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댓글을 대하는 자세, 나는 과연 틀렸다는 지적을 인정하는가 : 됐다와 새옹지마 본문

[글]쓰기/주제가있는 글

댓글을 대하는 자세, 나는 과연 틀렸다는 지적을 인정하는가 : 됐다와 새옹지마

sound4u 2017.08.23 23:30
댓글을 대하는 자세, 나는 과연 틀렸다는 지적을 인정하는가 : 됐다와 새옹지마

14년간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2003년부터 시작/이곳 티스토리는 2006년부터) 여러가지 댓글을 받았는데, 그 중에 아직까지도 기억에 남는 몇몇 댓글들이 있다.

그 중에 며칠 고민하게 했던 댓글이 2가지가 있는데, '맞춤법'과 '틀린 말'에 대한 지적이었다.


첫번째로 지적당한 단어는 "됐다"였다.

2년여전에 "됐다"를 잘못 썼다고 하는 지적을 받았다. 그 댓글은 아는 분이 쓴거였는데, 댓글 보고는 한동안 멍했다. 당시 됐다와 헛갈렸던게 됬다 였는지 다른거였는지까지는 기억이 안 나는데.. 아무튼 먖춤법 틀렸다는 댓글을 처음 받아 봐서 그런지 좀 멍했다.

틀린 걸 틀렸다고 말했는데 그게 왜 기분이 나빴던건지...
스스로 자격지심(전공자인데 그것도 몰라?)이 발동해서 그랬을지도 모르겠다. 정확히 말하면 자격지심과 반항이 섞여서 그랬다. 전공자는 맞춤법을 다 알아야 하나? 국문과 나왔다고 맞춤법 다 알아야 되고, 영문과 나오면 영어 잘해야/ 틀리는거 하나도 없이 완벽하게 다 잘 알아야 되고 그런건가? 하면서 며칠을 식식댔다.

풀어쓰면 "되었다"가 되고, 축약하면 "됐다"가 된다.

전에는 그냥 별 생각없이 썼던 말인거 같은데, 이후로 글 쓸때마다 그 문장을 쓸 때면 곤두서서 쓰게 됐다.
그러면서 맞춤법이나 띄어쓰기에 대해 크게 고민하지 않고 마구 써대는 자신을 한번 돌아보기도 했다.
그런데 맞춤법이고 띄어쓰기고간에 그냥 너무 틀리게 쓰지 않으면 된다는 주의라서 그냥 편하게 쓰기 시작했다.






두번째로 지적당한건 맞춤법은 아니고 사자성어였다.

"새옹지마"

이건 좀 충격이었다. 실은 이제까지 '세옹지마'인줄 알았다.
아마 고등학교 이후로 그렇게 알고 있었던거 같다. 댓글 보고 띵... 해서 전에 썼던 글을 찾아봤는데 모두 "세옹지마"로 적어놓고 있었다.

역시 틀린 걸 틀렸다고 말한건데, 틀렸다는 사실을 인정한게 아니라 닉네임과 약간 까는 듯한 어투에 맘이 상해버렸다. 손가락이 가리키고 있는 사물을 바라봐야 하는데, 지적질하는 손가락이 미워 노려보는식이었다.

'내가 아는 사람인가?'

잠깐 생각을 하다가, 그게 뭐 중요한가도 싶다가, 나는 남의 글 볼때 틀린 단어나 문장이나 내용 있어도 아무말 안하는데 그걸 그렇게 딱 짚어서 빈정대야 하나 싶기도 하다가...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


진짜 문제는 댓글이 아니라, 댓글을 대하는 내 자세일지도 모른다.

댓글이야 관심에 표현이니까, 좋은 글을 남겨주시든 약간 빈정대며 남기든 그건 읽는 분들의 자유다. 그걸 가지고 내가 가타부타 하는건 옳지 않다.
라고 생각은 하지만, 그래도 사람인지라.. 누군가 지적하는 것(특히 그게 글일 경우)을 바로 인정하기란 어려운 일이다.

역시 아직 "인정하기"가 잘 안되는게 문제인 것 같다.

오랜만에 컴퓨터 켜서 블로그 들어와서 "새옹지마" 고치면서, PC로 블로그 글을 써본다.
그렇습니다. 오타가 아니고 내가 잘 몰랐던거에요. 그대 댓글 아니었으면 틀리게 알고 있는지도 모르고 계속 그대로 썼을꺼라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빠*의 플라스틱 커피컵이 신선해서 찍었던 사진. 빨대 없이 마시기 편하게 되어 있었다. (빨대 꽂아 먹던 버릇이 있어서) 빨대와 완전히 이별하긴 어려울듯. 스*의 종이빨대가 역시 신선해서 찍었던 사진. 종이빨대도 나쁘지 않..

시원한 까페에서,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시원한 까페에서,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 빵 다 먹은 다음 뒤늦게 사진 찍어서 지저분 하다 > 어제 디큐브시티 교보문고 바로드림에서 책을 찾을 수 있게 주..

10일만에 등원. 홀가분하다. 무엇보다 병이 나아서 다행이다.

수족구 발병 10일만에 등원했다. 아이가 오랫만에 등원해서 어색해 하지 않을까 했는데, 의외로 "밖에 나왔어!"를 외치며 자기 교실로 뛰어들어갔다. 격리시켜야 한다고 해서 집에만 있었더니 답답했던 모양이다. 등원시키고 늘어져..

