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박경리 <토지>를 읽기 시작하다. 살인적인 더위를 피해 도서관으로 대피하다. 본문

[글]읽기/책 읽기

박경리 <토지>를 읽기 시작하다. 살인적인 더위를 피해 도서관으로 대피하다.

sound4u 2018.07.25 00:00
동네 도서관에 가다.

전에 알쓸신잡에서 유시민 선생님이 극찬했던 책 <토지>를 읽기 시작했다.

동네 도서관 가서 몇권인가 보다가 입이 따악... 벌어졌다. 대충 봐도 두툼한 책이 20권 가량 되는 것 같았다. 자세히 몇권인지 세어보고 나면 아예 시작도 못할 것 같아 대충 여러권이구나 하고는 1권만 집어들고 나왔다.

자세히 보니 2권이 안 보였다. 대출 중인 모양이었다.

사서에게 책을 들고 갔더니 대여카드를 보여달라고 한다. 없다고 했다.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은 했지만 카드는 아직 없습니다."

그랬더니 신분증을 달란다.
준비해 가지고 갔던 운전면허증을 꺼냈다. 책의 대여기간은 2주란다. 400 페이지 정도 되는 것 같던데.. 2주면 다 읽을 수 있겠지. (잘 할 수 있을까?)
두툼한 책 두께를 다시 보니, 문득 자신이 없어지지만 그래도 한번 해보려고 한다.

2권 읽으신 분이 반납하면 문자 보내줄 수 있다는 사서의 말에 "예약"도 걸어놓고 나왔다.

도서관 와서 책 하나 빌렸을 뿐인데 되게 뿌듯했다. 도서관에서 책 빌려본게 얼마만인가.


장편 소설을 읽을 용기를 내다.

국문과를 나왔지만 책 읽는걸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고전이라 일컬어지는 <토지>를 이제서야 읽는다. 학교 졸업하고 20년도 훨씬 넘어서 말이다.

'시작이 반'이라고 하는데..
그래도 읽기 시작했으니 언젠가는 다 읽겠거니 한다.
학교 다닐 당시(90년대 초반)에는 시리즈물 소설 읽는게 유행했었다. <태백산맥>, <퇴마록> 등등..

뭐든지 느린 편이지만, 특히 책 읽는 속도가 많이 느려서 단편이나 겨우 읽는 형편이었다. 그래서 장편은 엄두도 내지 못했다.

그랬는데 드디어 용기를 내본다. 도서관에 가야겠단 결심을 한데에는 살인적인 더위가 한몫을 했다.


이제 나한테 남은 자유 시간은 한달 정도다. 대략 한계로 정한 자유시간. 그 시간을 알차게 보내려면 무엇을 하는게 좋을까? 궁리하다가 살인적인 더위도 피할겸 도서관으로 피신을 왔다. 도서관은 정말 시원하다.

수십년 동안 시도도 해보지 못한 "장편 읽기"를 한달 안에 끝내지는 못하겠지만, 그래도 시도 자체에 큰 의미를 두기로 했다.



<토지> 1편을 읽기 시작했다.

굉장히 낯설다. 우리말인데 이렇게 낯설 수가 있나? 단어나 문장이 아름다운데 무슨 뜻인지 모르는 말도 많다. 처음 접하는 단어들도 많고.

그런데 옛스러운 문체와 구성진 사투리가 멋지다. 특히 풍경을 묘사하는 부분이 그렇다.

머리 속에 그림을 그려가며 읽고 있다. 언제 다 읽을지 모르겠지만 <토지>를 읽는동안 쓰기와 읽기 능력이 조금이라도 나아지기를 바란다. 유시민 선생님이 극찬하셨던게 생각난다.



행복한 책읽기를 소망한다.

고등학교 여름방학 때가 생각난다. 숙제로 내주신 고전문학 몇편을 읽겠다고 학교 도서관에 갔었다. 굉장히 더운 여름이었다.

