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2011년 5/29~5/30)Cape Cod - 지금 현재를 생각해보다 Here Today, Gone Tomorrow 본문

[사진]여행기(2004~)/CapeCod(MA)

(2011년 5/29~5/30)Cape Cod - 지금 현재를 생각해보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소중한 하루 sound4u 2015. 3. 29. 18:58
반응형

최초작성일 : 2011년 5월 29일


오후 4시쯤? 날씨가 너무너무 좋아서 그냥 있기 아까웠다. 그래서 예정에도 없던 여행을 가기로 했다. 집에서 옷가지랑 세면도구를 챙겨서 무작정 떠났다. 출발할때까지만해도 이렇게 날씨가 좋았었다. 

(그 다음날인 월요일이 Memorial Day라고 미국 휴일이어서 쉬는 날이었다.
쉬는 날이고 해서, 당시 일요일 저녁에 떠나자! 하고 짐싸고 떠날 수 있었다. 2011년 일이니, 벌써 4년전 일이 되버렸다.)


그런데 도착 예정지였던 Cape Cod에 가까워질수록 날씨가 나빠졌다. 구름이 잔뜩 끼고, 빗방울이 흩뿌렸다.
몇바퀴 돌다가 간신히 숙소를 정하고 사가지고 간 장작을 땔만한 곳을 찾았다. 

그런데 해지는 것 구경하는건 고사하고 서있기도 어려울 정도로 파도가 심하게 치고, 물방울이 흩뿌렸다. 다른 곳으로 이동해보자 하고 조금 옆에 있는 바닷가로 갔다.
 

다행이 두번째로 간 곳은 바다 가까이에 가지 않으면 그럭저럭 서있거나 앉아있을만 했다. 사가지고간 장작을 쌓아놓고 불을 열심히 붙였다. 바람이 쎄서 처음엔 불이 잘 붙지 않던 장작도, 막상 붙기 시작하니 활활 잘 타들어갔다.
 

토요일에 이어서 또한번 불구경을 하는 셈이 됐다. 파도소리 들으면서 불구경 잘 하다가 불 꺼질 즈음에 숙소로 돌아갔다.



2011년 5월 30일


# Cape Code 등대

다음날 새벽 5시에 일어나서 주변을 둘러보니, 안개가 자욱해서 해뜨는 것 보기는 글른 것 같았다. 그래도 어렵사리 왔으니 등대 근처라도 가보자 하고 세수만 간신히 하고 숙소를 나섰다.



올때마다 가는 등대. 지은지 15년 되었나보다.


안개가 자욱해서 앞이 잘 보이질 않았다. 몽롱한 분위기도 나쁘지는 않았다.



 올때마다 해뜨는 걸 볼 수 있었는데, 못보는 날도 있구나. 일출 보는 것도 큰 행운이었는데 매번 올때마다 보니까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당연한게 아니었는데 말이다.



안개 자욱한 바닷가. 해가 이 안개 너머에 어딘가에 있을텐데.. 돌아서기 아쉬웠다. 파도소리만 듣다가 돌아섰다.



못보던 돌이 하나 눈에 띄였다. 원래 있던 등대를 옮겼다는 설명이었다.



"오늘은 여기 있지만, 내일은 사라질 수도 있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짧은 문구였지만.. 잠시 생각에 잠기게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이 얼마나 될까. 지금 여기, 이 자리에 있지만 당장 몇년 후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지. 많이 바뀌겠지.

(5년전에는 미국에 있었는데, 어느새 한국에 와있으니
여기 안내판에 써있는거처럼 Here Today, Gone Tomorrow.)



글쎄 내일은 내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오늘 하루 더 열심히 후회없이 살자!하는 생각이 들었다. '금강산도 식후경' 아침을 먹으러 갔다. 매번 올때마다 들르는 식당. Manager 아줌마가 얼굴도 기억했다. 동양인이 잘 없어서 더 잘 기억하실 수 있었던거 아닐까.
 





