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가을이면 생각나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가을이면 생각나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sound4u 2015. 10. 23. 00:00

가을이면 생각나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누군가 나한테 제일 좋아하는 영화를 꼽으라면, 주저하지 않고 이 영화를 꼽는다.  

영화 제목에는 8월과 어울리지 않게도 크리스마스가 있지만, 영화 속 장면들 때문인지 가을이 무르익을 무렵, 낙옆이 많이 떨어지는 때에 생각이 난다.

남자주인공은 자그마한 동네 사진관을 운영하는 사진사다. 사진은 찍을때도 재밌고 좋지만, 나중에 시간이 많이 흐른 후 찍은 사진들을 보면서 당시 추억을 떠올릴 수 있어서 더 좋은거 같다.
영화는 시나리오도 좋고, 배우들 연기도 좋지만 무엇보다 잘 찍어둔 사진처럼 여러번 보아도 질리지 않고, 나중에도 기억이 남는 사진처럼 만듦새가 좋다.


보고있자니 가슴 한켠이 아릿하다. 이제는 고인이 되신, 촬영감독이 유명한 분(유영길 촬영감독)이라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참 기억에 남는 장면들이 몇개 있다.



[장면1] 남자주인공과 여자주인공이 낙엽이 수북하게 쌓인 길을 걸으며 썰렁한 이야기하면서 웃던 장면


이 생각난다. 무서운 얘기에 깜짝 놀란 여자가 엉겹결에 팔짱을 끼니, 순간 멈짓하는 남자. 사랑의 떨림이 좋았다. 



[장면2] 영화 시작하구서 남자 주인공 방을 가만히 보여준다. 시간이 흐르는지 ... 서서히 해가 옮겨가는게 보인다. 

어렸을때 아마 방학때였을꺼다. 느긋하게 일어날때 해가 서서히 떠서 머리 위쪽으로 올라가는걸 멍하니 보았던 기억이 오버랩되면서 그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장면3] 남자주인공이 마루에서 만년필을 깨끗히 씻는다. 유리컵에다가 씻는지 그래서 컵에 파란 잉크물
이 번져간다.
 


그런 참 소소한 일상적인 모습도 좋았다.




[장면4] 이제 죽을 날이 며칠 안 남았다는 걸 알고 마루에 누워서 흐득흐득 울던 주인공의 모습도 생각이 난다.

담담히 마음 준비를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죽음은 두렵고 무섭고 또 슬픈 것이다.




[장면5] 남자 주인공이 자기 사진을 찍는데 그게 영정사진으로 바뀌던 장면

참 마음 아픈 장면인데, 감독이 가수 김광석 '웃는 모습'의 영정 사진을 보고는 영감을 받았다고 들었다.





[장면6] 김창완 아저씨의 "창문 너머 어렴풋이 옛생각이 나겠지요"도 햇살 좋은 가을날 차타고 갈때 희미하게 생각이 난다. 

김창완 아저씨의 목소리도 독특한데다가 주인공이 버스타고 가면서 무심하게 창밖 풍경을 바라보는 모습이 서늘하면서도 무심하게 기억되어서 그랬나보다.

 





< 2013년도 재개봉하면서 공개됐다는 뮤직비디오. 한석규씨가 노래했다. 썸네일 이미지가 깨져보인다.> 

서로를 향해 웃고 있는 남자주인공과 여자주인공을 보면서 왠지 슬프다.

슬프고 애잔한 마음이 든다.
남자주인공의 '배려하는 사랑'을 여자주인공은 좋아하고 고마워했던거 같다. 


같이 우산을 쓰고 가면서 비를 덜 맞게 우산을 기울여줄 줄 알고, 선풍기 바람을 좀더 쐴 수 있게 방향을 틀어주고, 땡볕에 아이스크림을 조용히 건내며 웃는 마음 좋은 아저씨가 그녀는 좋았을 것이다. 
만나기 시작한 여름을 지나, 가을이 되었을때 그녀도 배려해주는 남자주인공처럼 그를 위해 작은 배려들을 보여준다. 서로가 조금씩 닮아가고 있던 그들이었다.




