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가을이면 생각나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본문

[글]읽기/영화/ 연극

가을이면 생각나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sound4u 2015. 10. 23. 00:00

가을이면 생각나는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


누군가 나한테 제일 좋아하는 영화를 꼽으라면, 주저하지 않고 이 영화를 꼽는다.  

영화 제목에는 8월과 어울리지 않게도 크리스마스가 있지만, 영화 속 장면들 때문인지 가을이 무르익을 무렵, 낙옆이 많이 떨어지는 때에 생각이 난다.

남자주인공은 자그마한 동네 사진관을 운영하는 사진사다. 사진은 찍을때도 재밌고 좋지만, 나중에 시간이 많이 흐른 후 찍은 사진들을 보면서 당시 추억을 떠올릴 수 있어서 더 좋은거 같다.
영화는 시나리오도 좋고, 배우들 연기도 좋지만 무엇보다 잘 찍어둔 사진처럼 여러번 보아도 질리지 않고, 나중에도 기억이 남는 사진처럼 만듦새가 좋다.


보고있자니 가슴 한켠이 아릿하다. 이제는 고인이 되신, 촬영감독이 유명한 분(유영길 촬영감독)이라고 하는데 그래서 그런지 참 기억에 남는 장면들이 몇개 있다.



[장면1] 남자주인공과 여자주인공이 낙엽이 수북하게 쌓인 길을 걸으며 썰렁한 이야기하면서 웃던 장면


이 생각난다. 무서운 얘기에 깜짝 놀란 여자가 엉겹결에 팔짱을 끼니, 순간 멈짓하는 남자. 사랑의 떨림이 좋았다. 



[장면2] 영화 시작하구서 남자 주인공 방을 가만히 보여준다. 시간이 흐르는지 ... 서서히 해가 옮겨가는게 보인다. 

어렸을때 아마 방학때였을꺼다. 느긋하게 일어날때 해가 서서히 떠서 머리 위쪽으로 올라가는걸 멍하니 보았던 기억이 오버랩되면서 그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장면3] 남자주인공이 마루에서 만년필을 깨끗히 씻는다. 유리컵에다가 씻는지 그래서 컵에 파란 잉크물
이 번져간다.
 


그런 참 소소한 일상적인 모습도 좋았다.




[장면4] 이제 죽을 날이 며칠 안 남았다는 걸 알고 마루에 누워서 흐득흐득 울던 주인공의 모습도 생각이 난다.

담담히 마음 준비를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죽음은 두렵고 무섭고 또 슬픈 것이다.




[장면5] 남자 주인공이 자기 사진을 찍는데 그게 영정사진으로 바뀌던 장면

참 마음 아픈 장면인데, 감독이 가수 김광석 '웃는 모습'의 영정 사진을 보고는 영감을 받았다고 들었다.





[장면6] 김창완 아저씨의 "창문 너머 어렴풋이 옛생각이 나겠지요"도 햇살 좋은 가을날 차타고 갈때 희미하게 생각이 난다. 

김창완 아저씨의 목소리도 독특한데다가 주인공이 버스타고 가면서 무심하게 창밖 풍경을 바라보는 모습이 서늘하면서도 무심하게 기억되어서 그랬나보다.

 





< 2013년도 재개봉하면서 공개됐다는 뮤직비디오. 한석규씨가 노래했다. 썸네일 이미지가 깨져보인다.> 

서로를 향해 웃고 있는 남자주인공과 여자주인공을 보면서 왠지 슬프다.

슬프고 애잔한 마음이 든다.
남자주인공의 '배려하는 사랑'을 여자주인공은 좋아하고 고마워했던거 같다. 


같이 우산을 쓰고 가면서 비를 덜 맞게 우산을 기울여줄 줄 알고, 선풍기 바람을 좀더 쐴 수 있게 방향을 틀어주고, 땡볕에 아이스크림을 조용히 건내며 웃는 마음 좋은 아저씨가 그녀는 좋았을 것이다. 
만나기 시작한 여름을 지나, 가을이 되었을때 그녀도 배려해주는 남자주인공처럼 그를 위해 작은 배려들을 보여준다. 서로가 조금씩 닮아가고 있던 그들이었다.




 


병세가 악화된 남자주인공은 결국 여자주인공에게 자신의 병과 상태를 알리지 못하고, 여자주인공은 답답한 마음을 편지에 담아 유리창 너머로 남기게 되는데...


원래 이 영화 제목이 "즐거운 편지"였는데,
당시에 박신양 & 전도연 주연의 <편지>가 개봉을 해서 급히 제목을 바꾼거라고 했다.


뮤직비디오 마지막에 한석규씨의 나레이션은 마지막에 남자주인공이 여자주인공에게 남긴 편지의 내용인가보다.
전해지지 못한 마지막 편지.


그래서 영화제목이 "즐거운 편지"였나보다.
'즐겁다'는 역설적인 표현이었겠다. 실은 슬픈 편지 또는 전해지지 못한 편지로 했어야 맞았을거 같기도 하다.


추운 겨울이 되기전 잠시나마 머무는 햇살마냥, 
따뜻한 햇볕이 좋은 가을이면 문득 생각나는 영화이기도 하다.

사진은 추억을 남기고, 영화는 봤을 당시에 기억과 추억을 남긴다.




ps.

이제와 생각해보니 여자주인공 이름이 '다림'이었는데, 기다린다는 뜻의 작명이었던거 같다. (기)다림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 ♡ 공감 ]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3 Comments
  • 2016.11.20 13:25 남자 주인공 이름은 유정원이었던 것 같은데... 왜 유정원이었을까요?ㅎㅎ
    8월의 크리스마스..저에게도 최고의 명작입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6.11.20 16:20 신고 그러게요. 남자주인공이 정원이었던거 같던데.
    왜 정원이었을까요?

