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2006-10/13~15)짧은 여행..돌아오면서 (여행후기) 본문

[사진]여행기(2004~)/Houston휴스턴

(2006-10/13~15)짧은 여행..돌아오면서 (여행후기)

sound4u 2006. 10. 21. 11:43

▲ NASA 앞 맥도날드 -감자튀김을 들고 서있는 우주인 인형

두달 전 비행기표 끊을때는 '비장한' 마음이었다.

두달 후 가서 나의 변한 모습을 보여줘야지.
잘 지내고 있다는걸 얘기해주자구!!

회사도 가보고, 그리고 새로 옮긴 교회건물도 구경가고.. 이 사람도 보고 저 사람도 보고 등등.. 계획도 많았다.
그런데 막상 가보니 우선 왔다갔다하는데 시간이 너무 많이 걸려서 (왕복이 16시간이었다 @@)
그리고 비행기 탈려고 수속하고 짐 찾고 하는 시간도 많이 걸리고 해서

결국 많은 걸 포기해야 했다.

회사도 못 가보고 옮겼다는 교회건물도 못 가보고 심지어는 일요일 새벽 예배도 못가고.
기온차인지 여독인지 무지 피곤했다. 1시간 빠른데서 간게 그렇게 피곤할줄이야.



▲ 도로, 정말 넓다 넓어..

휴스턴, 1년만에 가보니 참 넓~~~은 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워낙에 좁은 곳에 살아서 그런지 더더욱 그런 생각이 들었다.

이런 3차선 도로가 일반 도로다.
우리 동네는 1차선이다. 그것도 아주 좁은.

아직 공사 중인 도로들도 많은걸 보면 한참 발전하고 있는가보다.
.
.
.
이번에 많이는 만나보지 못했지만, 사람들 만나면서 느낀 점은
내가 참 변했구나..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다.

좋은 방향으로 많이 바뀌었구나 싶고.
여유로워 보인다고들 했다. 다른 사람들이 말한 것보다는 내 스스로도 느낀바가 많았다.

사실 살기는 우리 동네가 더 안 좋은데

어쩌면 어디 사느냐보다 어떻게 사느냐가 중요했을지도 모른다.
.
.
혼자 있으면서 참 많은 생각들 하고 또 살려다 보니 나도 모르게 이런저런 사는 방법을 터득했던건지.
사람에 소중함, 그리고 늘 함께 있어 익숙해져버린 고마운 것들에 대한 그리움..
그런게 사람을 조금 다르게 만들었나보다.

그리고 중요한 것..
어디에 있든지 만났던 고마운 사람들..
그들이 있어 내가 평안히 잘 지낼 수 있었음을 다시한번 느끼고는 감사했다.
.
.
.
여행가면 고생을 하는데;; 떠날때 그 들뜬 마음이 참 좋은거 같다.
갔다오면 휴우증 며칠 간다. 아..피곤해라.


▲ 휴스턴 상징인 '소' + NASA 우주인



10월 15일 (일요일, 오후 2시)...휴스턴 공항

2년전, 그러니까 2004년 11월..처음 한국에서 비행기 타고 14시간만에 도착했던 휴스턴.
.
.
.
첫날 안내 방송이 나왔다.
"자, 이제 여러분은 휴스턴 상공에 들어와있습니다."
녹색의 넓은 땅 휴스턴...이..다... 익숙한 녹색들 한참 보였다.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는데 갑자기 왈칵 눈물이 쏟아졌다.

왜 그랬는지 한마디로 설명하기가 참 어려운 복합적인 느낌들..

2년이라는 시간동안 있었던 일들이 영화필름처럼 휘리릭~ 지나갔었다.
"시간이 약"이라고 그동안 있었던 안 좋은 기억들은 어느새 희미해지고 좋고 재밌고 그랬던 기억만 많이 난다.

힘들긴 했었는데 무엇이 나를 그렇게 힘들게 했었는지는 기억이 안난다. (단기 기억상실증??? 인가? 아무튼.. 있는동안 참 많이 힘들었었는데 뭐가 그렇게 힘들게 했더라??!!! )

휴스턴에서 1년 조금 넘게 있다가
올해초에 이곳으로 이사온건데.. 아주 많이 식상한 말이지만 시간 참 빨리도 갔다.
.
.
2박 3일의 짧은 여정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가 막 이륙하려는데..또 여러가지 생각들이 머리 속을 스치고 지나갔다.

