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몽돌이의 글상자

사랑밭새벽편지 - 좋은 글 갈무리 본문

[글]읽기/좋은글+생각

사랑밭새벽편지 - 좋은 글 갈무리

sound4u 2014. 1. 27. 00:25

"사랑밭새벽편지" 라는 웹진을 종종 받아보는데, 감명깊게 읽었던 글을 갈무리한다.

 

 

2013년 12월 3일

하루! 선한 일을 행하면

하루 선한 일을 행하면
복이 금세 오지는 않더라도
화는 저절로 멀어집니다.

하루 악한 일을 행하면
화가 금세 오지는 않더라도
복은 저절로 멀어집니다.

-동악성재(東岳聖宰) | 도가 선인-

 

 

 

 

2013년 11월 30일

삶은 가꾸는 자의 것

젊은 집배원이 있었습니다.
그의 업무는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작은 시골마을에
우편물을 배달하는 것입니다.

작은 마을로 가는 길은
언제나 뿌연 모래먼지만 날릴 뿐
황량했습니다.

젊은 집배원의 마음도
왠지 우울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늘 정해진 길을 왔다 갔다 하는 일에
짜증이 났습니다.
하지만 자신에게 주어진 길을
거부할 수는 없었습니다.

어느 날부터인가 그는 마을로 갈 때마다
꽃 씨앗을 뿌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듬해 봄이 되어,
꽃들은 활짝 피어났고
향기는 그윽하게 퍼졌습니다.
여름에도 가을에도 꽃 잔치는 계속 되었습니다.
꽃길을 걸으며 콧노래도 부르고...

그 때부터 그는 삶이 즐거워졌습니다.

- 행복을 전하는 우체통 / 김현태 -

 

 

 

2013년 11월 27일

비움과 채움

농사를 모르는 사람들은 논에
물이 가득 차 있으면
벼가 잘 자라는 줄 압니다.

하지만 논에 물이 항상 차 있으면
벼가 부실해서 하찮은 태풍에도
잘 넘어집니다.

가끔은 물을 빼고 논을 비워야
벼가 튼튼해집니다.

우리도 때로는 삶의 그릇에
물을 채워야 할 때가 있고
때로는 물을 비워야 할 때가 있습니다.

- 두레생명문화연구소 대표 / 김재일 -

 

 

 

2013년 11월 20일

마인드 퍽(Mind fuck) 현상

마인드 퍽 현상은 우리 스스로가
성장과 발전을 거부하며 현재에
머무르고자 하는 심리이다.

즉 우리가 정신적으로 자신을 거부하면서
끊임없이 스스로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게 하여
자동차 핸드 브레이크가 당겨진 상태로
운전하도록 만드는 것을 말한다.

마인 퍽에 머리와 마음이 감염된 사람들은
자신의 한계에 빠져서
'안 되는 이유' 만을 찾는다.

- 페트라 복(Petra bock) / 김세나 옮김 -

 

 

 

2013년 11월 16일

사춘기 증후군

'중2병' 이라는 놀림처럼
일본에서 처음 사용한 인터넷 속어다.
남과 다르다 허세, 자기 우월감, 등인데
우리 나라에서는 지나친
자기우월감에 빠진것에 대한
비하적인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사춘기 증후군은
심한 감정기복, 성적호기심, 반항, 공격성 등
여러 가지 정서적인 변화를 말하는데
자주 부모와 충돌을 하고
보는 이로 하여금
당장 해결할 수 없어 힘들어 할 때가 많다.

아이 한의원 옥상철 원장은
'어려서부터 부모와 대화를 많이 하고
가족끼리 친한 사람은
감정기복이나 표현에 있어
큰 어려움을 겪지 않고 가볍게 나타 난다' 고 한다.

그래서 사춘기 증후군은
가능한 참고 기다려주며
강압적으로 하기보다
자연스럽게 도와주는 역할을 하여
순조롭게 사춘기 증후군을 이기게 해야 한다.

요즘 직장 사회에서도 사춘기 증후군이
많이 나타난다고 한다.
그 원인은 자신의 삶을
남들이 권하는 방식으로
살아왔기 때문이라고 한다.

- 소 천 -

 

 

 

2013년 11월 8일

버스기사 아저씨의 교훈

버스가 정류장에 서는데
어떤 학생이 버스를 보고
멀리서 막 뛰어왔습니다.

기사아저씨가 그 모습을 보고
15초 정도 기다렸습니다.

고등학생 남자가 전력으로
먼 거리를 뛰어왔고
학생이 타면서
"고맙습니다! 헉헉!"

그러자 기사아저씨가
"그래 그 정신이면 된다!"
"그렇게 힘껏 하면 안되는 게 없다."

- 김현수 (새벽편지 가족) -

 

 

 

2013년 11월 5일

많이 알면 리더

'제너럴 일렉트릭' 사의 제프리 이멜트 회장은
좋은 리더의 5가지 공통점에 대해 말했다.

좋은 리더는
1. 항상 배우고자 노력한다.
2. 선의의 경쟁을 좋아한다.
3. 위기를 감수한다.
4. 악재와 호재를 잘 견디어 낸다.
5. 사람을 좋아한다.

- 박영훈 (새벽편지 가족) -


 

 

2013년 10월 30일

베푸는 것이 최고의 소통입니다

Giving is the best communication
(베푸는 것이 최고의 소통입니다)

한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모든 이를 사랑할 수 있습니다.

그 사랑은 더 큰 사랑으로 돌아옵니다.

- 전미영 (새벽편지 가족) -

 

 

 

0 Comments
댓글쓰기 폼
스타벅스 '오늘의 커피' 스몰사이즈 (3,300원)

스타벅스 '오늘의 커피' Small size (3,300원) 가보니까 정말로 3,300원 짜리 커피가 있었다. 드립커피였다. 주문할 때 "오늘의 커피, 제일 작은 사이즈로 주세요." 라고 말해야 한다. 스몰사이즈 위에 톨사이..