    참 따뜻한 영화였던거 같은데.
    어느새 한지 20년이 다 되어가네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6.12.21 02:01 신고 위에 댓글 보고, 그러게.. 여자 주인공 이름은 유추했으면서 왜 남자 주인공 이름은 유추해내지 못했을까?

    했었는데..
    이번에 다시 보면서 알게 됐어요 : )

    아버지 성함하고 사진관 이름에서 한자씩 따온거 같더라구요.

    http://sound4u.tistory.com/3560
댓글쓰기 폼
탁한 공기가 슬프다.

어디 먼지 뿌연 곳에서 해가 들어오는 느낌이다. 슬프다. 누군가를 미워하면 안 되지만, 누군가가 심하게 미워지는 요즘이다. 정말로...

미세먼지 상당히 나쁨, 맑은 날 안녕~

한동안 하늘이 맑고 공기가 좋아서 잊고 지냈던 미세먼지.. 죽지도 않고 또 왔네. 어느 나라가 다시 공장 돌리나보네.

미세먼지가 시작됐다.

한동안 없어서 좋았는데.. 드디어 미세먼지가 심해지기 시작했다. 열어볼 일 없던 미세먼지앱을 켰다. 주황색 경고창이다가 붉은색 경고창으로 바뀌었다. 그나마 나은 날 돌아다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산더미 같은 할일을 던져놓고..

미친 반전, 층간소음의 원흉을 알아내다. 윗집이 아니라 아랫집이다.

가만히보니 아랫집이 이사를 간게 아니었다. 짐을 트럭에 옮겨놓고, 집에 가구 등을 버리고 페인트칠하고 뭔가를 종일하는 것 같았다. 이사짐 실은 트럭이 계속 있는게 보였다. 종일 저렇게 소리를 내려나 하다가.. 문득 깨달았다...

음식냄새로 고통을 주던, 아래층이 이사를 갔다

지금 사는 아파트로 이사온지 5년이 되어간다. 사는 동안 아래층도 같은 사람이 살았다. 3남매 키우는 집이었다. 아이도 셋이지만 아저씨도 저녁 때마다 집에 와서 밥을 드시는지 늘 음식하는 냄새가 났다. 그냥 나는 정도가 아니..

코로나 여파로 수출길이 막혀 재활용쓰레기도 갈길을 잃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활용쓰레가 수출길이 막혔단다. 지난주에 버린 재활용쓰레기도 안 가져갔다고 한다. 결국 이번주는 재활용쓰레기를 버리지 못했다.

아침 최저기온 6도 : 훅.. 겨울 느낌

좋은 날씨의 가을은, 역시 짧았다. 춥다고 하더니.. 아침에 정말 추웠다.

배추가 없단다. 그래서 요새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 사는게 쉽지 않다.

추석 지나면서 온라인마트에서 배추김치가 안 보인다. 종가집이니, 비비고니 흔하게 사던 김치가 없다. 포기김치도 없고 자른 김치나 볶음 김치 등도 모두 금세 품절이다. 아이들 먹는 백김치도 계속 품절이다. 왜 이러지? 궁금했는..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 벽이 더러워진걸 가리기 위해

이번에도 안방에 시트지를 발랐다. 서서히 노랗게 더러워져서 고민만 하다가 용기를 냈는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속이 시원하다.

배롱나무 꽃.. 사라지기전에 반짝반짝 빛나는

지나가는데 배롱나무꽃이 눈에 띄였다. 일교차가 점점 심해지면서 가을이 깊어져가니 곧 다 떨어지겠지 싶었다. 그래서 그런가 더 반짝반짝 빛나 보였다. 사라지기 전에 빛을 뿜어내는가보다.

소아과 대신 이빈후과에서 34개월 아이 독감주사 접종 : 무료독감 재고 소진됐단다.

독감주사 맞을 수 있다고 하면서부터 소아과에서 매일 문자가 왔다. 가뜩이나 미어터지는 소아과에 독감주사 맞겠다고 사람들 정말 많겠구나 싶었다. 중간에 상온 노출 백신 문제가 생기기도 하고 해서, 겸사겸사 접종을 미루고 있었다..

다이얼식 전화기(옛날 전화기) : 옛날에 집에 있었던 것과 같은..

음식점에 갔는데 골동품 전화기가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찍어봤다. 옛날엔 이런 다 이런 전화기였는데.. 언제부턴가 버튼식 전화기가 나오고. 이젠 사람들마다 전화기를 들고 다니는 시대가 됐다. 참.. 뭔가 생각이 많아진다.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구글로고) 2020 추석

아이들이 그린 그림 같은 로고였다. 왠지 정겹다.

추석 지났는데 송편이 먹고 싶단다.

추석에 먹은 송편이 맛있었나보다. 34개월 딸아이는 송편이 먹고 싶다고 했다. 마침 떡집에서 팔길래 한팩 사왔다.

가을 나무와 하늘

코로나가 아니면 더 좋았을텐데...

900원짜리 커피
900원짜리 커피 2020.10.07

900원짜리 커피가 눈에 띄였다. 샌드위치 가게인데 커피를 곁들여 파는 모양이었다. 무인주문 기계에서 한잔 주문했다. 맛이 괜찮았다. 직장인이 많은 동네라서 이런게 가능한가보다.

가을이 깊어간다. 10월

서서히 추워지지 않고, 훅 추워졌다. 정신 차려보니 10월이다. 휴.. 2020년은 코로나 때문에 뭔가 정체된채 이상하게 하루하루가 흘러가는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