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2011년 5/29~5/30)Cape Cod - 지금 현재를 생각해보다 Here Today, Gone Tomorrow 본문

[사진]여행기(2004~)/CapeCod(MA)

(2011년 5/29~5/30)Cape Cod - 지금 현재를 생각해보다 Here Today, Gone Tomorrow

sound4u 2015. 3. 29. 18:58

최초작성일 : 2011년 5월 29일


오후 4시쯤? 날씨가 너무너무 좋아서 그냥 있기 아까웠다. 그래서 예정에도 없던 여행을 가기로 했다. 집에서 옷가지랑 세면도구를 챙겨서 무작정 떠났다. 출발할때까지만해도 이렇게 날씨가 좋았었다. 

(그 다음날인 월요일이 Memorial Day라고 미국 휴일이어서 쉬는 날이었다.
쉬는 날이고 해서, 당시 일요일 저녁에 떠나자! 하고 짐싸고 떠날 수 있었다. 2011년 일이니, 벌써 4년전 일이 되버렸다.)


그런데 도착 예정지였던 Cape Cod에 가까워질수록 날씨가 나빠졌다. 구름이 잔뜩 끼고, 빗방울이 흩뿌렸다.
몇바퀴 돌다가 간신히 숙소를 정하고 사가지고 간 장작을 땔만한 곳을 찾았다. 

그런데 해지는 것 구경하는건 고사하고 서있기도 어려울 정도로 파도가 심하게 치고, 물방울이 흩뿌렸다. 다른 곳으로 이동해보자 하고 조금 옆에 있는 바닷가로 갔다.
 

다행이 두번째로 간 곳은 바다 가까이에 가지 않으면 그럭저럭 서있거나 앉아있을만 했다. 사가지고간 장작을 쌓아놓고 불을 열심히 붙였다. 바람이 쎄서 처음엔 불이 잘 붙지 않던 장작도, 막상 붙기 시작하니 활활 잘 타들어갔다.
 

토요일에 이어서 또한번 불구경을 하는 셈이 됐다. 파도소리 들으면서 불구경 잘 하다가 불 꺼질 즈음에 숙소로 돌아갔다.



2011년 5월 30일


# Cape Code 등대

다음날 새벽 5시에 일어나서 주변을 둘러보니, 안개가 자욱해서 해뜨는 것 보기는 글른 것 같았다. 그래도 어렵사리 왔으니 등대 근처라도 가보자 하고 세수만 간신히 하고 숙소를 나섰다.



올때마다 가는 등대. 지은지 15년 되었나보다.


안개가 자욱해서 앞이 잘 보이질 않았다. 몽롱한 분위기도 나쁘지는 않았다.



 올때마다 해뜨는 걸 볼 수 있었는데, 못보는 날도 있구나. 일출 보는 것도 큰 행운이었는데 매번 올때마다 보니까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당연한게 아니었는데 말이다.



안개 자욱한 바닷가. 해가 이 안개 너머에 어딘가에 있을텐데.. 돌아서기 아쉬웠다. 파도소리만 듣다가 돌아섰다.



못보던 돌이 하나 눈에 띄였다. 원래 있던 등대를 옮겼다는 설명이었다.



"오늘은 여기 있지만, 내일은 사라질 수도 있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짧은 문구였지만.. 잠시 생각에 잠기게했다. 세상에 영원한 것이 얼마나 될까. 지금 여기, 이 자리에 있지만 당장 몇년 후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지. 많이 바뀌겠지.

(5년전에는 미국에 있었는데, 어느새 한국에 와있으니
여기 안내판에 써있는거처럼 Here Today, Gone Tomorrow.)



글쎄 내일은 내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오늘 하루 더 열심히 후회없이 살자!하는 생각이 들었다. '금강산도 식후경' 아침을 먹으러 갔다. 매번 올때마다 들르는 식당. Manager 아줌마가 얼굴도 기억했다. 동양인이 잘 없어서 더 잘 기억하실 수 있었던거 아닐까.
 