목록 지워가며 읽었다.
고전문학이 재밌었을리 없다. 내용이 생각나지도 않는다. "봄봄", "메밀꽃 필 무렵", "운수 좋은 날".. 이런 작품을 세로로 된 버전으로 읽었다.

그런데 되게 좋았다.
지금도 생각나는건, 책 내용이 아니라 책 읽으며 느꼈던 행복감이다. 굉장히 좋았던 기억이 난다.

훗날 오늘을 기억할때, 거의 체온과 비슷한 기온과(37도) 행복했던 기억이 함께 하기를 바란다. 아울러 나의 읽기와 쓰기 능력도 한뼘 더 자라기를 소망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유아 머리쿵 방지, W형 모서리 보호대

침대 옆 매트에서 잠을 자는 아이가 자다가 침대 프레임에 머리를 쿵 찧어대는 사고가 있어서 고민을 했다. 검색을 하다가 'W형 모서리 보호대'가 있다는걸 알게 됐다. 좀 늦은 감이 있지만, 늦었다고 생각될 때가 제일 빠른 것..

집에 '정 붙이기'(3) : 창틀에 남아있는 강력테이프 떼어내기

< 강력테이프가 남아 있었다 > 전에 방한비닐 붙였던 강력테이프가 남아 있었다. 방한비닐은 후드드득 손으로 쉽게 떼어냈지만, 이건 정말 질겼다. 고개를 젖힌채 끌로 긁어냈다. 왼손 엄지, 검지, 중지가 모두 상했다. 같은 ..

집에 '정 붙이기'(2) : 앞번 사람이 창문에 붙여놓은 테이프 제거/ 뒷베란다 창문에 뽁뽁이

앞번 사람이 창문에 테이프를 * 모양으로 붙여놨었는데, 4년동안 모르고 있었다. 4년전 이사올때 바쁘니까 그냥 그 위에 뽁뽁이를 붙여버렸던 것. 세상에나! 이걸 어떻게 몰랐을까? 오늘(11.14) 수능날은 영하 2도 이런다..

집에 '정 붙이기'(1) : 낡은 샤시 유리창, 바깥 베란다 창문에 뽁뽁이 새로 붙이기

앞으로 몇년 더 살아야해서.. 집에 정을 붙여보기로 했다. 지저분한 곳 정리하고(테이프 자국 떼고) (뽁뽁이도) 새로 붙여보는 중이다. < 새로 붙이기 하다가 문제 봉착! > 4년간 붙여놔서 그런가? 바깥 베란다 뽁뽁이가 많..

전세 계약을 연장했다.

< 계약 연장하면서 집주인이 물이 새던 싱크대 수도꼭지를 바꿔줬고, 닫히지 않던 문도 고쳐주었다. > 이사갈 집을 알아보다가, 계약을 연장했다. 이런저런 불편한 점(위층 소음, 아래층 음식냄새 등) 때문에 2년도 못 살고 이..

빼빼로데이.. 미리 사놓았는데, 아침에 꺼내주지 못했다.

주말에 미리 사놓았던 빼빼로. 이렇게 찬장에 쟁여놓고 아침에 남편한테 꺼내주지 못했다. 엄마가 되면 정신이 없나보다. 아휴.. 미안하다.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며칠전부터 공지가 떴던 던킨 100원짜리 커피를 사서 마셨다. 진짜 100원이었다. 0시부터 살 수 있다고 해서 품절됐을까 걱정했는데, 아침 10시에도 살 수 있었다. 100원..

입동 추위를 지나...

갑자기 추웠던 금요일은 입동이었다고 한다. 추위에 접어드는 날.. 가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바삭바삭 말라버린, 나뭇잎 색이 곱다.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구절초라는 이름의 꽃. 산책하다가 보고 예뻐서 찍어봤다. 꽃검색앱이 없었으면 그냥 "국화 종류"구나 했을텐데.. 사진으로는 큼직해 보이지만, 실제로는 손가락 한마디도 안 된다. 2016/06/..

