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소중한 하루

[다섯번째나눔]티스토리 초대장 4장을 나눠드리려고 합니다/ 비밀댓글을 남겨주세요 : 마감했습니다. 본문

★Tistory사용하기★

[다섯번째나눔]티스토리 초대장 4장을 나눠드리려고 합니다/ 비밀댓글을 남겨주세요 : 마감했습니다.

소중한 하루 sound4u 2016. 3. 29. 00:08
반응형

[다섯번째나눔]티스토리 초대장 4장을 나눠드리려고 합니다/ 비밀댓글을 남겨주세요.

: 초대장은 댓글 모이는 것 기다렸다가, 3월 28일 밤에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 )


3월 28일 밤에 4장을 나눠드렸습니다.

1차 초대장 받으신 네분의 닉네임은 링크를 클릭하세요 : http://sound4u.tistory.com/3294#comment14671901


초대를 마감합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티스토리 초대장 4장을 나눠드리려고 합니다. 초대장 배포와 댓글에 관해 적어봅니다.




[초대장 배포]


티스토리 만들고 정말로 사용하려고 하시는 분들께 나눠드리고 싶습니다.


밑에 항목대로 구체적으로 남겨주세요.
댓글 읽고 나눠드리려다 보니 불가피하게 이렇게 형식을 두게 되었습니다.




[아래의 3가지 항목에 대해서 "비밀댓글"로 댓글을 남겨주세요. 꼭 아래와 같은 형식으로 남겨주세요!! ]

  1. [필수항목] 이메일 주소

  2. [필수항목]  티스토리 블로그 만들려는 이유 

  3. [필수항목]  주로 쓰실 주제 또는 남기고 싶은 말씀

  4. (선택사항입니다) 만약 운영 중인 블로그가 있다면 URL주소를 적어주세요.



절절한 사연을 쓰셨는데, 이메일주소를 남기지 않는 분들이 간혹 계셔서 안타깝더라구요.

이메일주소는 필수 항목입니다.

블로그를 만들려는 이유와 쓰실 주제를 구체적으로 써주세요.


 

이메일주소가 미심쩍거나, 댓글이 너무 무성의하시면 초대해드리기 어려울거 같습니다.

비밀 댓글은 댓글쓸때 '비밀글' 체크해주시면 됩니다. 



간혹 초대하려고 보면 "이미 있는 이메일 주소"라고 나오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분들은 예전에 초대장 받으셨는데 링크를 바로 클릭 안하신건지? 어떻게 하다가 그렇게 됐는지 모르겠네요. 이번에는 그런 분들이 있는 경우, 닉네임을 댓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댓글은 비밀댓글로 남겨주시고, 귀찮으시더라도 위에 형식대로 꼭 남겨주세요.

블로그를 만들려고 하시는 이유나, 쓰실 주제에 대한 이야기를 자세히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초대장은 댓글 모이는 것 기다렸다가, 3월 28일 밤에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 )




3월 28일 밤에 4장을 나눠드렸습니다.

1차 초대장 받으신 네분의 닉네임은 링크를 클릭하세요 : http://sound4u.tistory.com/3294#comment14671901




초대를 마감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26 Comments
댓글쓰기 폼
오늘은, 나를 칭찬해

- 아침에 아이에게 유치원 빨리 가자고 화내지 않았다. - 이래저래 시간 조금씩 낭비하다가 결국 할 일(계획)을 다 못했지만, 그래도 오늘 하루도 알차게 잘 보냈다. - 내일 또 열심히 살자! 기쁜 마음으로 나의 자유시간을 마..

급추위에, 보일러 없이 버티는 삶

10월 중순에 몰아닥친 한파. 근데 개별 난방 공사한다고 중앙보일러를 꺼버려서, 보일러 없이 버티고 있다. 마음도 춥고, 몸도 춥다. 중앙난방이라 보통 11월초중순 되야 보일러가 나오곤 했다. 문제는 올해 11월 중순 날씨가 ..

(유치원 입학 후 7개월 적응기) 어린이집에서 유치원으로 : 유치원 선생님은 5명이 아니라, 20명을 신경 써야 하는거였다.

유치원 입학해서 다닌지 어느새 7개월이 넘어간다. 아직도 5세인 아이는 유치원 가기를 힘들어 할 때도 있다. 검색해보니, 7세 되어도 힘들어한다던데.. 그 부분은 좀더 관심이 필요할거 같다. 선생님에 대해선 좀더 이해하게 됐다..

가을 없이 훅 겨울이 됐다.

10월 중순에 얼음이 얼었단다. 평년보다 17일 빠른거라는데.. 64년만에 찾아온 이른 추위가 마음을 더 시리게 한다. 10월 중순이면 한참 날씨 좋을 때인데...

코로나19 생활지원금 (신청 1개월만에 수령)/ 부스터샷 접종 정보(2021년 10월 현재)/ 독감접종 (만13세 미만 아동 10월 14일부터)

# 코로나19 생활지원금 신청 한달 만에 수령 코로나19 생활지원금(코로나로 자가격리되거나 치료받으러 다녀온 경우 신청 가능)이 신청한지 정확히 한달만에 나왔다. 주민등록 가족기준으로 돈이 나왔다. 감사합니다! # 부스터샷 대..