# Woods hole

올라오는 길이 엄청 막혔다. 휴일이라서 나올 수 있는 차들이 다 나온 모양이었다. 덥기도 덥고.. 차는 막히고 해서 어떻게 할까 하다가 고속도로 달리다가 국도로 빠졌다가, 다시 고속도로 달리기를 반복했다. 그러다가 이렇게 막히는거 밑에까지 내려가서 구경하다가 막히는 것 좀 풀리면 집에 가자 싶어서 밑으로 더 밑으로 달렸다.

 

Woods hole이라는 곳까지 가게 됐다. 해양연구 분야로 아주아주 유명하다는 연구소가 있는 곳이었다.



바람 참 시원했다. 서늘한 느낌도 살짝 드는 기분 좋은 바람이었다.




배 앞부분을 툭 떼내서 장식한 건물 입구가 특이했다.

 


건물 전체가 잎 덩쿨로 덮혀있었다.




말로만 듣던 'Woods Hole"을 와보게 되었다. 많은 해양학도가 오고 싶어한다는 곳이다.
 

012345

우연히 변신하는 모습을 보게되서, 재미삼아 찍어본 사진. 평상시에는 도로의 모습을 하다가 배지나가면 변신하는 다리.






편집 : 2015년 3월 29일

2011년 5월에 쓴 글인데, 검색 키워드 무심히 훓어보다가 생각나서 클릭해봤다.

Here Today, Gone Tomorrow.

상전벽해(桑田碧海)에 해당하는 영문 문장이 될거 같다.
(뽕나무 밭이 바다로 변하다)


글쓴이에게 힘이 되는, [공감] 버튼은
로그인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답니다 :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식물도 영양 보충이 필요해..

베란다 화분 식물들이 시들시들해 보였다. 물을 주고도 뭔가 부족해 보여서, 영양제를 꽂아주었다. 추위와 싸우느라 고생 많았을 식물들.. 식물들도 영양 보충이 필요하다.

동네 겨울 야경

크리스마스 지나고 해가 바뀌니 전구 인테리어 많이 정리했던데, 여긴 아직 정리 안했다. 치우기 전에 사진 찍었다. 사람 키만큼 큰 눈사람이 있었다.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살면서 힘든 일이 있었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건 아니에요. 라는 당연한 말이 감동적으로 들린다. 진심에서 우러난 말이어서 그..

하지만 걱정하지 마. 모든 것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게 될 수밖에 없어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하지만 걱정하지 마. 모든 것은 완벽하게 이루어지게 될 수밖에 없어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전에 슈가맨에서 양준일이 이야기한 "20대의 나에게"가 인상적이었는데, 기자회견에서도 이 말에 대한 질문이 나왔..

딸내미 갖다주라고.. 병원과 약국에서 비타민 주셨다. (내꺼 아님)

(내가 아파서 간) 병원과 약국에서 아이에게 주라며 비타민을 주셨다. 딸내미가 며칠 아프고 나서... 감기가 나한테 왔나보다. 며칠째 골골한다. 병원에서 진료비 계산하는데 비타민을 2개 주셨다. 딸 갖다주라고 하셨다. 감사합..

500원짜리 커피를 마시다 (500원의 행복) : 포인트 1천원 + 500원 결제

500원짜리 커피(포인트 1천원 사용)500원짜리 커피를 마시다 (500원의 행복) : 포인트 1천원 + 500원 결제 포인트가 1천점이 있길래, 아메리카노를 사러 갔다. 포인트 1천점 쓰고, 500원 더 결제했다. 500원..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어린이집을 다니는 25개월 딸아이가 경로당 가서 세배하고 세배돈을 받아왔다. 2천원을 받았다고 한다. 할아버지랑 할머니한테 받았다고 했다. "아휴.. 예쁘다." 말투를 흉내냈다. 제 ..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1월 16일 11시에 jtbc에서 하는 슈가맨 특집 방송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를 봤다. 양준일이 슈가맨 방송 이후 팬미팅을 ..

티스토리앱 버그 : 사진 첨부하고 저장 후에 열어보면 사진 깨져 있어요.

며칠 됐는데.. 티스토리앱에서 글 올리기 할때 사진 첨부하고 저장한 다음에 다시 열어보면 사진이 깨져 보여요. (이렇게요 ㅠㅜ) 버그 고쳐주세요. 부탁드릴께요!!!!!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