사람 일이란 정말 알 수 없는거다.
내가 1년 후에 다시 이 땅을 밟을거라고 생각했었나? ..아니오. 아무 생각도 없었는데요.

1년이 지나면서 처음에 떠나올때보다 많이 씩씩해지고 밝아지고 좋아진거 같다.
처음 이곳도 낯설고 힘들었었는데 어느새 적응을 했는지. 역시 "시간이 약"이다.
.
.
갑자기 쏟아져버린 비때문에 한 20여분 비행장을 회항하던 비행기는 불쑥 위로 차오르고.
잠시 귀가 먹먹하다가 또 적응이 되어 잠이 솔솔 와버렸다.
원래 버스나 지하철, 마을버스 안 가리고 앉으면 잘도 자더니 이젠 비행기 타면 조금 있다가 잔다. 기특하지.. 엄청난 적응력이다.
예전에는 누가 깨울때까지 안 깨고 잘도 잤는데, 이젠 깨워주는 사람없으니 일어날때 되면 눈이 번쩍 떠진다는게 차이라면 차이겠지.

비행기 착륙할때즈음에는 반드시 깨어있어야 한다.
그래야 안내방송도 듣고 그러지. 짐가방 찾을려면 몇번으로 가세요. 지금 현재 시각은 몇시입니다. 기온은 몇도입니다..등 몇가지를 알려주는데 그걸 놓치면 난감해진다;;

실컷 자다가 역시 내릴때쯤 벌떡 일어났다. ㅡㅡ 놀라운 적응력이라니까 ㅡㅡ



10월 15일 (일요일, 오후 8시)...뉴저지 New wark

휴스턴에서 출발해서 뉴저지에 "New wark"라는 곳에서 갈아탔는데(스펠링이 맞나? 흠..)
state만 뉴저지인지, 뉴욕하고 가까운 곳이었다.
공항내 가게들에서는 I love Newyork이라 새겨진 상품들 많이 팔고, 갈때도 그렇지만 올때도 모두 창가자리에 앉았었는데, 비행기가 뜨니까 뉴욕이 정말 가깝게 잘 보였다. 야경이 참 멋지구나.(사진 찍을껄 아깝다 --;; 너무 지쳐서 손도 까딱 못하겠더라구)

뉴저지 그 공항 안에는 "Jazz bar"가 있어서 가수들이 공연도 하고
비행기 기다리는 1시간이 꽤 재밌었다. (그치만 다리가 아팠다)
.
.



이번 여행 결론은~,

하루하루 감사하며 열심히 살아야지.

참 뜬금없는 결론이다.
금쪽같은 '하루'뿐인 휴가 끝~
0 Comments
댓글쓰기 폼
9월 21일 월요일. 아파트 우리동 같은 라인에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45일만에 미장원 가서 머리 자르고 집에 왔다. 어린이집 원장님께 전화가 왔다. 애 열나나? "어머니 같은 동에.. 아니 같은 라인에 확진자 나왔대요. 안내 방송 들으셨죠?" "네? 아뇨. 밖에 나갔다 와서 못 들었는대요."..

하남이마트 근처 공원

지난 사진을 갈무리하다 보면.. (어렵긴해도) 돌아다닐 수 있을 때 (조심조심, 최대한 조심) 다니는게 좋았구나 싶다. 이젠 많이 떨어지고 보기 힘든 배롱나무꽃도 봤다. 한적하니 좋았는데 공원 이름을 모르겠다.

동해나들이(5) : 해돋이 (6시 7분 ~ 6시 51분)

운좋게 일출을 볼 수 있었다. 돌아오는 날 새벽이었다.

동해나들이(4) : 숙소에서 바라본 바다(먹구름 드리운 바다와 맑은 날 바다)

이번에도 운 좋게 바다가 보이는 숙소에 묵었다. 여러모로 감사드린다. # 먹구름 드리운 바다 탁 트인 바다다. # 맑은 날 바다 같은 바다인데 하늘색 따라 달리 보인다. # 숙소에서 바라본 풍경 머무는 동안은 그렇게 ..

동해나들이(3) : 설악산 입구/ 신흥사 주변, 진미동치미메밀막국수

# 설악산 입구/ 신흥사 주변 설악산 입구만 잠깐 갔다 왔다. 잠깐이나마 해를 보기도 했다. # 진미동치미메밀막국수 작년에 처음 먹어보고 맛있어서 또 갔다. 막국수는 비빔국수 형태로 나오는데, 동치미 국물을 넣어서 국물을..