# Woods hole

올라오는 길이 엄청 막혔다. 휴일이라서 나올 수 있는 차들이 다 나온 모양이었다. 덥기도 덥고.. 차는 막히고 해서 어떻게 할까 하다가 고속도로 달리다가 국도로 빠졌다가, 다시 고속도로 달리기를 반복했다. 그러다가 이렇게 막히는거 밑에까지 내려가서 구경하다가 막히는 것 좀 풀리면 집에 가자 싶어서 밑으로 더 밑으로 달렸다.

 

Woods hole이라는 곳까지 가게 됐다. 해양연구 분야로 아주아주 유명하다는 연구소가 있는 곳이었다.



바람 참 시원했다. 서늘한 느낌도 살짝 드는 기분 좋은 바람이었다.




배 앞부분을 툭 떼내서 장식한 건물 입구가 특이했다.

 


건물 전체가 잎 덩쿨로 덮혀있었다.




말로만 듣던 'Woods Hole"을 와보게 되었다. 많은 해양학도가 오고 싶어한다는 곳이다.
 

012345

우연히 변신하는 모습을 보게되서, 재미삼아 찍어본 사진. 평상시에는 도로의 모습을 하다가 배지나가면 변신하는 다리.






편집 : 2015년 3월 29일

2011년 5월에 쓴 글인데, 검색 키워드 무심히 훓어보다가 생각나서 클릭해봤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상전벽해(桑田碧海)에 해당하는 영문 문장이 될거 같다.
(뽕나무 밭이 바다로 변하다)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공감]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
기록남김7/ 아파트 개별난방공사(3)-1, 보일러 설치와 분배기 교체 : 아침부터 동시에 시작한다더니..

3번째 개별난방공사 공지문이 붙었다. 공지문에는 5시간 이상 걸린다고 써있었다. 다른 공지문에는 6시간 이상 걸린다던데.. 공지 내용이 애매해서? 오전 8시부터 공사 시작하는데, 오전에 다같이 시작해서 끝낼꺼니 준비해달라고 적..

(잊고 살았던) 아래층 음식냄새, 조리대 밑에 나무판을 떼어내니 더욱 더 살벌하게 느껴지다.

층간소음 말고, 남의 집 음식냄새가 더 진저리나게 싫다. 층간소음도 답 없지만, 음식은 하지 말라고 할 수도 없고. 길다란 나무판 하나가 엄청나게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몰랐다. 하긴 나무판 있을 때도 냄새가 새어나와서, 욕하..

(구글로고) 2021 한글날

흑백 로고가 인상적이다.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4910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sound4u.tistory.c..

전자렌지로 인절미 만들기 : 유튜브 동영상 참조

'알 수 없는' 유튜브 알고리즘에 이끌려 인절미를 전자렌지에서 만들어 봤다. 필요한 재료는 찹쌀, 콩가루, 설탕, 소금, 물이다. 설탕 대신 아가베시럽으로 대신했다. 찹쌀 1컵 + 물 1컵 + 설탕 한 숟가락 + 소금 1/2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OST, 이번에는 CD로 나왔다.

한달여 전에 주문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OST'가 왔다. 시즌1은 Play kit형태라 무척 아쉬웠는데, 시즌2는 CD라서 반가웠다. 음치인 채송화의 삑사리도 그대로 녹음된 CD2도 엄청 사실적이다. 기념이다...

매일 하루치의 고민만 하기로 했다.

이번주 수요일에 개별난방공사를 한다. 6시간 이상 걸리는가보다. 오전 8시부터 시작하는데 18집 모두 동시에 시작해서 동시에 끝낸다고 한다. 그렇다면 6시간이 아니라 그 이상이 걸리는 모양이다. 점심시간 포함해서.. 한 9시간..

멋진 내 생일 (후기)

무려 한달 전 뒤늦은 내 생일이었다. 늦은 후기를 갈무리한다. # 9월 13일이 되서야 비로소 외출 시작 쓰나미처럼 난리가 한번 지나간 후라. 정작 내 생일엔 자유롭지 못했다. 40여일만에 유치원 간다고 꽤 갖춰입고 갔는데..

유치원/회사/집안일 하기 싫다 : 다들 하기 싫은걸 참고 하는거야!

