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8.31~9.3 여행(8) : 춘천 산토리니 카페, 해질녁 근사했던 가볼만한 곳 본문

[사진]여행기(2004~)/한국

8.31~9.3 여행(8) : 춘천 산토리니 카페, 해질녁 근사했던 가볼만한 곳

sound4u 2017. 9. 17. 22:53

8.31~9.3 여행(8) : 춘천 산토리니 카페, 해질녁 근사했던 가볼만한 곳

: 춘천 가볼만한 곳이라는 "산토리니 카페"에 가다. 근사한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 곳, 음식도 맛있었다.


- 레스토랑 2층 테라스에서 찍은 카페 건물, 음식 사진, 바깥 풍경

- "소원의 탑"에서 바라본 해질녁 풍경

- 해질녁 하늘


레스토랑 2층 테라스에서 찍은 카페 건물, 음식 사진, 바깥 풍경


울집아저씨 동료가 춘천에서 가볼만한 곳이라고 추천해준 "산토리니 카페"에 갔다. 유명한 곳이라고는 하지만 서울에서 일부러 찾아가기에는 부담스러운 거리긴 했다. 가는데만 3시간 정도 걸릴테니.. 1박하기로 했으니 편한 마음으로 찾아갔다.




"산토리니 카페" 주변은 카페들이 몰려 있는 카페촌이었다. "산토리니 카페"는 근사한 이탈리아 레스토랑 같은 곳이었다. 


유명한 곳이라더니... 카페 들어가면서 2가지에 놀랐다. 

우선 카페 앞에 어마어마하게 많은 차들이 주차되어 있어서 깜짝 놀랐다. 다행이 운좋게 주차를 하고 들어갔다.

그런데 길게 서 있는 사람들을 보고 또 놀랐다. 음료수 주문하는데만 1시간 넘게 줄을 서 있어야 할 것 같았다.




레스토랑 2층 테라스에서 바라본 풍경이 근사했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2층 레스토랑에 가서 음식을 먹기로 했다.

원래는 음료수만 간단하게 먹고 구경하다가 나올 생각이었는데, 스테이크 냄새가 하도 맛있게 나서 냄새에 낚여버렸다.




2층 레스토랑에 올라가니 자리가 꽉 차있었다. 역시 운좋게 자리에 앉아서 주문을 했다.

창가 자리는 "예약"되서 앉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럼 그렇지.




전체 요리. 샐러드가 풍성하게 나왔다. 오밀조밀 맛있었다.


한번 와보지 언제 또 와보겠어. 하면서 세트 메뉴를 시켰다.

1층 음료수 주문 손님들 상대하느라 바빠서 그런지, 주문한 음식은 아주 천천히 나왔다. 인내심이 필요했다.




다행이 음식은 맛있었다. 천천히 나오는데 맛까지 없었으면 화났을지도 모르겠다. 음식 나오고 다 먹는데까지 거의 1시간 넘게 걸렸다. 




밖에서 바라본 카페의 모습.


서빙하는 분에게 졸라서 음료수는 Take-Out 잔에 받아가지고 해가 완전히 다 져버리기전에 급하게 나왔다.

야외에서는 이렇게 앉아서 음료수를 마시면서 이야기 나눌 수 있게 되어 있었다. 사람이 많아서 빈 의자 찾기도 어려웠다.







"소원의 탑"에서 바라본 해질녁 풍경


아직 하늘 위에 해가 이글이글 타오르고 있던 저녁에 찍었던 사진. 햇볕이 강렬하다보니 동그란 해가 뭉개져 버렸다.
앞에 보이는게 유명하다는 "소원의 탑"이었다.




해가 막 진 후에 찍은 사진. 2층 테라스에서 찍었다.



괜히 사진 찍는다고 음식점 안에 있다가 테라스 나갔다가 다시 들어왔다를 몇번 반복하다가 레스토랑 매니저분한테 꾸사리를 먹었다.


"어떻게 오셨죠?"


하고 위아래로 훓어보며 신경질적으로 말했다. 뭐라구요? 어떻게 왔냐고요? 세상에...!!!