 


병세가 악화된 남자주인공은 결국 여자주인공에게 자신의 병과 상태를 알리지 못하고, 여자주인공은 답답한 마음을 편지에 담아 유리창 너머로 남기게 되는데...


원래 이 영화 제목이 "즐거운 편지"였는데,
당시에 박신양 & 전도연 주연의 <편지>가 개봉을 해서 급히 제목을 바꾼거라고 했다.


뮤직비디오 마지막에 한석규씨의 나레이션은 마지막에 남자주인공이 여자주인공에게 남긴 편지의 내용인가보다.
전해지지 못한 마지막 편지.


그래서 영화제목이 "즐거운 편지"였나보다.
'즐겁다'는 역설적인 표현이었겠다. 실은 슬픈 편지 또는 전해지지 못한 편지로 했어야 맞았을거 같기도 하다.


추운 겨울이 되기전 잠시나마 머무는 햇살마냥, 
따뜻한 햇볕이 좋은 가을이면 문득 생각나는 영화이기도 하다.

사진은 추억을 남기고, 영화는 봤을 당시에 기억과 추억을 남긴다.




ps.

이제와 생각해보니 여자주인공 이름이 '다림'이었는데, 기다린다는 뜻의 작명이었던거 같다. (기)다림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3 Comments
  • 2016.11.20 13:25 남자 주인공 이름은 유정원이었던 것 같은데... 왜 유정원이었을까요?ㅎㅎ
    8월의 크리스마스..저에게도 최고의 명작입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6.11.20 16:20 신고 그러게요. 남자주인공이 정원이었던거 같던데.
    왜 정원이었을까요?

    참 따뜻한 영화였던거 같은데.
    어느새 한지 20년이 다 되어가네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6.12.21 02:01 신고 위에 댓글 보고, 그러게.. 여자 주인공 이름은 유추했으면서 왜 남자 주인공 이름은 유추해내지 못했을까?

    했었는데..
    이번에 다시 보면서 알게 됐어요 : )

    아버지 성함하고 사진관 이름에서 한자씩 따온거 같더라구요.

    http://sound4u.tistory.com/3560
댓글쓰기 폼
9월 21일 월요일. 아파트 우리동 같은 라인에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

45일만에 미장원 가서 머리 자르고 집에 왔다. 어린이집 원장님께 전화가 왔다. 애 열나나? "어머니 같은 동에.. 아니 같은 라인에 확진자 나왔대요. 안내 방송 들으셨죠?" "네? 아뇨. 밖에 나갔다 와서 못 들었는대요."..

하남이마트 근처 공원

지난 사진을 갈무리하다 보면.. (어렵긴해도) 돌아다닐 수 있을 때 (조심조심, 최대한 조심) 다니는게 좋았구나 싶다. 이젠 많이 떨어지고 보기 힘든 배롱나무꽃도 봤다. 한적하니 좋았는데 공원 이름을 모르겠다.

동해나들이(5) : 해돋이 (6시 7분 ~ 6시 51분)

운좋게 일출을 볼 수 있었다. 돌아오는 날 새벽이었다.

동해나들이(4) : 숙소에서 바라본 바다(먹구름 드리운 바다와 맑은 날 바다)

이번에도 운 좋게 바다가 보이는 숙소에 묵었다. 여러모로 감사드린다. # 먹구름 드리운 바다 탁 트인 바다다. # 맑은 날 바다 같은 바다인데 하늘색 따라 달리 보인다. # 숙소에서 바라본 풍경 머무는 동안은 그렇게 ..

동해나들이(3) : 설악산 입구/ 신흥사 주변, 진미동치미메밀막국수

# 설악산 입구/ 신흥사 주변 설악산 입구만 잠깐 갔다 왔다. 잠깐이나마 해를 보기도 했다. # 진미동치미메밀막국수 작년에 처음 먹어보고 맛있어서 또 갔다. 막국수는 비빔국수 형태로 나오는데, 동치미 국물을 넣어서 국물을..

동해나들이(2) : 킹스턴 스타 호텔 설악 (식사 가성비 훌륭)

밥 먹으러 킹스턴 스타 설악 호텔에 갔다. 오래된 호텔인 모양이다. 1층 로비에 다녀간 연예인들 사진에서 세월이 느껴졌다. 신애라, 채시라 등이 젊은 시절에 다녀갔나보다. # 식당 식당 내부에서 세월이 느껴졌다. 오래된 건..