겨울 딸기와 노지귤

드디어 딸기가 나타났다. 23개월 딸아이가 그렇게 먹고 싶다던 딸기였다. 언제부턴가 딸기는 겨울에 나오는 과일이 됐다. 사라지기 전에 노지귤도 열심히 먹어야겠다.

브런치북 공모전 기간이지만..

브런치북 공모전 기간이지만.. 11월 17일까지 제7회 브런치북 프로젝트 응모 기간이다. 하지만 새로운 책을 준비 하지 못했다. 기존에 떨어졌던 책을 다시 제출했다. 신춘문예만큼 허망하다. 공보전이라는게. https://bru..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미국 사는 언니가 친구들에게 나눠줄 선물 산다며 아래 목록들을 보내줬다. 쿠*과 지*켓에서 보고..

가을이 깊어가다(1) : 10월 20일 - 3주 전 풍경

가을이 깊어가다(1) : 10월 20일 - 3주 전 풍경 3주 전에 찍었던 가을 풍경이다. 낙옆이 다 떨어져 사라지기 전에 갈무리해본다. 3주 전에는 아직 푸른 기운이 더 많았었다. 사진으로 찍어보면 실제 눈으로 보는 ..

비비고 찰보리 감자만두

비비고 찰보리 감자만두 만두피가 감자와 찰보리라고 해서 맛있을거 같아 샀다. 감사하게도 1 + 1이었다. 봉지 뒷면에 나온 조리방법대로 했다. 내맘대로 쪄도 괜찮을 것 같았지만, 라면과 마찬가지로 봉지 뒷면에 나온대로 하는..

빨간 열매 나무 -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빨간 열매 나무 -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빨간 열매 나무가 눈에 확 들어오는 요즘이다. 꽃이름을 알 수 있는 꽃검색앱으로 검색하려면 꽃이 있어야 하는데.. 열매만 있으니 알 수가 없다. 어쨌든 10월~11월 사이에..

조림용 감자 3천원어치와 작은 귤 2천원어치

< 10월 중순에 찍었던 사진 > 시장에 갔다가 5천원어치 장을 보았다. 조림용 감자 3천원어치와 작은 귤 2천원어치를 샀다. 감자와 귤 모두 작다. 특히 귤이 너무 귀여웠다. 푸르스름한 기운이 아직 남아 있는 귤이었다.

도자기 부엉이도 아크릴케이스에 넣었다.

도자기 부엉이도 아크릴케이스에 넣었다. 선물받은 도자기 부엉이에도 먼지가 자꾸 쌓이길래 아크릴케이스를 사서 넣게 됐다. 딱 맞는 케이스를 찾기가 어려웠다. 조립품이 적당한게 있으면 좋으련만.. 찾아헤매다가 사이즈에 맞게 제작..

요즘 즐겨 마시는 액상스틱커피

요즘 즐겨 마시는 액상스틱커피 요새는 액상스틱커피를 냉장고에 쟁여놓고 마신다. 작은 비닐 봉지(스틱 형태)에 진한 원두가 들어있는 형태다. 컵에 액상원두커피 봉지를 하나 붓고, 끓인 물을 부어서 마신다. 왠만한 커피집 커피만..

유아 머리쿵 방지, W형 모서리 보호대
유아 머리쿵 방지, W형 모서리 보호대
유아 머리쿵 방지, W형 모서리 보호대
유아 머리쿵 방지, W형 모서리 보호대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전세 계약을 연장했다.
전세 계약을 연장했다.
빼빼로데이.. 미리 사놓았는데, 아침에 꺼내주지 못했다.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스마일클럽 던킨커피 100원 (11월 11일)
입동 추위를 지나...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동네 산책길에 만난, 구절초
겨울 딸기와 노지귤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
외국인 친구 선물 과자 등 : 허니버터아몬드, 그린티라테 퍼프볼, 허니버터칩, 오설록 녹차 스프레드 - 허니버터아몬드 맛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