아니라, 댓글을 대하는 내 자세일지도 모른다.

댓글이야 관심에 표현이니까, 좋은 글을 남겨주시든 약간 빈정대며 남기든 그건 읽는 분들의 자유다. 그걸 가지고 내가 가타부타 하는건 옳지 않다.
라고 생각은 하지만, 그래도 사람인지라.. 누군가 지적하는 것(특히 그게 글일 경우)을 바로 인정하기란 어려운 일이다.

역시 아직 "인정하기"가 잘 안되는게 문제인 것 같다.

오랜만에 컴퓨터 켜서 블로그 들어와서 "새옹지마" 고치면서, PC로 블로그 글을 써본다.
그렇습니다. 오타가 아니고 내가 잘 몰랐던거에요. 그대 댓글 아니었으면 틀리게 알고 있는지도 모르고 계속 그대로 썼을꺼라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2월 중순에 내리는 눈...

눈이 정말 귀했던 올겨울. 그래도 2월이 가기 전에 눈이 내렸다. 눈이다. 눈...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하필 두피관리센터에서 관리받은 다음날부터 이러다니... 설 연휴 끝나고 한주 지나서 바로 어린이집 방학을 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소식이 한참 뉴스를 도배할 때였다. 설 전에 아이 상태가 좀 안..

2월에 봄 느낌 : 15.4도

이 정도면 초봄 날씨였다. 아직 겨울인데... 이제 2월 중순인데. 올 겨울은 참 이상하다. 눈도 안 내리고 비만 오고. 이러다가 또 영하 7도까지 곤두박질 친다던데. 날씨 참 이상하다.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 자랑스럽고 감사하다! /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김연아 선수가 밴쿠버 올림픽때 금메달 땄을때만큼 자랑스럽다. 우리나라 감독이 만든 ..

발렌타인 데이 : 3명에게 포장해서 나눠주다. (선물 한개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페레로쉐 대충 사서 주기가 그래서.. 이번에는 초콜렛을 3종류 사가지고 포장지에 포장도 했다. 2개에는 초콜렛이 들어있고, 1개에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남편과 회사 동료 노총각 아저씨꺼를 포장하다 보니 딸내미 생각이 났다..

미세먼지 최악인 날,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씁쓰름한 겨울이다.

쩝. 또 미세먼지 최악이다.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맑은 공기는 어디에서 마실 수 있을까?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투명문풍지로 바람 막는걸 열심히 하다가 문득 알게 됐다. 그동안 왜 그렇게 추웠는지!! 샤시 문 사이에 틈이 엄청나게 벌..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려운 세상이 됐다.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렵다. 쓰고 있던 마스크에 습기가 차서 말린다고 책상 위에 올려놓고 밖에 나갔다. 주머니에 마스크가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당황했다. 마치 핸드폰 집에 놓고 나왔을 ..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 손소독제 드디어 등장!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못 보던 물건이 눈에 떡.. 하니 들어왔다. 손소독제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왠지 보기만 해도 든든해졌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양준일이 mbc라디오에 나와서 인터뷰한 내용을 들었다. 생방송으로 듣지 못하고, 다음날 유튜브 영상으로 봤다. 역시.. 존재가 아트다. 말씀을..

무선청소기를 다시 샀다.

유선청소기 돌리기가 힘들어서 적당한 가격의 무선청소기를 사서 청소를 했다. 그런데 너무 적당한걸 산 탓인지, 청소가 덜 되는거다. 그래도 유선청소기보다 편하고 없는거 보다는 나으니까 꾹 참고 1년 정도 사용했다. 그러다가 결..

같이 나이 들면서 같이 익어갔으면 좋겠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 MAYBE 너와 나의 암호말> 책 발매(2월 15일) - 현재 예약판매 중..

같이 나이 들면서 같이 익어갔으면 좋겠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 MAYBE 너와 나의 암호말> 책 발매(2월 15일) - 현재 예약판매 중.. 약간 어색한 교포 느낌으로 말을 하는데, 하는 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무서워서 자체 방학/ 자가 격리 중.. : 갇혀 지내는 삶

이번주는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고 있다. 알림장에 '방학'이라고 선포되지 않은걸 보니, 대부분은 그냥 보내는 모양이다. 나만 자체 방학시킨건가? 씁쓸하지만 할 수 없었다. 설 연휴 지난지 얼마 안 되서 또.. 그것도 일주일을 ..

꽃샘 추위 : 입춘 다음날 영하 9도

어제 입춘이었다는데.. 오늘은 영하 9도다. 꽃샘 추위인 모양이다. 어제 눈이 많이 내렸나보다. 땅이 젖었길래 비가 내렸나 했는데, 눈이었나보다. 아침에 라디오 사연을 들으니 눈이 순식간에 내렸다고 했다. 이러나 저러나 밖에..

길가 화단의 양배추가 진짜 양배추라는데..

진짜 양배추라는 말을 들었다. 양배추가 생명력이 강한 모양이다.

양준일에게 기적이란? 내 삶 자체가 그냥 '기적'이라고 생각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에게 기적이란? 내 삶 자체가 그냥 '기적'이라고 생각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에게 기적은? 이라는 질문에 자신의 삶 자체가 기적이었다고 말했다. 관련글 : 2020/01/27 - [..

따스한 볕이 드는 거실에서...

따스한 볕이 드는 정오. 햇볕이 사라지기 전에 따뜻한 느낌이 좋아서 찍어봤다.

1월말 파란 겨울 하늘

지난주 목요일. 고개 들어보니 하늘이 너무 맑았다. 포근한 날씨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하늘이 맑아서 기분이 참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