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엇갈린 운명...(같은 상황, 다른 인생) [사랑밭새벽편지 2010년 12월 15일] 본문

[글]읽기/좋은글+생각

엇갈린 운명...(같은 상황, 다른 인생) [사랑밭새벽편지 2010년 12월 15일]

sound4u 2010. 12. 16. 15:12
[사랑밭새벽편지 2010년 12월 15일]

두 형제가 배를 훔치려다 마을 사람들에게 붙잡혔다. 
분노한 주민들이 형제의 목을 매려 하자
村長이 이를 막으며 소리쳤다. 

"비록 저들이 惡人일지라도 
우리 마음대로 목숨을 빼앗을 순 없소!
대신 도둑질을 했다는 표시를 새겨 놓으면
평생 어딜 가도 편히 살 수는 없을 것이니 
그들이 오늘 지은 죄를 두고두고 후회하게 합시다."

마을 주민들은 촌장의 말대로 
형제의 이마에 커다랗게 ST(Ship Thief) 
즉, 이라고 새겨 넣고 목숨은 살려주었다.

그 뒤 사람들은 그들을 볼 때마다
"저기 ST가 지나간다. 
저 글자가 무슨 뜻인지 아니?
바로 배도둑이란 뜻이야. 하하하!!" 
하고 놀려대며 웃었다. 

견디다 못한 형은 밤을 틈타 마을을 떠났다. 

하지만, 
다른 마을에서도 이마에 새겨진 글자에 대해 
물어보는 사람들 때문에 편할 날이 없이 지냈고,
결국 형은 인적이 드문 산골에서 굶주리며 
비참한 생을 마감했다. 

그러나 동생은 끝까지 마을에 남기로 하였다. 
어디로 간들 내 죄를 피할 수 있겠는가 
차라리 이곳에 남아 죄과를 달게 치르리라. 

동생은 사람들이 내뱉는 온갖 비난을 묵묵히 견뎠다. 

세월은 흐르고 흘러 나이가 들면서 
동생에 대한 비난은 사라졌고
묵묵히 일에만 열중하는 그의 모습에
사람들은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동생을 칭찬하기 시작하였다. 

어느 날 한 나그네가 그 마을을 우연히 지나가다가 
한 노인의 이마에 글자가 새겨져 있는 것을 보고 
이상하다고 생각하여 주민에게 그 사연을 물어보자
이런 답이 돌아왔다. 

저분은 우리 마을에서 가장 존경받는 분이지요.
마을 사람들은 모두 저분처럼 바르게 살려고 노력하지요.
저분의 이마에 새겨진 글씨는 성자(Saint)의 약자랍니다.

- 중에서 -



신뢰는 엄청난 행동에서 
얻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 설령 지금 그 자리가 힘들어도 견뎌보세요! -

똑같이 이마에 치욕의 글자가 새겨진 상황인데, 
한 사람은 '배도둑'으로 죽고 
또 다른 사람은 '성자'로 남았단다.

내가 하기 나름인건가. 역시..
4 Comments
  • Favicon of http://enote.tistory.com BlogIcon 후박나무 2010.12.17 07:39 신고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
    한쿡은 지금 엄청 추워요...... sound4u님이 계신 곳은 어떨런지 모르겠네요....
    건강 조심하시고 바쁜 연말 잘 보내시길 바래욤^ ^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0.12.17 14:11 신고 여기도 며칠 정말 추웠어요.
    지금은 조금 풀려가는 것 같아서 다행입니다 : )
    한국하고 날씨가 비슷해요. 위도가 비슷해서 그런지요.

    후박나무님도 좋은 하루하루 되세요.
    닉네임이 참 이쁘네요.
    후박나무는 어떻게 생긴 나문가요?
  • Favicon of http://enote.tistory.com BlogIcon 후박나무 2010.12.17 16:15 신고 감사합니다.^ ^
    음.... 후박나무....
    사실 법정스님의 책에서 얼핏 보고 어감이 좋아서 닉네임으로 지었답니다. ^ ^

    모양새는......설명하자니 글솜씨가...ㅎ
    대신 이미지 링크 걸어놓을께욤....^ ^
    http://www.google.co.kr/images?hl=ko&q=%ED%9B%84%EB%B0%95%EB%82%98%EB%AC%B4&um=1&ie=UTF-8&source=og&sa=N&tab=wi&biw=1440&bih=770
  • Favicon of https://sound4u.tistory.com BlogIcon sound4u 2010.12.17 23:21 신고 아.. 이렇게 생긴 나무군요.
    삭제된 댓글은 복원해놓았습니다.
    (댓글 차단 안되게 하려면 이미지 딱 하나만 링크했어야 하나봐요.)
댓글쓰기 폼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한달반 간격으로 전체 염색 또는 뿌리 염색을 했다) 낼모레 설이고 해서 고민하다가, 염..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jtbc 신년토론에서 진중권과 유시민 작가님의 썰전, 아니 진중권의 막말을 참아내는 유작가님을 보며 속상했다. 예전 함께 팟캐스트도 진행하고 같은 당을..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12월 중순에 전체 염색을 했다. 그리고 한달 조금 못 되서 두피 각질이 생겼다. 머리 껍데기가 벗겨지고..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가끔 같은 장소(위치)에서 시간차이를 두고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보며 시간을 느낄 수 있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 다용도실 바깥문 영하 9도였던 날, 부엌에 가니 다용도실쪽에서 찬바람이 솔솔 들어오는게 느껴졌다. ..

집에 '정 붙이기'(13) : 찢어지는 벽지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기존 실크벽지를 뜯어내지 않고, 그 위에 벽지를 발라버리셔서... 그래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4년이 지나자 벽지 여기저기가 문제다. 스위치 근처의 벽지가 찢어지기 시작해서 포인트 스티커를 붙였다. 덕분에 집안에 곳곳에 ..

2020, 아직도 생소한 년도

볼때마다 신기한게 2020이라는 년도다. 서류에 오늘 날짜 써야할때마다 또 신기할 것 같다. 음력설 즈음 되면 익숙해지려나...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집에 '정 붙이기'(12) : 시트지로 벽지 보정하기/ 벽지를 대충 발라놓으셔서 벽과 벽지 사이가 뜨고 있다. 4년전 이사올 당시 도배를 했는데, 슬슬 문제가 생긴다. 원래 있던 실크 벽지를 뜯어내고 벽지를 발라야 했던 것 ..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손석희 앵커 마지막날, jtbc 2020 신년특집 대토론 끝나고.. 2일 신년토론을 마지막으로 손석희 앵커님 뉴스룸 진행을 마무리했다. 6년 몇개월간 많이 일이 있었고, 많이 성장한 시간이었다고 한다. 손앵커와 jtbc뉴스룸..

집에 '정 붙이기'(11) : 낙서한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집에 '정 붙이기'(11) : 낙서한 벽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25개월 딸내미가 색연필로 부엌벽에 그림을 그려놓았다. 딴에 잘 칠해지니까 굉장히 신나하기까지 했다. 아이가 신나하는 소리 듣고 나와서 사태를 파악하고는 헉....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