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점점 더 멀어져간다... 본문

[글]쓰기/생각나는대로

점점 더 멀어져간다...

sound4u 2006. 11. 12. 13:49

토요일 오후에 구름이 낀 하늘이었지만 맑고 산책하기 좋았다. 조금 덥다싶었는데..
(이젠 해도 일찍 져서 4:30분이면 어두워진다. 산책시간을 앞당길 수밖에... 해볼 시간이 짧아지니 조금 아쉽던데)

밤이 되니, 갑자기 후두둑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가 들린다.
변덕스럽기도 하지. 비가 오나보다.
(페리오에 철로 만든 쓰레기통--깡통스런-- 녀석이 놓여있다. 빗방울이 뚝뚝 떨어지면 그 깡통쓰레기통 위로 뚝뚝 떨어지는데. ^0^~ 일정한 소리로 떨어지면 옆에서 가만히 듣고 있다가 아무 노래나 해본다.
그러면 ㅎㅎㅎ..노래소리랑 깡통쓰레기통 위로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랑 딱딱 맞는다. -- 이러고 놀다니)



조용히 빨래하고 밥먹고 산책하고 책보고 TV도 보는 이런 한적한 토요일이...
어느새 적응되어버렸나보다.
예전에는 토요일에 뭘했을까? 기억이 안 난다. 작년 휴스턴에선 뭘했지?
그리고 한국에선 토요일에 뭘했었을까?

.
.
간만에 싸이 1촌들 뭘하고 사나 구경해봤다. 그리고 아는 사람들의 블로그도 구경가봤다.
다들 잘 지내는구나. 간만에 가니 민망해서 댓글도 못 달고 구경만 하다가 와버렸다.

먼곳에 사니까 그런건지 생활패턴이나 지내는 방식이 점점 이 사람들과는 달라지는구나 싶다.
지금도 변함없이 치열하게 사시는 분들도 있고.
나도 예전엔 조직에 치여, 사람에 치여, 그리고 일에 치여 하루하루 힘겹게 살았던 기억이 나는데..

그런 기억들도 어느새 흐릿한 기억 저편으로 멀어져간다.
예전에 그 슬픈 나와 지금의 한적한 나..둘이 같은 사람일까? 싶을 정도다.
.
.
지금회사는 가끔 바쁘고 일이 몰리거나 하기는 하는데 전에 받던 그런 스트레스들은 없다. 정말 다행이다.
예전에 쓰던 블로그들을 보면 엄청 힘들어하면서 때로는 화풀이식으로 글을 써놓은게 보이던데, 그 분노, 슬픔.. 역시 멀어져간다. 예전엔 왜 그렇게 힘들었을까. ㅜㅜ. 불쌍한 내 청춘.. 아프기도 호되게 많이 아프고.
현실이 짜증나고 힘드니..도피심리에 "드라마"에 푸욱 빠져서 정신없이 TV보면서 산거 같기도 하다.
그래서 그렇게 많은 드라마들이 만들어지는지도 모르지.

여기선 공부(듣기 공부)하느라구 TV를 보는 편이다. 그러니 그렇게 재밌다고 할 순 없지. 억지로 보는거니까.

..................................
말없이 조용히 그렇게 하루하루 살아가는데
그러다보니 자꾸 모든 것들이 멀어져간다.

일부러 연락해보지 않는 이상(방명록이나 메일쓰거나 뭐 그런 등등) 먼저 연락하는 경우도 없고, 메신저는 시간대가 반대라서 말할 기회도 없어진다. 설사 내가 한국 낮시간동안 접속해있다 한들, 다들 일하느라 바쁠텐데 ..갑자기 말시키기도 미안하다.

자꾸자꾸 멀어져가고, 나는 이렇게 한적한 곳에서 책을 보고 조용히 말없이 지내는데 익숙해져가나보다.
딱 "도 닦는 기분"이다. 그렇담 그렇게 소원하던 "공중부양"의 단계까지 가는거?
혼자있더니 약간 간건가. ㅎㅎㅎ 정신차리셔~~ 공중부양은 무슨..내려와..

0 Comments
댓글쓰기 폼
토요일, 병원가는 길(2) : 이렇게라도 만나서 반가웠던 벚꽃... 안녕

걷는 사람도 드문데 예쁜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었다. 추워서.. 목련이고 벚꽃이고 순서를 헛갈릴듯. 언제부턴가 꽃 필 무렵이 참 춥다. 예뻐서 슬펐던 길

[2017.05] 전동댐퍼 설치(가스렌지 후드 교체로 아랫집 음식냄새 역류를 막다)/ [2020.04] 전동댐퍼 오작동?(후드에 냄새 새어들어온다.)

[2017.05] 전동댐퍼 설치(가스렌지 후드 교체로 아랫집 음식냄새 역류를 막다) [2020.04] 전동댐퍼 오작동?(후드에 냄새 새어들어온다.) ==> 3년 정도 사용하니 낡아서 오작동되는가보다. 글을 접은 이유 : 201..

토요일, 병원가는 길(1) : 눈부시게 예쁜 벚꽃.. 슬프다

토요일에 약 받으러 병원에 갔다. 지난주 토요일보다 훨씬 춥고, 훨씬 더 눈부셨다. 뭔가 울컥했다. 일주일만에 나온건데, 이게 마지막 구경이구나. 병원 가야되서 빨리 가야 되는데.. 이러면서 아쉬워서 막 사진을 찍어댔다.

