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27
Total
1,484,461
관리 메뉴

청자몽의 하루

[얼룩소 적응기1] '글을 짓는 마음'을 되찾았어요./ 저의 '얼춘기' 링크와 함께 (얼룩소에 쓴 글) 본문

얼룩소갈무리

[얼룩소 적응기1] '글을 짓는 마음'을 되찾았어요./ 저의 '얼춘기' 링크와 함께 (얼룩소에 쓴 글)

sound4u 2022. 5. 21. 00:00
반응형

얼룩소에 쓴 글입니다.



2022년 3월 21일에
가입하고 첫 글을 남겼습니다.
두달동안 얼룩소와 함께 한 이야기를 나누어 봅니다. 첫번째 이야기 :



'글을 짓는 마음'을 되찾았어요.


혼자 노는 블로그를 몇년째 쓰다가, 우연히 여가 와서 '글을 짓는 마음'을 되찾았어요.


그동안은 텅빈 마음으로 홀로 별에서 불을 껐다 켰다하는 <어린왕자>에 나오는 가로등 아저씨처럼 살았어요. 그냥 반의무감에 매일 아무 글이나 블로그에 썼어요.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영영 글을 안 쓰게 될 것 같았거든요.




[ 이미지 출처 : "별에서 온 어린왕자" 형설아이 출판사 ]


오른쪽 위에 종 모양에 빨간 표시가 생기면, 정말 반갑더라구요. 별 것 아닌데 끼적이는 마음으로 슬쩍 던져놓고 간 글에도 동감해주고, 칭찬도 해주고 그런걸 받으니까 뭔가 뿌듯해졌어요.


글로 마음을 나눌 수 있다는게 굉장히 멋진 일인데, 내가 그동안 잊고 살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글이란게 쓰면 쓸수록 더 좋아져요. 가끔 힘들면 만사가 귀찮아지면서, 같이 다 힘들어질 수도 있지만...


멋진 글 세상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언젠가 이 글터가 사라져 버릴지도 모르고, 그 전에 제가 먼저 사라지거나 잠시 떠나거나 할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저는 '글을 짓는 마음'을 되찾은게, 이 터에서 받은 제일 큰 선물입니다.



제가 겪은 '얼춘기'(얼룩소 + 사춘기)
: 나 왔다 갔다 다시 와버렸소!

얼룩소를 시작하며 : 혼자노는 블로그, 방치상태 브런치앱, 그런데 새로운 글쓰기?! - alookso

이게 다 알 수 없는 '유튜브의 알고리즘' 덕분입니다. 아니 덕분이 아니라, 때문이다라고 써야할까요? 얼룩소에서 글을 써서, 수익을 창출했다는 영상이 여럿 있었어요. 그래서 호기심에 가입을

alook.so

얼룩소 둘러보기 2일차 : 여기는 의견공론장/ 대충 쓰면 안 되는구나를 깨닫는다. - alookso

얼룩소 가입한지 2일차. 어제 유튜브의 '알 수 없는 알고리즘'에 이끌려, 홀려서 가입하고 겁없이 첫 글을 남겼어요. 둘러보면서 느끼는 바가 있습니다. 2일차의 소회. 얼룩소는 의견공론장유튜

alook.so

얼룩소 적응 실패기 : 3주만에 포기

얼룩소에서 일주일 활동하고 369원을 받았다. 하필 운좋게 가입하고 딱 일주일째에 정산을 받았다. 근데 300원. 1만원 넘어야 출금할 수 있다고 한다. 나름 열심히 썼는데 300원이니까, 그 정도 열

sound4u.tistory.com

얼룩소 가입 30일차 : 꽃잎처럼 흘러다니다가 존재의 이유를 찾다 - alookso

2022년 3월 21일에 가입을 한, 한달차 얼럭커입니다. 30일 됐어요. 얼룩소 가입 후 한달동안 있었던 이야기를 적어봅니다. 한달동안 있었던 이야기라고 해야할지, 방황기라고 써야할지.. 잠시 고민

alook.so

좋아요도 좋아요 ^^. 다시 활기차게 될 때도 오겠죠. - alookso

좋아요도 좋은 이유 가입한지 한달 + 2일된지라; 활기찼던 때를 경험해보지 못해서 이전과 현재가 어떻게, 얼마나 다른지 잘 모르겠습니다. 와글와글 글이 떠내려갈 정도 많았던 때도 있었다네

alook.so

얼룩소 얼춘기(?) : 돈은 부차 문제고, 결국 사람 때문에 남는다. 언제까지 머물게 될까? - alookso

아까 끄적끄적님께 답을 쓰다가 문득 댓글창에 얼룩소 적응기를 쓰게 됐어요. 쓰다보니 이건 댓글창이 아니라, 본글로 써보는게 낫겠다 싶어서 자르기했다가 여기다가 붙여넣기 하고 더 채워넣

alook.so



얼룩소에 쓴 글입니다 :
https://alook.so/posts/92t7oXe

[얼룩소 적응기1] '글을 짓는 마음'을 되찾았어요./ 저의 '얼춘기' 링크와 함께 - alookso

2022년 3월 21일에 가입하고 첫 글을 남겼습니다. 두달동안 얼룩소와 함께 한 이야기를 나누어 봅니다. 첫번째 이야기 : '글을 짓는 마음'을 되찾았어요. 혼자 노는 블로그를 몇년째 쓰다가, 우연히

alook.so


https://alook.so/search?q=청자몽갈무리

alookso 얼룩소

alookso - 검색: 청자몽갈무리

alook.so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