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4/10)Chesapeake Bay Bridge - Tunnel 체사피크 베이 (버지니아) - 4월 여행지2 본문

[사진]여행기(2004~)/Virginia버지니아

(4/10)Chesapeake Bay Bridge - Tunnel 체사피크 베이 (버지니아) - 4월 여행지2

sound4u 2012. 6. 11. 02:05

(4/10)Chesapeake Bay Bridge - Tunnel 체사피크 베이 (버지니아) - 4월 여행지2

  

[4월 여행지2] 뉴저지 Atlantic City 출발 -> 버지니아 Virginia Beach 도착



4월 여행지 두번째로 들른 곳은 Virginia Beach였다. 그곳에는 "Chesapeake Bay Bridge"라는 세계에서 4번째로 긴 다리가 있었다. 바다 위로 아주 긴.. 다리가 놓여있었다. 난 잘 생각이 나지 않는데, <미션임파서블>영화에서도 나왔던 다리라고 한다 -_-+. 바다위를 한동안 달려가면서 보는 하늘과 바다 풍경이 정말 근사했다.

Atlantic City에서 출발해서 길고 또 지루하지만 한편으로는 평온한 초원길을 장장 6시간 달려야했다.





# 6시간 가까이 달려야했던 길고 또 지루하지만 평온했던 초원길 (아침 11시부터 저녁 5시까지 달렸어요)


근데 도로 양쪽에 가로수들을 보니 봄느낌이 아니라 가을 느낌이 나서 조금 어색했다.




01

다리 건너다가, 문득 '근사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찍은 사진.




012

크게 굴곡없이 지루한 길인데다가 점심때 먹은 맥도날드 햄버거가 소화되면서 잠이 쏟아져서 고생했다. 휴....





0123

국민학교 다닐때 농담처럼 했던 말 '해그림은 빵점' 그런 말이 있었는데,

왜 그런 말을 했을까? 해를 그린다는게 얼마나 좋은건데..

저녁에 뉘엇뉘엇 지는 해를 보다가 문득 카메라에 담아보고 싶었다. '해사진'은 몇점일까? 움직이는 차안에서 찍어서 아쉽게도 흔들렸다. 하지만 근사했다. 정말로..





01

4월 10일이면 대략 두달전 일인데, 겨우 두달밖에 안 지났는데 되게 오래된 일인거 같다. 사진 정리하다보니 어렴풋이 생각이 난다.








# Virginia Beach가는 다리 건너기 직전 - 쉬는 곳에서 찍은 사진


012345

Virginia Beach 가기 위해 바다 위 다리를 건너기 직전,

잠시 쉬는 곳에서 멈춰서 바닷바람을 쐬면 정신을 차렸다. 마침 해가 지는 것 같아, 카메라 렌즈를 당겨서 찍어봤다.




파도소리가 좋아서 동영상으로 담아봤다. 늘 비슷비슷해보이는 풍경이었지만, 탁 트인 바다는 바라보기만 해도 좋았던거 같다.





# Virginia Beach가는 긴 다리 위에서


0123456

비가 오려고 먹구름이 하늘을 뒤덮은 그런 날이었지만, 그런 날 특유의 멋스러움이 있었다.

바다 위에 긴 다리를 건너면서 열심히 카메라에 담아봤다.




012

먹구름을 뚫고 나온 햇살이 만든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었다.

울아저씨는 운전하느라 자세히 보지 못한 풍경이었다. 참고로 곳곳에 경찰이 있어서, 넋놓고 신나게 달리다가 속도 위반하면 바로 딱지 땔 수 있다.




012

신나게 달리다가, 곧 터널로 들어가게 됐다.




바다 밑에 해저터널이었다. 네비게이션을 보니 다리를 건너는 것처럼 보이는데, 실은 바다 속에 있는거였다.




012

터널을 빠져나와 열심히 다리 위를 달렸다.




01

비오기 직전이라 그런지, 구름빛이 좀더 흑색으로 변해갔다. 

덕분에 위에 본 풍경과 다른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었다. 조금 있어 하늘에서 굵은 빗방울이 뚝뚝 떨어지기 시작했다.





# 긴 다리 건너간 후에 만난 Virginia Beach


01

긴긴 바다 위 다리를 건넌 후 만난 Virginia Beach는 여느 해변과 다를바가 없었다.

해질 무렵인데다가 비가 온 후라 사람 하나 없이 조용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25개월 딸내미, 생애 첫 세배돈 2천원 어린이집을 다니는 25개월 딸아이가 경로당 가서 세배하고 세배돈을 받아왔다. 2천원을 받았다고 한다. 할아버지랑 할머니한테 받았다고 했다. "아휴.. 예쁘다." 말투를 흉내냈다. 제 ..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망할 수 있는 권리" 있지 않나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 1월 16일 11시에 jtbc에서 하는 슈가맨 특집 방송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1부를 봤다. 양준일이 슈가맨 방송 이후 팬미팅을 ..

티스토리앱 버그 : 사진 첨부하고 저장 후에 열어보면 사진 깨져 있어요.