가성비 갑! 케이크책 장난감

20개월 딸이 어린이집에서 생일인 친구들을 여럿 보아서인지 케이크와 촛불끄기에 관심이 많아졌다. 그래서. 케이크책 장난감을 사줬다. 책 포장지를 뜯자마자 엄청 관심을 보이더니 내리 이틀간 이것만 가지고 놀았다. 그동안 사준 ..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요즘 이틀에 한번꼴로 데워먹는 냉동밥 시리즈를 갈무리해본다. 혼밥하기 좋다. 맛이 있고 내용물도 충실하다. 매운걸 잘 못 먹는 나는, 호박이나 연두부, 감자 등을 더 넣어서 먹는데 정말 꿀맛이다. 김가루도 추가한다. < 차돌..

오랜만에 해! 파란하늘!

오랜만에 회색구름이 걷히고 짜잔~! 해가 떴다. 파란하늘이 너무 좋아서 비명이라도 지르고 싶었다. 진짜 푸른 여름 하늘이었다.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지난달에 선물 받았던 과일과 야채들이다. 직접 농사 지은거라서 더 귀하게 느껴졌다. 자두와 살구는 특히 색깔이 예뻤다. 실은 살구를 처음 먹어봤다. 크기가 모두 작았는데 그래서 더 진짜처럼 느껴졌다. 말린 사과는 냉동실에..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맴맴매.. 매미 소리가 아주 가까이 들리길래 올려다봤더니, 바로 머리 위에 있었다. 고목나무에 매미. 그런건가. 가로수에 매미가 딱 붙어 있었다. 자세히 보아야 보이겠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 포스터 출처 : 씨네21 > 어떤 영화를 보러 갈때 선택하는 이유가 여러가지가 있을텐데.. 이 영화는 라디오에서..

수족구에 걸리다, 내 몸살감기는 문제도 아니었다

수족구에 걸리다, 내 몸살감기는 문제도 아니었다 15개월부터 어린이집을 다니기 시작한, 20개월 딸래미는.. 이번에는 수족구에 걸렸다. 수족구는 무서운 병이었다. 어린이집 다니면서 앓기 시작한 여러종류의 감기는 '준비운동'에 ..

[세바시]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세바시] 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 사진 출처 : 세바시 Youtube 동영상 > 이 동영상은 Youtube에서 우연히 찾아..

에어컨 바람에 감기 걸리다/ 20개월 꼬마는 땀을 뻘뻘 흘린다.

에어컨 바람에 감기 걸리다/ 20개월 꼬마는 땀을 뻘뻘 흘린다. 삼복 더위에 그만 감기에 걸렸다. 에어컨 때문이다. 민소매를 입은 20개월 딸래미가 자면서 땀을 뻘뻘 흘리며 소리를 지르길래, 에어컨 온도를 낮췄다. 낮추고 다시..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방송에서)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 :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KBS 쿨FM, 저녁 6~8시) 방송에서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화요일 저녁(8월 6일)에 방송된 <사랑하기 좋은..

정은지의 가요광장 : 장기용 출연

정은지의 가요광장 : KBS 쿨 FM (오후 12시 ~ 2시) : 장기용 출연 (영화 '나쁜 녀석들 the movie' 홍보)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 장기용 배우가 출연했..

[360VR] 박은영 FM 대행진 : 유시민 작가님(8월 매주 월요일 출연 예정)

[360VR] 박은영 FM 대행진 (KBS 쿨FM. 아침 7시 ~ 9시) : 유시민 작가님의 느닷없는 특강 - 8월 매주 월요일 출연 예정 < 사진 출처 : Youtube 동영상 > 어제 박은영의 FM대행진에 유시민 작가님이..

오늘은 37도 : 정말 덥다!

오늘은 37도 : 정말 덥다! 드디어 37도 찍는걸 봤다. 오늘 낮 3시쯤에 정말로 37도였다. 와... 심하게 덥더니만 37도구나. 어제 36도였을때도 참 덥다 싶었는데, 오늘은 그냥 더운 정도가 아니었다. 그나저나 일기..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피었다. 우와... 여름이다. 더워도 너무너무 더운 한여름이다. 너를 보니 진짜 여름이구나 싶다. 배롱나무야. 분홍꽃아.. 100일간 곱게 머물다가 바람 따라 가을과 함께 가렴. 2019/08/0..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 언더씨킹덤에 가다/ 3 ~ 4층 은평구 롯데몰에 있는 키즈까페에 다녀왔다. 사람이 엄청 많다는 얘기를 듣고 아침 일찍 서둘..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빨대 없이 먹을 수도 있는 플라스틱 커피컵/ 종이빨대/ 베*킨라*스 커피
시원한 까페에서, 책과 따뜻한 아메리카노와 빵 한조각의 여유
10일만에 등원. 홀가분하다. 무엇보다 병이 나아서 다행이다.
가성비 갑! 케이크책 장난감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혼밥하기 좋은 냉동밥 : 깍두기 볶음밥/ 닭갈비 볶음밥/ 새우볶음밥
오랜만에 해! 파란하늘!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선물, 여주에서 올라온 과일과 야채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가로수에 매미가 붙어있었다.
영화 엑시트> 유쾌한 재난탈출기 - 따따따따따- : 라디오에서 이승환의 슈퍼히어로 OST 듣고 영화 보러가다
[세바시]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것, 안하려는 것을 할때 기회가 온다 : 내가 산, 바다, 하늘에서 배운 것들(오현호 부시 파일럿)
좋은 글 쓰려면 나쁜 글 많이 써야 되요, 김연수 작가(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 방송에서)
정은지의 가요광장 : 장기용 출연
[360VR] 박은영 FM 대행진 : 유시민 작가님(8월 매주 월요일 출연 예정)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배롱나무 분홍꽃이 활짝!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
은평구 롯데몰 키즈까페-언더씨킹덤(구. 키즈파크) : 삼성카드 2만원(어른1+어린이1) 할인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