그래도 화분을 키우자(1) : 만천홍을 사다

갇혀지내는 삶이지만... 볕도 좋은데 뭔가 변화를 주고 싶어 화분을 들였다. 꽃 색깔이 정말 곱다. 밖에 흩날리는 벚꽃 따위와 비교도 안 될만큼 이쁘다. 게다가 꽤 오래 이쁜 모습으로 살아줄테니.. 만천홍. 그대가 최고일쎄.

창문 열고 벚꽃 구경

벚꽃 한창 좋을 때다. 다음주면 다 질 것 같아 아쉽다.

어린이집 개학 무기한 연기

세번이나 연장되었는데.. 이번엔 얼마나 연기될까? 궁금했었다. 그런데 어린이집 개학이 무기한 연기됐다. 연기되는게 맞다. 아직도 확진자가 하루 100명 넘게 나온다고 하던데.. 외국에서 입국하시는 분들 중에 확진자가 많은지,..

집콕, 밖에 나갈 수 없는 삶 한달째 : 택배기사님들! 감사합니다.

택배기사님들 덕분에 집에서 한발자국 나가지 않아도 살 수 있다. 감사드립니다.

일주일만에 바깥 세상(2) : 벚꽃과 목련과 동백꽃

미안. 엄마만 밖에 나왔어. 언른 병원에 갔다올께. 근데 바깥이 너무 추워. 올해도 어김없이 예쁜 동백꽃. 누가 처음 이 나무를 심었을까? 궁금하다. 보고 있는데 뭔가 울컥했다.

일주일만에 바깥 세상(1) : 곱게 피는 매화와 벚꽃

토요일에 아이를 아빠에게 부탁하고 병원 두군데를 다녀왔다. 대상포진에 이어 귀까지 아파서 어쩔 수 없었다. 곱게 핀 매화와 벚꽃을 볼 수 있었다. 봄이구나.

마스크 쓴 라이언, 요즘 카카오톡 스플레시 화면 : 귀엽다.

며칠 전부터 카카오톡 시작하면 뭔가 훅.. 평소와 다른게 떴다. 뭐지? 궁금해서 화면 캡쳐해보니, 마스크 쓴 라이언이었다. 귀엽다. 힘내라! 대한민국. 코로나19 이겨냅시다.

4월은 잔인한 달.. 어김없이 봄은 오고 꽃도 피고

코로나바이러스 세상이지만.. 봄은 봄인가보다. 환기시키느라고 창문을 여니 목련꽃 냄새가 훅 올라온다. 벚꽃도 꽃망울을 터뜨릴 기세다. 이번주, 다음주 외출음 최대한 자제해야 하는 때라. 하필.. 꽃은 창문 열어 구경하는 것으..

티스토리앱 사진 업로드 오류,  '모든 사진' 클릭하면 아무것도 안 보여요

이 오류 생긴지 며칠 됐는데 수정을 안해주셔서 글로 남겨요. 티스토리앱에서 사진 첨부하기 버튼 클릭 -> 모든 사진이 다 보임 -> 특정 폴더에 사진을 찾아서 올릴려고 '모든 사진' 클릭 하면 화면이 하얗게 되요. 그런데다가 ..

아이와 작년에 함께 만들었던 개운죽 화분(?), 대나무에서 잎을 분리하다

부엌 창가에 개운죽 화분이 있다. 울집 꼬마가 16개월이었던 작년, 어린이집에서 처음으로 부모 참여 수업이라는데를 가서 만든 화분이다. 화분이라 그래야 하나? 화분컵이라고 해야 하나? 적당한 단어가 생각이 안나서.. 암튼 그..

2주간의 멈춤, 잘 지켜져야 할텐데...

2주간의 멈춤이 잘 지켜졌으면 좋겠다. 하필 날씨도 좋아지고, 봄 기운이 완연하다.

3월 보육료 결제에 대한 질문과 답변 : 한번도 등원시키지 않았는데 보육료 결제하라네요.

보육료 결제한 것이 답답한게 아니라, 등원 한번 시키지 않고 가정 보육한 내가 속상해서 질문을 올렸다. 답변은 정답이었다.

나비난에 꽃대가 올라오다.

6년전인가? 7년전인가? 추석에 큰형수님이 주신 화분을 이름도 모른채 키웠다. 난인듯 난이 아닌듯? 모르겠다 그러면서 열심히 키웠는데, 오늘 드디어 이름을 알았다. 나비난이라고 했다. 이름을 알게 된 날, 참 우연히 꽃대가 ..

다시 일주일만에 맞이한 바깥 세상, 목련과 산수유

일주일만에 약을 받으러 나갔다. 꽃샘 추위도 한창이었는데, 볕이 좋아서였는지 목련이랑 산수유가 활짝 피어 있었다. 갈수록 길거리에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 같다. 볕은 점점 더 좋아질테고, 그러면 주말에 돌아다니고 싶은 사람들..

갇혀지내는 사람 따로 막 다녀도 되는 사람 따로?! 너무하다.

우리집 27개월 꼬마는 2월 27일부터 집에서 한 발자국도 못 나갔다. 원래 25일부터 나가지 말았어야 하는데, 대상포진 걸린 어미가 대학병원에 진찰을 받아야 되서 25일과 27일 두번 어린이집을 가야했다. 2월 27일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