기록남김8/ 아파트 개별난방공사(3)-2, 보일러 설치와 분배기 교체 : 6시간반이 걸렸다.

5~6시간 걸린다 그러더니.. 6시간반 걸려서 끝났다. 아침 11시에 시작되서 (점심 시간 빼고) 5시 40분에 끝났다. # 공사 전 # 공사 후

기록남김7/ 아파트 개별난방공사(3)-1, 보일러 설치와 분배기 교체 : 아침부터 동시에 시작한다더니..

3번째 개별난방공사 공지문이 붙었다. 공지문에는 5시간 이상 걸린다고 써있었다. 다른 공지문에는 6시간 이상 걸린다던데.. 공지 내용이 애매해서? 오전 8시부터 공사 시작하는데, 오전에 다같이 시작해서 끝낼꺼니 준비해달라고 적..

(잊고 살았던) 아래층 음식냄새, 조리대 밑에 나무판을 떼어내니 더욱 더 살벌하게 느껴지다.

층간소음 말고, 남의 집 음식냄새가 더 진저리나게 싫다. 층간소음도 답 없지만, 음식은 하지 말라고 할 수도 없고. 길다란 나무판 하나가 엄청나게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몰랐다. 하긴 나무판 있을 때도 냄새가 새어나와서, 욕하..

(구글로고) 2021 한글날

흑백 로고가 인상적이다. 관련글 : https://sound4u.tistory.com/4910 (구글로고) 2020 한글날 로고 M&M 초콜렛 같이 생긴 애들이 뛰고 있었다. 재밌는 로고였다. sound4u.tistory.c..

전자렌지로 인절미 만들기 : 유튜브 동영상 참조

'알 수 없는' 유튜브 알고리즘에 이끌려 인절미를 전자렌지에서 만들어 봤다. 필요한 재료는 찹쌀, 콩가루, 설탕, 소금, 물이다. 설탕 대신 아가베시럽으로 대신했다. 찹쌀 1컵 + 물 1컵 + 설탕 한 숟가락 + 소금 1/2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OST, 이번에는 CD로 나왔다.

한달여 전에 주문한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OST'가 왔다. 시즌1은 Play kit형태라 무척 아쉬웠는데, 시즌2는 CD라서 반가웠다. 음치인 채송화의 삑사리도 그대로 녹음된 CD2도 엄청 사실적이다. 기념이다...

매일 하루치의 고민만 하기로 했다.

이번주 수요일에 개별난방공사를 한다. 6시간 이상 걸리는가보다. 오전 8시부터 시작하는데 18집 모두 동시에 시작해서 동시에 끝낸다고 한다. 그렇다면 6시간이 아니라 그 이상이 걸리는 모양이다. 점심시간 포함해서.. 한 9시간..

멋진 내 생일 (후기)

무려 한달 전 뒤늦은 내 생일이었다. 늦은 후기를 갈무리한다. # 9월 13일이 되서야 비로소 외출 시작 쓰나미처럼 난리가 한번 지나간 후라. 정작 내 생일엔 자유롭지 못했다. 40여일만에 유치원 간다고 꽤 갖춰입고 갔는데..

유치원/회사/집안일 하기 싫다 : 다들 하기 싫은걸 참고 하는거야!

5살 아이는 아침마다 유치원에 가기 싫다고 한다. 처음에는 유치원 생활이 힘든가 했는데.. 꼭 그런건 아닌거 같고, 어떤 부분이 싫은 모양이다. 아침엔 싫다고 하는데, 오후에 다시 물어보면 유치원 좋단다. 나도 생각해보니.. ..

기록남김6/ (그래도) 수돗물 필터

예전에 녹물 나오던 아파트에서 사용하던 필터를 버리지 않고, 이 집에서도 사용하고 있다. 생각보다 녹물이 많이 나온다.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바꿔줘야 한다.

기록남김5/ 아파트 개별난방공사(2) : 계량기 위치 변경 - 시간이 많이 걸림

지난주에 했던 두번째 공사는 바로, 계량기 위치를 바꾸는 것이었다. 시끄러웠던 첫번째 공사(1시간반)보다 훨씬 시간(3시간반)이 많이 걸려서 피가 마르는 듯했다 그런데 문제는 앞으로 있을 마지막 공사는 6시간이나 걸린다는 사..

(추억의) 보름달빵을 만나다.

온라인에서 장을 보다가, 보름달빵을 파는걸 발견했다. 맛이 궁금해서 주문했다. 빵봉지에 그려진 토끼가 무척 반가웠다. 어린 시절 먹고 싶었던 보름달빵 봉지 표지에 그려진 것과 같았다. 맛은.. 하하. 맛은 그때 그 맛이 아니..

아이가 밥을 다 먹었다

아이가 식판에 떠준 밥이랑 국을 다 먹었다! (별거 아니지만) 무척 기쁜 일이었다. (건더기를 뺀) 콩나물국과 콩나물 섞어 지은 밥, 반찬들을 야무지게 먹었다.