동해나들이(1) : 씨마크 호텔 커피와 식사 (많이 비싸요)

가는 날은 괜찮았는데, 다음날 그 다음날은 비가 부슬부슬 와서 주로 숙소에 있었다. 밥을 먹거나 마실을 갈 때만 잠깐씩 밖에 나갔다. 둘째날 비오는데 밥도 먹고 주변 구경도 할겸 호텔을 찾아갔다. # 커피 장마 때처럼 비가 ..

석류가 익는 계절

지나가다가 석류 나무를 보았다. 석류 맞겠지. 하하.. 색이 곱길래 열심히 봤다.

커피 마시며 푸른 하늘을 보다

날씨가 너무 좋아서.. 일주일만에 커피를 사러 새로 오픈한 커피집에 갔다. 더 이상 방명록을 쓰지 않았다.

미국 캘리포니아 한달째 산불

9월 중순쯤 언니가 사진 한장을 보내줬다. 아침 8시라는데 새벽녘 아니면 해저물 때 하늘처럼 보였다. 실제로는 더 까맣고 더 빨갛다고 했다. 하늘이 이렇게 보이는건 산불 때문이라고 했다. 산이 커서 불을 다 끄는데 시간이 걸..

오뎅볶음과 가지나물 : 책 보고 만들다

반찬을 만들었다. 아이 먹으라고 만들었지만, 실상은 내가 먹는다. 아이가 먹는 양이 적어서 그냥 두면 결국 상해서 버리게 된다. 책 보고 만들었는데.. 생각보다는 어렵다. 간 맞추고 그런게 잘 안 된다. 넣으라는 간장보다 더..

꼬막비빔밥과 만두국 : 꾸물거리는 날엔 따뜻한 식사를 해요.

비가 솔솔 뿌리던 날.. 배달앱에서 주문해서 맛있게 먹었던 점심밥. 꼬막비빔밥은 반은 먹고 반은 냉동실에 쟁여놓았다.

나에게 간식을 선물하다 : 오리온 모두의 간식

달달한게 먹고 싶어서 나한테 간식을 선물했다. 상자를 여는 순간 와! 했다. 당이 필요했는데.. 행복해졌다.

예쁜 잔에 담긴 커피

커피 맛은 잘 모르겠지만.. 왠지 예쁜 잔에 담아서 마시면 더 맛깔나 보인다. 이래서 예쁜 잔을 사나보다. 근사하게 한잔 마셨다.

청춘기록 v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 조금은 답답해 보이는 주인공들에게 끌렸다. 음악과 함께..

시간 내서 보고 싶은 드라마가 비슷한 시기에 시작했다. 둘다 월화 드라마다. 두개 다 볼 수는 없고 뭘 보지? 고민이 됐다. 우선 1회를 보기로 했다. # 청춘기록 (tvN) 오랜만에 박보검이 드라마에 나온다. 말이 필요없다..

아아 한잔의 여유

오픈 기념 1천원 짜리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잔 사들고 집에 오는데 정말 행복했다. 커피를 싸게 한잔 사서 좋았고, 땅을 딛고 걸어다니는게 행복했다. 행복이 참 별거 없는데.. 이 별거 아닌게 쉽지 않으니.. 야속하다.

동네 커피집 오픈 : 이젠 어딜 가나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아주 목 좋은 자리에 커피집이 생겼다. 딱 커피집 자리다. 오픈 기념으로 50% 할인행사를 한다고 했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큰거 하나가 1천원이었다. 이젠 빵집을 가든 커피집을 가든.. 방명록을 작성해야 하나보다. 역학조사..

사진으로 남은 수박 한통

사진으로 남긴 수박 한통을 갈무리해본다. 7월 중순에 어른 머리 하나만한 수박 한통을 사서 열심히 분해를 했다. 5개의 그릇에 꽉꽉 채울 수 있었다. 이래서 수박을 사먹지 않게 된다. 2020년 여름엔 그래도 수박 한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