"저쪽 테이블에서 음식 주문한 손님인데요."


본인이 안내해서 자리 앉은지 채 30분도 안 된 손님인데 어떻게 기억을 못하냐고요?! 하루에 왔다갔다 하는 손님이 얼마나 많은지, 방금 전에 들어간 손님 얼굴도 기억 못하는 모양이었다. 거참 인심 사납네 하며 속상해 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이해가 안 가는 것도 아니었다. 2층 화장실 가는 척 하고 들어왔다가 주문 안하고 구경만 하고 가버리는 사람들도 많은가보다. 그래서 그렇게 사람을 잡을듯이 몰아부쳤나보다. 어쨌든 좀 씁쓰름했다. 손님은 음식이나 분위기 이외에 '친절'도 기억한다.


※ "산토리니 카페" 레스토랑에서 음식 주문한 경우, 다 먹을때까지 왠만하면 나처럼 안에 있다가 바깥에 나갔다가 왔다갔다 하지 말고 음식 다 드시고 나가시기를 추천한다.




주문한 음식이 느릿느릿하게 나온 덕분에 해가 완전히 진 후에 야외로 나오게 됐다.




"소원의 탑"이라고 했던가. 자그마한 건축물이었는데, 이것 때문에 해질녁 풍경이 이국적이면서 더 근사하게 느껴졌다.




어디 외국에서나 볼법한 모양새였다.




하늘과 건물이 조화를 이루며 멋진 풍경을 만들어냈다.




늦게 내려와서 속상하다 투덜거렸더니, 울집아저씨가 


"아니에요. 해지고 나서 풍경이 더 근사할꺼에요. 주변이 빨갛게 물들어서 예쁠거에요."


라고 했는데, 정말 그랬다.



해 저물고나니 더 멋있었다. 소원의 탑 불도 점점 더 밝아졌다.




# 해질녁 하늘


산토리니 카페오는 덕분에 해지는 풍경도 구경할 수 있었다.




주변이 붉게 물든 모습이 더 밋졌다.




붉은 기운이 물러가고 짙어가던 하늘도 근사했다.



덧.

이날 역시 맛있게 먹은 음식은 저의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 2017년 8월 31일 ~ 9월 3일 여행기 끝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 춘천시 동면 장학리 144-16 | 산토리니
도움말 Daum 지도
2 Comments
댓글쓰기 폼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5) : 더러워진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 붙이기 전 > 화장실 스위치 주변 벽이 얼룩덜룩 더러웠다. 손에 물 묻은채로 만져서 그런가보다.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포인트 스티커를 샀다. < 붙인 ..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집에 '정 붙이기'(4) : 찢어진 벽지 찢고 시트지 붙이기 - 이것은 '노가다' 시트지 붙치기 전 제일 신경 쓰이던게 바로 안방 벽지였다. 4년전 이사올 때 벽지 발라주신 분이 정말 대충 날림으로 발라버리셨다. 벽지가 조금..

(첫)눈이 내리다

이미 서울에 첫눈이 내렸다고 하던데... 잘때 내렸는지 아직 보지 못했다. (내가 눈으로 본)'첫눈'을 오늘 봤다. 펑펑 내리는 함박눈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반가웠다. 딱히 아름다운 동네 풍경은 아니었지만, 눈이 내리니 분위..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가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익숙하다고 생각되는 서울에 오래되거나 의미있는 곳을 돌아보며 이야기 나눴기 때문이다. '여..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 (자막실수?) 2017년 겨울에 방송됐던 알쓸신잡2를 이제 정리한다. 병실과 조리원에서 열심히 봤던 기억이 난다..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내며...

언제부터가 딱 가을이다 겨울이다 말하기 어렵다. 이제 겨울이라 느낀지 꽤 됐지만, 땅바닥을 뒹구는 낙옆을 보면 아직 가을이 다 가버린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겨울 같은 늦가을 11월을 보냈다. 이제는 달력상으로도 12월이니..