며칠 됐는데.. 티스토리앱에서 글 올리기 할때 사진 첨부하고 저장한 다음에 다시 열어보면 사진이 깨져 보여요. (이렇게요 ㅠㅜ) 버그 고쳐주세요. 부탁드릴께요!!!!!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좋으니, 책 읽어보자!

솔직히 머리가 텅 비는 느낌이다. 매일 반복되는 삶. 집안일하고 아이 돌보고.. 남는 틈에는 핸드폰 보고. 이러다 큰일나겠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올해는 하루에 한장씩이라도 책을 꼭 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주중엔 집안일한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염색 후 각질 : 미장원에서 들은 '머리감는 방법'과 검색해서 알게된 여러가지 방법들.. 전체 염색하고 각질이 생긴지 2주째다. 염색한지 한달반이 넘으니 가르마 사이로 새치가 희긋희긋하게 올라왔다. 뿌리 염색할 때가 됐는데....

세면대 정리
세면대 정리 2020.01.18

25개월 딸내미가 어린이집에서 양치컵을 사용하는 모양이다. 오글오글 퉤... 한다고 했다. 양치컵이 2개가 되다보니 세면대 위가 복잡해졌다. 검색하다가 물병건조대를 발견했다. 역시... 정리를 해야 된다.

동네 고양이
동네 고양이 2020.01.17

아파트 화단을 어슬렁대는 고양이들. 멈춰서서 사진을 찍으니 간식 주는줄 알고 다가왔다. 미안... 그냥 사진 찍은거야. 간식은 없어.

출입문과 물통에서 생긴 무지개

아파트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는데 벽에 무지개가 보였다. 25개월 딸내미가 신기한 모양이었다. 열심히 쳐다봤다. 의외로 무지개 생기는 곳이 많구나 싶다.

하원시간 1시간 전...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의 하원 시간은 3시 40분이다. 보통 다른 어린이집은 4시에 하원한다던데.. 여긴 하원시간이 20분 더 빠르다. 어쨌든.. 이 글을 쓰는건 2시 30분이라, 이제 하원시간까지 1시간 가량 남았다. 이 ..

마음 편한 편의점 커피

예전에 살던 집앞에 편의점이 있었다. 그래서 편의점은 참새방앗간이었다. 출근하는 길에, 퇴근하는 길에, 그냥 오며가며.. 편의점에 자주 들렀다. 통신사 할인이 하루 한번밖에 적용 안되는게 아쉬울지경이었다. 그때는 편의점 커피..

집동네 까페같은 지하 식당

집동네에 있는 건물 지하 식당. 밥 먹기도 좋고 차 마시기도 좋다. 사람이 별로 없는(아니 거의 없는) 시간에 편하게 사진도 찍어봤다. 멀지 않은 곳에 이런 조용한 곳이 있어서 좋다.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미세먼지 가득한, 어느 맑은 날 커피 한잔 문밖을 나섰다. 밖에는 미세먼지가 열렬히 환영을 해준다. 겨울에 덜 추우면 미세먼지구나. 볼일을 보고 근처 빠바를 갔다. 바깥이 훤히 보이는 자리에 앉아 여유롭게 한잔을 마셨다. ..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작별의 기술, 알릴레오 1주년 특집 방송 댓글 중에서.. jtbc 신년토론에서 진중권과 유시민 작가님의 썰전, 아니 진중권의 막말을 참아내는 유작가님을 보며 속상했다. 예전 함께 팟캐스트도 진행하고 같은 당을..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전체 염색 후 두피 각질 생김 : 두피샴푸, 두피에센스 그리고 미용실 두피 스케일링 - 할 수 있는건 다 해보는 중이다. 12월 중순에 전체 염색을 했다. 그리고 한달 조금 못 되서 두피 각질이 생겼다. 머리 껍데기가 벗겨지고..

12월초와 12월말 풍경, 시간이 느껴지다.

가끔 같은 장소(위치)에서 시간차이를 두고 사진을 찍는다. 사진을 보며 시간을 느낄 수 있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집에 '정 붙이기'(14) : 넓은 투명문풍지(와이드 투명문풍지)와 문풍지로, 다용도실에서 들어오던 찬바람과 냄새를 잡다 # 다용도실 바깥문 영하 9도였던 날, 부엌에 가니 다용도실쪽에서 찬바람이 솔솔 들어오는게 느껴졌다. ..

집에 '정 붙이기'(13) : 찢어지는 벽지에 포인트 스티커 붙이기

기존 실크벽지를 뜯어내지 않고, 그 위에 벽지를 발라버리셔서... 그래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 4년이 지나자 벽지 여기저기가 문제다. 스위치 근처의 벽지가 찢어지기 시작해서 포인트 스티커를 붙였다. 덕분에 집안에 곳곳에 ..

2020, 아직도 생소한 년도

볼때마다 신기한게 2020이라는 년도다. 서류에 오늘 날짜 써야할때마다 또 신기할 것 같다. 음력설 즈음 되면 익숙해지려나...

아크릴 장식장에 모형 오토바이를 넣다.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집에
(첫)눈이 내리다
(첫)눈이 내리다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서울.. 이주민의 도시. 북촌 한옥마을 등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
알쓸신잡2(2017년 겨울), 8회 종로 중구편 : 21세기 종묘는... - 개성여고가 아니고 "계성여고"에요!(자막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