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그 해 우리는> 5회 : (충분히) 추측 또는 예상할 수 있던 비밀은... 본문

[글]읽기/드라마/ TV

그 해 우리는> 5회 : (충분히) 추측 또는 예상할 수 있던 비밀은...

sound4u 2021. 12. 22. 00:00
반응형
그 해 우리는> 5회 : (충분히) 추측 또는 예상할 수 있던 비밀은...

덕분에 월요일이 기다려지기까지 하는, 드라마가 생겼다.


( 모든 이미지 출처 : sbs앱 )

돈까지 내가면서 본다.


충분히 예상됐던 비밀

친구의 친구를 사랑했네.

그런데 나는 지웅이가 다큐 감독이 된 이유가 더 흥미진진했다.

다양한 사람들의 삶을 보고있자면, 하찮아보이는 내 삶도 나쁘지 않게 느껴진다라니..

그게 우리가 휴먼 다큐를 애청하게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전작에서도 짠내나는 서브남주였는데...

이번에도 그런가보다.

내가 먼저 좋아했는데..

토이의 "좋은 사람" 가사의 드라마판

그런건가보다.







5년 후엔 이렇게 서늘한 재회지만..
학창시절 뽀송하던 시절에 둘은
국연수의 이 표정..
그리고 웅이의 미소
싱그럽네. 부럽다 젊음.

삽회처럼 나오지만, 그림도 참 이쁘다.

몰두하는 자의 아름다움도

그녀와 사귄다고 이리 좋아했던 그는

왜 이렇게 폐인이 된건가. 왜 기쁨 없는 삶을 사는가.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5374

그해,우리는> 1~2회 : 초여름 햇살처럼 눈부신, 화면에 반하다

20년전, 2000년대 초반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삼순이는 29살 '노처녀'로 나온다. 하지만... 세월이 흘러 2021년에 29살은 아직도 '청춘'이다. 이 예쁜 29살의 젊은이들을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

sound4u.tistory.com


https://sound4u.tistory.com/5376

그해,우리는> 3~4회 : 화면이 참 예쁘다. (내게 없던) 젊은날이 그리울듯..

미리 찍어둔 분량인듯 하다. 계절을 속일 수 없이.. 초봄과 여름 느낌이 물씬 난다. (나에게는 없던) 청춘의 아련함이 느껴진다. 연애를 할 틈이 없었나. 사람이 없었나. 의지가 없었나. 아무튼 나

sound4u.tistory.com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