까치밥 : 나뭇가지에 남은 감

"저기 나뭇가지에 있는 감 보이지? 저건 사람이 먹는게 아니고, 까치밥이야. 배고픈 까치가 와서 콕콕 쪼아 먹으라고 놔둔거야." "감.. 까치밥!" "맞았어. 사람이 다 먹는게 아니고, 남겨둔거야." 이야기를 해준 다음, ..

가을이 깊어지다(2) : 10월 23일 풍경

가지에 붙어있는 잎이 별로 없는 요즘과 비교가 된다. 불과 한달 전에는 이렇게 무성했던 나뭇잎들... 갈색 나뭇잎도 많았지만, 이때까지만해도 초록잎이 더 많았던 시절.

구름 가득 파란하늘/ 늦가을 저녁 하늘

전에 찍어놨던 하늘이다. 구름이 가득했던 파란 하늘. 주황빛이 고운 저녁 하늘.

2019년 11월 27일. 3살 생일

감사합니다 ^^.

화분갈이를 했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목베고니아를 지지대에 묶어주다가 가지가 부러졌다. 물꽂이해서 뿌리를 내린다음 화분에 심어줬다. 목베고니아 화분이 2개가 됐다.

새로운 티스토리앱 곧 출시예정(12월) : pc 작성 티스토리글을 모바일에서도 업뎃 가능

티스토리앱 전면 개편 : PC 작성 글의 모바일 수정도 가능(12월 출시 예정) < 출처 :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 > https://notice.tistory.com/2518 티스토리 공식 홈페이지에 글을 보니 티스토리앱이..

동네 퀘사디아
동네 퀘사디아 2019.11.25

동네에 타코 가게가 생겼다. 타코를 좋아하지 않지만, 새로 오픈한 가게가 궁금해서 들어갔다. 보니까 퀘사디아도 팔길래 주문했다. 7천원이었다. 흑.. 근데 양이 적어서 먹고나서 배고팠다. 보니까 생맥주 안주로 먹는 모양이다.

cj 고메 고르곤졸라 냉동피자

쓱배송 주문하다가 눈에 띄어서 주문했다. 흑미 도우라 도우가 까만색이다. 8개로 조각내서 냉동실에 보관했다. 1조각을 1분동안 데워서 먹으니까 먹기 딱 좋았다. ※ 맛있게 먹은 피자는 저의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비비고 칼국수 : 야채랑 만두까지 들어 있어서 그냥 끓이기만 하면 된다.

칼국수가 먹고 싶어서 주문했다. 좋은건.. 야채와 만두까지 다 들어있다는 점이었다. 추운 날엔 칼국수죠. ※ 비비고 칼국수는 제 지갑과 함께 했습니다.

(환경이 아니라 내가 바뀌다) 여기서 앞으로 3년반을 더 살아야 한다 : 아랫집 냄새와 위층 소음.. 더 이상 화가 나지 않는다.

저녁 8시쯤 아랫집에서 생선 해물탕을 끓여먹는가보다. 구수한 냄새가 부엌에 퍼졌다. 다용도실 창문을 타고 냄새가 들어온 것. 창문 열어 환기해도.. 계속 끓여대니 냄새가 사라지지 않았다. 부엌에 초를 켰다. 우리집이 아니라 ..

강남따숨소, 유리 출입문 있는 버스 기다리는 곳

병원갔다가 버스 타러 정류장에 갔다. 정류소에 이런 유리박스(?) 대기소(?) .. 버스 기다리는 공간이 있어서 특이했다. 유리문도 있어서 들어가서 문 닫고 앉아있었다. 강남은 역시.. 좋네. 이런 곳도 있고. 버스안내판에..

이제, 병원 자동기계에서 측정해도 정상 혈압이다.

건강검진때 자궁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해서 검사받으러 왔다. 병원만 오면 혈압 측정해야되서 떨렸다. 집이나 주민센터에서 재면 정상인 혈압은 병원에만 오면 널을 뛰는거였다. 떨리는 마음으로 혈압을 쟀다. 3번 쟀는데, 이렇게..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