5살 아이는 아침마다 유치원에 가기 싫다고 한다. 처음에는 유치원 생활이 힘든가 했는데.. 꼭 그런건 아닌거 같고, 어떤 부분이 싫은 모양이다. 아침엔 싫다고 하는데, 오후에 다시 물어보면 유치원 좋단다. 나도 생각해보니.. ..

기록남김6/ (그래도) 수돗물 필터

예전에 녹물 나오던 아파트에서 사용하던 필터를 버리지 않고, 이 집에서도 사용하고 있다. 생각보다 녹물이 많이 나온다.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바꿔줘야 한다.

기록남김5/ 아파트 개별난방공사(2) : 계량기 위치 변경 - 시간이 많이 걸림

지난주에 했던 두번째 공사는 바로, 계량기 위치를 바꾸는 것이었다. 시끄러웠던 첫번째 공사(1시간반)보다 훨씬 시간(3시간반)이 많이 걸려서 피가 마르는 듯했다 그런데 문제는 앞으로 있을 마지막 공사는 6시간이나 걸린다는 사..

(추억의) 보름달빵을 만나다.

온라인에서 장을 보다가, 보름달빵을 파는걸 발견했다. 맛이 궁금해서 주문했다. 빵봉지에 그려진 토끼가 무척 반가웠다. 어린 시절 먹고 싶었던 보름달빵 봉지 표지에 그려진 것과 같았다. 맛은.. 하하. 맛은 그때 그 맛이 아니..

아이가 밥을 다 먹었다

아이가 식판에 떠준 밥이랑 국을 다 먹었다! (별거 아니지만) 무척 기쁜 일이었다. (건더기를 뺀) 콩나물국과 콩나물 섞어 지은 밥, 반찬들을 야무지게 먹었다.

동네커피집, 앱에서 커피 주문하고 픽업

아파트 앞 상가에 커피집이 있다. 그 앞에 기계에서 주문하기도 좀 그래서 앱에서 주문해서 가져오기만 했다. 찾으러 오라는 알림 뜰때까지 주변에서 서성이다가 찾아왔다. 편한 세상이다.

기록남김4/ 아파트 개별난방공사(1) : 소음 천국 - 벽 뚫기

엄청난 소음과 함께 개별난방공사 1차가 끝났다. 공사 3번을 한다는데, 이게 첫번째 공사였다. 다행이 아이 유치원 하원 전에 우리집 공사가 끝났다. 부작용 우리집 공사한다고 끝나는게 아니었다. 윗집과 아래층 4개 더 공사하..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 2일차 후기

주사 맞은 당일 - 낮 12시. 주사 맞을 때는 따꼼 - 저녁 되니. 주사 맞은 곳이 아파오기 시작 - 밤 10시. 열이 나기 시작. 37.1~ 37.4 다음날 - 오전. 주사 맞은 팔 통증이 심해짐. 몸에 근육통이 옴 - 점..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 QR코드 화면 하단에 '1차 접종'이라고 뜬다.

코로나 백신 1차 접종을 했다. 코로나 완치 후 꼭 두달 채워서 주사를 맞았다. 첫 증상발현일 기준으로 2개월 후에 날짜를 잡았다. 동네 소아과에서 접종 문진표를 작성하고 순서를 기다린 후 주사를 맞았다. 살짝 따꼼한 정도였다..

코로나 확진자 3천명 시대, 2천명이 작아보이다

명절 연휴가 지나서 확진자가 부쩍 늘었다. 라디오 뉴스 들으니 '위드코로나'(with covid-19)하게 되면 하루 확진자 만명이 될꺼라던데.. 두렵다.

기록남김3/ (벽 구멍 뚫기) 개별 난방공사 걱정

한 집당 1시간반씩 걸린다는 첫번째 개별난방공사를 앞두고 걱정이 많았다. - 집순이지만 등하원할 때 집을 잠깐 비우는데.. 그 사이에 공사하러 오면 어쩌나. - 아이 유치원 끝나고 집에 올때까지 공사 다 안 끝났으면 어쩌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