동해나들이(2) : 킹스턴 스타 호텔 설악 (식사 가성비 훌륭)

밥 먹으러 킹스턴 스타 설악 호텔에 갔다. 오래된 호텔인 모양이다. 1층 로비에 다녀간 연예인들 사진에서 세월이 느껴졌다. 신애라, 채시라 등이 젊은 시절에 다녀갔나보다. # 식당 식당 내부에서 세월이 느껴졌다. 오래된 건..

동해나들이(1) : 씨마크 호텔 커피와 식사 (많이 비싸요)

가는 날은 괜찮았는데, 다음날 그 다음날은 비가 부슬부슬 와서 주로 숙소에 있었다. 밥을 먹거나 마실을 갈 때만 잠깐씩 밖에 나갔다. 둘째날 비오는데 밥도 먹고 주변 구경도 할겸 호텔을 찾아갔다. # 커피 장마 때처럼 비가 ..

석류가 익는 계절

지나가다가 석류 나무를 보았다. 석류 맞겠지. 하하.. 색이 곱길래 열심히 봤다.

커피 마시며 푸른 하늘을 보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일주일만에 커피를 사러 새로 오픈한 커피집에 갔다. 더 이상 방명록을 쓰지 않았다.

미국 캘리포니아 한달째 산불

9월 중순쯤 언니가 사진 한장을 보내줬다. 아침 8시라는데 새벽녘 아니면 해저물 때 하늘처럼 보였다. 실제로는 더 까맣고 더 빨갛다고 했다. 하늘이 이렇게 보이는건 산불 때문이라고 했다. 산이 커서 불을 다 끄는데 시간이 걸..

오뎅볶음과 가지나물 : 책 보고 만들다

반찬을 만들었다. 아이 먹으라고 만들었지만, 실상은 내가 먹는다. 아이가 먹는 양이 적어서 그냥 두면 결국 상해서 버리게 된다. 책 보고 만들었는데.. 생각보다는 어렵다. 간 맞추고 그런게 잘 안 된다. 넣으라는 간장보다 더..

꼬막비빔밥과 만두국 : 꾸물거리는 날엔 따뜻한 식사를 해요.

비가 솔솔 뿌리던 날.. 배달앱에서 주문해서 맛있게 먹었던 점심밥. 꼬막비빔밥은 반은 먹고 반은 냉동실에 쟁여놓았다.

나에게 간식을 선물하다 : 오리온 모두의 간식

달달한게 먹고 싶어서 나한테 간식을 선물했다. 상자를 여는 순간 와! 했다. 당이 필요했는데.. 행복해졌다.

예쁜 잔에 담긴 커피

커피 맛은 잘 모르겠지만.. 왠지 예쁜 잔에 담아서 마시면 더 맛깔나 보인다. 이래서 예쁜 잔을 사나보다. 근사하게 한잔 마셨다.

청춘기록 v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 조금은 답답해 보이는 주인공들에게 끌렸다. 음악과 함께..

시간 내서 보고 싶은 드라마가 비슷한 시기에 시작했다. 둘다 월화 드라마다. 두개 다 볼 수는 없고 뭘 보지? 고민이 됐다. 우선 1회를 보기로 했다. # 청춘기록 (tvN) 오랜만에 박보검이 드라마에 나온다. 말이 필요없다..

아아 한잔의 여유

오픈 기념 1천원 짜리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사들고 집에 오는데 정말 행복했다. 커피를 싸게 한잔 사서 좋았고, 땅을 딛고 걸어다니는게 행복했다. 행복이 참 별거 없는데.. 이 별거 아닌게 쉽지 않으니.. 야속하다.

동네 커피집 오픈 : 이젠 어딜 가나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아주 목 좋은 자리에 커피집이 생겼다. 딱 커피집 자리다. 오픈 기념으로 50% 할인행사를 한다고 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큰거 하나가 1천원이었다. 이젠 빵집을 가든 커피집을 가든..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역학조사..

사진으로 남은 수박 한통

사진으로 남긴 수박 한통을 갈무리해본다. 7월 중순에 어른 머리 하나만한 수박 한통을 사서 열심히 분해를 했다. 5개의 그릇에 꽉꽉 채울 수 있었다. 이래서 수박을 사먹지 않게 된다. 2020년 여름엔 그래도 수박 한통을..

Prev 1 2 3 4 5 6 7 8 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