대상포진 투병 17일째

대상포진 투병 17일째 2월 11일부터 대상포진을 앓고 있다. 대상포진은 발병 2~3일(골든타임)안에 약(항바이러스제)을 먹었으면 회복이 빨리 됐을거라고 한다. 그런데 아픈걸 참고 또 참다가 발병 5일째에 병원에 가서 진단받..

그리고 또 눈사람

아파트 곳곳에 응달진 곳에는 작고 큰 눈사람이 서있었다. 따뜻해지자 스르르... 볕에 녹아서 없어졌다. 아쉽지만... 반가웠어. 눈사람 ^^.

그리고 눈사람
그리고 눈사람 2020.02.20

슬슬 내리다가 녹아버렸지만 눈이 내렸다. 잠깐 눈이 쌓인 틈에 누군가 이렇게 예쁘게 눈사람을 만들었나보다. 부지런하기도 해라. 그나저나 눈사람! 반갑다.

2월 중순에 내리는 눈...

눈이 정말 귀했던 올겨울. 그래도 2월이 가기 전에 눈이 내렸다. 눈이다. 눈...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대상포진, 초독박육아 휴우증 하필 두피관리센터에서 관리받은 다음날부터 이러다니... 설 연휴 끝나고 한주 지나서 바로 어린이집 방학을 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소식이 한참 뉴스를 도배할 때였다. 설 전에 아이 상태가 좀 안..

2월에 봄 느낌 : 15.4도

이 정도면 초봄 날씨였다. 아직 겨울인데... 이제 2월 중순인데. 올 겨울은 참 이상하다. 눈도 안 내리고 비만 오고. 이러다가 또 영하 7도까지 곤두박질 친다던데. 날씨 참 이상하다.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기생충, 아카데미상 4개(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수상 : 자랑스럽고 감사하다! / 봉준호 감독 수상소감, 인터뷰 영상 등.. 김연아 선수가 밴쿠버 올림픽때 금메달 땄을때만큼 자랑스럽다. 우리나라 감독이 만든 ..

발렌타인 데이 : 3명에게 포장해서 나눠주다. (선물 한개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페레로쉐 대충 사서 주기가 그래서.. 이번에는 초콜렛을 3종류 사가지고 포장지에 포장도 했다. 2개에는 초콜렛이 들어있고, 1개에는 초콜렛이 안 들어있다. 남편과 회사 동료 노총각 아저씨꺼를 포장하다 보니 딸내미 생각이 났다..

미세먼지 최악인 날,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씁쓰름한 겨울이다.

쩝. 또 미세먼지 최악이다. 바이러스 아니면 미세먼지.. 맑은 공기는 어디에서 마실 수 있을까?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집에 '정 붙이기'(15) : 문틈막이로 문틈 보정하기 - 베란다 창문 문틈이 많이 벌어져 있음을 발견 투명문풍지로 바람 막는걸 열심히 하다가 문득 알게 됐다. 그동안 왜 그렇게 추웠는지!! 샤시 문 사이에 틈이 엄청나게 벌..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려운 세상이 됐다.

편의점에서 급하게 산 마스크 : 마스크 없이 밖에 나가기 두렵다. 쓰고 있던 마스크에 습기가 차서 말린다고 책상 위에 올려놓고 밖에 나갔다. 주머니에 마스크가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당황했다. 마치 핸드폰 집에 놓고 나왔을 ..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 손소독제 드디어 등장!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못 보던 물건이 눈에 떡.. 하니 들어왔다. 손소독제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었다. 왠지 보기만 해도 든든해졌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mbc 라디오 여성시대(1.29) 양준일 인터뷰 / 여성시대 양희은, 서경석입니다 양준일이 mbc라디오에 나와서 인터뷰한 내용을 들었다. 생방송으로 듣지 못하고, 다음날 유튜브 영상으로 봤다. 역시.. 존재가 아트다. 말씀을..

무선청소기를 다시 샀다.

유선청소기 돌리기가 힘들어서 적당한 가격의 무선청소기를 사서 청소를 했다. 그런데 너무 적당한걸 산 탓인지, 청소가 덜 되는거다. 그래도 유선청소기보다 편하고 없는거 보다는 나으니까 꾹 참고 1년 정도 사용했다. 그러다가 결..

같이 나이 들면서 같이 익어갔으면 좋겠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 MAYBE 너와 나의 암호말> 책 발매(2월 15일) - 현재 예약판매 중..

같이 나이 들면서 같이 익어갔으면 좋겠어요 : 특집 슈가맨 양준일 91.19 (2부) /<양준일 MAYBE 너와 나의 암호말> 책 발매(2월 15일) - 현재 예약판매 중.. 약간 어색한 교포 느낌으로 말을 하는데, 하는 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무서워서 자체 방학/ 자가 격리 중.. : 갇혀 지내는 삶

이번주는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고 있다. 알림장에 '방학'이라고 선포되지 않은걸 보니, 대부분은 그냥 보내는 모양이다. 나만 자체 방학시킨건가? 씁쓸하지만 할 수 없었다. 설 연휴 지난지 얼마 안 되서 또.. 그것도 일주일을 ..

꽃샘 추위 : 입춘 다음날 영하 9도

어제 입춘이었다는데.. 오늘은 영하 9도다. 꽃샘 추위인 모양이다. 어제 눈이 많이 내렸나보다. 땅이 젖었길래 비가 내렸나 했는데, 눈이었나보다. 아침에 라디오 사연을 들으니 눈이 순식간에 내렸다고 했다. 이러나 저러나 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